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rlZ
10,000+ Views

상어 입에 박혀있던 낚싯바늘을 빼줬더니 친구들을 데리고 다시 찾아왔다

미국의 상어 구조 활동가 크리스티나 제나토(Cristina Zenato, 48)는 어느 날 다이빙을 하던 중 낚싯바늘을 매단 채 헤엄치는 상어를 만났다.


크리스티나는 괴로워하는 녀석을 보고 조심스럽게 다가가 직접 바늘을 빼주기 위해 상어 입에 손을 넣었다.

그는 상어를 얌전하게 만든 다음 바로 낚싯바늘을 빼냈다. 그녀는 상어의 고통을 없애 주었다는 생각에 보람을 느꼈다


크리스티나는 상어와 금세 친해졌고 그 뒤로 녀석은 친구들을 데리고 오기 시작했다.

다른 상어들은 낚싯바늘을 빼달라며 입을 벌렸고 그렇게 크리스티나는 수백 마리의 상어가 겪던 고통을 없애주었다.

그녀는 올해 8월까지 무려 300개가 넘는 낚싯바늘을 빼주었다고 한다.



크리스티나는 매체에 "상어들끼리 소통하는 것 같다"며 "내가 바늘을 빼주고 있을 때 나를 전적으로 믿는 게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상어의 낚싯바늘을 빼줄 때)'당신은 나를 해치지 않을 거라는 걸 믿어요'라고 말해주는 것 같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출처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둘의 교감이 느껴져요
믿고 입을 내준다는게 감동이네요
인간이 미안해ㅠㅠ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악용하는 사람이 없기를 바랍니다
음....딥블루씨에서 상어뇌실험이 생각나는;;ㅜ 똑똑하군..
와.... 저전도로 지능이 있는지 몰랐네.. 새끼도 죽이는모습보고 지능이 없어서 그러는줄 알았는데 지능은 있지만 본능에 따른행동인건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미 해군 최초의 여성장교.jpg (소름주의)
잔 안 커디 (안 수산) 1915년(세계 1차대전이 한창이던때) 미국 LA에서 출생 미해군에 자원입대하였으나 장교 시험에서는 낙방 사유: 동양인이기때문에 재도전 끝에 장교시험 합격 미해군 최초의 여성장교 첫 여성 포격술 장교 당연히 인종차별, 여성차별은 말도 못하던 시기인데 어느정도였냐면 자신의 명령을 무시하는 백인 파일럿 부하는 기본이고 미국 군복을 입고있는데도 차별받고 아일랜드 미국인이었던 남편과 결혼할때 타인종과의 결혼을 막던 '인종간 결혼금지법'이 있었던 시기.. 해군정보국으로 갔을때는 아시안계 미국인이라는 이유로 6개월동안 암호해독 활동에서 배제되었지만 결국 암호해독가로 크게 활약 2차세계대전이 끝난 후엔 NSA(국가안보국)의 비밀정보분석요원이 되어 부하 300명을 거느리는 씽크탱크를 진두지휘하는 위치까지 올라감. 은퇴후에는 한인사회 특히 신한민보, 흥사단, 3·1 여성동지회 등에서 왕성하게 활동했다고함. LA카운티에서 업적을 기리는 의미로 15년 3월 10일 안수산의 날 선포 2015년도 6월 25일 별세하였으나 얼마전 타임지 선정 이름없는 여성영웅에 선정 되기도함. 안수산여사가 11살의 나이에 생이별해야했던 아버지의 마지막 당부는 "훌륭한 미국인이 돼라. 그러나 한국인의 정신을 잊어서는 안 된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딸... 출처 ㅜㅜ 진짜 소름이 쫙 돋았습니다...
올림픽 정신이 무엇인지 보여 준 우상혁의 아름다운 도전.gif
25년만에 육상 종목 높이뛰기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앞선 높이를 모두 깔끔하게 성공하며 한국 신기록 2.35m에 도전하는 우상혁 이전까지 본인의 최고 기록은 2.31m 관중에게 호응을 유도하며 긴장을 풀고 건강한 미소와 기합과 함께 도전! 한국 신기록! 기존의 한국 기록이었던 2.34m를 넘고선 가슴에 새겨진 태극기를 자랑스럽게 두드리는 모습! 하지만 이후 2.37m를 실패하며 현재 순위 4위 2.37m을 시도하는 건 순위를 높일 수 없어 2.39m로 높여 메달권에 도전함 대회에서 단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높이에 더 크게 기합을 넣어보는 우상혁 1차 시도 아쉬운 실패 모두가 아쉬워하는데 도전한 본인은 오히려 괜찮다 소리치며 2차 시기를 기다린다 그 후 모든 선수가 실패한 2.39m의 높은 벽 그리고 다시 돌아온 우상혁의 마지막 시기 더 큰 액션으로 호응을 유도 기분 좋은 긴장감 욕심없이 경기를 즐기고 행복해보이는 미소 그리고 마지막 시도 너무나도 아깝게 실패 노력한 사람만이 보여줄 수 있는 후련한 미소로 도전을 마무리 캐스터 : 잘했고 잘했고 또 잘했습니다! 국군체육부대 상무의 우상혁! 멋진 거수경례로 도쿄 올림픽 멋진 피날레를 장식하는 우상혁! 이렇게 대한민국 육상선수들은 소리없이 발전해왔습니다! 묵묵히 발전해 온 대한민국 육상 선수들에게 아낌 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이번 올림픽 또 하나의 명경기였음 출처: 도탁스 (원문 여성시대 김밥뭉치)
제주도맞나요? 여름을 위해 스크랩하심 행운이
네 제주도 맞습니다 2016년 여름을 위해 스크랩해두세요 지나가다 비치로 오심 아이스더치 가 무료랍니다 (스크랩 이벤트는 2015년까지 스크랩한것까지유효합니다 아이스더치는 사정상 다른음료와 변경될수 있으며 스크랩한 1인 한잔기준 양도불가) 제주에서가 아닌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단지 수영복만 가져오심 All inclusive Program 이 여러분에게 제공됩니다 자동차 렌트도 숙소도 친구도 생각도 필요없는 이곳은 #더섬 #코난비치 입니다 해양레져 식사 간식 술 음료 친구 모든것이 Full service 왜 이런곳이 한국에 없냐? 라고 묻지 마세요 선택된 15명의 사람들과 즐거운 하루 걱정없는 하루 그것이 제주도 #더섬라운지 에 있습니다 라운지의 풀장역시 보다 더 이국적인 휴식을 제공합니다 낯선곳 낯선이들과의 만남도 낮술 한잔이면 모두 원만해지는 이곳 하지만 이곳도 제주도 대자연의 일부랍니다 우리 #더섬 은 자연에 비하면 헛간이겠지요 2016년 가장 핫한 하루 15명의 사람들과의 멋진 만남을 미리 기대해봅니다. #더섬 을 기억하세요 스크랩하세요 자다가도 지나가다가도 떡이 생깁니다~^^ #더섬은 #제주코난 이 운영합니다 theSUM thing Soecial place ever 리얼 어메리칸 그릴 바베큐 바다위 선택된 사람들을 위한 천연수영장에서 함께하길 바랍니다
기괴하고 아름다운 진화의 세계
해면동물이라는 종이 있는데 네모네모스펀지의 그 스펀지가 해면이다. 불가사리랑 같이 놀거나 게살버거집에 출근하지는 않는다 아무튼 해면동물 중에 짤의 해로동굴해면이란 복잡한 이름의 친구가 있다 비너스의 꽃 바구니라는 근사한 별명도 있다 안에는 위강이라 불리는 소화기관이 있고 몸에 뻥뻥 뚫린 구멍으로 들어오는 유기물들을 소화시켜서 먹고 산다 특이하게 생긴 것 빼곤 별 특징 없어보이지만 사실 얘들이 기괴한게 아니라 얘들한테 기생하는 생물이 기괴하다 심해의 바닥에 꽂혀있는 해로동굴해면의 안에는 이상하게도 새우처럼 생긴 생물이 같이 살고있다 이것들이 '해로새우'인데 해로동굴해면의 일부가 아니라 완전히 별개의 종이다 근데 해로새우는 항상 해로동굴해면이랑 함께 나타난다 왜냐면 해로동굴해면의 안 말고는 얘들이 살아갈 수 있는 장소가 업써 해로새우는 이렇게 생긴 녀석이다 아까도 말했지만 갑각류의 일종이라 네모네모스펀지 종족인 해면과는 쌩판 남이다 이 쌩판 남들이 어쩌다 해면 안에서 살게됐냐면 어렸을 때 들어간 거다 작은 유생 단계일 때는 해면의 몸에 뻥뻥 뚫린 구멍으로 들락날락거릴 수 있거든 근데 작은 유생 단계에서는 프리패스여도 성장해서 몸이 커지면 저 구멍을 통과할 수 없기 때문에 짤처럼 안에 갇히게 되는 것이다 이제부터는 평생 저 안에서 살아야 됨 뭔 바보 같은 짓이냐 싶을 수도 있지만 해면이 먹다 남긴 유기물 덩어리가 많이 나와서 새우가 먹고사는데 지장은 없고, 해면이 포식자들을 막아주기 때문에 잡아먹힐 일도 없음. 자유와 안전을 교환한 거시다 하지만 제일 재밌는건 이 해로새우들의 번식임 하나의 해면 안에는 한 마리가 아니라 두 마리의 새우가 들어감. 유생단계에서 이 새우들은 성별이 없는데, 해면 안에서 자라면서 알아서 하나는 수컷, 하나는 암컷으로 자라나서 한쌍을 이룬다 이 한쌍이 해면 안에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살아가는 부부가 되는 거임 해로동굴해면 안의 해로새우들. 새우 기준으로도 별로 넓어보이진 않네... 이 좁은 곳에서에서 평생 살면서 새우들은 자손을 만든다. 낳은 자식들은 엄마, 아빠가 처음 해면에 들어왔을 때처럼 쪼끄만해서 해면을 떠나 다른 감옥 겸 낙원을 향해 헤엄쳐가고 부부는 해면 안에서 같이 늙어주겅 아무도 들어올 수 없고 본인도 나갈 수 없는 안전하고 안락한 감옥 겸 낙원에서 처음부터 정해진 한쌍과 사는 운명이 정해진 종족이다 사람에 따라 축복인지 아닌지 관점이 극명하게 갈릴거 같네 해로동굴해면, 해로새우의 어원이 된 '해로동혈'이라는 고사성어는 살아서 함께 늙고 죽어서 같은 무덤에 묻히는 부부를 뜻하는데 딱 이름대로 사는 친구들이네 곤충 중에서도 무화과와 공생관계인 무화과말벌이란 생물이 얘들이랑 비슷한 생태를 살아간다 세세한 부분에선 차이가 꽤 크지만 (출처) 축복인가 저주인가 정말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