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쏘야 & 데리야키 볶음우동

퇴근해서 이것저것 하던 와입이 쏘야 좀 만들어 보랍니다. 오더가 떨어지면 잽싸게 일어나서 행동에 돌입해야 합니다. 속전속결…
지난번에 먹었던 비엔나는 맛이 넘 별로였던 기억이나서 목우촌 비엔나를 데려와 보관중, 바로 오늘이 출동일…
양파, 대파, 마늘 정도만 넣었습니다.
케첩 넣기전 조금 남은 참소스가 눈에 띄길래 오늘은 참소스 투입. 슥슥슥 저어주다 케첩 투하.
아따 맛나것다…
조리가 끝나갈 무렵 숙주 투입.
숙주는 최대한 짧고 굵게 조리해 아삭한 식감을 살려줘야 제맛.
접시에 옮긴후 파설리 투하로 마무으리…
저는 간만에 와인, 와입은 노르디스크 캠핑맥주 한잔… 역시 쏘야는 비엔나맛에 참 많이 좌우되는것 같네요.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와입이 마시던 맥주 이야기를 합니다. 와입도 저처럼 곰표맥주보단 노르디스크가 낫다네요. 그러면서 캠핑장에서 봤던 노르디스크 텐트 이야기도 하더니 맥주캔을 유심히 보더니 맥주에 왜 산도조절제 이런게 들어가냐고 묻네요. 저도 모르지 말입니다 ㅋ. 근데 영양강화제도 모르지만 이건 왠지 어감이 좋데요^^ @evantaylor0521 님에게 물어봐야겠어요.
추가 안주가 필요하겠네요. 두번째 안주는 데리야키 볶음우동.
면, 소스, 건더기 이런 구성입니다.
나중에서야 생각이 났는데 면을 좀더 짧게 살짝 덜 익은듯이 삶을걸 생각했습니다. 어차피 볶을거니까 말이죠.
면에 건더기와 소스 투하.
슥슥슥 저어주니 그럴듯해 보입니다.
ㅋ 맛있긴한데 달달하네요. 면이 살짝 아쉽네요.
맥주 한잔더… 수퍼스윙라겁니다. 이쁘네요.
스윙라거 달콤새콤달콤 합니다 ㅎ. 아까 와입이 한말이 생각나 다시 캔을 보니 여기도 영양강화제, 산도조절제가 들어가네요.
5 Comments
Suggested
Recent
비엔나는 누구든 보면 눈깜짝할새라..ㅋ 데리야끼우동도 좋은 선택이예요. 수퍼스윙라거는 먹어본이들이 그냥 평균정도만 평판을 내주더라구요. 저도 하나 먹고는 그냥 말표 집어듦. ㅋ
@roygi1322 저도 스윙라거 그럭저럭이었어요^^
부럽고~ 맛있는것~ 특이한것~ 처음보는건 여기서 다~보고 갑니다 데리야끼볶음우동👍 당근 맛있죠~ 다른건 해봐야겠어요^^* 만들고 먹고 마시는것까지 그럼 물러갑니다🙋‍♀️
오 쏘야.. 오랜만에 보니까 확 땡기는군요! 저도 오늘 저녁에 해먹어야겠어요 핳핳
@Voyou 션하게 맥주도 한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햄폭탄 통치즈 부대찌개 & 새우야채볶음
채널 돌리다 걸렸어요 ㅡ..ㅡ 하하랑 재준이한테… 종국이는 등신대로 등장… 지난번에도 매진됐다고해서 좀 지켜봤습니다. 그러다 결국 주문. 지난번에 에드워드 권은 실망이었는데 늬들은 날 실망시키지 말아줘^^ 와우 이번에도 역시 매진이네요… 드뎌 택배 도착… 내용은 이렇습니다. 중3이 부대찌개 맛 한번 보자고해서 1인분 끓여줬는데 아빠가 해준 부대찌개가 더 맛있다고… 좋아해야 되는거냐 실망해야 되는거냐 ㅡ.,ㅡ 며칠후 와입도 맛 한번 보자고해서 3인분 투입… 냉동된 아이를 녹이지 않고 뜯어서 바로 웍에 투하… 천천히 녹으면서 자동 조리… 부대찌개로만으론 모자랄거 같아서 새우도 볶아주려구요. ㅋ 두가지 동시에 해줍니다. 부대찌개가 완제품이라 어렵진 않았어요. 너구리 소스 넣어줍니다. 오, 부대찌개 그럴듯해 보이는데요. 굴소스도 넣어줬습니다. 일단 비주얼은 통과. 햄폭탄 통치즈 부대찌개 그리고 새우야채볶음에 와인 한잔… 잠시후 결론은 부대찌개의 완승… 남은 새야볶음 냉장보관중… 와입은 와인에 얼음을 넣어서 마시네요 새야볶음이 남았지만… 닭꼬치 투입… 아, 제가 왠만하면 가족들 입맛에는 거의 맞추는 편인데… 실패의 원인이 뭘까… ㅋ 껌씹으며 복기중^^ https://youtu.be/q1q0jJ-t7uM
네덜란드 갔다가 술고래
아따 진짜 션한 맥주 한잔이 왜그리 땡기던지요. 와입을 슬쩍 떠봤더니 안맥혀서 혼맥 하려구요. 안주를 뭘로 먹을꺼나 하다가 만만한게 새우 ㅋ 냉동새우 해동 좀 해주시고… 청양고추, 마늘, 양파 약간이랑 새우를 같이 볶아줍니다. 굴소스랑 마법소스로 간을 맞춰줍니다. 음, 딱봐도 짜보이는게 맥주 안주로 딱이겠군요. 위에 진한 아이들은 얼마전 새우요리 해먹고 남은 아이들인데 같이 먹어주려구요. 이 아이는 진짜 저 파란 늑대에 끌려서 데려왔습니다. 강렬하죠? 네덜란드에서 온 바바리아 오리지널 8.6도짜립니다. 왠지 으르렁거리며 빨리 먹어라잉 하는 느낌이 팍팍 ㅋ. 아, 소맥맛이 확 느껴집니다. 8.6도짜리 소맥 둏다 둏아… 맛있다 블루 울프야… 네덜란드에서 온 아이 한잔더^^ 이 아이는 데스페라도스 모히토향 비어입니다. 5.9도네요. 모히토가서 몰디브 한잔^^ 와우 첫맛에 민트, 라임맛 다 느낌. 이것이 몰디브향인건가 ㅋ. 모든 맥주가 그렇겠지만 향을먼저 맡고 조금씩 홀짝홀짝 마시게되면 이 맥주의 진가를 알게될듯요. 와입이 좋아할거 같아서 맛보라고 하니 손에 물 묻어서 안된다고 ㅡ..ㅡ 그러더니 모히토향 맥주라니 노땡큐라고… 코스트코에서 데려온 모히토를 두고두고 오래 마셨었는데 기억이 안좋았나 보더라구요. 저도 예전엔 이런 스탈 맥주 별로였는데 좀 취향이 바뀐것 같아요. 오늘의 마지막 맥주는 이름도 웃긴 술고랩니다. 플래티넘 크래프트 맥주에서 만든 술고래 4.5도네요. 어, 이거 무슨 맛이지 무슨 맛이지 하다가 제가 생각해낸건… 아, 알았다 어릴때 먹던 감기약맛이었다 ㅋ. 감기약에 라임이 들어갔었던건가… 쨌던 오늘 네덜란드 잘 갔다왔네요.
요리하다 베트남 쌀국수
어젯밤 아니 새벽이었습니다. 아휴 이제 자야지 하면서 TV 채널 돌리는건 뭐니… 헐, 걸려들었습니다. 스푸파2 하노이편에요. 백선생께서 하노이를 돌아디니면서 음식을 소개하는데 쌀국수가 나오는건 당연하겠죠. 그래서 낼은 무조건 쌀국수다 하고 새벽 늦게 잠들었습니다. 마침 집에 이 아이가 있어서 먹어볼까 합니다. 근데 저 식품유형에 즉석조리식품 이거 스티컨데요. 호기심은 또 해결하고야마는 ㅋ 음, 건면이라고 적혀 있었군요. 스티커가 아주 작던데 붙이느라 고생했겠어요. 어, 근데 이지컷이 성인 남성의 힘으로도 컷이 되지 않습니다. 베리베리 디피컬트 하네요 ㅡ.,ㅡ 구성… 음, 먼저 쌀국수면을 그릇에 넣어줍니다. 육수를 물에 붓고 끓여줍니다. 여기서 제가 잠깐 실수를 했습니다. 면에 끓인물을 넣고 4분을 가다렸다가 물을 따라내고 끓인 육수를 부어야 되는데 면 위에 바로 끓인 육수를 부어 버렸습니다. 그게 그거인것 같았지만 그래도 조리법대로 하는게 젤 맛있는거라고 항상 듣고 생각해 왔기 때문에 좀 그랬어요. 그래야 제대로된 품평도 가능하니깐요. 암튼 비주얼이 좀 그렇네요 ㅎ 와, 건더기 대박인데요. 건부추랑 건고추후레이크입니다. 마침 숙주가 있어서 넣어줬어요. 슥슥슥 젓고 뒤집고 이제 먹어봐야죠. 음, 맛있네요. 그럭저럭 괜찮은데요. 여태껏 먹어봤던 벳남 쌀국수 중에서 건더기는 젤 많은듯요. 국물까지 먹었는데 바닥에 남은 홍고추 좀 보세요 ㅋ https://youtu.be/5urL_2JsD9s 스푸파2 봤음 잠을 잘것이지 또 채널 돌리다 열혈남아(몽콕하문)한테 걸렸어요. 거의 끝나가는 것 같아서 또 봐줬습니다. 유덕화랑 장만옥이 나오잖아요… 이러니 낮에 골골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