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7310godqhr
5,000+ Views

■464

덥다더워~~~;;; 행운.탱구도 더워보여서
(요즘 더 늘어져여~;)
여름컨셉으로 션~한 물 대령했심다 ㅎㅎ

얼음 한 조각 갖고 놀아보라고 줬더니
아래로 계속 떨어뜨리네요 ㅎ
영상>>>
너무 차가울까봐서 달랑 한조각 퐁당~
호기심에 바로 입댓다가

앗! 차거!! ㅇㅅㅇ;;

아유~~ 귀여워 ㅎㅎㅎㅎㅎㅎ

차가움에 놀랬던 녀석 ㅎㅎ
조심조심 소심하게 터치터치 ㅎㅎㅎ

영상>>>
그러다가 솜방망이 찍먹 보여줬어요~ +ㅅ+
하... 귀여웡...♥︎


탱구도 얼음 한 조각 체험 하긔!

별관심을 안보여서 흰양말위에 살포시
올려놔봤어요 @ㅅ@ .....

영상>>>

ㅇㅅㅇ !!!

한참 있다가 차가워서 흠칫~~;;; ㅎㅎㅎㅎㅎ
(보여지는 영상보다 꽤 길게 얼음조각이
흰양말위에 있었어요ㅎ)

하루 얼음 한조각 동동 띄워주마♥︎




⬇️아이들과 초코 행운이 탱구 이야기
8 Comments
Suggested
Recent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털땜에 차가움에 좀 늦게 전해졌나봐려 깜놀 ㅋ 너무 귀엽구 재미나고 ㅎㅎㅎㅎ
@mingran2129 ㅎㅎㅎㅎㅎ 애들이랑 보면서 빵 터졌었어요 ㅎㅎㅎ 털땜에 늦게 느끼는 냥이 감각이라니여 ㅎㅎㅎ😁😁🤣
역쉬 탱탱구리는 기대를 저 버리지를 않네요ㅋㅋ 우리두 이렇게 더운데 털잇는 아가덜은 을마나 더울까요~~건강조심들하셔요~~~
@pejlove7979 탱탱구리ㅎㅎ 멍때리다 흠칫;; 차가운 얼음맛 제대로 봤지영~ 곧 쿨매트도 깔아줘야겠어요~ 건강 잘 챙깁시데이~~😁
너 얼음이냥… 놀랬다냥…
@vladimir76 ㅎㅎㅎ 냥 깜놀했죠😶;; 냥이는 놀라는것도 넘 귀여워여~🥰
😂😂😂
@assgor900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서 보면 비극 (in 남산타워)
저번 달에 남산타워를 다녀왔지만 이제서야 포스팅을 올립니다. 이날, 하늘의 구름이 드라마틱했기에 함께 보고 싶어 뒤늦게라도 작성합니다. 남산타워까지는 걸어서 가거나 버스 및 자가용, 케이블카를 통해 갈 수 있습니다. 참고로 남산타워 전망대는 할인 찬스를 추천 합니다. 대인 16,000원이지만, 저는 11번가 할인가로 990원에 다녀왔습니다. 전망대에 가기 전, 사랑의 자물쇠로 가득한 곳에 갔습니다. 만원버스에 답답했던 마음이 시원해지기 시작합니다. 오랜만에 간 남산타워의 내부구성이 많이 바뀌어 있습니다. 제일 재미있던건 3D 체험이었습니다. 이 영상 속 장소에서는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계절과 한국의 모습들이 나왔습니다. '이파리가 나무에서 멀어지는 일을 가을이라 부른다'는 문장이 생각납니다. 위에서 서울의 가을을 내려다봅니다. 하늘로 향할 것 같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망대에 도착했습니다. 수많은 인파를 뚫고 창에 달라붙어 밖을 바라봅니다. 여기저기 추억이 가득합니다. 이토록 작은 곳에서 아등바등했구나 싶어 미지근한 웃음이 지어집니다. 살기 힘들다고 생각했던 것이 위에서 보니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느껴지며 오묘한 위로를 받습니다. 우리의 불편함은 탄탄한 곳에 자리를 잡고 싶어 하는 욕망에서 비롯된다......하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고 더 이상 맞서 싸우지 않는 것, 탄탄한 기반이 없음을 받아들이고 긴장을 푼 상태에서 역동적인 특성을 받아들이는 것...이것이 바로 자유다. 전망대에는 기념품가게와 카페, 스무디 기계가 있습니다. 맥주도 마실 수 있어 신기했습니다. 작지만 알찬 곳입니다. 창문 중간중간에 꾸며져 있는 것을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높아진건 단순히 높이 뿐만이 아닙니다. 전망대 밑으로 내려가니 소원을 적어두는게 있어서 건강을 적어 단단히 묶어두고 왔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몸도 마음도 많이 시달린 탓입니다. 모든 창 너머에는 창살이 있어서 밤은 여러 조각이었다. 검은 조각마다 별이 수놓아져 있었다. 해가 지려고 합니다. 작은 전망대를 돌면서 빈 창문을 노리다 앞으로 다가갑니다. 해가 지는 모습을 좋아합니다. 물들어가는 하늘빛에 눈동자 색이 진해집니다. 일몰을 보는 날이 적기에 더 소중한 순간이었습니다. 전망대 꽤 좋군요. 좋습니다. 밤이 되었습니다. 수많은 빛이 어둠을 밝힙니다. 우울은 삶의 보편적 바탕색이라던데, 당신의 밤은 무슨 색인가요. 주인공이 될 수도 조연이 될 수도 배경이 될 수도 빛의 낙엽을 밟으며 원래의 곳으로 향합니다. 기분전환이 필요하거나 숨을 쉬어도 마음이 답답할 때, 위로가 필요할 때 높은 곳으로 가보시는건 어떨까요? 넓어진 시야가 당신에게 주는 것이 있을 겁니다.
'아 몰랑' 심각하게 눈치 없는 고양이들
최근 트위터에서는 '누워서는 안 될 곳에 누운 고양이들'이라는 시리즈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를 재밌게 지켜보던 집사들도 너도나도 참여하며 시리즈가 날로 쏟아져나오고 있는데요. 오늘, 꼬리스토리도 고양이가 이렇게 눈치 없는지 처음 알았습니다. 01. 운수 좋은 날 지나가던 고양이에게 평생 있을까 말까 한 행운이 찾아왔습니다. 움직이지 않는 휴먼 무릎베개를 발견한 것이죠. 음. 이유는 중요하지 않아요. 02. 회전목마 놀이기구의 대기 줄이 짧으면 기구에서 내리자마자 바로 다시 타는 행운을 누릴 수 있는데요. 이런 행운은 10년에 한 번 올까 말까 입니다. 하지만 이제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에겐 수화물 14번 창구가 있으니까요. 03. 좋은 자리는 선착순 드디어 오랜 기다림 끝에 닭들이 앉아있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편한 건 아직 잘 모르겠지만 엄청 좋은 자리인 건 확실합니다. 저기 있는 닭이 자꾸 쳐다보거든요. 04. 이거 왜 이래 티셔츠만 입고 하체를 노출한 집사가 우리 집을 빼앗으려고 합니다. 도대체 집사는 언제 철이 들까요. 집사야. 네가 살 집은 네가 사야지. 05. 꿈의 정원 무릎을 굽혀야 겨우 들어갈 수 있는 좁은 공간에 휘날리는 먼지. 거기에 방향을 알 수 없는 폐쇄되고 어두운 공간이라니. 맙소사. 당장 계약합시다. 06. 1박 2일 아저씨. 방 하나 주세요. 트윈룸으로요. 07. 다 이유가 있지 고양이가 온종일 자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고양이는 사냥할 때 순간적인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절대적인 휴식이 필요하죠. 어젯밤에 뭐 먹었냐고요? 사료 먹었는데요. 08. 초보 집사 오늘 집사가 허겁지겁 달려와 비닐 속 안에 있던 저를 밖으로 꺼냈습니다. 그리곤 '괜찮냐'며 '누가 너를 이 좁은 곳에 가두었냐'며 속상해했는데요. 초보 집사가 자꾸 선을 넘네. 09. 일기예보 여자친구와 전 사이가 좋습니다. 우린 언제나 뜨겁거든요. 우웁웁- 근데 오늘은 좀 춥다. 10. 앉지 마시오 저는 공공질서를 잘 지키는 편입니다. 들어가지 말라고 하면 안 들어가고, 떠들지 말라고 하면 안 떠들거든요. 앉지 말라고 하면요? 누우면 되죠. P.S 눈치 챙겨요들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이상한 곳에서 자는 고영희 씨들
고양이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의 사냥을 하기 때문에 체력을 아끼기 위해 틈날 때마다 잠을 잡니다. 그래서 언제, 어디서든지, 어떠한 상황에서도 잘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마치 술 취한 사람처럼 말이죠! 01. 천장에서 물이 새요 앗 영희 씨였군요. 철조망이 몸을 압박해서 불편하지 않나요? 영희 씨. 영희 씨? 이런, 벌써 잠들었어요. 02. 누가 아이스크림을 쏟았어 앗. 이번에도 영희 씨였어요. 영희 씨, 이런 데에서 자지 말고 편한 곳으로 가서 자요. 아니 이건... 코 고는 소리 같아요. 03. 재능 있는 영희 씨 요가 자세를 배우던 영희 씨가 그만 잠들고 말았어요. 그런데 잠든 자세가... 고급 요가 자세인 고양이 자세잖아요! 영희 씨 소질 있는데요? 04. 내일 다시 올게요 방석을 하나 사려고 했는데요. 그냥 내일 다시 올게요. (소곤소곤) 05. 말 좀 물을게요 안녕하세요 슈퍼 아저씨. 혹시 여기 찜질방이 어딘가요? 아, 여기라고요. 06. 아무리 날씨가 좋아도 그렇지 누구예요. 여기다 빨래를 널어놓은 사람이.  07. 술 못한다고 했잖아요 아 선배님. 저 냄새만 맡아도 취한다고 했잖아요(중얼중얼) 제발 회식 좀 강요하지 말란 말이에요! 08. 돈 많은 영희 씨 영희 씨 돈 많은가 봐요? 원목으로 맞춤 침대까지 제작하고. 09. 네 알겠어요 아무 말 하지 않을게요. 드립 잘못 날렸다간 악플 달릴 게 분명해요. 10. 수학 시간이었어요 학창시절, 저 자세로 자다 등짝 많이 맞았어요. 특히 수학 시간에요. 11. 최고의 집사 온종일 꼼짝하지 않는 최고의 무릎이에요. 평범한 집사들은 이렇게 못하거든요. 12. 우는 거 아니었어요? 왜 울고 그래요. 아무리 힘들어도 기죽지 말아요. 영희 씨 옆엔 제가 있잖아요. 제 말 듣고 있어요?  13. 비켜요 저 샤워하고 빨리 나가야 된단 말이에요.  마스크 사야 된단 말이에요. 14. 고떼라떼 한 잔 따뜻한 고떼라떼 스몰 사이즈로 테이크 아웃할께요. 15. 제발 너 땜에 마스크 못 사겠어. 빨리 일어나... 16. 오늘부터 말이죠 계단을 오르내릴 때마다 엉덩이를 통하고 두드려주세요. 17. 미안해... 새가 도와달라는 표정으로 저를 물끄러미 쳐다보고 있어요. 저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시선을 피하고 말았어요.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 18. 선크림 사야 되는데 직원분에게 선크림 어딨느냐고 물어보니까 고양이 뒤에 있대요. 음.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쯤 태닝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엄마, 뒤에 있는 고양이는 누구예요?'
페이스북에는 '우리 집 고양이 아닌데(my house not my cat)'라는 그룹이 있습니다. 자신의 집에서 낯선 고양이 사진을 공유하는 곳인데요. 도대체 자신의 집에서 낯선 고양이를 인증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싶지만, 회원 수는 약 3만 명이며 매일 끊임없이 새로운 에피소드가 쏟아집니다. 01. 억울해 여보 '어젯밤, 웬 고양이 한 마리가 자연스럽게 소파 위로 올라와 자리 잡았어. 남편 무릎에 손 올리는 걸 보면   남편과 아는 사이인가 싶은데. 남편은 처음 본다며 억울해하더라고요.' 도대체 무슨 사이시죠. 02. 너네가 더 수상하거든? '설거지를 하다 무심코 고개를 들었더니, 고양이 세 마리가 저를 수상하다는 듯 쳐다보고 있어요. 순간 제가 진짜 수상한 사람이 된 줄 알았어요.' 누가 수상한지 다수결로 하자. 03. 너네 집으로 가 '이웃집 고양이가 아침 7시에 제 가랑이 사이로 들어와서 자더니 오후 5시가 되도록 떠나질 않아요. 결국, 옆집 보호자가 저에게 고양이 좀 돌려줄 수 있냐고 연락이 왔어요.' 우리, 집 바꿀래요? 04. 잘 생각해봐요 '우리 집에 꾸준히 찾아오는 길고양이, 오스카입니다. 안타깝게도 오스카를 입양할 수는 없지만, 녀석의 밥을 매일 챙겨주고, 동물병원에도 정기적으로 데려갑니다. 얼마 전에는 중성화 수술도 시켜주었고, 목걸이도 해주었어요. 어느덧 6년이나 되었네요.' 음. 그 정도면 키우는 거 맞는 것 같아요. 05. 깜짝 손님 '녀석을 위해 환풍구까지 뜯었던 기억이 납니다. 나도 반갑긴 한데 말이지...' 다음부턴 정문을 이용해 주십시오. 06. 택배 왔습니다 '그토록 기다리던 아마존에서 주문한 물건이 도착했어. 그런데 조금 이상해. 고양이는 주문한 적이 없거든.' 저는 서비스입니다 고갱님.  07. 얼마나 맛있다구 '어느 날, 처음 보는 고양이가 제 딸을 졸졸 따라 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일주일 동안 이 녀석의 보호자를 찾다가 결국 우리가 입양하게 되었어요. 녀석도 고마운지 매일 작은 선물을 건네줍니다. 가령 죽은 쥐 같은 거요.' 집사야 날 생각해서 한 입만 먹어봐. 08. '모던 패밀리' 할 시간이네 '이 녀석은 맥스야. 가끔 우리 집에 와서 TV를 보고 가지.' 시작하면 부르랬잖어. 09. 은혜 갚은 고양이 '정원에서 만난 길고양이가 날 따라 집 안으로 들어오더니 입에 물고 있던 스펀지를 바닥에 던졌어. 도대체 무슨 의미일까.' 뭘까. 이제 비겼다는 저 표정은 10. 어머니와 고양이 '엄마가 부엌에서 고양이와 함께 요리하고 있더라고요. 난 당연히 엄마에게 어디서 온 고양이냐고 물어봤지.'  엄마가 뒤돌아보곤 소리 지르시더군. 사진 페이스북 그룹/myhousenotmycat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