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배우들에게 자비 없었던 드라마 <질투의 화신> 대사량과 난이도.txt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별미 메뉴 리스트가 발표되었습니다. 지역별 떡과 빵으로는 안흥팥찐빵, 청송콩참떡, 영양왕밤빵이 있었으며 통팥두텁떡, 호박범벅떡, 앙금통팥빵, 잣쌀알심떡도 지역과 관계없이 사랑받았습니다. 시월부터는 붉은팥팥죽과 햇콩단콩콩죽, 가을과일을 넣은 왕밤빵, 풋껍질콩찜, 왕팥빵찐빵, 된장장국죽, 짱뚱어찜탕, 게살샥스핀, 쏨땀똠얌꿍도 출시 예정입니다. _이화신 (조정석) 기자님 친구가 얼마나 괜찮은 사람인지 아시죠? 내가 더 좋아해요. 고정원씨보다 내가 고정원씨를 더 좋아한다고. 기자님보다 훨씬 매너있고, 따뜻하고, 다정하고, 배려심도 많고, 잘생겼고, 돈도 많고, 나한테 잘해주고, 목소리도 좋고, 젠틀하고, 척 안하고, 진실되고, 사려깊고, 포근하고, 남자답고, 능력있고, 변덕도 없고, 나불나불 안대고, 입을 열어도 멋있고 입을 다물어도 멋있고, 가슴도 넓고 크고 짝짝이도 아니고 따뜻하고 포근하고 안기고 싶은.. 그 반대 딱 반대 정반대가 기자님인거 아시죠? _표나리 (공효진) 이기적이니까요. 사랑을 줄줄도 모르고 받는 것만 익숙한 남자에요. 여자보다 더 질투도 많고 더 잘 삐지고. 치, 입만 남자지. 할 줄 아는거라고는 공부밖에 없으면서 아는 척을 얼마나 그렇게 해대는지 아직 오래 안됐으면 잘 모를거에요. 결벽증마냥 깔끔떨고 입도 짧아가지고 아주 같이 식당만 가도 그렇게 마음이 불안불안했다니까요. 머리카락이라도 나올까봐 내내 마음 졸이고, 그러면 그날 그냥 데이트 엉망되거든요. 이런 남자하고 평생 밥해먹고 살 생각을 하니까, 어떻게 살아? 내가 해준 밥반찬가지고 맵다 짜다 싱겁다 달다 맨날 잔소리해댈거고. 빨래하고 청소할 때도 아마 졸졸 따라다니면서 저 입으로 미운 말만 할거고. 여자는 남자를 꽉 잡고 살아야 편하다던데 저 남잔 여자한테 잡혀 살아줄 남자도 아니고. 아니 뭐 자기 군대 가는 날에는 지가 먼저 기다리지 말라, 고무신 꼭 거꾸로 신어라 아주 똥폼잡고 말하길래 저 그날 논산까지 배웅해주고는 가짜눈물도 흘려주고 그날 나이트 가서 실컷 놀았잖아요. 나이트도 못가게 했거든요. 나이트 가서 다른 남자랑 옷깃만 스쳐도 난리가 나고 놀이동산 가서는 뭐 눈마주쳤다고 아주 잡아먹을려고 그러구. 대한민국의 반이 남자고 반이 여잔데, 어? 어떻게 자기만 쳐다봐? 자상도 안하면서 집안일도 일절 하지 못하고 손도 꼼짝 안해요, 맨날 더듬으려고만 그러고. 그래서 헤어졌어요. 더 해볼까요? _홍수영 (고성희) 이화신/ 이거는 내가 두번째로 끓여준 라면이다. 먹으면서 들어. 기자출신 앵커랑 아나운서 출신 앵커랑 그 차이가 뭔지알아? 바로 현장감이야. 너는 현장을 나가본 적이 없으니까 아무래도 현장을 많이 뛰어본 다른 기자출신 앵커들보다 돌발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힘들 수도 있다. 네가 선거방송에서도 틀린부분이.. 표나리/ 물김치 있는데 내가 그거 좀 갖다줄까? 이화신/ 앉아봐.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야. 어? 선거방송에서 네가 순발력이 떨어졌던건 평상시에 네가 연습이 부족해서 그런거라고. 일단 매일 각 신문사의 조간 석간 1면은 무조건 빠짐없이 체크하는 습관부터 들여. 너 보니까 신문볼 때 신문은 안 보고 신문 보고있는 나만 겁나 보더라. 그러지마. 알았어? 표나리/ 네.. 이화신/ 각 신문사마다 어? 같은 뉴스라도 이 다른시각으로 뉴스타이틀을 뽑으니까 다양한 시각을 볼 수 있는거라고. 너 아침뉴스할때 기자들이 대충 써놓은 리드멘트 아무 생각없이 그냥 읽지? 표나리/ 아니거든요? 이화신/ 뭘 아니긴 아니야. 그러는거 같더만. 에이 이거 먹을 수도 없어 씨..너 앞으로 절대 그러지마. 그 리드멘트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보는사람들이 그 뉴스를 기다리게 할 수도 있고, 그냥 뭐 별 생각없이 궁금한거 없이 그냥 흘려보낼 수도 있다고. 표나리/ 기자님. 이화신/ 앞으로 리드멘트 작성할 때 한 화면에 나오는 그림과 자막, 그리고 앵커의 표정과 멘트, 이 네 가지가 다 맞아떨어지는 합작품이라는 생각 절대 잊지마. 표나리/ (젓가락 쾅) 기자님 내가 그렇게 못미더워? 이화신/ ..어? 표나리/ 2부에서 내가 실수없이 잘 해내리라는 그런 믿음은 전혀 없었던거지 그래서 나 관두게하고 홍혜원 앉힌거지? 하.. 내가 정말 쫌스러워보일까봐 다짐하고 다짐하고, 내가 화를 내지말아야지 생각했는데 지금보니까 기자님은 그냥 기본적으로 내가 앵커로서 자질도 없고 순발력도 없고 열정도 없다 그렇게 생각하는것 같은데? 그냥 단지 1부에서 내가 실수를 한게 아니라? 아니야? 그래 내가 진짜 솔직하게 얘기할게. 기자님한테 큰소리도 못내고 기자님한테 화도 못내고.. 그래, 여자친구를 그렇게 내보낸 그런 기자님 마음도 오죽할까 싶어서 내가 이해하는척 하려고 했는데, 아니 이해를 해보려그랬는데 그런척하기도 힘들고, 와. 그래도 여자친군데 쫌 믿어주지 그걸 내쫓냐? 그거 서운한거 꾹꾹 참아야하는것도 서럽고 결국은 내가 이 내 속내를 드러내게돼서 내가 진짜 쪽팔려서 미치겠어. 이제 속이 시원해? 나는 아직 기자님이 나 좋아한다는거 완전하게 믿기지가 않아요. 기자님은 공과 사가 분명한 사람이니까. 내가 화를 내면 싸우게될거고 싸우다보면 나한테 헤어지자고 그럴거고 그래서 내가 그게 겁나서 화도 못내고 그냥 싸우지 말자고 한거였어. 이제 속이 시원하냐? 말만 많아가지고. 이화신/ 결혼하자 나랑. 물김치있으면 갖다주고. 나는 네가 이렇게 나한테 바락바락 화를내는게 그렇게 이쁘고 사랑스럽냐. 이제 천번에서 두번빼고 라면 천번끓여줄게. 프로포즈야. 프로포즈라고. 결혼하자 나랑. _이화신 (조정석), 표나리 (공효진) 출처 더쿠 와+_+ 따라 읽는 것도 힘든데욥;;;;;; 대사량 엄청나죵??? 이걸 언제 다 외우고.. 감정도 넣궁... 표정도 신경써야되고... 후덜덜...... 첫번째 조정석 배우의 씬은 한번에 성공하셨다고 하는데 ㅎㅎㅎㅎㅎ 저는 읽기만 하는데도 어버버 ㅠ 진짜 배우는 아무나 할 수 있는게 아닌가봐용~~~~~~
알바생에게 명품 선물.. 누가 잘못했나요? +후기
간략히 쓰겠습니다. 객관적인 의견이 필요해서 글써봐요. 누가 남편이고 아내인지는 쓰지 않겠습니다. 음슴체 양해부탁드려요. A와 B는 부부임 A는 카페를 운영중 B는 직장인 A 카페에는 6개월된 알바생이 있음 (알바생 성별은 B와 같음. 이하 알바생을 C라고 칭함) B는 퇴근후 A의 카페에 자주 가서 일을 도와주거나 마감을 같이 해줘왔음. 그래서 C도 당연히 알고있음. C는 A와 B가 둘다 예뻐할정도로 일을 잘 해왔음. 싹싹하고 친절해서 C때문에 단골고객들도 늘고 있고, 여러모로 카페에 도움이 되는 친구라고 A,B 둘 다 인정해왔음. 그래서 A는 C에게 기존 알바 시급의 +1000원을 더 책정하여 지급하고 명절 떡값을 챙겨주는등 더 특별대우를 해주었음. 그 내용은 B도 알고있었고 별 다른 감정없어함. 잘하는 친구고, A 카페에 많이 도움이 되는 C 기에 더 잘해주라고 오히려 얘기해왔음. 여기서 C의 생일이 다가옴. A는 B에게 말하지않고 C의 생일선물을 준비함. 생일 선물은 60만원 상당의 명품브랜드 지갑이였음. B가 우연히 이 사실을 알게됨. B는 C가 알바생으로 잘하고있으나 알바생 생일선물로 한달 알바비정도의 명품지갑을 사준다는것에 경악. 참고로 A와 B는 평소 검소한 편임. A,B 둘 다 명품지갑없음. 명품에 관심도 없어함. 그런 A가 알바 C의 선물로 선뜻 명품 매장에 직접 가서 그정도 금액의 지갑을 구입했다는 것만으로 B는 굉장한 충격과 허탈함, 자괴감이 들었음. 알바생C를 예뻐하긴했지만 말도 안되는 선물이라는 생각이 듬. A 입장은 C는 앞으로 오래 일할 친구고 그친구덕분에 매출도 오르고 단골고객도 생겼다. 생일을 잘 챙겨주면 큰 동기부여가 되서 더 열심히 일할것같아 큰 마음먹고 준비한 일이다. 다만 B에게 먼저 상의하고 물어보지 않은건 잘못한 일이였다. 사과함. 그러나 A는 C에게 선물을 하겠다는 입장임. B는 이 상황이 엄청 진지하게 고민이 되는 입장임. 당연히 지갑은 환불해야하고 , C의 생일엔 5만원~10만원정도의 금액으로 챙겨주라함. 그정도도 많이 양보한 것이고, 어차피 알바생C는 언제든지 그만두면 그만인 친구인데 그렇게까지 A가 마음을 쓴다는게 이해가 되지않음. A와 B는 이 문제로 크게 싸우고 각방까지 쓰게됨. (C의 생일은 이번주 어느날임. ) 이런 상황인데요... 누구에게 물어보기 참 낯뜨겁고 부끄러운일이라 익명의 게시판에 여쭤봅니다. A 입장, B의 입장 누구의 입장이 이해가 되시나요? 두 쪽이 상의하에 쓴 글이고, 댓글을 읽고 상당수의 의견을 듣고 이 문제를 해결해보려 합니다. 댓글은 꼼꼼히 하나하나 정독하겠습니다. 조언부탁드립니다.. + 알바생 명품 선물.. 후기입니다. 이어쓰기 하려고 네이트판 앱까지 설치했네요. 좋은 일도 아닌데 글이 이슈가 많이 되어서 삭제해야할까 고민도 해봤지만 많은 분들께서 댓글과 조언, 공감해주셔서.. 글을 이어 쓰는 게 도리인 것 같아 적어봅니다. 카페 사장 A는 남편, B는 아내인 저, C는 여자알바생이 맞습니다. 그때는 내용과 성별을 연관 지어 의견을 듣는 게 중요하지 않다 생각했고 객관적인 조언을 얻고 싶었기에 숨겨서 작성하였으나 글 내용만으로 대부분 유추 가능하셨던 것 같네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남편과 알바생은 이미 불륜인 상황이었습니다. 제가 확인한 수백 시간 이상의 가게 CCTV에는 그들의 불륜 행위 (손을 잡는다던가, 어깨를 만진다던가, 머리를 쓰다듬는 행동)들이 담겨있었습니다. 그리고 남편은 저 몰래 핸드폰을 하나 더 개통해 사용해왔던 정황이 밝혀졌고 그 핸드폰 자체와 그 안의 대화 내용, 통화기록은 제가 모두 증거로써 보관 중입니다. 처참하더군요. 시댁 식구들은 이미 알게 된 상황이고, 남편은 현재 시댁에 가 있습니다. 영원히 가 있겠죠... 글 쓸 당시 상황만 하더라도 정말 결백이 순수한 사장과 알바생 사이를 강조하던 남편은 댓글이 50개쯤 달린 시점에는 글을 삭제하기를 원하였습니다. 그 이후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고 결국 사실이 강제적으로 밝혀졌고 앞으로 저는 이 두 년, 놈들에게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절차를 밟아나갈 것입니다. 속 시원한 후기도 아니고 자랑스럽게 써 내려갈 내용은 더더욱 아니지만 이렇게라도 진흙탕 법적 공방전.. 위로와 응원이 받고 싶은 처절한 마음이네요... 지금이라도 알게 되어 다행이라고 위안을 삼는 것도 사실이고요. 명예훼손 걸어보라는 마음으로 카페 상호, 주소, 그 년 놈들 실명, 나이 다 공개하고 싶지만 더 큰 미래를 위해 짓눌러봅니다. 불편한 내용의 글이라 죄송합니다. 이글을 보신 그리고 조언과 의견 남겨주셨던 모든 분의 가정은 안녕하시길..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지갑 선물을 알게됐을때 와이프분 심정이 어땠을까요ㅠㅠ 자기도 한 번도 안 받아본 선물인데 진짜 너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