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giewoogie
10,000+ Views

엄청 위험한데 의외로 대부분 사람들이 잘 모르는 거

옥상이나 베란다에 간이 풀장을 두고 물을 가득 채우는 행위가 생각보다 매우 위험한 행위라오. 물의 무게는 정말 이만저만이 아니온데... 이 글의 경우에도 소리까지 났다면 집 점검을 해봐야 할 것 같은데 걱정이구려...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삼풍백화점 붕괴가 옥상의 거대 물탱크가 방아쇠당긴꼴.
아파트 기준으로 옥상 설계활하중은 100~300kg/m^2입니다. 그리고 실제 시공할때는 최대 2배까지, 그러니까 최대 200~600kg/m^2까지는 견딜 수 있죠. 그런데 물은 리터당 1kg이고, 물을 1m^2에 1cm높이로 채우면 10리터로 10kg이 됩니다. 즉, 수영장 물 높이가 1cm늘어날 때 마다 하중이 10kg/m^2씩 증가하게 되는 것이죠. 위에서 말했듯이 정말 최대한으로 견딘다고 해도 600kg/m^2이 한계이니, 물을 60cm이상 받을 경우 하중을 이기지 못하고 무너지기 시작하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러니 옥상에서 물놀이를 하실거면 사람 체중까지 고려해 10~50cm까지만 물을 받으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실제로도 옥상에서 물을 80cm까지 받았다가 안전진단 받고 천장 보수공사비용 1억 8000만원을 배상한 경우도 있으니 조심하세요.
리터당 1키로인데 천키로에 1톤 만리터니 만키로 10톤임.... 저정도 넓이에 10톤의 하중 ㅋㅋㅋ 옥상이 버티는게 용할듯
큰 다라이 두개 쓰면 아이들은ᆢᆢᆢ안될까?ᆢ집붕괴와 바꾼다고?ᆢ그만한 메리트는 없어 보이는데ㅎㅎ뿌지직하는 순간ᆢ ᆢ한순간에ᆢᆢ
1만리터면 10톤 인데,,,,,
@dkeofbxs 1만리터니 10톤
@ohpj7270 1만리터군요 잘못봤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대를 잘못 태어난 어떤 화가 (feat.보스)
현대미술이냐고? 아니다 이것은 1500년대에 그려진 그림이다(!! 게다가 놀랍게도, 교회에 걸으라고 그린 그림이다(!!! 이 그림을 그린 이의 이름은 바로 히에로니뮈스 보스 (Hieronymus Bosch) 제단화를 주로 그렸던 그는 중세 시대의 화가들이 다 그렇듯 성서의 이야기를 신도들에게 이야기해주는 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역시 또라이 기질이 다분한 사람답게 그가 주목한 것은 아름다운 천국이 아닌, 지옥이었다! (아수라 그 자체..ㄷㄷ) 지금 봐도 혼란스러운데 지금으로부터 몇백년 떨어진 사람들에겐 오죽했을까 애당초 성서엔 저런 기괴한 뭔지 모를 물체들에 대한 이야기도 없다 그저 보스의 상상 속 지옥인 것이다 사실 보스는 굳이 지옥 그림만 그런 것도 아니다 위 그림은 놀랍게도 에덴 동산이다(....) 1500년대에 이런 그림을 그리던 그의 엄청난 또라이성은 어디서 온 것일까 많은 학자들이 보스의 그림의 의미를 파헤치려 노력했지만, 아직도 명확한 해석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보스를 신처럼 추앙하는 무리들이 있다 바로 '초현실주의' 화가들이다 (살바도르 달리: 와 보스 ㄹㅇ 그림 수준이 보스다) 현실의 확장을 위해 꿈의 세계를 연구하던 초현실주의 화가들은 보스가 만들어낸 보스만의 환상의 세계에 깊은 감명을 받은 것이다 초현실주의 운동은 1900년대의 운동, 보스의 그림 세계는 거의 400년을 앞서고 있다. <자화상-히에로니뮈스 보스> "기괴함의 거장, 무의식의 발견자" -카를 구스타프 융 + 그의 작품들 출처ㅣ쭉빵,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