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today
5,000+ Views

북한 신도시 모습

차가 거의 없어서 그런지 모형같단 느낌을 지울 수가 없네요
이렇게 지어놓고 쓰는 사람은 없을 것 같고...
나중에 통일되면 관광지 되겠죠
6 Comments
Suggested
Recent
입주동무 내일부터 3일간 정전됩네다. 류념하시라요!
화려하게보이고는 싶어가지고 아주 색동저고리를 만들어놨네 ㅋㅋ
전기도 잘 안들어온대요.
북조선 심시티
짱깨티가 많이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그래도 알고 마시자, 맥주병에 써진 단어들 해독하기.jpg
음식이건 술이건 웬만하면 먹던 거 그냥 계속 먹는 게 사람 성향이긴 하지만 나는 워낙에 호기심이 많아 이거저거 건드리는 게 많은 편인데 출처: 조선일보 요즘 제일 많이 건드리는 장르 중 하나가 맥주 종류가 수천 개는 되니까 도저히 다 먹는 건 무리고 이럴 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용어 몇 개 공부하고 외워서 캔에 써진 단어 보고 어떤 성향의 맥주인지 때려 맞추는 방법인데 ©created by_alex, 출처 Unsplash 전혀 정체를 모르겠는 맥주를 만나다가도 ©created by_alex, 출처 Unsplash 저 코딱지만 하게 적힌 India Pale Ale 세 단어만 찾아내면 어떤 맥주인지 감이 딱 오게 돼 있음 사실 이게 효과가 꽤나 좋아서 맛의 예상치가 크게 벗어나는 일이 거의 없다 그림 예쁘다고 막 고르는 거보다 훨씬 원하는 타입 맥주 고르는 데 도움이 됨 출처:조선일보 하지만 아까 말한 대로 마트에 깔린 수입 맥주 종류가 문자 그대로 수천 개는 되는 시대에다가 유럽, 영미권 맥주들에 붙은 용어들이 워낙에 헷갈리니 단어 몇 개 가지고는 구분하기 점점 힘든 상황이 됐는데 그래서 내친김에 요 며칠 책도 보고 인터넷도 찾고 열심히 외울 것만 딱딱 잡아서 밑처럼 정리했는데 기왕 공부한 거 아까우니까 포스팅합니다. 맛을 내는 3요소 (물 제외) - 홉(Hop): 맥주에 다양한 향과 씁쓸한 맛을 줌, 국가별 지역별 특성을 만들어냄 - 맥아 (Malt): 고소한 맛과 단맛, 볶는 정도에 따라 맥주의 색과 풍미를 결정 - 효모 (Yeast): 알싸함, 과일 향, 부드러운 맛, 종류에 따라 라거와 에일을 결정 가장 대표적인 2종류 라거 - 하면발효 (대개 청량깔끔) 에일 - 상면발효 (대개 풍부한 향과 맛) 접두사 - 임페리얼, 도펠, 엑스포트, 엑스트라, 헤비, 스트롱: 도수, 풍미 등이 강화 - 페일, 라이트, 드라이: 연하고 가볍고 깔끔한 느낌 - 트라피스트(Trappist), 애비(Abbey): 수도원 생산 맥주 색상 - 밝은색: 페일, 골드, 블론드 - 중간색: 앰버, 레드 - 어두운색: 브라운, 다크, 블랙 체계적으로 정리된 거 아니고 모든 게 다 들어간 것도 아니고 옛날 공부할 때처럼 외우고 싶은 것만 속성으로 닥치고 암기로 때려 외우기 위한 자료라 깊이는 전혀 없습니다 틀린 내용 있을 수도 있고 고수분들이 보면 코웃음 칠 내용 그래도 너무 복잡한 거 없이 외팅어 종류 구분하는 정도만 돼도 웬만하면 크게 예상에서 벗어나진 않고 응용도 좀 해보자면 바이엔슈테판 헤페바이스비어 둔켈 -> 헤페바이스비어 + 둔켈 -> 밀맥주 + 구수하고 단 맥아 흑맥주 먹어본 적은 없는데 아마 그렇겠죠 아님 말고요 책상물림의 한계입니다 그리고 웬만하면 맞을 테니 한창 퍼마실 시긴데 보시고 도움이 좀 됐으면 하네요 출처: 개드립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 참여하자!
공모의 주제는 코로나 19에서 비롯한 시대적 상황을 세심하게 분석하고 미래를 예측하여 공공주택 디자인의 개인적 공간과 공유공간의 조합을 재해석하여 지역과 상생하는 안전하고 편리한 혁신적인 공공주택 커뮤니티를 창출하고자 합니다. 추진배경 및 목적 ‘2021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은 2017년 공표된 주거복지로드맵의 ‘공공주택 혁신을 통한 이미지 개선’을 위한 후속조치로 추진되는 설계공모이며, 주택 100만호 공급계획의 주요 대상계층인 청년, 신혼, 고령자 및 취약계층을 위한 새로운 공공주택의 유형을 시범적으로 제시하여 이후 추진되는 사업을 선도하고자 하는 필요성에서 기획되었습니다. 본 공모는 다양한 수요계층의 사회적 특성과 요구를 반영하고 주거의 질적 측면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새로운 공공주택의 유형 및 디자인을 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이를 위해 2021년에는 ‘따로 또 같이’라는 주제로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시대상황으로 비롯된 다양한 주거 및 문화의 변화를 대응하고, 미래지향적인 참신하고 다양한 건축적 해법을 묻고자 합니다. 본 공모로 인해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주택으로 거듭나고, 공공주택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변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공모대상지 본 사업은 전국 19개 지구에서 시행됩니다. 공모방식 본 설계공모는 국내외 건축사(법인 포함)를 대상으로 한 일반 설계공모입니다. ‘일반 설계공모’라 함은 공모작 모두를 심사하여 건축물 또는 공간환경을 건축하거나 조성하기 위한 설계안을 선정하는 설계공모 방식을 말합니다. ※ 건축 설계공모 운영지침 [시행 2019.04.30.] [국토교통부고시 제2019-196호, 2019.04.30. 일부개정] 공모주최 및 주관 주최자는 국토교통부, LH한국토지주택공사, SH서울주택도시공사, GH경기주택도시공사, iH인천도시공사, 대구도시공사, 충북개발공사, 경상북도개발공사, 광명도시공사입니다. 2021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 - 1편 유튜브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HNyRmew8JGM 2021 대한민국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 - 2편 유튜브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gGykj5Q9f7w #국토교통부 #공공주택 #설계공모대전
바르셀로나라를 먹여살리고 있는 인물
안토니 가우디 (1852~1926) 스페인 카탈루냐 출신의 건축가. 현재까지도 바르셀로나를 먹여살리고 있는 인물 바르셀로나의 상징 바르셀로나를 가는 것은 가우디를 여행한다는 말까지 있을 정도로 영향력이 높은 인물 가우디가 만든 것들 사그리다 파밀리아 성당 바르셀로나를 넘어 전세계 성당을 대표하는 건축물 1883년 만들기 시작했고, 현재까지도 만들고 있음 가우디 100주기를 맞이하는 2026년에 완공 예정이라고 함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구엘 공원 진짜 가우디를 알고 싶으면 가장 추천하는 곳 자연의 아름다움을 표현한 곳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까사 밀라 바르셀로나 신도시 계획 당시 세워진 5층 건물 구불구불한 외관이 가장 큰 특징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까사 바트요 바다를 형상화한 작품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까사 비센스 가우디가 설계한 최초의 집 바르셀로나의 현대 건축물의 첫 시작이라고 평가받음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콜로니아 구엘 성당 노동자 주거단지를 짓는 것이 목표였는데 후에 바뀐 곳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구엘 궁전 가우디가 동반자였던 구엘을 위해 지은 첫 건물 지붕에는 12개의 굴뚝이 있는데 각자 모양이 다르고, 가우디의 트레이드 마크인 채색된 세라믹 조각들로 장식되어 있음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