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gotgye
10,000+ Views

중학생 김연아를 취재하는 기자들의 살벌한 분위기.gif

주니어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따고 돌아온  만15세 김연아

부모님을 발견하고 웃다가
기자: 거기서~ 서! 서!
김연아-멈춤







부모님과 지인들에게 축하를 받는데
기자1: 아이~비켜!!
이~ 아~ 아~
기자2:비키라고 아~
기자3: oo빼!!



기자: 고개 들어!!






 공항에서 기자들이 메달을 보여달라고 하자
메달 잡아 고쳐주는 관계자
16분8초 


아이양아치들..
10 Comments
Suggested
Recent
벌레새끼들
개쌍느므 기래기쌔끼들‥ 😡😡😡😡😡😡😡😡😡😡
wensTOP
조중동임?
@wens 조중동 뿐이겠어? 당시 기사쓴 놈들중 지놈들 기사쓰기 바빴지. 어린선수 배려한놈들 찾는게 더 빠를듯.
기레기들
ㅁㅊㄴ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팬들 이벤트에 난입한 김연아
올림픽 금메달 6주년 기념으로 김연아 팬들이 유니세프에 기부모금 하고있는데 갑자기 김연아 난입해서 5천 쏘고 감ㅋㅋㅋㅋㅋㅋ 연아의 인품이야 뭐 말할것도 없죠 피겨실력이 연아의 인품을 못따라가는듯 연아가 춤까지 추며 평창 올림픽 홍보해줬더니............. 이런 연아한테........ㅠㅠ 피가 꺼꾸로 솟네요 연아가 세계적인 피겨 탑급 선수임에도 불구하고 지금처럼 보살이 된데에 다 이유가 있네요.. Q. 어떤 선수로 기억되고 싶은가? 벤쿠버올림픽 챔피언, 소치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보다는 그냥 '김연아'라는 선수가 있었다는 거, 그걸로 만족할 것 같다. 환경을 탓하며 불평만 하고 있을 수는 없었다. 그런 환경을 모르고 시작한 것이 아니니까. 아쉽고 불편하고 떄로는 화가 날 정도로 내 처지가 불쌍하기도 했지만, 무언가를 탓하며 주저 앉을 수는 없었다. 불편하고 험난한 줄 알면서도 그 길을 기꺼이 가는 것. 그것 또한 의미 있는 일일 테니까. 엄마는 가끔 힘들어 하는 나에게 이렇게 말씀해주셨다. "탄탄히 다져진 길이 물론 더 쉽고 편하겠지. 하지만 없는 길을 만들어 나가는 것만큼 보람되지는 않을거야." -2010년 김연아 자서전 <7분 드라마> 中 연아야 꽃길만 걷자♥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