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dive
1,000+ Views

모기 물렸을 때 안 가렵게 하는 꿀팁

제발 발가락은 안 물면 안 될까?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모기물림...ㅡㅡ
버물리가 최고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동백꽃 필 무렵] 옹산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신장병으로 중환자실에 있는 동백이 엄마 면회 시간이 지나 간호사가 보호자들을 모두 내보낼 때 동백이는 오늘 어머니 옆에 있어주라며, 환자가 보고싶어 할만한 사람 다 오시라고 함 오늘을 넘기지 못할 거라는 거 그날 밤 기적처럼 마지막 정밀검사에서 실낱같은 희망이 보여 급히 신장 이식 수술을 위해 큰 병원으로 이동해야하는 상황 ~ 옹산 ~ - 죽이고 살리는 거야 하늘이 정하는 건디 뭐 어뜩햐 - 아휴 .. - 근데 말이여? 그 직전까지는 사람이 좀 해볼 수 있는 거 아닌가? - ...! 야 귀련아, 니 동생 애련이가 옹산병원에 있지? - ...! (애련, 귀련 동생, 하루종일 진짜 하루종일 ㅋㅋ 동백이 엄마 상태 옹벤져스에 전달) - 나는 애련이를 쫄테니께 다들 주변들 좀 털어봐봐 하는데까지 해보게 [ 원래 이 대한민국이 한 다리 건너 형 누나 동생이고 ] 그 시각 신호등을 제어하는 소장님 - 야 이짝은 오케이여! 빵빵빵빵ㅇㅇ빵!!!! 빵 !!!!빠앙ㅃ!!!! 빵빵!!!! - 응~ 신고들 혀 신고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멈춰진 도로에서 막힘없이 달려가는 구급차 나이스 [ 약간 오지랖으로 굴러가는 민족이라고! ] [ 옹산이 꿈틀대기 시작했다 ] - 당숙니임 !!!! 밟아요!! 밟으라구요!!!!!! - 책임은 내가 진다니까요???? [ 노형은 국내 최대 의료장비를 갖춘 사륜구동 구급차를 섭외해왔고 ] 동백이네 구급차 지나간 걸 확인하고는 - 지금 동백이 진입헌다 !!!!! 오바!!!!!! - 오케이예유 - 그 맥히는 건 군청 앞이니께 일단 거기를 제압하자고 [ 이 이상한 나라 옹산에선 신호가 한번도 안 걸렸고 ] [ 사람들의 마음이 홍해를 갈랐다 ] 그리고 간지 끝판왕의 등장 눈빛봐 - 네. 저 홍자영이에요. 홍자영 (옹산 최고의 이혼전문 변호사, 갓자영) 그렇게 무사히 그리고 빠르게 병원에 도착한 구급차 뒤로 도착한 자영을 맞으러 의사들이 달려나옴 ㅋㅋㅋㅋㅋㅋㅋ [ 텔레비에도 나오는 신장 내과 명의께선 언니 덕에 두번 다 무사히 이혼을 하셨다고 한다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할머니와 엄마 대신 필구 봐주는 준기 언니 - 필구 너 이따가 알림장 꼭 가꾸와이? - 네! (식사 - 를 하려는데) ? 너 원래 기도해? - 너네 할머니 아프니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귀여운 아가천사들아 그리고 엄마 신장 수술 이식해주는 동백이를 도와주는 옹산 사람들 준기언니 : 필구 밥 먹여 출근시켰고 알림장 검사완료-! 떡집언니 : 까멜리아 냉장고 ••• 정리•• 양파는 물러 터져 버렸ㅇ•ㅣ••• (갤럭시 오타 킬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덕순 회장님 : 니 몸 챙기어라 백반언니 : 번영회에서 기금 쪼꼼 모았다! 계좌번호 댜. [ 기적은 없다. 우리 속 영웅들의 합심, 소리없이 차오르는 구세군, 착한 사람들의 소소한 선의, 착실히 달려온 마리오의 동전 같은게 모여 기적처럼 보일 뿐 ] 수술은 잘 끝나 완벽한 해피엔딩으로! 출처ㅣ쭉빵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 T_T 사실 지금 카드 쓰면서도 눈물 났어요 . . 진짜 기분좋은 해피엔딩인 것 같아요 ! 드라마틱하면서도 현실적인 작은 기적이라 -
혹시 '플렉시테리언'을 알고 계신가요?
플렉시테리언(Flexitarian) 플렉시테리언= 간헐적 채식주의자 플렉시테리언이란 Flexible (유연한)와 vagetaria (채식주의자)의 합성어로, 채식과 동시에 융통성 있게 육식을 하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사회생활과 비건의 역할을 동시에 소화하기에는 어려움이 존재할 수 있다. 비건들끼리 밥을 먹을 때는 문제가 없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밥을 먹게 되는 겨우, 메뉴에 제한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나의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 다른 사람의 권리를 제한할 수 있다.’라는 걱정이 들기 마련이다. 이런 점에서, 플렉시테리언이 되는 것은 일상 속 우리가 현실적으로 채식을 실천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 된다. 플렉시테리언들은 주로 채식을 하고 가끔씩 육류를 섭취하는 식단을 추구한다. 그러나 그 반대의 경우 역시 플렉시테리언 식단에 해당한다. 어떻게 그게 가능할까? “고기를 즐겨 먹지만 간헐적인 채식은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런 사람들이 대표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채식방법이 있다. 바로 ‘고기 없는 요일’ 만들기이다. 이것은 요일을 정해 일주일 중 하루만 채식을 실천하는 것이다. 실제로 나는 화요일을 고기 없는 요일로 설정해 채식을 하고 있다. 이것은 사소해보일지라도 환경보호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다. “일주일 중 하루면 세계를 변화시킬 수 있다.” 이처럼 하루만 육식을 하지 않으면 얻을 수 있는 효과가 엄청나다. 요즘처럼 다양한 비건 식품이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때, ‘고기 없는 요일’은 어렵지 않게 실천할 수 있는 환경보호 캠페인으로 자리잡고 있다. 일주일에 하루~이틀 정도는 세끼를 채식으로 먹는거야 부담도없고, 하루~이틀 정도 채식은 몸도 가벼워지는거 같음!! 요즘은 환경을 위해서, 자기건강을 위해서 '의식적으로' 간헐적 채식하려는 사람들이 늘었다고함 출처: 더쿠 나도 일주일에 이틀 정도는 채식을 하는 것 같아 ㅋㅋㅋ 몸도 가벼워지는 느낌이고 엄청난 건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이나마 환경을 위해 노력하는 기분이라.. 뭐랄까 정신승리인가?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