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윤석열 배우자 억울하다는 '쥴리' 인터뷰의 패착





안철수 'MB 아바타'처럼 불필요한 이미지 강화, 김건희씨 검증 포인트는 유흥주점 근무여부 아닌 재판·수사 관련 사항

김씨가 유흥주점에서 쥴리란 이름으로 일했는지는 대선 주자의 배우자로서 필요한 검증 포인트가 아니며 지극히 사적인 영역이다
굳이 사실관계를 확인할 필요가 없다
'쥴리'는 지면에 올릴 수 없는 단어였다
그동안 기자들이 X파일과 찌라시를 보고도 관련 기사를 쓰지 않은 이유다

포털 댓글이나 유튜브에서만 나돌던 소문이 김씨의 발언으로 정치인의 입이나 언론에 오르내리며 본격 공론화하기 시작했다. 언론사들은 앞다퉈 김씨가 '쥴리'를 언급한 부분을 인용보도했고, 김씨의 연관키워드가 '쥴리'로 굳어진 것이다.










Comment
Suggested
Recent
니가 퍼스트레이디? 뭔 호러냐? 오싹하다 야!😡😡😡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