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tennagom
100+ Views

왕초보 현대무용 수업 도전기 (2) 현대무용 성인기초 수업 두 달 후기 리뷰

일단 제가 들은 수업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전해드려보자면 :)

 - 학원: 서울탄츠스테이션 (서대문구 신촌, 창천동)
 - 수업: 현대무용 베이직(기초)반
 - 강사: 류견진 안무가님
 - 일정: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 밤 10시


 그럼, 이제 지난 두 달 간의 현대무용 왕초보 도전기를 전해드려 봅니다 :)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좌절하지 않는 마음 가져보기
사진 출처 : flickr - burntfeather 서커스단 코끼리의 발목에 밧줄을 묶어두면 도망가지 못한다는 유명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새끼 때부터 발목에 밧줄을 걸어 벗어나지 못하는 것을 반복적으로 겪게 하면, 밧줄 따윈 쉽게 끊어버릴 수 있는 큰 코끼리가 되어서도 그 밧줄을 끊을 생각을 못하게 된다는 것이죠. 더 강한 줄로 단 한 번 강하게 구속했다면 코끼리가 이렇게 좌절한 상태에 빠졌을까요? 좌절은 그렇게 서서히 마음이 얼어붙어버린 겁니다. 원래의 자신과 잠재력을 잊고 그냥 멈춰버린 시간입니다. 목표를 방해받고 분노하다 분노조차 의미가 없어졌다고 생각하며 목표를 잃고 좌절에 빠집니다. 좌절은 이런 무기력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함으로써 인생을 병들게 합니다. 자, 그럼 여러분이라면 밧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코끼리에게 무슨 말을 해줄 것 같은가요? 좌절감을 이겨내도록 설득해 도와준다고 생각해보세요. 그냥 끊어보라고, 끊을 수 있다고 말해줄 수도 있겠죠. 실은 그 말이 맞습니다. 끊을 수 있고 일단 해보면 너무 우스운 일이었음을 깨닫게 될 겁니다. 하지만 코끼리는 아마 이렇게 말하겠죠. “불가능해요. 예전에 이미 많이 시도해봤어요.” 그러면 여러분이 그 자리에서 다른 밧줄을 끊는 것을 보여주는 것은 어떨까요? 그러면 코끼리는 이런 항변을 할지도 모릅니다. “당신은 강하잖아요. 나는 서커스단에 계속 묶여 있던 약한 코끼리라고요. 그리고 당신이 썼던 그 밧줄은 약했을지도 모르고요.” 네가 더 강하다고 아무리 설득해도 안 되겠군요. 포기하고 그냥 묶여 있으라고 말하고 싶을 지경입니다. 그래도 좀 더 시도해봐야겠죠. 그럼 이렇게 말해볼까요? “너는 약해도 코끼리야. 자신을 좀 더 믿어봐. 할 수 있어.” 코끼리가 스스로 찾아와 방법을 물었다면, 변화가 가능할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지금 코끼리는 오히려 이렇게 말하겠죠. “안 된다니까요. 당신은 말로만 하니까 될 것 같은 거예요. 나에 대해선 내가 제일 잘 알아요.” 답답하죠. 그런데 실제로 좌절에 빠져본 사람이라면 지금의 말에 공감가는 부분도 있을 겁니다. 물론 공감이 된다고 그 생각이 옳은 것은 아니죠. 자, 그럼 이렇게 말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밧줄을 끊으려 할 필요는 없어. 그냥 발을 조금 움직여보는 건 어때? 지금껏 한 자리에는 있을 만큼 있었잖아? 매일 어제와 다른 곳에 발을 둬보는 거야. 한 방향으로 조금씩 움직여보는 거야. 그냥 지금 조금 움직여보는 거야.” 혹시 여러분 마음에도 밧줄이 있지는 않은가요? 스스로 얽어맨 부정적 신념이 있지는 않은지 한번 생각해보세요. 그리고 한번 그 마음을 설득해보세요. 얼핏 생각하면 좌절에 빠진 코끼리를 설득하는 것이 쉬운 일처럼 느껴졌을 수도 있습니다. 코끼리는 엄청나게 강한 힘을 가지고 있는 것이 확실하니까요. 그리고 밧줄은 과거에는 거대한 존재였는지 모르지만, 지금은 아니죠. 코끼리가 의식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있든 없든 아무 상관없을 정도로 미미합니다. 하지만 코끼리는 엄청나게 큰 존재로 의식하고 있죠. 밧줄을 끊어보기 전까지는 절대 그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겁니다. 실제로 코끼리를 가로막고 있는 것은 현재의 밧줄이 아니고 과거의 기억입니다. 하지만 그 밧줄이 너무 강하고 자신은 힘이 없다고 생각하죠. 자신의 기억에 사로잡혀 현실성 없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죠. 그러면 이게 코끼리에게만 해당되는 문제일까요? 좌절에 빠진 사람들의 생각도 이와 같습니다. 그리고 모두 자신의 밧줄만은 특별하다고 생각하고 있죠. 그리고 자신은 특별하게 약하다고 느낍니다. 그래서 할 수 없다고 스스로 믿게 만들어놨죠. 그렇지만 우리 모두는 내면에 엄청난 잠재력이 있습니다. 최선을 다한 것 같아도 항상 조금 더 할 수 있죠. 그리고 그보다 더 할 수도 있죠. 그것이 무엇이든 한계인 것 같다가도 해보면 더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코끼리보다 더 강합니다. 밧줄처럼 한계라고 믿는 무언가가 생기기 전까지 한계는 없습니다. 결국, 무엇을 믿느냐의 차이입니다. 밧줄은 없습니다.
DIY명화그리기~♡
언니네 작은 조카가 선물해준 DIY 명화그리기 '고흐 밤의 카페테라스 ' 를 받고 몇년동안 지인들의 소개를 받고도 어른용 색칠공부?!라는 어줍짢은 생각으로 등한시하던 명화그리기에 드디어 손을 댔어요~^^;; 오만하기 짝이없었던 생각이라는걸 시작하면서 절실히 깨달았고 생각보다 더 즐거운 기분도 만끽하고 넘 좋았던 터라 저녁한나절이나 가끔은 두아들과 신랑이 집안일도 대신 해줬던 덕에 꼬박 한달이 걸려서야 완성했던 첫 그림~♡ 혼자 도안부터 컬러까지를 책임지는 창작화엔 오랜시간 손을 거두면 처음의 느낌이 사라지거나 중간에 시들해지면 포기하는등등의 여러 난제가 있었지만... 요녀석들은 지정된 컬러만 찾아서 칠하다보니 시간차가 생겨도 부담도 없고 생각보다 정말 흡족해지더라구욤~ 간간히 아프면 2~3일씩 앓아누웠다 일어나 다시 붓을 잡아도 전혀 부담도 없고 맘에 드는 작품을 선택해서 컬러링 하다보니 지치기보다는 묘한 성취감도 주더라구요~^^ 그렇게 고흐와의 데이트는 한달간 유효했답니다~♡ 조카덕에 시작해본 명화그리기가 은근한 매력이 있어 바로 두번째 작품들을 선별해서 구매하고 있는 제가 있었다는 웃픈?!!현실속에서 첫 컬러링 작품과 일주일이 걸린 두번째 작품을 공유해요~ 요즘 같은 때는 꾀나 적절한 취미생활이 되더라구요~^^ 한동안 푹 빠져있던 미니어처는 두아들의 알러지를 유발시키는 본드향으로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 무지 심심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