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감방 동기 등치려던 수산업자..김무성 만나고 '판' 키웠다




김씨의 지인은 “오징어 사업 투자금으로 1억 5000만원을 건네받아 3000만원 정도만 송씨에게 돌려주고 1억 2000만원을 떼어 먹을 계획이었는데,
송씨가 김무성 전 의원에게 김씨를 소개하면서 판이 커졌다”고

송씨는 김 전 의원에게 “어마어마한 놈을 만났다”며 김씨를 재력가로 소개했다. 김 전 의원이 이틀 뒤 자신의 형에게 “사업을 해 보라”며 김씨를 연결해 줬다고 한다
김 전 의원의 형은 김씨에게 86억원을 송금한 이번 사건의 최대 피해자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