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1,000+ Views

[친절한 랭킹씨] 백만장자 비율 1위국 ‘스위스 14.9%’…우리나라는?

흔히 큰 부자를 말할 때
‘백만장자’라고 부르곤 합니다.
듣기만 해도 부러움이 깃드는 단어지요.

그렇다면 말 그대로 백만 달러
이상을 가진 부자는 전 세계에 걸쳐
몇 명이나 될까요?

스위스계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가
‘2021 글로벌 웰스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전 세계 사람 중
미국 달러화로 100만 달러,
우리 돈 약 11억 3천만 원의 자산
(부채를 뺀 순자산)을 보유한 이는
총 5.608만 4,000명으로 추정됐습니다.

과연 이들은 각각 어느 나라에
많이 살고 있을까요? 국가별 백만장자
인원수를 살펴봤습니다.(2020년 기준)

* 각국 정부의 가계자산 조사 등에 기초, 부동산 및 금융자산을 위주로 성인의 달러화 환산 순자산 규모를 추정
네, 백만장자는 일명 ‘쌀국’으로도 불리는
미국에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2,195만 명으로, 세계 백만장자의
39.1%나 됐지요. 이어 중국, 일본,
독일, 영국까지가 5위권.

우리나라는 약 105만 명으로 추정돼
11위에 해당됐습니다. 세계 백만장자 중
2%를 차지하는 국가로 제시됐지요.

그렇다면 절대적 수치 말고 상대적 비율,
즉 성인 인구에서 백만장자가
차지하는 퍼센트를 보면 어떨까요?

부자들이 ‘진짜로’ 많이 사는 나라 순위에
보다 가깝지 않을까요?
성인 인구당 백만장자 비율
스위스14.9%로 압도적으로 높았습니다.
2위 호주(9.4%)보다도 약 59%가 높은 것.

이어 미국, 홍콩 특별자치구,
네덜란드, 스웨덴 등이
백만장자 비율 7% 이상을 기록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성인의 2.5%가 백만장자로
조사돼 22위에 자리했습니다.

----------
이상 백만장자가 많은 나라의
순위들을 살펴봤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은 7만 9,952달러,
즉 9,028만 원 정도라고 합니다.

국내에서나 전 세계적으로나, 백만장자의
길은 멀어도 너무 먼 것 같습니다.

----------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실패는 또 다른 도전이다
1996년 신예순 할머니는 74세의 나이로 해발 5,800m의 아프리카 킬리만자로의 정상을 등정해 큰 이목을 끌었습니다. ​ 남편과 사별한 뒤 몸도 마음도 허약해질 때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 등산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비록 다리도 불편하고, 관절도 좋지 않았으나 꾸준히 산을 오르면서 할머니의 몸과 마음은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 그렇게 등산을 통해서 인생의 이치도 알게 되었다며, 산이 곧 ‘만병통치약’이라고 말했습니다. ​ 할머니는 1992년 등정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킬리만자로를 다시 마주했을 때 두려움도 있었지만, 함께 오르는 사람들의 응원과 성원에 힘입어 극복할 자신감이 생겼다고 합니다. ​ 등정에 성공한 뒤 신예순 할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 “기회만 닿는다면 더 높은 산이라도 오를 수 있습니다.” 오르락내리락하는 산의 모습이 고난과 기쁨이 공존하는 인생을 닮았습니다. 그 때문에 인생은 끊임없는 도전의 과정이라고도 합니다. ​ 숨이 턱까지 차올라 포기하고 싶지만 그 구간을 극복하면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는 산처럼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 이제 늙어서 뭘 할 수 있다고…. 그냥 이대로 살다가 죽으면 그만이지… ​ 이런 나약한 생각보다는 내게 주어진 시간을 알 수는 없지만 사는 날까지는, 건강할 때까지는, 무언가를 해보며 살아가는 마음이 중요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도전에 성공하는 비결은 단 하나, 결단코 포기하지 않는 일이다. – 디어도어 로빈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실패#도전#성공#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리더가 되는 일
가끔 강의장에서 만난 리더들은 리더십을 특정 역량과 기술을 배우면 가능한 것으로 이해한다. 전문성은 말할 것도 없고 소통하는 법, 피드백을 제공하는 법, 동기를 부여하는 법, 평가하고 보상하는 법, 비전을 제시하는 법 등을 배우고자 한다. 실제 그런 법이 있는 양 호도하는 사람들도 있고, 당연 호기심이 있으니 이런 태도를 나무랄 수는 없다. 하지만 그런 법은 실제 없다. 그렇게치면 일찌기 리더십은 시험공부하고 자격증을 따는 방식으로 얼마든지 가능했을테니 말이다. (종종 이런 게 있다고 호도하며 자격증을 주는 사람들도 있으니 황당한 일이다. ) 리더십은 엄밀히 말하면 역량이 아니다. 그것은 단지 자각, 또는 알아차림에 의한 개인의 선택이 만든 결과다. 그런 선택이 반복되면서 개인의 생각과 행동이 삶으로 육화되면 리더십이라는 현상이 발생한다. 매순간 자신의 생각, 감정, 그리고 그 밑에 숨겨진 또다른 생각들과 감정들을 알아차릴 수 있다면, 우리는 언제 어디서고 리더가 될 수 있다. 리더답지 않은 생각과 행동을 버리고 기꺼이 리더의 역할을 선택하면 되는 것이다. 목적을 겨냥하고, 타인을 보듬으며. 스스로에게 진실한 마음으로 변화를 수용할 수 있다면, 우리는 사람들의 가슴을 두들기고 그들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을 갖는다. 하지만 스스로의 모습을 알아차릴 수 없는 사람들, 알아차리고도 자신의 생각, 감정을 외면하는 사람들, 그래서 허튼 욕망에 사로잡힌 사람들은 뛰어난 역량, 학벌, 자격증에도 불구하고 리더답지 못한 행동들로 초라함을 벗어나지 못한다. 조직내 리더십의 문제는 스스로 이런 알아차림없이, 이런 선택없이 리더의 역할을 맡은 사람들이 다수라는 사실이다. 출처: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119377814797726&id=100001766448898.
[이심쩐심] 월급 쓸 건 쓰면서 ‘인서울 국평 아파트’ 장만하려면, 몇 년?
‘내 집 마련하려면 월급 한 푼도 안 쓰고 00년 모아야’ 같은 한탄조의 기사, 흔히 만나고는 하는데요. 주로 월급 대비 집값이 얼마나 거대해졌는지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게 목적인 기사들입니다. 여기다 현실감을 살짝 더해보면 어떨까요? 기존의 전제처럼 한 푼도 안 쓰고 모으는 건 불가능하니, 쓸 건 쓰고 모을 건 모을 때 집 장만이 몇 년 걸리는지를 들여다보면, 실제 삶에서의 플랜 수립에 조금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우선 어떤 집을 마련할지부터 정해야겠습니다. 집의 위치와 종류와 크기는 다 다른 만큼 여기서는 표준적 ‘로망’이라 할 수 있는 인서울 아파트,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들 선호하는 ‘국평(국민평수)’ 규격의 아파트를 타깃으로 삼고자 합니다. 1인 가구보다는 아무래도 부부 등 2명 이상이 함께 사는 사람들이 국평 아파트를 꿈꿀 터. 매수 희망자는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로 잡았습니다. 이들은 얼마를 벌고 얼마를 모을 수 있을까요?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통계청의 국가통계포털을 조회했습니다. 그 결과 이들 가구 전체의 월평균 소득은 621만 2,466원(세전). 이 중 맞벌이 가구는 765만 5,683원을, 외벌이 가구는 520만 1,688원씩 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적지 않게 버는 것 같은데요. 여기서 저축할 수 있는 금액은 어느 정도일까요? 각종 소비지출을 모두 제외하고 저축이나 자산 구매 등이 가능한 여유자금, 즉 흑자액을 살펴봤습니다. 그 결과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 전체의 흑자액은 162만 2,658원. 이 중 맞벌이의 흑자액이 222만 889원, 외벌이가 120만 3,679원이었습니다. 이 금액을 매달 잊지 않고 10년간 저축하면 모이는 돈은,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맞벌이 경우 10년이면 2억 7천만 원에 가까운 돈을 손에 쥘 수 있는데요. 자, 이제 집을 매수하는 상상을 해봅니다. 서울에 있는 국평 아파트는 얼마일까요? 종합부동산포털 부동산114에서 서울시 아파트 시세 추이를 찾아봤습니다. 올해 6월 기준 ㎡당 매매 시세는 1,169만 원, 1평(3.3㎡)에 3,857만 7천 원입니다. 평당 3천을 넘어 4천도 뚫을 기세. 이를 기반으로 산출한 국평(34평형, 전용 84㎡) 아파트의 시세는 약 13억 1,162만 원. 5년 전보다 무려 2배 이상 올랐습니다. 그렇다면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구는 저축할 수 있는 돈을 모조리 저축할 경우, 이 시세의 서울시 국평 아파트 매수에 얼마나 걸릴까요? 써야 하는 돈은 쓰면서 ‘로망’ 아파트에 도달하는 시간,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안타깝게도 망연자실할 만한 결과가 나왔습니다. 맞벌이로 열심히 벌어 열심히 저축하는 게 그나마 빠른데, 그게 49년 3개월. 반백 년이 지나야 합니다. 실제와 가까운 내 집 마련 기간을 산출하려다 되레 비현실적인 숫자에 압도돼버린 느낌인데요. 경제적으로 물려받은 게 별로 없는 부부라면, ‘저축으로 인서울 국평 아파트 장만하기’ 같은 꿈은, 고이 접어 멀리 날려보내는 게 현명할 것 같습니다. “슬픈 꿈을 꾸었느냐?” “아닙니다. 달콤한 꿈을 꾸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리 슬피 우느냐?” “그 꿈은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영화 <달콤한 인생>(2005) 중 글·구성 : 이성인 기자 silee@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