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jw8014
1,000+ Views

진심을 다한 우리 아이 밥상

어디선가 들은 이야기 인데

"차 조심 해라"
"밥 잘 챙겨 먹고 다녀라" 라는 어머니의 잔소리가 그냥 하시는 말씀이 아닌

진심을 다한 이야기라는 것을 아이를 키우며 알게 되었고,

이 잔소리가 끝나는 것은 내가 다 커서 어른이 되었을 때가 아니라
잔소리의 끝과 동시에 그리움이 시작 될 때라고......

이 진심어린 걱정에 진심으로 대답을 한 적은 있는지 아직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때 더 늦어 그리움이 시작 되기 전 바로 지금
"밥 잘챙겨 먹고 조심히 다녀 올테니 어머니도 맛있는거 드시고 즐겁게 보내고 계세요" 라고
진심을 다해 대답 해 봐야 겠어요.

어머니가 저에게 진심을 다한 것처럼
우리 아이가 잘 먹고 잘 자랄 수 있도록 진심을 다해 준비한 밥상이예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름하면 나는? 콩국수 vs 냉면 vs 냉모밀
여름하면 역시 시원~~~~한 국물에 호로록 간단하게 뿌실 수 있는 국수가 최고 아닌가요 후후후 갑자기 궁금해져서 물어보는 빙글러들의 취향은?! 부제: 당신의 여름국수 남바완을 말해줘! 여름하면 떠오르는 국수 TOP3를 제맘대로 정해봤는데요 ^^ 흠흠..!!!! 과연 빙글러들이 뽑은 여름국수 세계관 일인자는 누구일 것인가 (비장) 1. 콩국수 시원하고 걸쭉~~~한 콩물의 고소함 설탕? 소금? 취향대로 뿌려 먹자고요~~~ (저는 개인적으로 설탕파입니다 후후) 여기에 열무김치 딱 올려 먹으면 ^ㅠ^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2. 냉면 (물냉/비냉) 울면 안돼! 쫄면 안돼! 밀면 안돼! 냉면은 주문 가능합니다~~^^* ㅎ 함흥? 평양? 물냉? 비냉? 취향대로 골라먹을 수 있는 관대한 냉면 만두나 고기랑 같이 싸먹으면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3. 냉모밀 달달하면서 감칠맛나는 살얼음 낀 국물에 매콤하고 알싸~~~한 고추냉이와 무 샥샥 갈아넣고 김가루 솔솔 뿌려서 먹으면 천국행!!! 고소하고 바삭!한 튀김류랑 같이 먹으면 무슨 말이 필요합니까?????? 4. 그 외 (초계국수, 중국냉면, 열무국수 등등..) 여러분의 원픽은 무엇인가요???? 아무도 안 궁금하겠지만 .. 저의 원픽은 당연히 >>>콩국수<<< 일주일에 3번은 먹고 있다는 사실 후후.. 콩물 사놓고 우뭇가사리 말아 먹으면 칼로리 걱정도 줄고 얼마나 맛있는지 츄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