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대파라면

음, 라면과 대파라 잘 어울리는것 같기도…
얼마전에 청양고추라면을 먹었었는데 라면엔 고추보단 대파가 잘 어울리는것 같은데 과연 맛은 어떨지… 오뚜기에서 만들고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네요.
그래 이름이 대파라면인데 대파블럭은 있어줘야지…
이때까지만해도 눈에 보이는 대파가 다인줄…
음… 맛있어요…
그래 명색이 대파라면인데 대파가 이정도는 있어줘야지… 역시 라면과 대파는 잘 어울리는것 같아요.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와우 정말 길~~ 쭉한 대파가들어있네요 ㅎㅎ
@mingran2129 진짜 대파 이름값 하더라구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요리하다 베트남 쌀국수
어젯밤 아니 새벽이었습니다. 아휴 이제 자야지 하면서 TV 채널 돌리는건 뭐니… 헐, 걸려들었습니다. 스푸파2 하노이편에요. 백선생께서 하노이를 돌아디니면서 음식을 소개하는데 쌀국수가 나오는건 당연하겠죠. 그래서 낼은 무조건 쌀국수다 하고 새벽 늦게 잠들었습니다. 마침 집에 이 아이가 있어서 먹어볼까 합니다. 근데 저 식품유형에 즉석조리식품 이거 스티컨데요. 호기심은 또 해결하고야마는 ㅋ 음, 건면이라고 적혀 있었군요. 스티커가 아주 작던데 붙이느라 고생했겠어요. 어, 근데 이지컷이 성인 남성의 힘으로도 컷이 되지 않습니다. 베리베리 디피컬트 하네요 ㅡ.,ㅡ 구성… 음, 먼저 쌀국수면을 그릇에 넣어줍니다. 육수를 물에 붓고 끓여줍니다. 여기서 제가 잠깐 실수를 했습니다. 면에 끓인물을 넣고 4분을 가다렸다가 물을 따라내고 끓인 육수를 부어야 되는데 면 위에 바로 끓인 육수를 부어 버렸습니다. 그게 그거인것 같았지만 그래도 조리법대로 하는게 젤 맛있는거라고 항상 듣고 생각해 왔기 때문에 좀 그랬어요. 그래야 제대로된 품평도 가능하니깐요. 암튼 비주얼이 좀 그렇네요 ㅎ 와, 건더기 대박인데요. 건부추랑 건고추후레이크입니다. 마침 숙주가 있어서 넣어줬어요. 슥슥슥 젓고 뒤집고 이제 먹어봐야죠. 음, 맛있네요. 그럭저럭 괜찮은데요. 여태껏 먹어봤던 벳남 쌀국수 중에서 건더기는 젤 많은듯요. 국물까지 먹었는데 바닥에 남은 홍고추 좀 보세요 ㅋ https://youtu.be/5urL_2JsD9s 스푸파2 봤음 잠을 잘것이지 또 채널 돌리다 열혈남아(몽콕하문)한테 걸렸어요. 거의 끝나가는 것 같아서 또 봐줬습니다. 유덕화랑 장만옥이 나오잖아요… 이러니 낮에 골골되지…
홍비빔면
어라 이건 또 뭐야? 알쥐의 유광잠바스런 포장이 저의 눈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아이를 라면 코너에서 발견하고는 데려왔습니다. 구회말 투아웃역전 만루홍런 ㅋ. 알쥐와 풀무원의 콜라보 비빔면인듯요. 저는 언제부턴가 한국프로야구에 관심을 잃었고 메이저리그 정도만 보기 때문에 마스터 구, 꾀돌이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네요. 설마 알쥐팬들만 알고 먹으란 소리는 아니겠지 ㅎ 와입이 운동을 나간후 중3과 한번 맛보기로 했습니다. 숙성고추장과 로스팅풍미유로 만들었다는 숙성 홍비빔장… 어라 이게 뭐지? 왜이리 비빔장이 묽은거지? 아놔 이거 실패인건가 하고 먹기전부터 머릿속을 스멀스멀 스치는 온갖 생각들… 얼음을 넣고나니 더 희멀겋네요. 그래도 유동골뱅이는 넣어줘야죠. 그래 맥주도 빠질쏘냐… 컥 근데 이게 머선 129… 보는거완 너무 다르다. 너무 맵다. 이거이거 입안이 얼얼할 정도다. 중3은 자신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하차. 야 나는 어쩌냐 중3! 중3은 냉장고로 달려가더니 빠유를 들이킵니다. 마침 운동을 마치고 돌아온 와입도 맛보더니 어 매운거 잘먹네 합니다. 지금 내가 잘먹는걸로 보이냐? 어쩔수 없이 먹고있는거다 ㅋㅋㅋ. 근데 알쥐가 이렇게 매운팀이었나? 요즘 잘하고 있슙니꺄 알쥐^^ 의도치않게 한캔 더 오픈합니다. https://youtu.be/yJhbvbPiPyg 요즘도 이 노래를 부르는지 모르겠네요. 딱 30년전에 머리털나고 첨으로 야구장이라는델 가봤습니다. 잠실에서 엘지 경기가 있었는데 이 노래가 나오더라구요. 노래도 쉽고 전광판에 가사가 나와서 따라불렀습니다. 아, 이래서 야구보러 직접 경기장에 오는구나 했습니다. 알쥐팬은 아니었지만 재밌더라구요. 경기 끝나고 운동장 건너가서 지하철 입구에서 신문지 깔고 한잔더 했습니다. 아주머니들이 술과 간단한 안주를 팔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