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버벌진트 My Type 표절 논란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버벌진트가 프로듀서로 나와서 만들어 낸 곡 My Type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처음에 My Type 공개되었을 때 부터 노래 자체가 좋고 제시랑 치타 랩도 쩔긴한데 어디서 들어본 노래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우선은 My Type 들어보시죠. 언프리티 랩스타에서 젤 랩 잘한다고 생각되는 제시와 치타가 참여한 곡이고 강남이 보컬로 참여했습니다. 요즘 음원순위 상위권에서 놀더군요. 전 처음에 My Type이 Chris Brown, Tyga - Ayo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My Type에서의 제시 랩스타일과 Ayo에서의 Tyga 랩스타일도 왠지 비슷하게 들립니다. 제가 생각한 곡은 아니지만 결국은 표절 논란이 일어났습니다. My Type과 표절 논란이 일어난 곡은 Omarion Ft. Chris Brown & Jhene Aiko - Post To Be입니다. Ayo와 마찬가지로 크리스 브라운이 참여한 곡이군요 ㅋㅋ 크리스 브라운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인가요 ㅋㅋ 아무튼 별 상관 없긴 하겠지만 오마리온 곡과 My Type의 도입부가 비슷하다는 의견이 많은 듯 합니다. 도입부만 놓고 보자면 사실 Kid Ink - Body Language도 비슷한 거 같은데 말이죠. 요 최근 이런 분위기의 곡이 많이 나오긴 했나봅니다. 버벌진트가 어떤 분위기의 노래를 만들고 싶었는지 왠지 알거같은 느낌.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입장도 나왔나봅니다. 보도자료를 낸거 같은데 기사에 따르자면 "'마이 타입'과 '포스트 투 비'는 둘 다 최근 미국 음악 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흑인음악 장르인 '래칫'(Ratchet·트랩에 이어 유행한 힙합 장르로 미니멀한 비트가 특징)이란 장르"라며 "두 곡을 비교해 들으면 아시겠지만 전체적인 멜로디와 구성, 코드 진행, 악기 편성 등이 완전히 다른 별개의 노래"라고 밝혔다고 하네요. 이어 "자신의 앨범까지 뒤로 미루면서 이번 작업에 매진한 버벌진트 곡이 이런 논란에 휩싸이게 돼 유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다른 기사에서 누군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유명하다는 익명의 작곡가들의 인터뷰도 실었습니다. " 국내 한 인기 작곡가는 노래를 들어본 뒤 "'Post to be'를 듣고 곡을 쓴 건 확실해 보인다. 근데 표절 문제가 워낙 모호해서, 소송으로만 풀 수 있다. 원곡이 외국곡이라 작곡가의 양심에 맡길 수밖에 없는 문제"라는 입장을 전했다. 일렉트로닉 곡들을 주로 쓰는 한 작곡가는 "확실히 레퍼런스한 것 같기는 하다. 근데 표절이라고 하려면 코드가 같아야 하는 거라 그 부분이 애매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알앤비 전문 작곡가는 "첫 도입은 그냥 가져다 쓴거 같다. 누가 들어도 레퍼런스 곡이고, 그간 문제가 됐던 곡들 중에서도 좀 많이 비슷한 편"이라면서 "그래도 모호한건 멜로디 라인이 다르기 때문이다. 몇 마디 이상의 코드가 똑같다고 지적하기가 힘들다"고 소개했다. " 이런 표절 논란이 오고갈 때 마다 언제나 '장르적 유사성'이라는 말이 나오는데요. 이에 관해서도 읽어 볼만한 기사가 있길래 링크겁니다. 주요 내용은 아래 내용입니다. "외국곡에 대한 표절 의혹이 있을 때마다 표절 여부를 가리기 위해서는 원곡자의 문제 제기가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의혹은 의혹으로 남는 경우가 많았다. '마이 타입' 역시 아직 원곡자 오마리온 측의 견해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제는 원곡자 측의 소송 의사가 없을 경우 표절 의혹과 '장르적 유사성' 해명은 표절이 아니라는 결론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건 '장르적 유사성'이 표절이 아니라는 증거는 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과거 프라이머리가 '아가씨' 원곡자의 문제 제기에 공동 작곡가로 이름을 올리는 것으로 합의해 곤란한 상황에서 겨우 벗어난 것만을 보더라도 반복되는 무차별적 레퍼런스(참조)나 '장르적 유사성'으로 어물쩍 넘어가는 행태는 분명히 개선돼야 할 문제다." 리드머 편집장 강일권님의 인터뷰를 인용한 기사들이 많길래 제가 트위터 찾아보니 이런 말씀을 하셨더군요. 마지막 트윗에서 언급한 칼럼도 관심있으시면 한번씩 읽어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리드머 편집장 강일권님의 '지금 우린 표절과 카피의 왕국' 읽어보기
[부산IN신문] 젊은 소리꾼 박세미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 10월 3일 개최
소리꾼 박세미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가 10월 3일 오후 1시 해운대문화회관 고운홀에서 진행된다. 박세미는 대구에서 태어나 7세 때 판소리에 입문하였고,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심청가)보유자 호은 주운숙 명창의 제자이다. 현재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심청가) 전수장학생으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송만갑 판소리 고수대회’ 일반부 대상,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판소리 일반부 대상, 최근에 열린 ‘장수논개 전국판소리경연대회’ 명창부 최우수상 등 다수의 대회 수상경력이 있다. 이번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는 지난 2005년도 11세에 흥보가 완창발표회 이후 15년 만에 도전하는 무대이다. 1부는 고수 이충인, 2부는 고수 조성욱과 합을 맞춘다. 동초제는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춘향가)의 예능보유자였던 동초 김연수 명창이 1930년대 초 여러 판소리 명창들의 소리 중 좋은 점만 골라 창시한 것이다. 동초제는 가사와 문학성을 중시하기 때문에 사설이 정확하고 너름새(동작)가 정교하며, 부침새(장단)가 다양하다. 또한 가사 전달이 확실하고 맺고 끊음이 분명하고, 장단도 네모반듯하게 아귀에 꼭 맞고 극적 전개도 치밀한 것이 특징이다. 박세미씨는 “이번 완창발표회를 오랜 시간 꿈꿔오며 열심히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의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표회는 2021년 부산광역시, 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예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호은 주운숙 판소리보존회에서 주관으로 진행된다. #박세미 #소리꾼 #동초제 #심청가 #완창발표회 #부산문화재단 #부산문화예술지원사업 #주운숙 #호은주운숙판소리보존회
버벌진트 - storm
Track: 1. storm Artists: 버벌진트 Autor: 버벌진트 Album: 사수자리 vol1 모범라임즈 (2008) 몇장안가지고있는 앨범중 하나 버벌진트의 첫번째 믹스테잎 "진흙 속에서도 빛나는 보석같이" [VERSE 1] long time no see but now I'm back on my feet 지금 내 맘은 가볍고도 대범하지 한동안 난 밑바닥까지 내려갔지 매일을 열두 시부터 새벽까지 잠을 못 자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 대체 이 터널의 끝에 가 닿을 수 있을지 너무나 까마득해 절망의 늪에 빠져 있었을 때 네가 내 구원이었어 지옥같았던 밤들을 지새우며 지켰어 내 곁을 despite all the troubles that I gave you 그래서 넌 나의 존재이유 나에게 내밀었던 작은 손 뿌리치려고만 했지 but I was wrong 오직 너만이 나의 차가워진 몸과 맘에 다시 불을 지펴 I'd like to thank you one more time [CHORUS] x2 you're the reason I'm breathing now 희망은 없다 삶에서 고개를 돌리던 날 다시 눈뜨게 만들고 일으켜 준 너 I owe you my life my soul [VERSE 2] I shed so many tears 나를 둘러싼 현실은 그들의 현실과 괴리되어 I thought hope disappeared 악의에 찬 시선으로 날 바라보던 사람들에 치어 고개를 숙였을 때 you told me to keep my head up 포기하기 직전 you said "never let up" 그들이 나를 무시할 때 you told me not to believe in them 질투와 시기는 오직 그들의 이름을 더럽힐 뿐 soon they'll be needin' me 물과 기름이 섞이지 않는 것 같이 진흙 속에서도 빛나는 보석같이 얼마 지나지 않아 I'll get my shine on 희망의 말로 you put a smile on my face now I believe I'm a lucky man 나의 곁에 네가 있어주었기에 [CHORUS] x2 you're the reason I'm breathing now 희망은 없다 삶에서 고개를 돌리던 날 다시 눈뜨게 만들고 일으켜 준 너 I owe you my life my s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