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1,000+ Views

픽사 영화 <루카>의 배경지, 이탈리아 리비에라 🏖


얼마전 개봉한 픽사의 신작 <루카> *_*

벌써 보신 분들도 있을까요 ?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해변마을을 배경으로 젤라또, 파스타, 스쿠터 라이딩으로 가득찬 소년의 여름 추억과 성장을 다룬 <루카>

내용도 내용이지만 어디선가 짭쪼름한 바다향과 시원한 파도 소리가 들리는 것 같은 청량한 배경들도 놓칠 수 없는 감상 포인트랍니다 -
오늘은 영화 <루카>의 배경이 된 이탈리아의 해변 마을 '리비에라' 의 풍경을 소개하려고 해요 :)
유난히 더 피곤한 것 같은 월요일, 저와 랜선여행 떠나봐요 !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꼭봐야지 이런카드 개좋아
멋진 곳이네요, 죽기 전에 가봐야할 명소에 뽑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텐트, 배달존, 볼거리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텐트, 배달존, 볼거리 >>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오늘 아침도 흐리게 시작하더니 월요일 아침부터 후덥지근한 날씨를 보여주네요. 이른 새벽에 가까운 한강라이딩하고 왔는데요. 소금쟁이와 잠자리를 마주했네요. 월요일 덥게 시작하는 한주 이지만 시원하게 보내시고 활기차게 시작하세요. 오늘 소개할 국내여행 은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입니다. 서울의 한강공원이 많은 중에 가장 인기가 많은 곳 중 한곳인데요. 텐트 허용구간과 시간 그리고 배달존을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 정보를 소개합니다.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놀거리는 오리배. 유람선. 커플 자전거를 탈 수 있는데요. 이번에 갔다가 볼거리로 시원한 강물을 가르며 쾌속 질주하는 보트를 보았어요. 동호인 같은데 물보라를 일으켜 상대방에 물폭탄 세례를 하는 재미있는 장면도 보았네요. * 댓글 링크를 클릭하면 상세한 여행 정보와 생생한 영상을 볼 수 있어요. #여의도한강공원 #여의도한강공원텐트 #여의도한강공원배달존 #한강공원텐트 #여의도한강공원볼거리 #여의도한강공원놀거리 #여의도물빛광장 #편의점 #한강공원 #여의도한강공원자전거 #자전거여행 #여의도놀거리 #여의도데이트
알바 뒷풀이
짐 옮길 일이 있어 와입을 알바 좀 시켰습니다. 중3은 학원가고 초2 혼자 집에 놔두기 뭐해서 셋이서 갔습니다. 그나마 해가 한풀 꺾이고난뒤라 짐 옮기는게 조금 수월하네요. 알바 끝나고 와입이 맛난거 좀 사가자네요. https://vin.gl/p/3687665?isrc=copylink 그래서 왔습니다 대남포차. 헐, 근데 저녁시간 대남포차 입추의 여지가 없이 꽉꽉 찼더라구요. 손님은 꽉꽉 찼는데 투명 가림막도 없고해서 살짝 걱정될 지경이었어요. 주위 가게들도 둘러보니 여긴 코로나 분위기 하나도 안나더라구요. 대남포차 문어숙회에다 진짜 간만에 집에서 소주 한잔합니다. 아, 문어숙회 테잌아웃 하면 통문어로 가져갈지 썰어서 가져갈지 물어보더라구요. 저흰 통문어 가져와서 직접 썰어 먹었답니다. 여전히 넘 맛있네요 ㅎ 이동네 오면 루틴인것 같아요. 영진돼지국밥 가서 수백 하나 데려왔습니다. 여전히 맛있는 항정수육^^ 수백 수육 양이 거의 수육 소자 사이즈 느낌이… https://vin.gl/p/2352971?isrc=copylink https://vin.gl/p/3007384?isrc=copylink 맥주 한잔더 해야죠. 위트에일, 펠롱에 이어 세번째로 제주 거멍 에일 한잔 했습니다. 거멍에서 느껴지듯이 이 친구 검은색 에일입니다. 탄산감 굿인데요. 달콤 쌉싸름한 깊은맛의 까망 에일이었습니다.
쏘야 & 데리야키 볶음우동
퇴근해서 이것저것 하던 와입이 쏘야 좀 만들어 보랍니다. 오더가 떨어지면 잽싸게 일어나서 행동에 돌입해야 합니다. 속전속결… 지난번에 먹었던 비엔나는 맛이 넘 별로였던 기억이나서 목우촌 비엔나를 데려와 보관중, 바로 오늘이 출동일… 양파, 대파, 마늘 정도만 넣었습니다. 케첩 넣기전 조금 남은 참소스가 눈에 띄길래 오늘은 참소스 투입. 슥슥슥 저어주다 케첩 투하. 아따 맛나것다… 조리가 끝나갈 무렵 숙주 투입. 숙주는 최대한 짧고 굵게 조리해 아삭한 식감을 살려줘야 제맛. 접시에 옮긴후 파설리 투하로 마무으리… 저는 간만에 와인, 와입은 노르디스크 캠핑맥주 한잔… 역시 쏘야는 비엔나맛에 참 많이 좌우되는것 같네요.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와입이 마시던 맥주 이야기를 합니다. 와입도 저처럼 곰표맥주보단 노르디스크가 낫다네요. 그러면서 캠핑장에서 봤던 노르디스크 텐트 이야기도 하더니 맥주캔을 유심히 보더니 맥주에 왜 산도조절제 이런게 들어가냐고 묻네요. 저도 모르지 말입니다 ㅋ. 근데 영양강화제도 모르지만 이건 왠지 어감이 좋데요^^ @evantaylor0521 님에게 물어봐야겠어요. 추가 안주가 필요하겠네요. 두번째 안주는 데리야키 볶음우동. 면, 소스, 건더기 이런 구성입니다. 나중에서야 생각이 났는데 면을 좀더 짧게 살짝 덜 익은듯이 삶을걸 생각했습니다. 어차피 볶을거니까 말이죠. 면에 건더기와 소스 투하. 슥슥슥 저어주니 그럴듯해 보입니다. ㅋ 맛있긴한데 달달하네요. 면이 살짝 아쉽네요. 맥주 한잔더… 수퍼스윙라겁니다. 이쁘네요. 스윙라거 달콤새콤달콤 합니다 ㅎ. 아까 와입이 한말이 생각나 다시 캔을 보니 여기도 영양강화제, 산도조절제가 들어가네요.
네덜란드 갔다가 술고래
아따 진짜 션한 맥주 한잔이 왜그리 땡기던지요. 와입을 슬쩍 떠봤더니 안맥혀서 혼맥 하려구요. 안주를 뭘로 먹을꺼나 하다가 만만한게 새우 ㅋ 냉동새우 해동 좀 해주시고… 청양고추, 마늘, 양파 약간이랑 새우를 같이 볶아줍니다. 굴소스랑 마법소스로 간을 맞춰줍니다. 음, 딱봐도 짜보이는게 맥주 안주로 딱이겠군요. 위에 진한 아이들은 얼마전 새우요리 해먹고 남은 아이들인데 같이 먹어주려구요. 이 아이는 진짜 저 파란 늑대에 끌려서 데려왔습니다. 강렬하죠? 네덜란드에서 온 바바리아 오리지널 8.6도짜립니다. 왠지 으르렁거리며 빨리 먹어라잉 하는 느낌이 팍팍 ㅋ. 아, 소맥맛이 확 느껴집니다. 8.6도짜리 소맥 둏다 둏아… 맛있다 블루 울프야… 네덜란드에서 온 아이 한잔더^^ 이 아이는 데스페라도스 모히토향 비어입니다. 5.9도네요. 모히토가서 몰디브 한잔^^ 와우 첫맛에 민트, 라임맛 다 느낌. 이것이 몰디브향인건가 ㅋ. 모든 맥주가 그렇겠지만 향을먼저 맡고 조금씩 홀짝홀짝 마시게되면 이 맥주의 진가를 알게될듯요. 와입이 좋아할거 같아서 맛보라고 하니 손에 물 묻어서 안된다고 ㅡ..ㅡ 그러더니 모히토향 맥주라니 노땡큐라고… 코스트코에서 데려온 모히토를 두고두고 오래 마셨었는데 기억이 안좋았나 보더라구요. 저도 예전엔 이런 스탈 맥주 별로였는데 좀 취향이 바뀐것 같아요. 오늘의 마지막 맥주는 이름도 웃긴 술고랩니다. 플래티넘 크래프트 맥주에서 만든 술고래 4.5도네요. 어, 이거 무슨 맛이지 무슨 맛이지 하다가 제가 생각해낸건… 아, 알았다 어릴때 먹던 감기약맛이었다 ㅋ. 감기약에 라임이 들어갔었던건가… 쨌던 오늘 네덜란드 잘 갔다왔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