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o24391
1,000+ Views

[생활영어] 음식 안에 계란이 들어가나요?


★ 오늘의 생활영어 ★


Does this have egg in it?
(더즈 디스 해브 에그 인 잇?)


음식 안에 계란이 들어가나요?



* 특정 음식에 알레르기가 있을 경우
음식 재료를 체크할 때
쓸수 있는 표현이에요~




응용 표현은 아래처럼 사용할 수 있어요^^




Does this have oyster in it?
(더즈 디스 해브 오이스터 인 잇?)


음식 안에 굴이 들어가나요?



* oyster : 굴



※ 영어 발음을 한글로 정확히 표현하는
것은 불가능하니 유의해 주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고소한 버터 풍미 가득! 구움과자 맛집
별도의 발효 과정 없이 반죽을 바로 구워 만든 ‘구움과자’. 프랑스에서 오랜 시간 여행을 갈 때 휴대용으로 들고 다니기 위해 만들어 먹은 간식의 한 종류다. 버터를 넉넉하게 넣어 만드는 구움과자는 고소하게 퍼지는 버터 향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부담 없는 크기 덕에 커피나 차를 마실 때 함께 곁들이기도 좋다. 구움과자는 겉바속촉의 정석을 카눌레, 앙증맞은 조개 모양의 마들렌, 달콤한 필링이 매력적인 에그 타르트 등 종류마다 다양한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다. 고소한 버터 풍미를 담은 구움과자 맛집 BEST 5를 만나보자. 1. 개성 넘치는 재료의 맛을 담은 마들렌, 연희동 '르솔레이'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limziho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bibigcotton08님 인스타그램 ‘르솔레이’는 오징어 먹물, 파인애플, 누룽지, 포트와인 가나슈 등 독창성이 넘치는 재료로 다양한 마들렌을 만든다. 대표 메뉴는 구수한 맛을 표현하고자 피칸과 옥수수를 넣은 반죽으로 구운 ‘연희 마들렌’. 묵직하게 속이 채워진 마들렌은 피칸의 고소함과 메이플 시럽으로 코팅된 겉면의 달달함이 중독적인 맛을 자아낸다.  [식신TIP] ▲위치: 서울 서대문구 연희맛로 7-29  ▲영업시간: 수 - 일요일 12:00 - 19:00, 월, 화요일 휴무  ▲가격: 연희 마들렌 3,000원, 더티마틸다 3,900원 ▲후기(식신 무무): 마들렌 종류가 엄청 많아서 새로운 맛을 도전해 보는 재미가 있어요. 시즌별로 에디션 패키지로 포장이 가능해 예약해서 선물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2. 프랑스식으로 선보이는 카눌레, 동교동 '모파상'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___.jjjeong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k_y_kk님 인스타그램 프랑스 소설가 ‘Guy de Maupassant’의 이름을 따 상호를 지은 ‘모파상’. 프랑스식 디저트와 커피를 만나볼 수 있다. 대표 메뉴 ‘럼 앤 바닐라 카눌레’는 아그리콜 럼주와 바닐라를 첨가한 반죽으로 구워 달콤한 맛과 풍미를 살렸다. 캐러멜화되어 바삭하게 씹히는 겉면과 촉촉한 내부의 대조적인 식감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식신TIP] ▲위치: 서울 마포구 양화로19길 22-13  ▲영업시간: 매일 12:00 - 22:00  ▲가격: 럼 앤 바닐라 까눌레 2,500원, 꿀유자 까눌레 2,800원  ▲후기(식신 dofonta_na): 평소에 카눌레를 좋아하는데 카눌레 종류가 많아서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요. 기본 럼 앤 바닐라와 달콤한 유자청이 든 꿀유자 까눌레를 추천해요. 3. 고메버터의 풍미를 담은 스콘, 대학로 '온혜화'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odaljin_market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hui_yummy님 인스타그램 ‘온혜화’는 방부제를 넣지 않고 건강한 스콘을 만들고자 한다. 더블초코칩, 얼그레이, 쑥콩고물 스콘 등 요일마다 달라지는 화려한 라인업이 펼쳐진다. 대표 메뉴는 프랑스 최고급 버터인 고메버터를 사용하여 고소한 풍미를 담은 ‘플레인 스콘’. 높은 밀도로 속이 꽉 채워진 스콘은 단맛이 적어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식신TIP] ▲위치: 서울 종로구 대학로12길 80  ▲영업시간: 화 - 일요일 12:30 - 20:00, B/T 15:00 - 17:00, 월요일 휴무  ▲가격: 플레인 스콘 2,700원, 앙버터 스콘 4,300원  ▲후기(식신 민트초코라떼): 온혜화의 모든 스콘은 옆 카페에서 음료와 함께 먹을 수 있어 좋았어요. 가장 기본에 충실한 클래식 스콘이 담백해서 맛있었습니다~ 4. 달콤한 홍콩식 에그타르트의 매력, 서교동 '모뎐'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1_modyeon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bbang_gogum님 인스타그램 테이크아웃 위주로 에그타르트, 휘낭시에 등을 구워내는 ‘모뎐’. 대표 메뉴 ‘에그타르트’는 홍콩식 스타일로 바삭한 타르트지에 진한 바닐라 에그필링을 빈틈없이 꽉 채웠다. 따뜻하게 먹으면 진한 고소함을 차갑게 얼려서 먹으면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먹는 듯한 느낌을 준다. 에그타르트는 1인 2개 한정 판매하니 참고할 것.  [식신TIP] ▲위치: 서울 마포구 동교로19길 52-7  ▲영업시간: 목 - 토요일 12:00 - 19:00, 일 – 수요일 휴무  ▲가격: 에그타르트 3,500원, 엘르앤비르 고메 3,500원  ▲후기(식신 agnese+11): 에그타르트는 에어프라이어에 살짝 돌려서 따뜻하게 먹는 것도 맛있더라고요~! 무엇보다 타르트지가 도톰해 식감도 살고 더 고소해서 좋아요.  5. 버터 향이 진하게 다가오는 피낭시에, 반포동 '로흐' 매장정보 바로가기> 이미지 출처: l_or_seoul님 인스타그램 이미지 출처: l_or_seoul님 인스타그램 ‘로흐’는 솔티드 초코, 얼그레이, 단호박 등 다채로운 피낭시에를 만나볼 수 있다. 대표 메뉴는 프랑스 브랜드 Ell&vire 버터로 만든 뵈르 누아제트를 넣어 버터의 진한 풍미를 살린 ‘클래식 피낭시에’. 고소한 버터 향이 솔솔 풍기는 피낭시에의 바삭한 겉면을 한입 베어 물면 입안 가득 감싸는 부드러운 식감을 경험할 수 있다. [식신TIP] ▲위치: 서울 서초구 사평대로53길 8-1  ▲영업시간: 월 - 토요일 12:00 - 20:00, 일요일 휴무  ▲가격: 클래식 피낭시에 2,500원, 솔티드초코 피낭시에 3,000원  ▲후기(식신 일자눈썹): 짙은 녹색의 어닝과 흰색 커튼 등 가게 외관부터 유럽 베이커리 느낌이에요! 피낭시에는 맛도 다양하고 완전 겉바속촉! 얼려 먹어도 맛있어요.  출처: https://www.siksinhot.com/theme/magazine/2650
타이가 텐푸라
이틀 연속 맛집탐방이네요. 이틀 재택근무중인 와입과 함께 제가 일하는 곳에 가서 저는 일을 하고 와입은 동네 탐방 & 빵 쇼핑. 일을 마치고, 나온김에 드라이브 하다 늦점 먹자는데 둘이 합의. 뭘먹지 하다가 어제 나가하마 만게츠에서 본 타이가 텐푸라 명함 생각이 나서 텐동 먹기로… 헐, 근데 주차검색 하다가보니 브레이크 타임이 있다는 사실 발견. 급히 전화해보니 지금 바로 오면 식사가능하다고해서 바로 궈궈… https://vin.gl/p/3796597?isrc=copylink 겨우 주차장 찾고 나와서 두리번거리다 드디어 가게 발견. 가게로 들어가서 식사가능 하냐니까 아까 전화하신 분이냐며 앉으라고 하시더라구요. 휴, 다행… 깔끔하네요. 나가하마 만게츠에서 앉았던 자리랑 비슷한데 앉았어요 ㅎ 반찬 그릇 스탈도 나가하마 만게츠랑 비슷하네요. 저흰 타이가 텐동 주문했어요. 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 타임인데 저흰 2시 43분에 도착해서 주문했답니다. 저희 뒤로 세팀 정도 손님이 오셨다가 뒤돌아가셨어요. 장국만 보면 장국영 따거가 샹니^^ 반찬이 맛있어서 여러번 리필 해먹었답니다. 드뎌 타이가 텐동 등장. 우와 양이 ㅋ. 진짜 배부르더라구요. 아주 맛있게 먹었답니다. 아, 나오면서 나가하마 만게츠에서 명함보고 왔다니깐 같은 가게라고 이야기해 주시더라구요. 일방통행 길을 찍은 사진인데 주차장은 해운대 대로로 나가기전에 우회전해서 골든베이 골목으로 들어가야되니 놓치지 마세요. 들어가시면 꽤 넓은 주차장이 나온답니다. 식사마치고 나올때 주차권을 보여주시면 주차장 이용권을 주십니다. 시간이 조금 남아서 해운대시장 구경하고 해운대 해수욕장쪽까지 한바퀴 돌고 왔답니다. 금욜이라 그런지 사람들 많더라구요.
30년만에 림스치킨...
어릴적 아부지가 누런 쌀봉투에 담아 사오신 통닭부터 동네어귀나 유원지에서 팔던 전기통닭- 야구장 근처에서도 팔더라구요 - 그리고 지금도 나오는 페리카나, 멕시카나, 처갓집 등등 오래전 나왔던 프렌차이즈에 교촌, 육십계, bhc, bbq, 굽네 등등 너무나 많은 치킨들이 있었습니다. 어릴때 맛봤던 포항 중앙통 초원통닭도 죽도시장 마늘통닭도 생각납니다. 저와 와입은 둘둘치킨이나 치킨뱅이 스탈의 치킨을 좋아합니다. 건대입구에서 일할때 LA 올림픽 레슬링 금메달리스트 유인탁 사장님께서 튀겨주신 치킨뱅이는 지금도 잊지 못합니다. 개인적으로도 참 친했었는데 일을 그만두고나니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겼습니다. 부모님집 앞에도 치킨뱅이가 있었는데 유인탁 사장님께서 해주신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부산 내려와서는 동네에 둘둘치킨이 있어서 자주 먹었는데 없어지고 나서는 통 맛을 못봤네요. 부산에서는 아예 프렌차이즈가 철수한 모양이더라구요. 그러다 어느날 와입과 한잔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림스치킨 이야기가 나왔고 둘다 림스에 대한 아련한 추억이 있었습니다. 20대 초반에 부평동 어느 좁은 치킨집에서 맛봤던 그 맛있는 치킨이 바로 림스치킨이었습니다. 기회는 바로 어제. 초2 데리고 쇼핑나갔다가 들어오는 길에 림스치킨 두마리를 튀겨왔습니다. 동래 메가마트 근처 골목에 아직 있더라구요. 대한민국 최초의 프렌차이즈였는지 신세계 백화점에 입점해 있었는지는 치킨상자에 적힌 글씨를 보고 알았습니다 ㅋ. 제가 한참 흙 파먹고 뛰어놀때 런칭됐었네요... 감튀랑 치즈스틱도 들어있네요. 간만에 와인 한잔 곁들여줍니다. 치킨 한마리를 네조각으로 나눠놨네요 ㅋ. 크다 커. ㅋ 뒷면을 보니... 아, 중3, 초2 그리고 저희도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담에도 종종 튀겨 먹으려구요... 림스치킨 동래 메가마트점... 편의점에서 데려온 라오산 맥주에요. 라오스 맥주 아니고 중국 맥주입니다. 칭따오 맥주에서 만들더라구요. 친구쯤 되겠네요. 음, 5개 만원이라 한번 데려와 봤어요. 근데 잔에 따른지 얼마 안됐는데도 김빠진 라거맛이 나는건 왜일까요. 거품도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지네요. 밍밍한 맛이에요 쩝... 홉을 맥주에 담궜다가 금방 뺀맛이랄까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