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흉기에 찔려가며 주민들을 지킨 결과..jpg


작년 기사였는데.. 너무 열받고 어이가 없어서 찾아봤는데..
저 사건을 접한 주택관리공단에서 기술직 결원이 생겨 공채를 시작할 때 따로 연락해서 공고를 '알려줬다고' 하네요.....
근데 특채가 아니고 공채로 다른 지원자들과 동일하게
서류 제출하고.. 면접 다 보고 최종 합격하심...^^ 핳핳.....
뭐 결국 자기 힘으로 합격하신 거니...... 음.....
4 Comments
Suggested
Recent
투기는 허용해도 의인특채는 허용안됨?
리스펙. 요즘 비리가 많다고 난리인데 훌륭하십니다
휴... 다행히 해피엔딩이네요
Content was hidden due to reports.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직도 드라마로 안만들어진게 다들 신기하다고 말하는 왕
드라마보다 더 파란만장했던 고려 현종의 삶 간단 요약 1. 한반도 유일 사생아 출신 군주 (왕자였던 삼촌과 왕후였던 조카가 몰래 사통해서 낳은 사생아 출신) 2. 모친이 방에서 편하게 출생도 못하고 문 앞의 버드나무 가지를 부여잡고 간신히 아이를 낳은 후 산욕으로 사망하여 고아가 됨 3. 당시 임금 성종이 왕족의 사생아 이야기를 듣고 아기를 궁궐로 데려왔는데 애기가 성종보고 아버지라고 두번 불르니 그 처지가 너무 가엾고 불쌍해서 임금이 뚝뚝 눈물을 흘렸음 4. 천추태후와 김치양이 현종의 존재를 껄끄럽게 생각해 죽이려들자 어린 나이에 절로 피신시킴 5. 절에 천추태후가 보낸 자객들이 찾아와 독이 든 음식 먹을뻔하고 칼에 맞아 죽을뻔하는 어린시절을 보냄 6. 절의 진관이란 스님이 절간 방 아래에 비밀 통로로 굴을 파놓아서 여러 차례 자객에게서 현종을 구함 7. 강조의 정변으로 천추태후가 실각하자 사람들이 현종을 찾아와서 왕위에 오름 8. 2차 여요전쟁때 강조가 고려군 다 긁어모아 나갔다가 발리고 전라도 나주까지 피난을 감 9. 피난 가는 길에 지방 호족들이 임금 우습게 알고 온갖 깽판을 쳐서 생고생함 10. 거란군이 피로로 물러나자 복귀해서 3차 여요전쟁 이전까지 숨겨왔던 왕의 재목을 엄청나게 펼쳐서 내정을 정비함 11. 3차 여요전쟁때 강감찬을 총지휘관으로 삼고 반대를 무릅쓰고 극단적인 청야전술을 승인하여 맞서 싸우게함 12. 조선시대의 선조나 인조와 달리 끝까지 도성에 남아서 수비에 임전해서 백성들도 감동받음 13. 귀주대첩에서 강감찬이 한민족 역사상 손에 꼽히는 대승리인 귀주대첩을 만들어냄 14. 돌아오는 강감찬과 군사들을 성 밖까지 마중나가서 일일히 환영함, 백성들은 모두 열광의 도가니로 한데 어울려 축제를 벌임 15. 전쟁 중과 전쟁 후에도 내정을 완벽하게 하고 외교정책도 훌륭하게 펼쳐서 귀주대첩 승리 이후 고려의 동북아 위상이 역대 최고로 상승함   (이 때 고려의 사신이 중국 송나라로 가서 갑질을 하고 깽판을 쳐도 중국 신하들이 뭐라고 말을 못할 정도였다고 함) 16. 거란의 침입을 이겨내기 위해 왕실, 귀족, 백성들이 한마음이 된 대역사인 대장경을 만듦 17. 파란만장한 삶을 거치며 쌓아왔던 왕후와의 러브스토리도 존재함 18. 자식교육도 끝내주게 해서 3명의 아들 덕종 정종 문종이 모두 왕위에 올라 정치를 잘 했고, 그 중 문종은 고려의 세종이란 평가를 후세에 들으며 고려 최고의 명군으로 인정받음 19. 120여년간 이어지는 한반도 역사상 최고의 전성기를 열고 본인은 그 출발점에서 파란만장한 인생사 때문에 40세에 사망함 20. 고려 말의 대학자 이제현이 "나는 현종에게서 아무런 흠도 찾아볼 수 없다" 고 극찬하는 등 아들 문종과 함께 고려 최고의 명군으로 역사에 이름을 남김 북한에 남아 있는 고려 현종의 선릉 예전부터 많은 역사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소취한 '사극으로 만들면 에피소드 넘치는 임금' 1위격인 사람 출생의 비밀 + 숨막히는 추격&탈출전 + 임금됐더니 대전쟁 터지고 피난다님 + 근데 귀주대첩으로 역전승 + 그 뒤 전성기 + 그 와중에 절절한 러브스토리 + 결국 최고의 명군으로 남음  등등 무한한 에피소드와 사극으로 만들 거리를 갖춤.... 10년전쯤 천추태후라는 케백수 대하사극에서 쩌리로 잠깐 다루긴했는데 빼박 악인이었던 천추태후는 주인공으로 미화하면서 현종은 지나가는 단역으로 끝낸걸 다들 의아해했음 출처 : www.dmitory.com/issue/157950351
센스 넘치는 드라마 속 PPL 모음
시작부터 느껴지는 PPL 향기 야 이 떡볶이 불나게 매운데 맛있다! 그징? 아따 이것이 차돌이랑께요 뭐? 삼겹도 아니고 차돌? 👍👍 근데 너네 누구한테 얘기하니? (두둥) 뒤 손님 옷에 적혀진 PPL PD: 그외중에 죄송하지만 PPL이 들어온건데... (안마의자 ㅋㅋㅋㅋㅋ) 감독 : 아니... PPL없이 드라마 제작하는거 현실적으로 어려운거 알아요... 그런데 이 안마의자가 드라마랑 어울리지 않는거 아시잖아요. PD: 한회만 사용하셔도 된다고 합니다. 그에 맞는 에피소드를 구상하면 되지 않을까요?  쌩뚱맞게 개연성없이 한씬만 들어가도 되고요. . . . 아이: 엄마!!! 나 걱정이 있어요!!! 엄마: 말해보렴 아들아 아들: 너무 심심해요. 엄마: 그게 걱정이었구나. 아들을 위해서 엄마가 준비한게 있단다. 아들: 엄마, 이 커다란것이 무엇이죠? 엄마: 호호호, 알면서. 아들: 엄마 엄마, 내가 심심하다 했는데 왜 엄마가 누웠어요? 그리고 갑자기 안마의자가 우리집에? 좀 뜬금없는 것 같아요! 엄마: 어차피 맥락은 없는 것이잖니 때론 거부할수 없는 것들이 우리의 신념을 바꾸기도 해. 엄마: 15초 노출되어야 하니까 잠시만 기다리렴. 엄마: 15초 노출됬으니 이제 내려갈게. 아들: 저는 끝까지 기다릴 수 있어요! . . . 감독: ......... 그런식으로....? ....아...... PD: ......네.... 감독: 자, 연출팀 회의하러 가죠. PD: 그럼 이거 넣어주시는거죠? 고맙습니다!! 수고하셨으니까 이거 한모금만 하고 가시죠. (꼴깍꼴깍) 피디: (방긋) (15초뒤) 감독: ...엄청나다 우리...  감독: 우린 왜 맨날 이 카페만 오는거야? 작가: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요... 자연스럽게 못 녹일 거면 대놓고 하되 개그로라도 써먹어라 출처 : 루리웹 그리고 생각난 너무 너무 자연스러워서 눈치 못 챈 PPL입니다 핳핳 진짜 적절한 PPL.. 현실고증 제대로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