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소셜 캡처] “50만원 받고 싶으면 500만원을 더 쓰라고?”

그냥 나눠서 누구는 주고 누구는 안 준다고 하면 납득할 국민이 있을까요? 소득을 나누는 기준은 어떻게 정한 것인지, 돈이 많은 사람이 재난지원금을 받으면 안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알려주세요.

기획 : 이석희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밥통들은 대통령지지율을 지들지지율로 착각해 대통령 임기끝나고 사라지면 지들 어쩔건데 저리 모자란 헛발질들이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이심쩐심] 월급 쓸 건 쓰면서 ‘인서울 국평 아파트’ 장만하려면, 몇 년?
‘내 집 마련하려면 월급 한 푼도 안 쓰고 00년 모아야’ 같은 한탄조의 기사, 흔히 만나고는 하는데요. 주로 월급 대비 집값이 얼마나 거대해졌는지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게 목적인 기사들입니다. 여기다 현실감을 살짝 더해보면 어떨까요? 기존의 전제처럼 한 푼도 안 쓰고 모으는 건 불가능하니, 쓸 건 쓰고 모을 건 모을 때 집 장만이 몇 년 걸리는지를 들여다보면, 실제 삶에서의 플랜 수립에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우선 어떤 집을 마련할지부터 정해야겠습니다. 집의 위치와 종류와 크기는 다 다른 만큼 여기서는 표준적 ‘로망’이라 할 수 있는 인서울 아파트,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들 선호하는 ‘국평(국민평수)’ 규격의 아파트를 타깃으로 삼고자 합니다. 1인 가구보다는 아무래도 부부 등 2명 이상이 함께 사는 사람들이 국평 아파트를 꿈꿀 터. 매수 희망자는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로 잡았습니다. 이들은 얼마를 벌고 얼마를 모을 수 있을까요?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통계청의 국가통계포털을 조회했습니다. 그 결과 이들 가구 전체의 월평균 소득은 621만 2,466원(세전). 이 중 맞벌이 가구는 765만 5,683원을, 외벌이 가구는 520만 1,688원씩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적지 않게 버는 것 같은데요. 여기서 저축할 수 있는 금액은 어느 정도일까요? 각종 소비지출을 모두 제외하고 저축이나 자산 구매 등이 가능한 여유자금, 즉 흑자액을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 전체의 흑자액은 162만 2,658원. 이 중 맞벌이의 흑자액이 222만 889원, 외벌이가 120만 3,679원이었습니다. 이 금액을 매달 잊지 않고 10년간 저축하면 모이는 돈은,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맞벌이 경우 10년이면 2억 7천만 원에 가까운 돈을 손에 쥘 수 있는데요. 자, 이제 집을 매수하는 상상을 해봅니다. 서울에 있는 국평 아파트는 얼마일까요? 종합부동산포털 부동산114에서 서울시 아파트 시세 추이를 찾아봤습니다. 올해 6월 기준 ㎡당 매매 시세는 1,169만 원, 1평(3.3㎡)에 3,857만 7천 원입니다. 평당 3천을 넘어 4천도 뚫을 기세. 이를 기반으로 산출한 국평(34평형, 전용 84㎡) 아파트의 시세는 약 13억 1,162만 원. 5년 전보다 무려 2배 이상 올랐습니다. 그렇다면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는 저축할 수 있는 돈을 모조리 저축할 경우, 이 시세의 서울시 국평 아파트 매수에 얼마나 걸릴까요? 써야 하는 돈은 쓰면서 ‘로망’ 아파트에 도달하는 시간,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안타깝게도 망연자실할 만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맞벌이로 열심히 벌어 열심히 저축하는 게 그나마 빠른데, 그게 49년 3개월. 반백 년이 지나야 합니다. 실제와 가까운 내 집 마련 기간을 산출하려다 되레 비현실적인 숫자에 압도돼버린 느낌인데요. 경제적으로 물려받은 게 별로 없는 부부라면, ‘저축으로 인서울 국평 아파트 장만하기’ 같은 꿈은, 고이 접어 멀리 날려보내는 게 현명할 것 같습니다.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리 슬피 우느냐?”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영화 <달콤한 인생>(2005) 중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절한 랭킹씨] 백만장자 비율 1위국 ‘스위스 14.9%’…우리나라는?
흔히 큰 부자를 말할 때 ‘백만장자’라고 부르곤 합니다. 듣기만 해도 부러움이 깃드는 단어지요. 그렇다면 말 그대로 백만 달러 이상을 가진 부자는 전 세계에 걸쳐 몇 명이나 될까요? 스위스계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가 ‘2021 글로벌 웰스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전 세계 사람 중 미국 달러화로 100만 달러, 우리 돈 약 11억 3천만 원의 자산 (부채를 뺀 순자산)을 보유한 이는 총 5.608만 4,000명으로 추정됐습니다. 과연 이들은 각각 어느 나라에 많이 살고 있을까요? 국가별 백만장자 인원수를 살펴봤습니다.(2020년 기준) * 각국 정부의 가계자산 조사 등에 기초, 부동산 및 금융자산을 위주로 성인의 달러화 환산 순자산 규모를 추정 네, 백만장자는 일명 ‘쌀국’으로도 불리는 미국에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약 2,195만 명으로, 세계 백만장자의 39.1%나 됐지요. 이어 중국, 일본, 독일, 영국까지가 5위권. 우리나라는 약 105만 명으로 추정돼 11위에 해당됐습니다. 세계 백만장자 중 2%를 차지하는 국가로 제시됐지요. 그렇다면 절대적 수치 말고 상대적 비율, 즉 성인 인구에서 백만장자가 차지하는 퍼센트를 보면 어떨까요? 부자들이 ‘진짜로’ 많이 사는 나라 순위에 보다 가깝지 않을까요? 성인 인구당 백만장자 비율은 스위스가 14.9%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2위 호주(9.4%)보다도 약 59%가 높은 것. 이어 미국, 홍콩 특별자치구, 네덜란드, 스웨덴 등이 백만장자 비율 7%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성인의 2.5%가 백만장자로 조사돼 22위에 자리했습니다. ---------- 이상 백만장자가 많은 나라의 순위들을 살펴봤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은 7만 9,952달러, 즉 9,028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국내에서나 전 세계적으로나, 백만장자의 길은 멀어도 너무 먼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이심쩐심] 증권사 배 불려준 ‘빚투’ 개미들, 정작 본인들은…
지난해부터 불어온 주식 열풍, 보유자금 투자를 넘어 신용융자거래로 투자를 하는 이른바 ‘빚투’ 바람까지 더해졌는데요. 빚투 카드를 동원한 개인투자자들의 활약으로 코스피 지수는 3300선을 돌파하며 활활 타오르고 있습니다. 빚투 열풍은 지난해 3월 이후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6조원대였던 개인투자자들의 신용융자거래는 증가를 거듭, 2021년 7월 2일 현재 사상 최대 금액인 24조 3,023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빚을 이야기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자. 빚투 대열에 합류한 개인투자자들은 연평균 6~8%의 이자를 증권사에 납입해야 하는데요. 빚투가 급증하면서 자연스럽게 이자로 납입되는 돈도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해 1분기 1,835억원이었던 28개 증권사의 총 이자수익, 실제로 올해 1분기에는 4,037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이자를 가장 많이 거둬들인 증권사는 삼성증권으로, 올해 1분기에만 633억원의 이자수익을 올렸습니다. 미래에셋증권 619억원, NH투자증권 523억원, 키움증권 441억원 등이 뒤를 이었는데요. 물론 문제가 있다거나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만, 증권사들은 이처럼 앉아서 큰돈을 벌고 있었습니다. 이렇듯 보유자금에 빚을 더해 올해 상반기에만 국내 주식시장에서 61조 5,850억원을 순매수한 개인투자자들, 과연 어느 종목을 많이 샀을까요?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약 40%에 해당하는 23조 8,172억원이 삼성전자로 몰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개인투자자들의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은 모두 대형주였다는 사실. 이들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수익률은 어땠을까요? 10개 중 6개 종목이 수익을 올린 가운데, 카카오와 네이버는 수익률이 9.5%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많은 돈이 몰린 삼성전자가 –2.2%(6월 25일 기준)로 손실을 기록했다는 점. 빚투 덕분에 큰 수익을 올린 증권사들과 달리, 개인투자자들은 사실상 손실을 보고 있는 것인데요. 상위 10개 종목 중 삼성전자의 순매수 금액이 나머지 9개 종목의 금액을 합한 것보다 크기 때문입니다. 연일 뜨거운 주식시장에서 부른 배를 두드리며 웃는 증권사, 그리고 정작 본인의 배는 못 불린 개인투자자들. 둘 사이의 온도차가 왠지 씁쓸하게 다가오는데요. 혹시 여러분도 지금 주식에 투자하고 있나요? 당신의 주식 차트는 어느 방향을 향하고 있나요?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박혜수 기자 hspark@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