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두드려야 희망이 있습니다

일생을 문밖에서 서성이던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는 단 한 번이라도 문 안으로 들어가길 바라며
문이 열리기를 기다리고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문은 열리지 않았고,
그는 일평생 문 안으로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남자는 죽을 무렵이 돼서야 문지기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이 안으로 내가 들어갈 수 있나요?”
“이 문은 당신이 먼저 열어 달라고 해야
열리는 당신의 문입니다.”
문지기의 말에 그는 후회했습니다.
진작 문을 열어 달라고 부탁을 했거나
열어보려고 노력이라도 했더라면
벌써 문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을 텐데,
왜 그러지 못했던 걸까…
남자는 땅을 치면서 통탄해했지만,
때는 이미 늦고 말았습니다.
우리는 인생을 살면서
시도도 해보지 않고 포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 삶에서 그 어떤 것도 노력 없이
이뤄지는 일은 없습니다.
시도도 안 해보고 후회하지 말고,
작은 시도라도 해보세요.
도전하는 자만이 원하는 바를 이뤄낼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어렵기 때문에 못 하는 것이 아니다.
감히 시도하지 못하기 때문에 어려운 것이다.
– 루키우스 세네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노동의 가치
어느 마을에 먹고 놀고 잠만 자며 일을 하지 않는 게으른 아들을 둔 부모가 있었습니다. 세월이 흘러 아버지는 늙고 병이 들자 하나뿐인 아들이 걱정돼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 “내가 죽기 전까지 아들이 자신의 힘으로 돈을 벌어오지 않으면 절대로 내 재산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오.” ​ 남편의 너무 확고한 의지를 알게 된 아내는 빈털터리가 될 아들이 걱정되었습니다. 결국 다음날 몰래 아들을 불러 돈을 주고는 아버지에게는 스스로 일해서 번 돈이라고 말씀드리라며 일러주었습니다. ​ 아들은 어머니가 시킨 대로 아버지에게 가서 스스로 번 돈이라고 말하며 돈을 아버지께 드렸습니다. 그러나 아버지는 아무 말 없이 돈을 마당에 던져 버리는 것이었습니다. ​ 다음날에도 아들은 또다시 어머니가 준 돈을 들고 가 아버지에게 말했지만 아버지는 이번에도 아무 말 없이 돈을 마당에 던져버렸습니다. ​ 이를 본 어머니는 남편이 아들이 번 돈이 아니라는 것을 눈치챘다고 생각했고 이번에는 아들에게 직접 나가서 스스로 돈을 벌어오라고 했습니다. ​ 아들은 그 길로 집을 떠나 온갖 궂은일을 하며 돈을 벌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 그리고는 이번에도 자기가 일을 해서 번 돈이라며 아버지 앞에 내놓았는데 아버지는 예전처럼 돈을 마당으로 던져버렸습니다. ​ 그러자 아들은 깜짝 놀라 돈을 주우며 아버지에게 말했습니다. ​ “아버지 정말 너무 하십니다. 제가 이 돈을 버느라고 얼마나 고생했는지 아십니까?” ​ 아들의 이 말을 들은 아버지는 눈물을 흘리며 아들의 손을 꼭 잡고 말했습니다. ​ “아들아, 이번에야말로 정말 노력해서 벌어온 돈이 맞구나. 고된 노동은 우리를 힘들게 하므로 때때로 우리는 일하지 않는 삶을 꿈꾸기도 합니다. 그러나 실상 노동은 축복입니다. ​ 같은 값어치의 돈이라고 해도 내가 수고하고 힘들게 얻은 돈일수록 더 귀한 가치가 됩니다. ​ ​ # 오늘의 명언 노동은 인생을 감미롭게 해주는 것이지 결코 힘겨운 짐이 아니다. 걱정거리를 가지고 있는 자만이 노동을 싫어한다. – 빌헬름 브르만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노동 #노동의가치 #인생 #삶 #명언 #영감을주는이야기 #교훈 #따뜻한하루
너무 힘들게 살지 마십시오
아무리 힘들어도 오늘은 갑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또 내일은 옵니다 너무 힘들게 살지 마십시오 밤이 지나면 새벽이 오듯 모든 것은 변해갑니다 오늘도 지구촌 어느 곳에는 지진이 일어나고 재난으로 많은 사람이 죽었답니다 단 하루도 예측하지 못하는 것이 우리들의 삶입니다. ​ 너무 힘들게 살지 마십시오 너무 근심하지 마십시오 늘 슬픈 날도 없습니다 늘 기쁜 날도 없습니다 하늘도 흐리다가 맑고 맑다가도 바람이 붑니다 때로는 길이 보이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다시 열리는 것이 인생입니다 ​ 당장은 어렵다고 너무 절망하지 마십시오 지나고 나면 고통스럽고 힘든 날들이 더 아름답게 보입니다 ​ 한 번쯤 주위를 돌아보십시오 나와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가를 겉만 보지 말고 그들을 나처럼 바라보십시오 행복한 조건인데도 불구하고 불행한 사람들과 불행한 조건인데도 행복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어떤 사람들이 행복한지 무엇 때문에 행복한지 바라보십시오 아무리 힘들어도 그대가 살아만 있다면 그것은 희망입니다 그대가 살아만 있다면 그것은 꿈입니다 ​ 오지 않는 봄은 없습니다 때로는 그대 슬픔이 얼마나 사치스러운 일인가를 생각해보십시오 가난해도 병든 자보다 낫고 죽어가는 자보다 병든 자가 났습니다. 행복은 무엇을 많이 가진 것이 아니라 어떻게 사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그대는 가진 것이 너무 많습니다 그대가 걷지 못해도 그대가 병들어도 살아 있는 한 ‘축복’입니다 ​ 그대의 가슴을 뛰게 하십시오 살아 있을 때 날개를 잃어 보는 것은 축복입니다 살아 있을 때 건강을 잃어 보는 것도 축복입니다 어려움이 지나고 나면 그대는 은혜를 압니다 걷지 못해도 뛸 것이고 뛰지 못해도 날것입니다 ​ 오늘 사는 것이 어렵다고 한탄하지 마십시오 사랑이 없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사랑하는 것만으로 이미 받았습니다 그대 주위에 누군가를 사랑할 대상이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도 행복합니다 ​ 가장 큰 불행은 가진 것을 모르고 늘 밖에서 찾는 것입니다 준 만큼 받으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비교할 수 없는 게 사랑입니다 아무리 아름다운 꽃밭도 다가가서 보면 기대만큼 아름답지 않습니다 ​ 오늘도 지구촌에서는 슬픈 소식들이 날아옵니다 그리고 기쁜 소식들이 들려옵니다 그대가 살아 있기 때문입니다 그대를 무덤으로 인도하지 마십시오 ​ – 이욱환 – ​ ==================================== ​ 인생의 희로애락을 모두 겪을 수 있음에 행복해하세요. 살아있다는 것만으로 당신은 세상 누구보다 행복한 사람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사람을 고귀하게 만드는 것은 고난이 아니라, 다시 일어서는 것이다. – 크리스티안 바너드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세상살이 #힘든세상 #고난_역경_시련 #다시_화이팅 #인생 #삶 #명언 #영감을주는이야기 #교훈 #따뜻한하루
영화 <미나리>에서 반응 갈리는 장면 (강스포)
(((스포주의))) 한예리가 스티븐연에게 주차장에서 이별을 고하는 장면 1. 스티븐연이 이해된다 👉 다 가족 잘되자고 하는 일이었다. 병아리 감별은 큰 돈도 안되고, 농장이 성공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 거래처도 다시 찾고 다 잘 풀리고 있는 중인데, 왜 헤어지자고 하냐. 가족들에게 뭔가 해내는걸 보여주고 싶었을 뿐이다. 2. 한예리가 이해된다 👉 돈이 전부인가. 돈이 부족해도 가족이 함께 하는 삶이 더 중요한거다. 당신에게 중요한 것은 가족보단 돈이었다. 거래처를 다시 찾았으니 이젠 함께 할 수 있다고? 너무 지쳤다. 더 이상은 못하겠다. ** 상황설명 : 스티븐연은 자신의 농장사업을 위해 가족들을 이끌고 캘리포니아에서 미국 아칸소주로 내려옴. 심장이 아픈 아들이 걱정됐던 한예리는 도시로 돌아가고 싶어함. 거래처의 배신 등으로 사업은 점점 힘들어지고, 한예리는 농장을 접고 도시로 돌아가자고 스티븐연을 설득함. 하지만 스티븐연은 자긴 여기에 남아 농장을 일구겠다고 함. 아들의 심장도 괜찮아지고, 거래처도 다시 찾아 모든게 다 잘 풀려가던 어느 날, 한예리는 스티븐연에게 헤어지자고 이별을 고함. ** 출처ㅣ더쿠 둘 다 이해는 충분히 되지만 . . 1을 하는 과정에서 부인에게 너무 믿음을 못줬던 것 같아요 T_T 여러 과정상 남편한테 믿음이 사라지고 있는 상황이라 부인에게 조금 더 공감이 됐습니다 . .
판사의 명판결
1930년 어느 상점에서 빵 한 덩이를 훔치고  절도 혐의로 기소된 노인이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판사가 빵을 훔친 이유를 물었습니다.  "판사님, 저는 지금 이혼한 딸과 살고 있는데  딸은 병들었고 두 손녀딸이 굶고 있습니다.  빵 가게 앞을 지나가는데 나도 모르게  그만 손이 나갔습니다. 잘못했습니다." 노인의 말을 들은 방청객들은 노인에게 동정의 시선을 보내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공정한 법의 집행을 내려야 하는 판사는 고민을 안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판사는 잠시 후에 다음과 같이  판결을 내렸습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다 할지라도  남의 것을 훔치는 것은 잘못입니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하고 예외가 없습니다.  그래서 법대로 당신을 판결할 수밖에 없습니다.  당신에게 10달러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당시 10달러는 노인에게는 너무나도 컸습니다. 노인의 딱한 사정에 선처를 기대했던 방청객들은  실망스럽다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자리에서 일어난 후  법정에 있는 사람들에게 모자를 내밀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노인이 빵을 훔쳐야만 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고 방치한  우리 모두에게도 책임이 있는 것입니다.  여기 10달러를 제가 내겠습니다.  여러분 중에도 저와 같은 생각을 한다면 50센트를 이 모자에 넣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그 돈을 거두어 이 노인분에게  다 주도록 하시오." 그렇게 해서 57달러 50센트의 돈이 모였고, 노인은 돈을 받아서 10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남은 47달러 50센트를 손에 쥐고  눈물을 흘리며 감격했습니다. 이 명판결로 유명해진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는  그 후 1933년부터 1945년까지 12년 동안  뉴욕 시장을 세 번씩이나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벌을 받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리고 법을 어긴 사람에게 벌은 내리는 이유는  다시는 그런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입니다. 그런데 때로는 누군가가 저지른 작은 잘못은 온전히 그의 잘못만의 아니라 세상의 냉대와 무관심 속에 생겨나는  일도 있습니다. 우리 주변의 아픔을 살펴볼 수 있다면  이 세상의 많은 잘못이 생겨나지 않도록  막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 오늘의 명언 관용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인간애의 소유이다. 우리는 모두 약함과 과오로 만들어져 있다. 우리는 어리석음을 서로 용서한다. 이것이 자연의 제일 법칙이다. – 볼테르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관용 #인간애 #법
긍정의 힘
알렉산더 대왕이 전쟁에 나갔을 때의 일이다. 페르시아를 정복하기 위해 전장에 나가보니 적군의 수가 아군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병사들은 ‘이제 삶이 끝나는가 보다’ 하며 겁에 질려 있었습니다. 이를 보던 알렉산더 대왕은 병사들의 사기를 어떻게 하면 끌어올릴지 고심했고 병사들의 사기를 높일 방도를 찾아야만 했습니다. ​ 잠시 후, 겁에 질린 병사들 앞에 알렉산더 대왕이 나타났고 병사들에게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 “내가 신의 계시를 받았다. 신의 계시는 이렇다. 이 동전을 던져 앞면이 나오면 우리가 승리할 것이고, 뒷면이 나오면 우리는 패할 것이다.” ​ 알렉산더 대왕은 비장한 표정으로 동전을 높이 던졌고 숨이 멈출 것 같은 긴장의 순간, 모두는 땅바닥에 떨어진 동전을 주시했습니다. ​ 동전은 앞면이었고 병사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그 길로 병사들은 사기가 충전돼 용감히 싸웠고 결국 승리하게 되었습니다. ​ 전쟁이 끝나고 한 장군이 알렉산더에게 말했습니다. ​ “운명이란 참으로 무섭습니다. 동전의 앞면이 나온 것처럼 승리할 수 있었다니…” ​ 그러자 알렉산더 대왕이 대답했습니다.. ​ “사실 그 동전은 앞뒤가 다 같은 앞면이었다네!” 지금 어떤 일을 하면서 도전을 하고 있다면 ‘할 수 있다’고 확신하고 계십니까? 아니면 ‘어차피 안 될 거야’라며 미리부터 포기하고 계십니까? 마음과 생각을 긍정적인 자세로 임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전혀 달라지기도 합니다. ​ ​ # 오늘의 명언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사람은 문제를 두려워하지 않기 때문에 긍정적인 결과를 얻는다. – 노만 빈센트필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긍정적사고#하면된다#도전#도전정신#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