5gam
5 years ago10,000+ Views

[가로수길 맛집] 일본 정통 음식 술집, 마루

곳곳에 있는 일본 소품이 이쁘고, 깔끔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곳. 맛은 물론 최고! 위치 : http://dmaps.kr/japt 강남구 신사동 541-6 1층 좀더 자세한 내용 : http://blog.naver.com/jeykun/220028650836
1 comment
Suggested
Recent
이집 맛있어요~~ 단체로가서 안주여러게 먹어봤는데 다 맛있었음요~~ 술고프당~~ 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주쿠 가부키쵸 야키니쿠 돈돈...
https://vin.gl/p/2584178?isrc=copylink 부르라이또 요코하마를 구경하고 다시 신주쿠로 돌아갑니다. 하, 벌써 내일이면 귀국이네요. 오늘이 도쿄에서 보내는 마지막 밤이네요. 숙소에서 잠시 쉬다가 도쿄에서의 마지막 대미를 장식할 저녁식사를 먹으러 가부키쵸로 갑니다. 하, 여기가 바로 말로만 듣던 신주쿠 가부키쵸 1번가... 이쪽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좌측에 오늘의 목적지 야키니쿠 돈돈이 있답니다. 저희가 조금 늦은 시간에 갔는데도 웨이팅이 있더라구요. 그래도 오래 걸리진 않았어요. 여기도 한국인 손님들이 많더라구요. 창문 바로 앞에 빨간티 입은 남녀 두분 보이시죠. 이분들 저희가 들어가서도 한참동안 식사하시더라구요. 엄청 많이 드신듯^^ 참, 여기 예약을 하면 테이블 자리에 앉을수 있는것 같더라구요. 드디어 입장... 한국어 메뉴판이... 그런데 한국어가 좀 웃기게 번역돼 있더라구요 ㅋ. 해외에서 행차의 고객에게 ㅡ..ㅡ 회계는 테이블에서 ㅡ.,ㅡ 좌석이 2시간 동안 보관된다는건 2시간 동안 식사하고 자리를 비켜줘야 한다는 뜻이겠지요^^ 오늘도 하이볼로 시작... 일단 모듬부터 시작해봅니다. 여기 일단 고기가 맛있더라구요... 우와 이 아이 입에서 육즙이 사방팔방으로 튀어나오는게 캬... 아들도 환장하고 먹더라구요 ㅋ 규탄(우설)이 이렇게 맛있는줄 예전에 몰랐지 말입니다 ㅋ 요 네기탄(파우설)은 한쪽 면만 구워서 파가 쏟아지지 않게 반으로 접어서 먹어주면 끝. 맛도 죽여줍니다 ㅎ 오사카에서 처음 맛보고 가지는 확실히 일본어로 나스라고 외워뒀습니다. 근데 나스 달라고하니 못알아 들어셔서 에그플랜트 달라고 ㅋㅋㅋ 나마비루도 마셔주시고... ㅋ 하이볼, 나마비루만 마시다 홉피로 소맥 느낌 한번 내봤습니다^^ 뭔가 느낌이 좀 다른가요 ㅡ..ㅡ 이 아이 뭐처럼 보이시나요? 이름은 냉면인데 비주얼이 좀 이상하죠 ㅋ. 파에 김치에 반숙계란까지... 근데요 이게 맛은 또 괜찮더라구요. 면은 살짝 쫄면 느낌이... 여기 정말 정신없이 돌아가더라구요. 고기가 떨어지기전에 미리 시키지 않으면 기다리는데 지루할 수가 있으니 미리미리 주문해 놓으세요. 그리고 주문한 음식이 나오지 않으면 직원한테 말할때 시킨 음식이 나오지 않았다고 이야기해야 합니다. 아니면 또 시키는줄 알고 중복체크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와, 아들이랑 둘이서 엄청 먹었네요. 야키니쿠 돈돈 대만족하고 돌아갑니다. 생걱날거에요. 와입이랑 딸한테 미안해지네요^^ 역시 신주쿠의 밤은 휘황찬란... 밤늦게 돌아왔더니 숙소가 조용하네요... 마지막밤이라 쉽게 잠이 오질 않네요... 오늘 요코하마 퀸즈스퀘어에서 운동화 하나 득템했습니다 ㅋ 이제 고우투벧 해야겠어요...
장미칼국수 ; 전북 군산
군산에서 꼭 가야한다는 장미칼국수에 다녀왔어요 처음에는 이름이 참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장미'에 슬픈 사연을 듣고 나니 이제는 숙연해지더라구요 그래도 이때까지는 그냥 예쁘다고만 생각되서 기쁜마음으로 다녀왔어요 식사시간보다 빨리왔는데 일단 사람이 참 많았어요 식사를 다 하고 나올때 보니깐 줄까지 서있더라구요 섞박지와 겉절이가 나왔는데 진짜 비주얼부터가 그냥 맛있어 보였어요 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는 그런 비주얼이에요 겉절이는 그날 만드는게 아니라 그때마다 만드시더라구요 테이블에 손님이 들어오는 동시에, 또 "더 주세요"하는 순간에 만드셔요 숨이 죽어서 맛이없어진다고 겉절이 맛을 살리는 노력을 하고 계시더라구요 이름답게 칼국수를 하나시켰어요 7,000원에 고명도 예쁘게 올라가고 양념장이 있어서 살짝 붉은 칼국수였어요 멸치다시마 향의 깔끔한 맛에 오통통한 면빨이 매력적이에요 얼큰칼국수처럼 많이 맵지도 않고 흔히먹는 칼국수와는 살짝 다른 느낌이에요 개인적으로 칼국수도 좋았지만 이 돌솥밥에 정말 놀랬어요 7,500원에 비주얼도 참 좋았고 양도 많았는데 맛도 담백하고 고슬고슬한 식감이 참 좋았어요 무엇보다 계란 노란자가 과하지 않고 고소한 향이 은은하게 남아있어요 사진보니까 또 먹고싶네요 진짜 군산에서 계속 입맛이 없었는데 다 싹싹 긁어먹었어요 40년 가까이 사랑받는 이유를 먹으면서 느꼈어요 먹을때 보니까 보통 관광객들이 우리처럼 시키고 현지인으로 보이시는 분들은 콩국수를 많이 드시더라구요 저도 나중에 가면 칼국수대신 콩국수를 먹어봐야겠어요 장미칼국수 ; 전북 군산 http://alvinstyle.com/221493216840
도쿄역 오레시키 쥰
https://vin.gl/p/2581394?isrc=copylink 키무카츠 먹고 돌아가는 길에 에비스역에서 커피 한잔 하려고 했으나 자리가 없네요. 오늘은 비가 내려서 실내 위주로 다니려고 도쿄역으로 갈건데 커피는 거기서 마셔야 될까봐요 ㅎ 도쿄역에 도착해서 일단 커피한잔 합니다. 아직도 비는 계속 오고 있는가봐요 ㅎ 일단 캐릭터 스트리트 구경 좀 했어요. 조카들 선물도 좀 샀답니다. 근데 여기 택스리펀 받기 너무 힘드네요. 먼저 쇼핑하기 전에 1층 택스프리 창구 가서 접수표를 받고 쇼핑한 후 가게에 표를 보여주고 계산후 영수증을 받아서 다시 1층 창구로 가서 리펀받는 구조더라구요. 캐릭터 스트리트는 지하 1층에 있는데 말이죠. 쇼핑하느라 잠깐 돌아다녔더니 금새 또 출출해지네요. 그래서 라멘 스트리트로 ㅋ 라멘 스트리트에 있는 오레시키 쥰으로 왔습니다^^ 입구에 있는 자판기에서 식권을 뽑고 입장... 역시 음료가 먼저 나오네요... 아, 지금 다시 봐도 침이 주르륵... 교자는 소소였어요... 낮시간이지만 하이보루 한잔 더 ㅋ 아들은 엄청 맛나게 먹네요^^ 오레시키 쥰 괜찮았어요. 여기 라멘 스트리트 가게들 경쟁이 치열하다고들 하더라구요. 저희가 들어오고 난 담에 바로 웨이팅이 생기더라구요... 츠케멘 맛집이라고 들었던 로쿠린샤도 웨이팅이 생겼네요. 저희가 왔을땐 없었거든요. 요즘 빙글이 좀 불안해요 알아서 글이 복사가 되서 여러번 써지질않나 사진이 알아서 삭제되지를 않나... 저만 그런가요 ㅡ..ㅡ
9
1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