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소셜 캡처] 여자화장실서 음란행위한 30대 男, 법원이 풀어줬더니…

최근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돼 10월부터는 스토킹도 처벌을 할 수 있게 됐는데요. 현장에서 솜방망이로 변질되지 않도록 잘 지켜봐야겠습니다.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18조

① 스토킹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② 흉기 또는 그 밖의 위험한 물건을 휴대하거나 이용해 스토킹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기획 : 이성인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곽도원이 음주운전 걸린 이유.txt
곽도원은 이날 오전 5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자신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를 타고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까지 약 10㎞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고 있다. 그는 봉성리의 한 도로에 차량을 세운 채 그대로 잠에 들었고 “도로에 세워진 차가 움직이지 않는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적발됐다. 곽도원은 적발 당시 순순히 경찰의 음주 측정에 응했고,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경찰에서 한림읍에서 애월읍까지 차를 운전해 이동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한림 금능리에서 적발장소인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인근까지 운전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곽도원이 술에 취한 채 대략 10㎞가량을 운전한 것으로 추정했다. 곽도원의 차가 멈춰서 있던 곳은 초등학교 앞 편도 1차선 도로 한가운데로, 자칫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뻔 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다른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은 단순 음주 운전”이라며 “추후 그를 다시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음주운전하면서 차 몰다가 신호걸려서 대기하던 와중에 잠들어서 걸림 음주운전자들이 만취상태로 운전하다 신호대기중에 잠들어서 이런식으로 많이 잡힌다고 함 출처 더쿠
[친절한 랭킹씨] 은퇴 후 살기 좋은 나라 1위 노르웨이, 한국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은퇴를 합니다. 100세 시대인 요즘, 길었던 경제활동으로부터 벗어나 길게는 수십 년 동안 은퇴 후 삶을 살아가게 될 텐데요. 경제적 여유, 건강 등 다양한 요건에 따라 각기 다른 노후를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어느 지역에서 살아가는지도 은퇴 후 생활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요. 그렇다면 은퇴 후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어디일까요? 프랑스계 투자은행 나틱시스에서 발표한 '2022년 연례 글로벌 은퇴 지수'를 살펴봤습니다. 순위는 선진국, OECD 회원국 등 44개국을 대상으로 건강, 물질적 웰빙, 재정, 삶의 질 등의 항복에 대한 분석을 통해 매겨졌는데요. 1위는 바로 북유럽의 노르웨이가 차지했습니다. 노르웨이는 최고의 복지국가로 꼽히기도 하는데요.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해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어 2~4위도 모두 유럽 국가가 차지했습니다. 2위는 유럽 중앙부에 위치한 스위스, 3위는 유럽 서북부의 도서국가 아이슬란드, 4위는 유럽 서부의 도서국가 아일랜드였습니다. 이어 호주, 룩셈부르크, 네덜란드, 덴마크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습니다. 톱 10에 오른 국가 중 아시아 국가는 볼 수 없었는데요. 그렇다면 한국은 몇 위에 올랐을까요? 한국은 은퇴 후 살기 좋은 나라 17위에 랭크됐습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1위로, 지난해보다 6순위 상승했습니다.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재정 항목에서 3위로 높은 순위를 기록한 반면, 삶의 질 항목에서는 톱 25에도 들지 못했습니다. 이 밖에도 일본은 22위로 아시아 국가 중 2위에 올랐고, 미국이 18위, 영국이 19위를 차지했습니다. 중국은 하위권인 39위로 조사됐습니다. ---------- 이상으로 은퇴 후 살기 좋은 나라를 살펴봤습니다. 현재 우리나라는 고령화사회로, 2026년에는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총인구의 20% 이상이 되는 초고령사회로의 진입이 예상되는데요. 순위에서 지난해보다 6계단 상승한 만큼 앞으로 더욱 은퇴 후 살기 환경이 조성돼 초고령사회 속 노인들이 은퇴 후 행복한 삶을 맞이할 수 있길 바라봅니다. ---------- 글·구성 :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