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5,000+ Views

닭다리 VS 퍽퍽살, 치느님의 메인은?

난… 퍽퍽살♥
9 Comments
Suggested
Recent
퍽퍽살👍🏻
@coldsnow 퍽퍽살러 이 댓에 좋아요 누른다..
난 날개... 모가지
@shank9933 모가지 맛있죠!! 주는곳이 별로없어서 문제지만..ㅜ
@iooo854 그러게요 ㅋ 날개살이 쫄깃하고 적당히 촉촉하기도하고 저한테는 취향저격 입니다
닭다리,날개파!
야들야들 다리살~!
다리파vs날개파 아닌건가요…? 저는 무조건 날개! 그다음 퍽퍽살인뎅.. 다리는 안먹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마트에서 등심 실패하지않고 고르는 방법.jpg
마트에서 고기를 고르신다면  어떤거 먼저 고르시겠습니까 선택하셨다면 정답을 확인해봅시다 제대로 고르셨나요? 혹시 등뼈 번호가 나와 당황하셨나요 이제 천천히 알아봅시다 고기를 집에서 구우면  맛이없는 이유는 고기가 애초에 별로인 부위거나 조리방법 때문입니다 하지만 거의 전자인경우가 많죠 당연한 이야기지만 부드럽고 소에서 나오는양이 적을수록 비싼고기입니다 등심은 목심과 채끝 사이에 있는 부위입니다  고기는 너무 질겨도 별로 너무 물러도 맛이없습니다 식감은 부위에 따라 다를수밖에 없습니다 윗등심부터 천천히 살펴봅시다 윗등심에서 중요한 부위는  살치살입니다  맛있는 부위지만 질긴부분도 너무 많이 포함되어있죠 같은 살치살인데 고기에 빗금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살치살의  빗살무늬가 많이 생겼습니다 이 두가지밖에 선택권이 없다면 당연히 살치살의 빗금을 보고  고르시는게 현명합니다  이제 슬슬 살치살도 작아지고 딱봐도 고기 별로인것처럼 보입니다  살치살은 없고 질긴부분들만 남았습니다 이 고기는 어떤 방법으로 조리해도 맛이 없는 부위입니다  이제 부드러운 부분입니다 흔히들 들어보신 꽃등심이죠 새우살이 아주 중요합니다 대부분 부드러운 식감을 가지고있으며 등심덧살이 큰부위는 피하시는게 좋습니다 같은 꽃등심이여도 오른쪽은 새우살이 작고 등심덧살이 많은편입니다 왼쪽을 고르셔야합니다 떡심이 없는 부위 아랫등심입니다  떡심이 없더라도 위에 설명된 새우살이나 살치살을 보고 부위를  판단하셔야 합니다  아랫등심도 마찬가지로 새우살이 큰쪽은 택해야합니다 알등심은 허리로 이어져 채끝이 됩니다 이 두가지만 있다면 당연히 새우살의 크기를 보고 결정하시는게 낫습니다 1번부터 우선순위를 두고 없다면 차선으로 고기를 고르신다면 질긴부위는 피하실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방법으로 미국산을 고르게 된다면 더 저렴하게 좋은 부위를 선택하실수 있습니다 가격차이가 어마어마합니다 그러나 척아이롤에서도 피해야하는 부위가있죠 목심에 가까운 부위를 선택하시면 돈과 턱을 모두 잃게됩니다  미국산엔 떡심이 없습니다 그래서 붙어있는 부위를 보고  판단해야죠 역시 살치살이 빗살무늬를 띄고있습니다 부드럽고 가격도 착하군요 출처 - 유튜브  Zattwo ZVS
우리가 몰랐던 닭, 100종의 닭 사진을 촬영하다
개도 그 생김새, 크기에 따라 그 견종이 수백 가지로 분류되듯 우리에게 친숙한 가축인 닭 또한 굉장히 많은 종류가 있다. 다양한 매체에서 보이는 닭은 보통 요리로써 사용되는 육계나 달걀을 목적으로 키워지는 산란계의 대표 품종인 레그혼(Leghorn)으로 우리가 닭을 떠올렸을 때의 이미지에 가장 부합하는 모습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이탈리아의 사진작가 모레노 모레티(Moreno Moreti)와 마테오 트란첼리니(Matteo Tranchellini)가 촬영한 ‘무수한 종류의 닭’ 사진을 본다면, 닭에 대한 지금까지의 고정관념이 와르르 무너질 수도 있겠다. 이들은 2013년부터 전 세계에 분포한 여러 종류의 닭을 촬영, 그간 음식으로만 생각해왔던 가축이 이렇게 멋지고 아름다울 수 있다는 새로운 생각을 품게 한다. 앵무새 못지않은 화려한 깃털과 여느 맹금류를 압도하는 늠름한 자태는 이 조류를 단순히 ‘닭’이라는 한 글자로 표현하기 미안할 정도. 두 사진작가는 닭을 촬영하는 데 있어 단 한 번도 강제로 포즈를 지정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하고 개체마다 독특한 개성을 표현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다고 말했다. 어쩌면, 매일같이 접하는 대상이지만, 한 번도 제대로 된 관심을 두지 않았던 우리들의 친구 닭의 모습을 천천히 감상해보자. 현재 이들은 킥스타터(Kickstarter)를 통해 이를 발간하기 위한 돈을 모금하고 있다고 하니 실제로 이를 소장하고픈 생각이 있다면, 아래의 주소를 따라가 보자. https://www.kickstarter.com/projects/chicks/book-0 출처 결국 다 치킨집으로................................? 우리가 알던 닭들과 조금 다르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