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0recipe
1,000+ Views

얼얼하면서 부드럽네! 입맛 밀당 까르보마라불족발 [만개의레시피]

매콤한 듯하면서 부드러운 소스가 다했다!
족발의 풍미에 아삭아삭 파채로 포인트를 준
까르보마라불족발! 이젠 집에서도 만들어봐요🐷

👉 레시피 보러가기 : https://www.10000recipe.com/recipe/6960963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햄폭탄 통치즈 부대찌개 & 새우야채볶음
채널 돌리다 걸렸어요 ㅡ..ㅡ 하하랑 재준이한테… 종국이는 등신대로 등장… 지난번에도 매진됐다고해서 좀 지켜봤습니다. 그러다 결국 주문. 지난번에 에드워드 권은 실망이었는데 늬들은 날 실망시키지 말아줘^^ 와우 이번에도 역시 매진이네요… 드뎌 택배 도착… 내용은 이렇습니다. 중3이 부대찌개 맛 한번 보자고해서 1인분 끓여줬는데 아빠가 해준 부대찌개가 더 맛있다고… 좋아해야 되는거냐 실망해야 되는거냐 ㅡ.,ㅡ 며칠후 와입도 맛 한번 보자고해서 3인분 투입… 냉동된 아이를 녹이지 않고 뜯어서 바로 웍에 투하… 천천히 녹으면서 자동 조리… 부대찌개로만으론 모자랄거 같아서 새우도 볶아주려구요. ㅋ 두가지 동시에 해줍니다. 부대찌개가 완제품이라 어렵진 않았어요. 너구리 소스 넣어줍니다. 오, 부대찌개 그럴듯해 보이는데요. 굴소스도 넣어줬습니다. 일단 비주얼은 통과. 햄폭탄 통치즈 부대찌개 그리고 새우야채볶음에 와인 한잔… 잠시후 결론은 부대찌개의 완승… 남은 새야볶음 냉장보관중… 와입은 와인에 얼음을 넣어서 마시네요 새야볶음이 남았지만… 닭꼬치 투입… 아, 제가 왠만하면 가족들 입맛에는 거의 맞추는 편인데… 실패의 원인이 뭘까… ㅋ 껌씹으며 복기중^^ https://youtu.be/q1q0jJ-t7uM
쏘야 & 데리야키 볶음우동
퇴근해서 이것저것 하던 와입이 쏘야 좀 만들어 보랍니다. 오더가 떨어지면 잽싸게 일어나서 행동에 돌입해야 합니다. 속전속결… 지난번에 먹었던 비엔나는 맛이 넘 별로였던 기억이나서 목우촌 비엔나를 데려와 보관중, 바로 오늘이 출동일… 양파, 대파, 마늘 정도만 넣었습니다. 케첩 넣기전 조금 남은 참소스가 눈에 띄길래 오늘은 참소스 투입. 슥슥슥 저어주다 케첩 투하. 아따 맛나것다… 조리가 끝나갈 무렵 숙주 투입. 숙주는 최대한 짧고 굵게 조리해 아삭한 식감을 살려줘야 제맛. 접시에 옮긴후 파설리 투하로 마무으리… 저는 간만에 와인, 와입은 노르디스크 캠핑맥주 한잔… 역시 쏘야는 비엔나맛에 참 많이 좌우되는것 같네요. 둘이서 이런저런 이야기 하다가 와입이 마시던 맥주 이야기를 합니다. 와입도 저처럼 곰표맥주보단 노르디스크가 낫다네요. 그러면서 캠핑장에서 봤던 노르디스크 텐트 이야기도 하더니 맥주캔을 유심히 보더니 맥주에 왜 산도조절제 이런게 들어가냐고 묻네요. 저도 모르지 말입니다 ㅋ. 근데 영양강화제도 모르지만 이건 왠지 어감이 좋데요^^ @evantaylor0521 님에게 물어봐야겠어요. 추가 안주가 필요하겠네요. 두번째 안주는 데리야키 볶음우동. 면, 소스, 건더기 이런 구성입니다. 나중에서야 생각이 났는데 면을 좀더 짧게 살짝 덜 익은듯이 삶을걸 생각했습니다. 어차피 볶을거니까 말이죠. 면에 건더기와 소스 투하. 슥슥슥 저어주니 그럴듯해 보입니다. ㅋ 맛있긴한데 달달하네요. 면이 살짝 아쉽네요. 맥주 한잔더… 수퍼스윙라겁니다. 이쁘네요. 스윙라거 달콤새콤달콤 합니다 ㅎ. 아까 와입이 한말이 생각나 다시 캔을 보니 여기도 영양강화제, 산도조절제가 들어가네요.
[의왕 카페] 일레븐 식스틴 [11시60분]
일레븐 식스틴 [11시 60분] 따뜻한 봄이 온지 엇그제 같은데 벌써 덥고 습한 장미가 시작이네요. 코로나로 인해 불가피한 약속 외에는 피하는 요즘 맛있는 차 한 잔에 달콤한 케이크 한 조각이 더욱 그리워집니다. 조금 쌀쌀했지만 입속에 남아있는 좋은 향기를 떠올리게 하는 의왕 내손동 카페 일레븐 식시티-11시 60분을 소개합니다. 작은 개인 카페들을 다니다 보면 특이하면서 뇌리에 박히는 이름들이 종종 보입니다. 일레븐 식스틴(열한시 육십분)도 그런 이름 중 하나입니다. 카페 인근에 꽃집을 운영하는 친구의 추천을 받아 방문했는데요. 외부에서 보기에도 매우 예쁜 인테리어의 카페라 사진을 직었어야 했는데 깜빡했네요. 외부보다 더 예쁜 내부 사진을 남긴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고 추후에 재방문하면 꼭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내부 전체는 화이트톤에 심플하고 잘 정돈된 상태와 기분 좋은 초록빛으로 편한함을 느낄 수 있고, 소위 말하는 인스타 감성이 듬뿍 담긴 공간입니다. 테이블과 의자, 조명까지 사장님 부부 내외가 인테리어에 많이 신경쓰신게 느껴집니다. 카페를 처음 방문하면 주문 전 한번 카페를 둘러보곤 하는데요. 제가 방문한 시간은 오후 12시가 조금 넘었지만 식사 후 방문하는 손님들이 도착하기엔 조금 이른 시간대라 편하게 사진을 남길 수 있었네요. 언제나 카페를 올 때면 주문 전에 눈으로 한번 즐기는 것이 소소한 행복인 것 같습니다. 메뉴는 커피, 음료, 우유, 디저트 종류로 나뉘고 커피는 기본적인 커피들 외에 아인슈페너, 아포가토, 플랫 화이트를 판매하네요. 음료는 에이드와 주스, 우유는 바닐라, 딸기, 말차 등이 있네요. 아기가 있는 분들은카페 내 유아용 의자도 있으니 부담 없이 방문하셔도 될 것 같네요. 저와 일행의 픽은 바닐라 우유, 플랫 화이트, 브라우니, 오렌지 레몬티입니다. 메뉴를 받을 때 쟁반에 패브릭이 개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고 청결한 느낌이라 기분이 좋았습니다. 작은 부분이지만 매번 세팅할 때마다 한 번 더 손이 가는 부분이라 번거로울 수 있는데 작은 부분까지 섬세하게 챙기는 곳이라는 느낌이 드네요. 각각의 매력이 있는 차였고, 같이 방문한 지인들의 커피에 대한 평도 무난하고 좋았습니다. 전 평소 커피를 좋아하고 즐겨 마시지만 오늘은 오렌지 레몬티의 맛이 궁금해서 주문해봤습니다. 많이 달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과하지 않고 적절함을 유지한 단맛에 조금 쌉싸름했던 맛이 섞여 있어 브라우니와 궁합이 잘 맞는 차였습니다. 집에선 조금 먼 곳이라 오는 길이 조금 피곤했는데 그런 피로를 한 번에 날려주는 것 같네요. 잔 받침 디자인도 앙증맞고 귀여운 느낌이라 차 마실 때 기분도 업 되는 것 같았습니다. 카페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화장실입니다. 화장실이 깨끗하지 못하면 아무리 맛있는 차와 디저트를 먹어도 기분이 개운하지 않아요. 요즘은 대부분의 카페들이 화장실 인테리어에 신경을 많이 쓰지만 실질적인 관리가 잘 되지 않아 휴지통 주변이 쓰레기로 넘친다던가 청소 상태가 좋지 않은데 일레븐 식스틴은 인테리어뿐만 아니라 좋은 향기에 많는 깨끗한 정돈 상태의 화장실이 굿입니다. 카페와 커피는 개인 취향에 따른 호불호가 많이 갈립니다. 일레븐 식스틴은 개인적으로 커피 맛에 예민하지 않고 인스타 감성의 예쁜 인테리어를 선호하시는 분에게 추천합니다. 물론 제가 느끼기엔 차의 맛도 충분했습니다. 어딜 찍든, 어떻게 찍든 예쁜 카페 일레븐 식스틴(열한시 육십분)을 방문하실 분들은 아래 시간과 주소를 참고하세요. 운영시간  :  오전 10시 ~ 오후 9시 30분 (토요일 휴무) 전화번호  :  070-8870-6414 주       소  :  경기도 의왕시 복지로 112, 1층 (의왕시 내손동 668-17) 인  스  타  :  http://www.instagram.com/cafeelevensixty 맛있는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