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사람의 뇌를 일부러 멈추게 할 수 있는 버튼.jpg
이 다큐는 기계공학 박사이자 로봇공학자로 유명한 데니스 홍 교수님의 궁금증으로 시작을 해.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로봇을 만들 때 가장 먼저 만드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 부분은 기계에 가장 중요하고, 또 꼭 필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를테면 이런거죠. 킬 스위치를 누르자는 교수님의 말에 학생이 킬 스위치를 누르자 로봇은 작동을 멈추고 몸을 접어버림. 로봇을 멈추게 하는 이것. 모든 로봇에게 있는 단 하나의 붉은 버튼. 우리는 이것을 ‘킬 스위치’라 부릅니다. 즉, 로봇을 조종하는 결정적 버튼이죠. 너무 익숙해서 감흥없던 킬 스위치를 의외의 곳에서 발견했습니다. ‘뇌 안에 숨겨진 스위치를 발견하다’ 공학자인 제게 아주 흥미로운 발견의 순간입니다. 인간 의식 스위치의 발견이라니.. 인간 두뇌에 있는 스위치란 뭘까요? 기계처럼 스위치를 갖고있다는 말일까요? 여기 궁금증을 해결해 줄 한 사람이 있습니다. 조지워싱턴 대학교 교수인 ‘모하메드 쿠보시’ 우리가 기계라는 다소 불편한 견해를 가진 이 사람은 아주 미스테리한 발견을 했습니다. 몇 년 전, 두뇌 전기 치료 중 일어난 일이였죠. 뇌 한 부분이 마치 스위치처럼 사람을 움직였다는 겁니다. 영상보면 진짜 환자가 소리내면서 책을 읽다가 자극을 주니까 그대로 멈춰버림;; 그러다가 자극을 멈추니까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자연스럽게 다시 책을 읽음. 마치 노래를 일시정지했다가 다시 재생한 것 처럼.. 숨겨져 있다는 뜻의 ‘클라우스트룸’은 뇌 안 깊숙히 위치한 얇고 불규칙한 모양의 물질인데요. 이것이 비밀장치라는 겁니다. 마치 기계의 스위치처럼 그 곳을 자극하면 사람의 행동을 조종할 수 있다는 거죠.
흥미로운 식물 종특.jpgif
1. 치맛바람이 태풍 수준 남들은 씨일 때 독립시키는데 감당 못할때까지 키움 맹그로브 저렇게 될 때까지 키우다가 너무 무거워지면 그때서야 독립시킴 사실 바람에 흔들리거나 무거워서 강제독립되는거ㅋㅋ 다트나 닌자 독침처럼 진흙땅에 팍팍 꽂힘. 그 독립마저 엄마 밑인게 함정 2. 훼이크다 이... 가짜꽃으로 벌이랑 나비를 낚는다. 산수국 큰 꽃은 헛꽃이고 큰 꽃이 둘러싼게 진짜 꽃. 벌이랑 나비는 꽃가루셔틀 3. 과학수사대 뺨침 곤충들은 자외선을 볼 수 있음. 꽃들은 곤충들이 볼 수 있는 꿀 안내선을 표시함 금잔화 상사화 원추리 다알리아 자외선을 흡수해서 더 까만 부위가 꿀이 있다는 표시. 200여종의 꽃들 중 40퍼센트 정도가 쓰는 스킬. 4. 틈새시장 남들은 생각도 안하는 표적을 노림 지금도 늦지않았음. 징그러움을 잘 느낀다면 스킵! 라플레시아 (꽃크기가 1M, 무게가 10Kg) 다른 꽃들이 달콤한 냄새로 벌과 나비를 유혹할 때 라플레시아는 시체썩는 냄새로 파리를 유혹 파리가 꽃가루셔틀 5. 먹튀를 역이용 니가 지금 한 먹튀가 내 계획 중 일부다. 깽깽이풀 이렇게 생긴 씨를 그냥 떨구는데 씨에 하얗게 붙어있는게 개미가 좋아하는 먹거리임. 달달한 지방덩어리ㅇㅇ 개미는 맛난 지방덩어리만 떼먹고 씨는 아무데나 투기. 그렇게 씨는 자라고...이것이 바로 깽깽이풀의 계략 먹튀를 역이용해서 여기저기 퍼진다. 출처
당장 멈춰야 할 몸에 안 좋은 식생활 5 jpg.
코팅이 벗겨진 프라이팬을 계속 사용한다 대부분의 프라이팬은 대부분 코팅이 되어있으며 쉽게 설거지를 할 수 있어 인기가 있다. 코팅된 프라이팬은 테프론의 원료인 퍼플로로옥타노 엑시드를 사용하는데, 이 프라이팬을 오래 사용하거나 강하게 긁혀 코팅이 벗겨지면 발암물질이 검출될 수 있다. 따라서 이 발암물질을 음식과 함께 섭취하고 싶지 않다면 되도록 빨리 팬을 교체하거나 버리도록 하자. 쿠킹 호일에 고기를 굽는다 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을 때, 굽는 동안 생기는 고기 기름을 처리하기가 번거롭다는 이유로 쿠킹 호일을 사용하고는 한다. 하지만 쿠킹 호일은 높은 온도에 노출됐을 때 많은 알루미늄이 빠져나올 수 있어 위험하다. 알루미늄은 소량이라도 일정량 이상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인체에 축적돼 알츠하이며병과 골다공증, 피부 알레르기와 빈혈, 기억력 감퇴, 학습장애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쿠킹 호일에 고기를 굽는 것은 피하도록 하자. 음식을 플라스틱 용기에 보관한다 먹다 남은 음식을 플라스틱 용기에 보관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부 음식의 경우 플라스틱과 닿으면 부정적인 반응을 일으켜 해로운 화학물질을 함께 먹게 될 수도 있다. 게다가 플라스틱 용기에 먹다 남은 밥이나 전을 보관했다가 전자레인지에 다시 데우는 것은 그 위험을 배로 만든다. 따라서 플라스틱 용기는 되도록 음식을 담아 냉동시킬 때 사용하며, 음식을 보관할 때는 항상 내열 강화 유리나 세라믹, 스틸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양은냄비를 지속적으로 사용한다 라면이나 김치찌개 등 가정 뿐만 아니라 소문난 맛집에서도 양은냄비에 뜨겁고 염분이 있는 음식을 내오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양은냄비는 아연과 니켈 등을 섞어 만든 합금 그릇이다. 따라서 염분과 산도가 높은 음식물을 양은냄비에 지속적으로 조리할 경우 빈혈 증세, 어지럼증과 함께 심하면 뇌신경 계통의 장애를 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 특히 이유식 조리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 통조림을 개봉한 후 캔 채로 보관한다 통조림 캔 재질은 주로 주석, 스테인리스스틸, 알루미늄이 주를 이루고, 식품과 접촉하는 내면에는 녹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에폭시 수지 코팅이 이용된다. 그런데 통조림 개봉 후 식품을 그대로 캔 채 보관하면 뚜껑이 제대로 밀봉되지 않아 미생물에 오염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과일 통조림 같은 주석도금 캔의 경우에는 외부 산소와 접촉해 부식이 빨라지게 된다. 따라서 통조림 식품을 개봉한 후 장시간 실온에 보관하거나, 냉장 보관할 경우에는 제품이 변질되거나 식중독 균에 노출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통조림을 개봉한 후에는 반드시 바로 섭취하는 것 좋다. 혹시 음식이 남았다면 유리병이나 별도의 용기에 남은 음식을 개별 보관하도록 하자. 출처 양은냄비에 라면끓여서 고추참치랑 먹으면 갸꿀...이지만ㅋㅋ 바꿔야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