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름휴가 여행지 충북 단양 가볼만한곳 BEST
중북내륙힐링여행 4지역(단양/제천/충주/영월) 중 이번에 다녀온 곳은 단양이에요. 한폭의 동양화 같은 도시, 단양으로 함께 떠나보실까요? 1️⃣ 만천하스카이워크 ✔ 입장료 3,000원  ✔ 남한강과 단양시내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   ✔ 만천하스카이워크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알파인코스터, 짚라인, 슬라이드, 모노레일까지! 2️⃣ 수양개빛터널 ✔ 입장료 어른 9,000원  ✔ 지하 터널에 마련된 빛의 향연, 사진찍기도 좋은 곳  3️⃣ 이끼터널 ✔ 수양개빛터널에서 200m 떨어진 곳  ✔ 도로 담벼락 양옆에 푸른 이끼가 끼면서 몽확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  4️⃣ 잔도길 야경 ✔ 상진대교부터 만천하 스카워크까지 기암절벽에 따라 아찔하게 설치된 산책로  ✔ 편도 30분 거리, 특히 야경이 아름다움  5️⃣ 다누리아쿠아리움  ✔ 입장료 어른 10,000원  ✔ 국내 최대 민물고기 생태관 6️⃣ 단양카약 ✔ 남한강에서 바람과 산을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 카약!  ✔ 1인용, 2인용 카약이 있으며 4인이 즐길 수 있는 파티보트도 있다.  7️⃣ 도담삼봉과 석문 ✔ 단양팔경 중 당연 으뜸 경치라 불리는 도담삼봉과 석문 8️⃣ 식사는 구경시장 ✔ 단양 명물인 흑마늘과 이를 이용한 향토 음식이 가득한 곳 9️⃣ 카페는 구름위의산책 ✔ 패러글라이딩하는 모습을 눈높이에서 볼 수 있는 두산마을에 자리한 카페 🔟 숙소는 소선암자연휴양림 ✔ 휴양림 바로 앞에는 계곡물이 졸졸, 산과, 여름 물놀이를 함께 즐길 수 있는 휴양림 https://www.youtube.com/watch?v=_UdyyLKcsRw
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 #1
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날~ 처음 삼천포 대교를 넘어 남해에 첫발을 내딛었다. 올해 휴가는 늦기도 했지만 해외보다는 국내에서 전망이 좋은 곳을 찾아가고 싶었다. 점점 해가 저물어가는 시간에 남해로 들어와서 주변이 붉게 물들어 가고 있었다. 붉게 물든 모습은 계속해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발길을 잠시 멈추게 했다 산뒤로 넘어가는 해가 산의 능선을 더욱 선명하게 비춰주고 있었다. 길 가다가 갑자기 멈춘 방파제에 잠시 앉아 일몰을 바라볼 땐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른다. 바닷바람의 차가움에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있으면 더 좋았을련만 차갑게 식은 캔커피 하나만 옆자리를 지켜주고 있었다. 일몰을 보고나서 이동하는 동안의 모습은 온통 어둠에 삼켜져 있다. 네비게이션 상에는 바로 옆이 바디이지만 아무것도 보이는게 없는 칠흑같은 검은광택빛이다. 숙소를 남해에서도 가장 남쪽에 있는 곳으로 예약했다. 단순하게 남쪽을 여행하니 그 중에서 가장 남쪽에 가 보고 싶었다. 솔직히 서울에서 근무하고 지내면서 남해까지 또 언제 내려와보나 하는 생각에 끝까지 가보자 하는 생각도 있었다. 숙소는 땅과 하늘 모두를 한자리에 앉아 감상하기에 최적의 위치였다. 바닷가를 둘러싸고 있는 따스한 불빛들이 차가운 바다 곁을 지켜주고 있었고, 칠흑의 어둠의 밤하늘에는 광택을 더해줄 별들이 수수하게 흩뿌려져 있었다. 조용한 어촌 마을과도 같은 모습에 지나가는 차량이나 사람을 보기도 참 힘들었다. 근처에 마을회관처럼 보이는 곳에 계양되어 있는 태극기 하나가 바람에 몸을 맡겨 펄럭이는 소리에 움찔 놀랄정도 였다. 오리털 패딩을 입고, 수면양말로 중무장을 한 뒤, 결코 놓칠 수 없는 머그컵에 담은 커피 한 잔을 들고서 베란다에 앉았다. 순간순간 바늘 처럼 날아오는 바닷바람에 빈틈을 허용해 움츠러들기도 했지만 밤하늘의 가로등과 해안가의 별빛들을 구경하는 것을 놓칠 수는 없었다. 겨울철 은하수를 잘 볼 수 없는 시기이기에, 별 빛들이 화려하게 수놓은 밤하늘은 아니었지만 정면에 보이는 오리온자리 주변으로 퍼져있는 별 빛들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별이 잘 보이는 곳에 있다 보니 마냥 하늘을 바라보게 된다. 따뜻한 커피에 이어 차가운 병맥주로 2차를 즐기기까지 베란다에 있었다. 맥주를 마실 때를 제외하고는 오리털 패딩 주머니에 손을 넣고만 있는 추위에 몸이 굳어서 베란다 의자에 계속 앉아있게 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눈동자는 밤하늘의 빛과 해안가의 빛을 따라 고정되어 있었다. 그렇게 남해에서의 휴가는 칠흑의 밤과 함께 시작되고 있었다.
[책 추천] 가을 소풍갈 때 들고가면 좋은 책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요즘 날씨가 너무 예쁜 가을날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런 날씨에 소풍을 떠날 때 들고가면 좋은 책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일상에서 잠시 쉬어가며 여유를 만끽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가벼운 마음으로 쉬어가고 싶을 때 매일을 행복하게 만들어주는 취향의 발견 하루의 취향 김민철 지음 | 북라이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2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쉬어가고 싶을 때 그녀가 기록한 반짝반짝 빛나던 그 시절의 여행들 쉬운 천국 유지혜 지음 | 어떤책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3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마음의 여유를 되찾고 싶을 때 매일을 행복하게 만드는 삶에 관한 아름다운 통찰 우리, 이토록 작은 존재들을 위하여 사샤 세이건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복잡한 일상을 피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때 그녀가 만난 따스한 여행의 순간들과 기록들 어떤 이름에게 박선아 지음 | 안그라픽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바쁜 일상에 치여 잊고 지낸 것들을 되찾고 싶을 때 우연히 시작된 덴마크에서의 한 달, 그 여름의 기록 장래희망은, 귀여운 할머니 하정 지음 | 좋은여름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