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홍비빔면
어라 이건 또 뭐야? 알쥐의 유광잠바스런 포장이 저의 눈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아이를 라면 코너에서 발견하고는 데려왔습니다. 구회말 투아웃역전 만루홍런 ㅋ. 알쥐와 풀무원의 콜라보 비빔면인듯요. 저는 언제부턴가 한국프로야구에 관심을 잃었고 메이저리그 정도만 보기 때문에 마스터 구, 꾀돌이가 무슨 말인지 잘 모르겠네요. 설마 알쥐팬들만 알고 먹으란 소리는 아니겠지 ㅎ 와입이 운동을 나간후 중3과 한번 맛보기로 했습니다. 숙성고추장과 로스팅풍미유로 만들었다는 숙성 홍비빔장… 어라 이게 뭐지? 왜이리 비빔장이 묽은거지? 아놔 이거 실패인건가 하고 먹기전부터 머릿속을 스멀스멀 스치는 온갖 생각들… 얼음을 넣고나니 더 희멀겋네요. 그래도 유동골뱅이는 넣어줘야죠. 그래 맥주도 빠질쏘냐… 컥 근데 이게 머선 129… 보는거완 너무 다르다. 너무 맵다. 이거이거 입안이 얼얼할 정도다. 중3은 자신의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고 중도하차. 야 나는 어쩌냐 중3! 중3은 냉장고로 달려가더니 빠유를 들이킵니다. 마침 운동을 마치고 돌아온 와입도 맛보더니 어 매운거 잘먹네 합니다. 지금 내가 잘먹는걸로 보이냐? 어쩔수 없이 먹고있는거다 ㅋㅋㅋ. 근데 알쥐가 이렇게 매운팀이었나? 요즘 잘하고 있슙니꺄 알쥐^^ 의도치않게 한캔 더 오픈합니다. https://youtu.be/yJhbvbPiPyg 요즘도 이 노래를 부르는지 모르겠네요. 딱 30년전에 머리털나고 첨으로 야구장이라는델 가봤습니다. 잠실에서 엘지 경기가 있었는데 이 노래가 나오더라구요. 노래도 쉽고 전광판에 가사가 나와서 따라불렀습니다. 아, 이래서 야구보러 직접 경기장에 오는구나 했습니다. 알쥐팬은 아니었지만 재밌더라구요. 경기 끝나고 운동장 건너가서 지하철 입구에서 신문지 깔고 한잔더 했습니다. 아주머니들이 술과 간단한 안주를 팔더라구요.
말복엔 치킨이죠…
그러고보니 초중복은 그냥 지나쳤던것 같네요. 말복인지도 몰랐는데 라디오에서 말복이라고 나오더라구요… 림스치킨 몇번 먹으려고 했는데 통 전화를 받지 않더라구요. 코로나 때문인건가 했는데 한번은 사장님이랑 통화가 됐는데 영업정지 당했다고… 오늘도 청소하러 나온거라고… 언제 다시 문 열지는 모르겠다고… 말복이라 혹시나하고 전화했더니 전화를 받더라구요. 영업한다고… 퇴근하자마자 가게로 슝… 사장님과 이야기하다 알고보니 미성년자들이 술을 먹고 본인들이 스스로 신고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영업정지를 당했다고… 30년 장사하다가 이런 일 첨이라고… 저도 장사를 해봐서 어떤 기분일지 충분히 공감이 가더라구요 ㅡ..ㅡ 더군다나 이 코시국에 진짜 쩝… 저희 오늘 세마리 시켰습니다 ㅋ. 경주 림스에서 초2랑 셋이서 한마리 반 먹었는데 중3도 참전하니 세마리는 충분히 먹겠다고 생각해서요 ㅎ. 와인 한잔 해야죠… 와입은 양배추에 콩가루랑 초고추장 곁들여 같이 먹는데 요게 또 맛이 괜찮습니다^^ 맥주 한잔더 시간에 빨간줄 보이시죠? 이 시간 동안 제가 몇번이나 카드 올리려고 시도했을까요… 즐겁게 카드쓰고 올리다가 수십번째 저 메시지가 떠서 넘 열받네요. 한동안 잠잠하더니 또 이러냐 빙글빙글아! @VingleKorean 결국 도저히 안되서 카드 삭제하고 다시 올립니다. 간만에 이러니 참 짜증이…
백종원의 시골마을 할머니들을 위한 치즈폭포 스테이크, 빠네 파스타, 메론빙수
시골 마을의 어르신들의 우울증을 풀어드리고자 시작한 신풍리 미술관 사업 매 주 수요일마다 모여서 그림도 그리고 식사도 하시지만,  할머니들께 좀 더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고 싶어서 관장님이 사연을 보내심 백종원을 발견한 할머니: 어? 요리..! 백팩커들이 뭐 드시고 싶으시냐고 묻자 새우와 시원한 후식을 드시고 싶다고 하심 ㅇㅋ접수 첫 번째 코스 요리: 우유를 넣어 만든 부드러운 단호박 스프  반응: (❤️) 할머니: 어떻게 늙은 호박이 이렇게 뽀얗게...? 다른 할머니: 아까 갈았다고 했잖아!! 태어나서 이런 음식을 처음 드셔보시는 할머니들은 스프를 맛있게 드시고 리필까지 요청 요리를 준비한 백팩커 요리사들을 위한 연쇄 박수마(쏘큩 ㅠㅠ) 두 번째 코스요리: 타이거 새우가 올라간 빠네 파스타와 치즈 스테이크 아까 새우가 드시고 싶으신 할머니를 위해 큼지막한 새우 추가 화룡점정으로 백종원은 요즘 유행한다는(?) 스위스의 라클렛 치즈 토핑 처음엔 꼬릿한 치즈 맛에 당황하지만 이내 맛있게 드시는 할머니들 ㅠㅠㅠ 이런건 티비에서나 봤다고 연거푸 말씀하심 이야~! 빵 속에서 국수가 나오네? 백종원: 이런걸 빠네 파스타라고 해요 할머니: 아~ 빵에 파스타~~ 할머니: 밑에 무슨 밥이 있어요!! ?: 밥이 아니라 빵 속! ㅎ_ㅎ 할머니: 국수가 맛있다,,, 다른 할머니: 국수가 아니라 파스타!!! 이내 싹싹 비워진 파스타 영상 보시면 할머니들 정말 맛있게 잘드심 ㅠㅠㅠ 배불러서 더이상 못먹겠지만 빠네용 빵은 포장해가고 싶으신 할머니 애들한테 사진 찍어서 자랑하고 싶으나 휴대폰을 안가져오셔서 속상... 백종원: 사방에서 촬영되고 있으니까 걱정마셔유~~ 마지막 코스요리: 메론 빙수 어느새 국밥 그릇으로 변신한 메론 껍질 살다살다 이런 음식은 처음 먹어봐서 행복한 할머니들...은 다시 한번 박수 연쇄 박수마로 훈훈한 마무리..... https://youtu.be/a_8IHeaQwLk 아뉘 이런거 보면 뭉클한거 저만구래여?!!! 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