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이 "저열" - 나 "조심하라" - 주 "망한다"... 감정 섞인 난타전




국민의심 난타전이 '漸入佳境' 흥미진진하다.
이준석 "후배에 막말프레임 씌우는 '저열한 정치인'인지 지적할 필요도 없다" 나경원 "이준석 재능을 아껴서 하는 말인데 앞으로 조심하기 바란다" 주호영 "평론가로 말할 때와 책임있는 자리 말의 무게가 엄청나게 다르다" 애와 어른들 싸움이 볼만하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