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우리나라 농산물 가격이 심각한 이유
농사보다 판매하는 게 더 힘들다는 농민 아주머니, 이 아주머니는 왜 우는 것일까? 하지만 마트에서 사는 소비자 입장에서는 농산물 가격은 금값 농산물 가격이 비싸다고 말하는 소비자 혹시 중간상인들이 다 해먹나?라며 의심을 한다. 전문가는 수수료를 먹고 사는 사람들끼리 이익을 보고 있다고 말한다. 그게 무슨 의미일까? 전국에 32개의 도매시장이 있다. 이 도매시장은 국민들의 세금으로 지어졌으며, 경매를 통해 농산물을 유통하도록 정해져 있다. 도매시장에 들어오는 모든 농수산 상품은 “도매법인을. 통해서 거래를 해야만 한다. 그리고 그 물건들을 경매를 통해 가격을 책정해라.” 라고 법으로 정해져 있으며 도매법인은 모든 농수산 물건을 독점한다. 농산물 경매 권한을 부여받은 도매법인들은 농민이 출하한 농산물을 경매에 붙이고 농산물을 살 중도상인들은 가격을 제시하면 경매사들은 최고가를 낙찰해서 중도매인들에게 출하한다. 즉, 농산물 > 도매법인 (경매를 통해 가격결정) > 중도매인 > 소매장 이렇게 유통구조가 형성된다. 하지만 농민들은 농사를 지은 물건들을 제가격에 못받는다고 한다. 그래서 실제로 한번 감자 5톤 그리고 배추를 도매법인에 경매를 붙여보기로 한다. 감자를 경매에 붙인 결과 감자 한 상자에 7,000원부터 32,000원까지 차이를 보인다. 배추 역시 한 상자에 6,500원부터 11,000원까지 도매법인마다 2배 가까이 차이를 보이면서 가격이 들쭉날쭉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이렇게 판 감자 한 상자는 평균 23,800원 하지만 소비자들이 살 때는 가격이 두 배나 뛰어올라 58,000원으로 판매되고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농민들은 경매사와 중도매인이 짜고 치고 물건을 줄 수 있다고 한다. 즉, 경매과정에서 경매사가 중도매인한테 “야 너 감자 40,000원 제시 하면 물건 줄게” 하면 중도매인이 OK 하는 형식으로 담합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한다. 이를 통해 중도법인들은 힘 안 들이고 큰 이익을 볼 수가 있다. 관계자 역시 그럴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실제 경매는 출하 물건 하나 당 거의 3초에서 1초 사이에 결정이 된다. ㅊㅊ 이종 모야 이거 왜 안 뜯어고침? 열심히 피,땀 흘려 일한 농사꾼은 손해보고 중간에서 다헤쳐먹는구나,, 개선 못함?
양반가 도련님 이병철이 흙수저 출신 정주영에게 열등감 가지며 평생 부러워했던 한 가지
정주영과 이병철은 대한민국 재계를 대표하던 두 양대산맥이었다. 라이벌리를 형성했던 두 명은 출발선부터가 아주 달랐다. 이병철은 지역 유지 양반가문 도련님으로 일본 와세다대학에 유학한 후(막상 공부에 흥미가 없었는지 도중에 중퇴하고 일본 구경만 실컷 즐기다가 귀국함) 집안에서 부쳐주는 돈으로 유유자적 인생을 즐기다가 대구에 자기 사업체를 마련했고(삼성상회) 정주영은 빈농의 아들로 교육을 받지못한 무학이었으며 아버지 소를 도둑질해서 판 돈으로 서울로 올라와서 일한 가게에서 성실성으로 주인을 감동시켜 원래 주인 아들이 물려받을 가게를 정주영에게 물려주었다. 한겨울에 녹색 잔디를 깔라는 미군의 요청을 받자 잔디 대신 녹색보리로 쫙 깔아서 이후 미군의 수주를 독점하게 된 일화는 유명하다. 말하자면 이병철은 이미 물고 태어난 금수저를 다이아수저로 바꾼 셈이고 정주영은 밑바닥부터 하나하나 미션을 깨듯이 살아오며 올라간 자수성가의 아이콘이다. 정주영은 이병철의 타고난 부와 느긋한 여유로움을 부러워했고 일본 유학까지 다녀온 이병철 앞에 설때마다 무학인 자신의 학력에 컴플렉스를 느꼈다. 심지어 삼성은 정권의 적극적인 비호를 받으며 '반도체'라는 새로운 산업을 개척하며 정주영의 현대를 점점 따라잡으며 80년대 후반부터는 대한민국 대표 기업이 되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그 잘난 이병철도 정주영한테 열등감을 느끼고 부러워하는게 있었으니... 아들을 서울대에 보냈다는 것이다 (6남 정몽준) 우리가 아는 그 고시원 체험에 버스비 50원 정몽준 맞다. 무학의 학력이 평생의 열등감이었던 정주영의 한을 풀어주었고 동네방네 잔치를 하며 자랑하고 다녔다. (이방원이 집안 최초로 과거 합격했을때 이성계가 보였던 반응이 데자뷰된다) 반면 이병철의 자식은 서울대 갈 정도의 공부머리는 없었던 모양이다. '왜 우리 집안엔 서울대 간 사람이 없냐'고 한탄을 했다는 일화는 유명하고 아들들은 주로 와세다대학을 많이 갔는데  '서울대를 못 가면 일본으로 대학가라'는 의중 때문이었다고 함 이건희도 아주 어린시절부터 일본 유학을 시켜서 일본어를 네이티브급으로 잘한다 결국 이건희는 아들 이재용을 서울대 동양사학과에 보내는 데 성공하며 이병철 회장 소원을 손자 세대에서 비로소 풀어주었다.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