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pache
5,000+ Views

요즘 미국에서 CG 많이 들어간 영화/드라마 찍을때 사용한다는 최신 기술.jpg



대표적으로 디즈니 + <만달로리안>에서 쓴건데
완전 업그레이드 된 방식이라 신기함ㅋㅋㅋㅋㅋ
6.4m x 23m 크기 스튜디오를 지음

저기에는 이렇게 동그랗게 둘러진 스크린이 있음


저 스크린에 미리 만들어둔 가상현실을 배경으로 띄우고 촬영하는거ㅋㅋㅋㅋㅋ


현장에서 카메라에 담기는게 그냥 완성본처럼 나옴

씬에 따라 당연히 추가작업도 하지만
거의 완성돼서 나오니까 작업도 빠르다고 함


배경에 영상 틀고 찍는거는 옛날 영화도 하던거라
??뭐가 다름? 할수도 있는데 그냥 영상이 아니구
게임처럼 가상현실을 만든게 실시간으로 돌아가는거임


그럼 일단 찍는중에 바로 수정을 할 수가 있음
찍다보니까 뒤에 있는 언덕이 너무 높은데?
ㅇㅋ 조금 낮게 바꿔드림

이쪽 바위만 색감이 너무 노랗다?
ㅇㅋ 색깔 바꿔봄

이런 식으로 실시간 피드백 쌉가능
(기계만 7대 놓고 한다고 함)


이렇게 배경 돌려보는건 그냥 아이패드로 가능

그리고 자동으로 과정들이 다 저장돼서ㅋㅋㅋㅋㅋ
아까전에 각도가 더 좋았다! 하면 다시 돌려놓을 수 있음


또다른 장점은 카메라 움직임에 따라 배경도 바뀜
난 이게 제일 신기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앵글 바뀌는걸 실시간으로 따라가면서 렌더링 되는중 ㄴㅇㄱ
그것도 딱 카메라에 잡히는 부분만 바뀜ㅋㅋㅋㅋㅋ


그리고 만약에 세트 바닥에 흙을 깔았다?
그럼 그걸 찍어서 텍스쳐로 만들고 업로드해서
가상현실 세트에 바로 추가하는 것도 가능


이 방법이 좋은 또다른 이유는 빛에 대한 걱정을 안해도 됨
그냥 이런 초록색 배경에서 찍으면
해가 어디서 떴는지 빛이 어디서 들어오는지
옷과 소품의 어디에 빛이 어떻게 반사되는지
배경이랑 같이 일일히 CG로 넣어야하는데🤦🏻‍♀️
(초록색 반사광까지 다 지워야함ㅠ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LED가 거의 360도 감싸고 천장에도 있으니
배경에 알맞은 빛을 진짜로 받은거라 저런 작업할게 없음 개이득...



물론 필요에 따라 부분적으로 LED에 그린 스크린 띄우기도 한다고 함
아직 확실히 배경이 결정 안된 부분 미리 찍을때라던가...


배우들도 배경이 눈에 보이니까 몰입하기 쉬워서
기존 방식의 촬영보다 많은 씬을 하루에 찍을 수 있었다고...


현장 모습


카메라에 담긴 결과물


스크린이 진짜 커서 실제 소품들이랑 합쳐지면
몰입 엄청 잘될 거 같음ㅋㅋㅋㅋㅋ


이렇게 찍은 만달로리안은 퀄리티 좋다고 호평 들음
물론... 제작비 1000억원 넘음.....

앞으로 나올 유명한 영화 중에는 토르4랑 배트맨(로버트 패틴슨 나오는거)도 씀


출처ㅣ더쿠
3 Comments
Suggested
Recent
이야~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컥!😳😀
미래의 영화관도 저런식으로 나오면 정말 몰입 잘 되겠네요 ㄷㄷ 기술 혁신
기술발전 속도는 갈수록 장난 아니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국내에서 50만명이 본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 사랑의 모양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The Shape Of Water, 2018) 우주 개발 경쟁이 한창인 1960년대, 미 항공우주 연구센터의 비밀 실험실에서 일하는 언어장애를 지닌 청소부 엘라이자(샐리 호킨스)의 곁에는 수다스럽지만 믿음직한 동료 젤다(옥타비아 스펜서)와 서로를 보살펴주는 가난한 이웃집 화가 자일스(리차드 젠킨스)가 있다. 어느 날 실험실에 온몸이 비늘로 덮인 괴생명체가 수조에 갇힌 채 들어오고, 엘라이자는 신비로운 그에게 이끌려 조금씩 다가가게 된다. 음악을 함께 들으며 서로 교감하는 모습을 목격한 호프스테틀러 박사(마이클 스털버그)는 그 생명체에게 지능 및 공감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실험실의 보안책임자인 스트릭랜드(마이클 섀넌)는 그를 해부하여 우주 개발에 이용하려 한다. 이에 엘라이자는 그를 탈출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게 되는데… 호불호가 심 ! ! 하게 갈리는 영화지만 인생영화로 꼽는 사람도 많죠 *_* <판의 미로>의 감독인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님의 작품인데 저는 <판의 미로> 포스터에 속았던 경력이 있는지라 . . 긴장하고 봤지만 이번엔 정말 아름다운 동화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셔서 여운이 참 오래 갔습니다 <3 OST와 눈부신 영상미의 조합도 너무 좋았고 배우 셀리 호킨스님의 눈빛 연기는 제 심장도 콩닥이게 했어요 - 불완전하고 비주류의 외톨이들이 서로에게만은 부족함없는 존재가 되는 게 뭉클하더라고요 T_T 호불호가 워낙 심하게 갈려서 추천은 선뜻 하지 못하지만 저는 정말 감명 깊게 본 영화입니다 :)
이상한 일본 호텔의 세계.dino
2017년에 문을 연 일본의 이상한 호텔 아니 이름이 진짜 이상한 호텔(헨나 호텔)임 이상한 호텔의 특징이라면 이상하다는 것이 있다 일단 내부에 인간이 없음 무인 로봇 호텔이라는 컨셉임 근데 그 로봇이란게 공룡임 이게 호텔 로비에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거다 사진이라서 그런데 로봇이라 움직인다 왜지 왜 공룡이지 쓸데없이 퀄리티도 존나 높음 눈도 깜박이고 침도 흘러나오고 소리도 나오고 그런다 뭐지 진짜 로비 좀 들어가면 장식용 수조도 있음 근데 물고기도 로봇물고기임 한국산 물고기 로봇인데 원래는 청계전인지 4대강인지에 푼다고 만들었는데 어째서인지 여기 와있다 안내 데스크 직원도 공룡로봇이다 거참 존나게 컨셉 충실하네 공룡로봇이 안내음성으로 지원하고 여권 스캐닝해서 체크인하는 시스템이다 쓸데없이 깃털까지 달아놔서 학계최근이론에도 충실하다 왜 공룡인지는 모르겠지만 청소부도 있다 물론 로봇이다 쟤는 왜 공룡이 아니지 비올 때를 대비한 우산판매기도 있다 물론 로봇이라는 컨셉이라 자동판매기다 방 안에 들어가면 룸서비스를 접수하는 메이드로봇이 있다 공룡알 형태지만 근데 이 로봇새끼들 손님 없을 때는 눈 감고 잠 존나 이상해 + 찾아보니까 식당도 있었음 식당 이름도 이상한 식당임 물론 주방장은 공룡이다 피아노도 로봇이 침 최근에는 다양한 취향을 존중해서 인간형 안드로이드랑 평범한 로봇형 안드로이드를 추가로 고용했다고 함 여기도 남성형 로봇은 찬밥이네 (출처) 로봇 구입비가 많이 들긴 하겠지만 인건비 안 나가는 거 생각하면 장기적으로 이득일지도 아니 근데 왜 공룡이냐고 ㅋㅋㅋㅋ
감독 지가 찍고 싶은 대로 신나게 찍었는데 개명작됨.jpg
쿠엔틴 타란티노 작품 <장고 - 분노의 추적자> (Django Unchained) 전작인'바스터즈 - 거친녀석들'에서 절대악(나치)을 지정해 놓고 자비 없이 찢어죽이는 영화 찍기에 제대로 맛들린 감독 그래서 장고 분노의 추적자에서는 아예 흑인 노예와 백인 주인의 대립 구도에 스파게티 웨스턴 장르를 섞어서 총과 유혈이 신나게 낭자하는 영화를 만들어버림 (쉽게 말 해서 이 짤을 영화로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됨) 호쾌하고 유쾌한 연출과 대사 배우들의 탁월한 연기 앙상블 너무나도 절묘하고 찰진 OST 단순하지만 디테일한 선악구도에서 우러나오는 권선징악의 짜릿함 조질 땐 제대로 조지는 시원시원한 액션 펄프픽션 이후 오랜만에 타란티노 스타일이 진짜 극한으로 우러난 원덕 기준 타란티노 최고 작품 타란티노 팬이면 영화를 보고나서 정말 원없이 찍고 싶은 대로 찍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 거임ㅋㅋ 이 작품으로 타란티노의 남자 크리스토프 발츠는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수상 (2010년에도 타란티노 작품인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을 통해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수상) 디카프리오 또한 생에 처음 악역으로 상당히 인상적인 연기를 펼침 영상에서 유리잔을 손으로 깨뜨린 이후 손에 나는 피는 진짜 피 원래는 컷 하고 다시 찍었어야 했는데 디카프리오의 애드리브로 전부 살려낸 명장면 장고 더 프리맨을 만나 보시는 건 어떨까요 후회하지 않을 겁니다 출처ㅣ더쿠 타란티노감독님의 모든 작품을 다 - 좋아하지만 장고 . . 정말 정말 좋아해요 T_T 러닝타임은 긴편이지만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흥미진진 ! 아직 안 보신 분들이 있다면 이번 연휴에 꼭 감상해보시길 *_* ( 왓챠에 있어요 ! ) "The D is sil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