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giewoogie
10,000+ Views

금메달 땄는데 아무도 몰라줘서 자랑갤에 직접 인증한 선수

10년 전 디씨 자랑갤에 올라온 금메달 사진이오.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경기장과 시상식에 기자가 아무도 오지 않아 혼자라도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자랑갤에 글을 썼다는 금메달리스트

가 이번 올림픽에서 아시안 최초 결승 진출 했다 하오!
아시안게임도 3년 연달아 금메달을 따왔는데 어찌 이리 관심이 없을 수 있나 싶구려. 비인기종목이어도 한국이 잘하면 당시 만큼은 관심을 가지는 것이 인지상정인데...

그래도 이번에는 기사가 나서 다행이구려 ㅋㅋㅋㅋ
그리고 오늘 있었던 결선에서 5위를 차지했다오. 10위권 내 아시아는 대한민국밖에 없는 것만 봐도 아시아가 결선 진출한 것 자체가 대단한 것 아니겠소.

수고하였소!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에효... 똥물, 원전오염수 위에서 참 고생하셨네요.
비인기 종목의 서러움이네요..ㅠㅠ
오와~~😮😮😮😮😮 저도 첨 알았음요! 암튼, 정말 축하드립니다! 아시안 선수 최초를 우리가 달성하게 해 줘서 고맙습니다!👍🏻👍🏻👍🏻👍🏻👍🏻💖💖💖💖💖
연예인 신변잡기나 퍼나르지 말라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4살 여자친구와 키스하다 소아성애 혐의로 체포 됐었던 WWE 빅쇼
14살 때 이미 키가 2m가 넘었던 빅쇼는 큰 체격과 관련된 에피소드도 많다. 특히 12살 때 여자친구와 첫 키스를 한 뒤 경찰에 체포된 사연을 담담히 털어놓기도 했다. 빅쇼는 “12살 때 롤러스케이트장에서 나보다 2살 많은 여자친구와 첫 키스를 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경찰들이 왔고 나를 체포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들이 나를 어른으로 오해해서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하더라”며 “너무 무서워서 울면서 ‘저는 도서관 카드밖에 없어요’라고 말했는데 경찰들은 내가 12살이라는 것을 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빅쇼는 “그 일로 인해 여자친구가 창피함을 많이 느꼈고 다시는 나랑 얘기를 안했다”며 “너무 슬픈 첫 키스의 추억이었다”고 말한 뒤 활짝 웃었다. https://m.news.nate.com/view/20210102n01113?sect=spo&list=rank&cate=interest 위치타 주립대 농구팀에서 뛰던 빅쇼군 체포당했던 12세때 빅쇼는 이미 188cm에 100kg가 넘는 거한이었다 다행히 부모님이 오셔서 풀려났다고 ㅊㅊ ㄷㅋ 모야 왜 눈물이 나냐 ㅠ 심지어 빅쇼가 연하였음;;;;; ㄷㄷ 저는 도서관 카드밖에 없어욬ㅋㅋㅋㅋㅋㅅㅂ 이게 고등학교 때라고 함 ㅇㅇ 이거 오른쪽 아래부터 반시계 방향으로 초-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