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0ya
10,000+ Views

인티에 나타난 흰옷 브라 완전체 빌런


모야ㅋㅋ 별걸 다 신경쓰네

아니 뭐 브라만 입고 나간 것도 아닌데 왜저래 말 드럽게 안 통하네
애초에 브라탑만 입고 나가도 지가 뭐라고 할 말 없지 않음?
자기가 입겠다는데 제3자가 어쩔거임 ㅇㅇ
꼭지만 가리면 됐지 뭐
32 Likes
7 Shares
12 Comments
Suggested
Recent
답답하다ㅉㅉ애초에 말해줘도 들을 생각도 없이 물어봤네ㅡㅡ그와중에 여친있는 것 맞냐는 뼈 때리는 질문 웃기네 ㅋㅋㅋ
그대들 편한데로 입어요. 보이면 어때. 보이면 보이나부다 하고 넘어가면 그뿐. 난 신경 안쓸테니‥
얇은 흰색 바지가 유행하면서 남자들 속옷 다 비치는 느낌... 솔직히 너무 불호...
여자들이 저렇게들 말하지만 남자들이 브라 비치는 옷 잠깐만 쳐다봐도 목례한다 ㅋㅋㅋㅋ
변태새끼 남자 망신시키네 ᆢ 걍 닥치고 여친있을 때 잘해라 그딴거 따지면 쭉쏠로 된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독일 36년동안 일해본적이 없는 백수의 근황
고등학교 졸업 후 36년간 단 하루도 일해본 적 없는 아르노뒤벨(54)씨, 그는 동일연방정부가 주는 47제곱미터짜리 원룸 아파트와 월 323유로의 실업보조금, 무료 의료보험으로 36년째 살아오고 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진하게 끓인 커피 한 잔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그는 8시부터 시작되는 토크쇼와 드라마를 보기 위해서 TV앞에 자리를 잡는다. 점심시간 때쯤 근처 편의점에 가서 (할인마트는 멀다고 안 감) 맥주, 담배, 수프, 개사료 등을 사오기도 하고 토크쇼가 없는 시간대에는 키우는 개를 산책시키기도 한다. 주말에는 근처 카페에서 토스트나 소세지를 먹기도 하고 이웃들을 불러 커피를 마시기도 한다고.. “일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없어요.. 일 안 하면 이렇게 편한데..” 그는 여자친구가 잔소리를 할까봐 여자친구를 사귀어 본 적도 없다고 한다. 그런데 이 뉴스가 나간 후, 근검하고 부지런한 독일 국민들은 분노를 쏟아내며 정부의 잘못된 복지정책을 비판했고, 결국 그는 끌려가서 위 사진처럼 강제로 일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 후.. 그는 유명인사가 되어 랩퍼로 데뷔 차트 1위를 하고 각종 TV쇼에 출연하는 등 큰 성공을 거둔다......... 사람인생 진짜............. 모를일이다 ㅅ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