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rial
1,000+ Views

슈퍼주니어 김희철 첼시부츠 미라보로 "Steven"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 님께서 온라인 기자간담회 방송에서
미라보로 첼시부츠 "Steven" 제품을 착용하셨습니다..!
착용 미라보로 제품보기↓↓↓

실제 고객 착용 데일리룩↓↓↓

착용 미라보로 제품보기↓↓↓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헬스장에서 입는 갑옷??? 언더아머 (MADE IN USA)
오늘은 스포츠 브랜드에서 새역사를 쓰고 있는 브랜드 이자, 국내에서 잘 알려진 언더아머야~ 헬린이들 집중! 2018년에 갑자기 국내에서 ‘언더아머 단속반’이 유행하면서,, 3대 500이상만 입을 수 있는 엄격한 기준이 생겼지 ㅋㅋ 단속반은 내 친구일 수도, 애인일 수도 있습니다. 조심하세요. “음지에서 일하며 양지를 지향한다” -언더아머 단속반- 하지만 예외가 있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ㅌㅌㅌㅋㅋ 언더아머는 미식축구선수 출신인 케빈 플랭크가 1996년에 런칭한 브랜드야 그는 1958년 미국의 메릴랜드 켄싱턴에서 출생하여 조지타운 고등학교에 진학했지만, 적응을 하지 못하는 학생이었고, 고등학교를 중퇴! 이후에 세인트존스 대학 부속 고등학교로 옮기면서 미식축구선수를 하게 되었고, 메릴랜드 대학으로 진학하여 지속적인 선수 생활을 하게 돼! But.. 그는 운동보다는 사업에 관심이 많았지 밸런타인데이에 장미꽃을 팔아서 한화 약 1800만원 정도를 벌었다는데,, 이미 타고난 사업가였던 거야, 그 일을 계기로 케빈은 본격적으로 사업을 하기로 마음을 먹음. 무슨 사업을 할까 고민하던 그는 미식축구 선수 시절에 운동복이 불편하다는 걸 느꼈고, ‘에 젖지 않는 운동복을 만들자!’라고 결심을 하게 돼 지금은 너무나 익숙하고, 여러 브랜드에서 볼 수 있는 이너웨어지만 그 당시엔 나이키나 아디다스에서도 시도하지 못했던 옷이었고, 케빈 플랭크는 여성용 속옷 원단을 보고 땀에 젖지 않는 원단으로 만든 스포츠 이너웨어를 만들면서 ‘운동선수들이 시합에 나갈 때 입는 갑옷’이라는 뜻의 UNDER ARMOUR가 탄생했지! 빠밤-! 처음엔 알고 지내던 운동선수들에게 발로 뛰며 홍보했지만 다들 나이키,아디다스에만 익숙해져 있었기 때문에 이런 새로운 소재에 대한 거부감이 장난 아니었다고 해 ㅠㅠ 하지만 직접 착용하고 시합에 나간 선수들의 반응이 좋았고, 입소문으로 인해 큰 인기를 얻게 되면서 사업은 대 성공! 선수들이 자주 찾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했지 그리하여 지금의 3대 500의 언더아머가 된 거야! 언더아머하면 떠오르는 사람?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전직 프로 레슬러이자 세계적인 배우 ‘드웨인 존슨’ 아마 언더아머 단속반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준 1인이 아닐까?ㅋㅋㅋㅋㅋ 운동하는 젊은이들이 많아지면서 언더아머 단속반은 잠잠해졌지만, 언제 다시 나타날 지 모르니 조심하자구~ 피지컬 미쳤다..ㄷㄷ 언더아머 아이템 추천★
수제화 명장님 들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며 느낀점
1970년대 서울 성수동 어느 골목 수제화 작업자들과 업체들이 하나둘 모이며 수제화 골목이 만들어졌고 그렇게 성수동 수제화 골목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합니다. 약 2년 전 겁 없이 패기 있게 다짜고짜 공방에 찾아가 처음 인사드린 실장님은 1970년도부터 시작된 성수동 수제화 골목 역사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약 40년이라는 시간 오직 외길! 수제화에만 몰두하신 흔히 이야기하는 진짜 "장인", "명장" 님 입니다. 2년 전 처음 인사드린 그날부터 지금까지 미라보로 제품의 패턴과 재단은 물론 이후 모든 공정을 기계 작업 없이 오롯이 손으로 말 그대로 최고의 수준의 수제화를 만들어주신 감사한 분 보기엔 정말 그냥 동네 인심 좋은 아저씨 그리고 정말 다정한 분이시지만 수제화를 만드는 칼과 망치등 각종 장비들을 손에 쥐었을 때 그때만큼은 정말이지 차갑고 냉철하시기에 때때론 낯설다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말로만 "장인", "명장"이 아닌 실장님의 엄청난 내공은 미라보로 라는 브랜드의 통계만 보아도 알 수 있습니다. 각종 입점사(무신사와 같은) 실제 구매 고객 제품 만족도 97%이상 장인들의 손끝에서 만들어지는 수제화 그 진정한 가치를 저희 고객들 역시 느끼고 공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장인들을 지켜보며 느끼는 점이라면 1가지 일에 40년이라는 시간을 더한 사람이 가진 지식의 깊이는 정말이지 문장으로 표현할 수 없는 경의로움을 느끼게 합니다. 그때마다 저 또한 다짐합니다 매일매일 공방에 찾아가 지혜를 구하고 지식을 배움 받고 그것들의 우수함을 알리는 스피커와 같은 역할을 꼭 해내겠다고 더 나아가 수제화 골목의 역사를 이어가겠다고 ★★결론★★ 그분들의 손끝에서 만들어지는 "수제화"는 정말 가치 있는 구두입니다.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