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ljjang
5,000+ Views

공포영화 보는 줄 알았던 헬창 단톡방에서 가짜 헬창 찾기

헬스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단톡방에 숨은 가짜가 한 명 있음.

이 사람을 찾는거임ㅋㅋㅋㅋ


이 분이 가짜!

헬스에 대해 공부를 하고 오셔서 좀 자신있으심.





4명의 헬스쟁이 + 1명의 가짜 헬스쟁이 단톡방에서 대화 시작
닉네임: 헐크

이유: 유튜브 닉네임이라서


닉네임 근자감 ㅋㅋㅋ 뜻은 근육 자신감 ㅋㅋㅋ


닉네임 꿈나무..
뜻.. 꿈을 크게 가진... 꿈나무...라서..


닉네임 닭가슴살.. 닉네임 이렇게 지은 이유는 가방에 닭가슴살이 있어서ㅋㅋㅋ


닉네임 하체크로뮴... 이유는 하체에 자신이 있어서...



아무튼 간단한 자기소개하고 느낀점을 들어보는데
꿈나무님은 닉네임부터 헬스쟁이스럽지 않다고 생각하는 헬스쟁이들. 꿈나무는 진짜 헬스쟁인데..
가짜 헬스쟁이인 근자감님은 닉네임 아주 잘 고르신듯.

아무튼 본격적인 탐색 시작.
쇠질하고 프로틴 충전ㅋㅋㅋㅋㅋㅋㅋ 안 어색하게 잘하고 계신 가짜 헬스쟁이ㅋㅋㅋ


헬스쟁이들 단톡에서 자연스럽게 찐헬스쟁이인것처럼 대화하는 폰헬스쟁이..

그런데..
Q. 하체 중에 어디가 제일 자신있으세요?^^

A. 힙이요^^



라고 대답하신 가짜 헬스쟁이 근자감님.
헬스쟁이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힙???????ㅋㅋㅋㅋㅋㅋㅋ 힙??ㅋㅋㅋㅋ


헬스쟁이들: 진정한 헬창이라면 "둔근"이라는 표현을 써야하는데ㅋㅋㅋㅋ 힙? ㅋㅋㅋㅋㅋ


단서가 되는 단어 잡아서 그 단어 단톡에서 계속 반복...

존무..
따흡....


제작진이 다음 질문으로 넘겨주심ㅋㅋㅋㅋ

다음 질문은 일주일 운동 루틴이 뭔지에 대해.
폰헬스쟁이님이 월화 상체한다고 하니까 갑자기 헛웃음 짓는 헬스쟁이들


헬스쟁이들: 아~~~ 월화 상체를 하시는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묭: ...? 월화 상체가 왜...?)


가짜 헬스쟁이 근자감님도 어리둥절...

월화에 하체하면 안되는 법이라도 있나욧...


아... 하루 하체 조졌으면 이틀 뒤에 해야한다고 함......

헬스쟁이분들 '찾았다...' 이 느낌으로 계속 웃는데 분위기 엄청 쫄림ㅋㅋㅋㅋ


아무말도 안하고 '근자...감' 이렇게만 채팅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ㅋㅋㅋㅋㅋㅋ 보는 무묭이가 더 쫄려..





그 때,
제작진들이 참가자들 상대로 1차 투표를 진행한 후 다른 질문을 주심.


근자감님이 말하자마자 피라냐떼처럼 달려드는 헬스쟁이들...


피라냐떼들이 당황스러웠던 폰헬스쟁이 근자감님은 얼른 구글에 '삼두운동'을 검색하는데...


대소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


근자감님... 혹시.... 삼두운동 검색하시는건...아니죠...? ^^...


무묭: ..??????!!!!!!!! (공포영화 보는줄)


출처는 위 영상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추천 동영상에 떠서 봤는데.. 진짜.. 공포영화보는줄 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쫄렸음....ㅠㅠ


ㅊㅊ 더쿠



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게 뭐라고 이렇게 스릴만점이냐 ㅋㅋㅋㅋ
이거 다른 헬창이 범인으로 몰려서 눈물난다고 하니까 존나 눈물이요...? 눈물...? 하면서 달려드는데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 찐광기가 느껴지더라 ㅋㅋㅋㅋㅋ
헬스 잘 몰라도 재밌으니까 한번 봐봐 ^^ ㅎㅎ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아 ㅋㅋㅋㅋ그들만의 세상에는 함부로 끼는게 아냐...ㅜㅋㅋㅋㅋ
하지만 결과는 반전.. 단순한 헬창..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사는 외국인들이 만든 짤 모음
한국인들이 자기 봤을때 저 생각하는 거 많이 겪은듯ㅋㅋㅋㅋㅋㅋㅋ 아 외국인은 다 영어쓰잖아~~ 홍대입구역 RGRG 왜...... 왜 안 열어요.....? (설명 : 2, 4번째 일요일에 홈플 쉬는걸 몰랐던 외국인) 자매품 이마트 꼬마들이 당신을 봤을 때 : ㅇ0ㅇ 외국인이다! 아줌마가 덤으로 먹을걸 주셨다 (행복) 내 머리에 떠오른 말 : 아 그래서요 이게 뭐가 어떻게 된 거야면 제가 ㅇㄴ마ㅣㅓㅜㅏㅓ운 블라블랄ㄹ라 한국어로 내가 하는 말 : 내,,, 네,,, 상사가 5시 이후에 남으랬을 때 내 반응 도비 만국공통ㅋㅋㅋㅋㅋㅋ 내 친구가 나보다 한 살 많을 때 ㅋㅋㅋㅋㅋㅋㅋ 한국 나이위계 빡센거 말하는 듯ㅋㅋㅋㅋㅋㅋ 내 나이 / 코리안 나이 (두살 더 먹어벌임ㅠ) 어딜 가나..... 그의 얼굴이 보여요...... 안녕 // (찌릿) 하세요 // (빵긋) 다이소에서 샀어? // 응 얼마야? // 3000원 강남에서의 나 // 홍대에서의 나 뭘 먹어야할지 모르겠을 때 = 피자스쿨 홈플러스 아줌마가 맛보기 음식 다 만드셨을 때 서울에서 쓰레기통을 찾아 모험을 떠나는 내 모습 재래식 화장실 다녀와서 다리가 저린 내 모습 한국어 수업 첫날 이후 내 모습 (위풍당당) 안녕하세요 // 캄사합니다 // 사랑해 // 김치주세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ㅊㅊ grumpyaliens 인스타, 텀블러
20대 연애와 30대 연애 차이.txt
30대 중반에 들어서서 결혼 압박을 받고 있는 아재임 생각해보면 30대와 20대의 연애는 많이 다름 20대 때 연애를 3번 해봤고, 30대 들어와서 3번 해봤는데 뭐가 다르냐면 1. 20대의 연애는 3번 다 자연스러운 만남, 30대의 연애는 다 소개팅 아무래도 20대 때는 대학교, 학원 등에서 만날 수 있는 이성의 수가 많았음 굳이 소개팅을 안 받아도 주변에서 알게 된 여자와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었고 그게 훨씬 수월했음 소개팅을 해보긴 했지만, 소개팅으로 사귀어 본 적은 한 번도 없음 30대에 들어오니 주변에 자연스럽게 친해질 수 있는 여자가 없고 알던 여자들도 연락이 다 끊김 있어봤자 회사 동료, 다른 회사 담당자 이 정도고 의도적으로 동호회 같은 데를 나가야 만날 수 있는데 일과 사생활은 구분되어야 한다는 생각에 그쪽은 전혀 생각이 없고, 동호회 거긴 너무 동물의 왕국이라.. 아무튼 30대 때는 소개팅이 제일 쉽고 편하게 만날 수 있는 방법이 됨. 2. 소개팅에서의 변화 내가 얼굴이 존잘이 아니라 평범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20대 때 소개팅 나가면 식사 계산, 애프터 신청은 남자가 하는 게 암묵적인 룰이었음 그런데 30대에 들어오면서 하게 된 소개팅을 보면 여자가 밥을 사고 애프터 신청을 하는 경우가 꽤 생김 그리고 20대 때에는 한번 보고 아닌 것 같으면 땡 (대부분 외적인 부분 때문에)인데 30대 소개팅에서는 최소 2번은 보고 끝냄 이건 여자도 마찬가지인 듯 3. 도도함을 바라보는 시선의 차이 20대 때는 소개팅으로 만난 이쁜데 도도한 여자에 대한 구애 시도를 많이 했음 그 도도함 자체가 매력적이기도 했고, 얼굴이 이쁘기도 하고 ㅋㅋ 연락 씹혀도 다시 한 적도 있고, 선물 공세를 한 적도 있고 지금 생각해보면 뭐하러 그랬을까 하는데, 그때는 그게 좋으니까 ㅋㅋ 사실 생각해보면 ‘도도함’이란 태도는 예의 있는 태도도 아님. 상대방이 마음에 안 들어도 처음 만났으면 친절하게 예의를 차리는 게 보통이지 그런데 간혹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애들이 나와서 시선 아래로 내리깔고 시종일관 되게 있어 보이는 척을 할 때가 있음 그러면 시간 낭비 할 것 없이 그냥 밥 먹고 바로 집에 가고 연락도 안 함 4. 감정소모의 정도 난 개인적으로 20대 때 연애를 하며 감정 소모를 많이 함 연락에 대한 민감도도 꽤 높았고, 질투심도 있었고, 우선 내 삶에서 연애의 비중이 굉장히 컸음 물론 경험이 많이 없어서 그랬을 수도 있는데 이게 30대에 들어오며 많이 사라짐 절대 쿨해진 건 아니고, 뭐랄까.. 내 하루에서 연애는 그냥 일부일 뿐 특별한 게 아님 20대의 연애가 ‘특별한 로맨스’에 초점을 뒀다면 30대의 연애는 ‘인간관계’에 비중을 두게 됨 5. 여자들이 급해짐 남녀차별도 아니고 이상한 혐오 이런 것도 아님 20대 때는 보통 남자들이 얼른 취업해서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을 꽤 많이 하고, 여자들은 결혼 생각을 잘 안 함. 자기는 비혼주의라는 애들도 꽤 보임. 30대에 들어서는 순간 이게 뒤집어져서 남자들은 결혼을 미루고 여자들은 결혼을 서두름 비혼주의였던 여자들도 30대가 되면 좋은 사람 생기면 결혼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마인드로 바뀜 그래서 프러포즈를 시킴 받는 남자들이 꽤 생김 ㅋㅋ 예전에 내가 생각했던 프러포즈의 형태는 나도 결혼할 마음이 생기고 여자도 그런 것 같을 때 맛있는 음식과 예쁜 선물과 함께 여자친구에게 결혼하고 싶은 마음을 전달하는 거였는데 현실에서는 여자친구가 남자친구한테 결혼 계획이라던가 프러포즈 언제 할 거냐고 물어보는 경우가 많음 심한 경우 남자친구한테 결혼 안 할 거면 헤어지자는 경우도 있음 6. 만남의 진지함 나만 그럴 수도 있는데 여자를 만날 때 단지 외모가 내 타입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만나는 경우는 없음 반대로 외모가 내 타입이 아니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거절하는 경우도 없음 30대가 되면 당연히 소개팅과 연애가 결혼을 전제로 진행되는 게 많음 어디서 자연스럽게 만나서 연애를 하더라도 머릿속에는 이 여자와 결혼해서 잘 살 수 있을 것인가에 관한 생각들이 계속 남. 많은 조건 중에서 외모는 당연히 중요한 조건 중 하나지만, 20대보다 그 비중이 많이 줄어들고 소개를 받는 경우에도 이쁘다고 덜컥 받지 않고 가려서 받게 됨 가려서 받는 이유는 되도록 나와 비슷한 환경인 사람과 만나기를 바라기 때문임 7. 첫사랑에 대한 그리움? 남자는 첫사랑을 잊지 못한다고 했고, 나도 그런 줄 알았는데 곰곰이 생각해보니 난 첫사랑 그녀를 잊지 못하고 그리워한 게 아니라 첫사랑을 하던 내 감정들을 그리워하는 것 같은 느낌임 손만 잡아도 설레고 같이 김밥천국 가서 분식을 먹어도, 단지 여자친구와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 행복했던 그 느낌을 이제 더 이상 느낄 수가 없음 20대에는 여자친구에게 더 많은 것을 해주지 못해서 안타까웠지만 30대에는 여자친구에게 더 많은 마음을 주지 못하는 게 미안함 그래서 마음만 듬뿍 주고 다른 건 많이 부족했던 20대의 내가 이제서야 그립고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듯 출처 : 이종격투기
친구집이 완전 귀신의 집 같은데 친구는 아무 영향이 없는게 웃겨.txt
친구가 이사를 가서 그집에서 집들이겸 하루 자고왔어. ㅇ이친구 둔한하고 안전감각 없는걸로 대학교 엠티때부터 소문이 나있었거든 이유를 적어보자면 1. 엠티때 열 댓명 다 같이 본 귀신을 혼자 못봄 2. 대학때 자취하기전까지 문을 한번도 안잠궜다 함 이유를 물어보니 다시 들어올때 열기 귀찮잖아라고 해맑게 웃으며 답하기에 모두들 기겁했고 2시간을 혼낸뒤 잠그고 다니게됨. 3. 여행가면 어떤지역이든 새벽3,4시까지 여자혼자 돌아다님 4. 이제껏 살면서 가위 눌려본적 한번도 없음 이런 타입의 애야. 가장 신기한건 이렇게 살면서도 이제껏 나쁜일 당한적이 한번도 없어서 세상을 아름답게 보는 타입 여튼 이애가 집을 구했다고 해서 하루 묵고왔는데 너무 신기하더라. 나도 공대출신이라 귀신같은거 안믿어. 집에서 깔깔대고 놀대는 몰랐는데 잔다고 조용해질때 방안에서 박수소리가 한번 짝 하고 들리는거야 난 친구가 한줄알고 아 야 ㅋㅋㅋ 컨져링짓하지말고 자라 ㅋㅋㅋ했더니 지가 한거아니래 이때까지도 아 컨져링 ㅋㅋ병신 ㅋㅋ하고 자려는데 한 3분있다 또 한번 박수소리. 근데 이때 나말고 다른친구도 아야 ㅋㅋ하지마라니까 하길레 둘다 아님을 깨달음 집주인은 이미 숙면상태 그리고 또 한 5분있다 또 손뼉소리...이쯤되니 무서운거라;;; 나/집주인친구/친구 이런 상황이여서 난 맨끝에 친구가 한줄알고 걔 보고있었는데 걔 아니였더라고; 옆방인가 했는데 이방이 끝방이였고 옆방이 있는 왼쪽이 아닌 오른쪽에서 에어컨 밑쯤에서 난 소리같았거든 집주인 꺠워서 야 ; 이상한 소리나;;했더니 걔는 태연하게 아 이집 가끔 박수소리나고 물건 잘 떨어져 갠찮나 하고 다시 잠듬..;; 미치겠는거야; 그뒤로 박수소리 한번 더 들리고 진짜 옷걸이에 잘 걸어둔 옷떨어지고 욕실에서 뭐 쨍그랑하고 떨어지는 소리들리고; 이건 나만 들은거라 기분탓 같긴한데 나 있는벽쪽(그너머는 허공)에서 소근거리는 소리들리고 사각사각 벽긁는 소리도 들리고...ㅠㅠㅠㅠ 하지만 이야기하면 딴친구도 무서워할까봐 걍 누워서 가만 있다가 해뜨고 잠들어써 그 담날에도 우리가 선물로 가져온 인형이 분명 쇼파위에 사람앉히던 앉혀놨는데 테이블에서 우리자던 방 쳐다보는느낌으로 옮겨져있고 멀쩡히 세면대에 올려놨던 내 렌즈케이스 사라져서 안경쓰고 집 나오고 아침밥 먹으면서 친구랑 어제 그일에 대해 이야기른 나눴는데 나만 그친구만 무서워하고 집주인 친구는 그냥 소리만 나는데 뭐 ㅎㅎ 나 잠잘자서 갠차나. 뭐 무슨 현상이겠지 갠찮아 아 인형위치? 바뀌었어? 아 걔 밤에 우리잘때 움직였나 부다 기여어 ㅎㅎㅎ 하더라고.. 목구멍까지 아..미친놈아 ㅠㅠㅠ싶었따 더이상 말이 안통한다 싶어서 그친구랑 나랑 아침먹고 집주인 끌고 그냥 수원역가서 놀았어... 그이후로 나랑 친구는 얘 뭔일날까 걱정했는데 집주인은 무사태평하게 잘 살고 있다고 한다.. 그집이 집주인 옆집인데 집주인이 애한테 완전 잘해줘서 왜그런가 했는데 세입자가 자주 바뀌어서 불안했는데 이친구가 잘 살고 있어서 마음이 놓인다 그런 말을 하더래...^^... 방세도 다른집에 비해 반값이라 이친구도 기뻐하고 난 귀신 안믿는 타입이라 했잖아. 이이후로 생각이 바뀜 진짜 귀신이나 이상한 현상이 있을지도 모르는데 현대인들이 눈치를 못채는게 아닌가 하는걸로. ㅊㅊ 디미토리 모얔ㅋㅋㅋ기여엏ㅎ??? 기존나쎔의 표본ㅇㅇ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눈치는 챘는데 원인에 대해 전혀 의문을 안 갖을 수 있음? "가끔 박수소리가 나" 라고 어케 그냥 넘기냐곸ㅋㅋ 이 짤 생각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