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ona89
1,000+ Views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신청 대상자 확인하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분들에게 정부에서는 희망회복자금 등의 이름으로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2021년 8월 17일 희망회복자금 지급이 시작되며, 이는 약 4.2조원 금액의 규모로 지급이 이루어집니다. 뿐만아니라 손실보상지급과 긴급대출과 같은 지원금도 함께 지급이 될 예정입니다.

집합금지업종, 영업제한업종 그리고 경영위기업종 등 특히나 자영업을 운영하시는 분들이라면 눈여겨 보셔야할 내용입니다.

최대 2000만원까지도 지원을 받을 수가 있기 때문에 자격요건에 대해서 꼼꼼히 살펴보고 지원금을 받아봅시다. 자세한 내용은 뉴스채널에서 확인하세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추석
추석 #여장남자곽영 추석이란, 음력 8월 15일로 우리나라 명절 중 하나입니다. 가배,가위,한가위 또는 중추절이라고도 불리며 농사가 주업이었던 우리 조상들에 있어 봄에서 여름동안 가꾼 곡식들과 과일들이 익어 수확을 거둘 계절이 되었고 가장 큰 만월 날을 맞이하였으니 즐겁고 마음이 풍족하였습니다. 이 계절은 여름처럼 덥지않고 겨울처럼 춥지도 않아서 살기에 가장 알맞은 계절이므로 속담에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큼만' 이라는 말이 생긴 것입니다. 추석을 명절로 삼은 것은 삼국시대 초기로, 에 의하면 신라 제 3대 유리왕 때 도읍 안의 부녀자를 두 패로 나누어 왕녀가 각기 거느리고 7월 15일부터 8월 한가위 날까지 한 달 동안 두레 삼 삼기를 하였습니다. 마지막 날에 심사를 해서 진 편이 이긴 편에게 한턱을 내고 을 부르며 놀았다고 합니다. 오랜 전통이 있는 추석명절에는 여러가지 행사와 놀이가 세시풍속으로 전승되고 있습니다. 추석이 되면 기후가 쌀쌀하여지므로 사람들은 여름옷에서 가을옷으로 갈아입는데 추석에 입는 새 옷을 '추석빔'이라고 합니다. 추석날 아침 일찍 일어나 첫 번째 일은 '차례'를 지내는 일입니다. 수일전에 미리 준비한 제물을 차려놓고 차례를 지내는데 이때는 설날과 달리 흰 떡국 대신 햅쌀로 밥을 짓고 햅쌀로 술을 빚고 햇곡식으로 송편을 만들어 차례를 지내는 것이 상례입니다. 가을 수확을 하면 햇곡식을 조상에서 먼저 천신한 다음 사람이 먹는데 추석 차례가 천신을 겸하게 되는 수도 있습니다. 차례가 끝나면 차례에 올렸던 음식으로 온 가족이 '음복'을 하는데, 이는 아침식사를 마치고 조상의 산소에 가서 '성묘'를 하는것을 말합니다. 추석에 앞서서는 낫을 갈아 가지고 산소에 가서 풀을 깎는 '벌초'를 합니다. ※여장남자곽영 #추석 #가배 #가위 #한가위 #중추절
비극을 막은 소신
1960년대 유럽을 강타한 탈리도마이드 사건이 있습니다. 다행히 양심적이고 헌신적인 한 과학자로 인해 더 큰 비극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그 과학자는 바로 당시 미국 FDA에서 신약 허가 신청서를 평가하는 공무원 프랜시스 올덤 켈시입니다. ​ 1960년 9월, 켈시 박사는 탈리도마이드 성분의 임산부 입덧 방지제의 신청서를 받았습니다. 이 약은 효능이 좋아 이미 유럽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것이었고, 미국에서의 승인도 쉽게 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 하지만 켈시 박사는 제출된 문서를 검토하면서 동물 실험은 물론 임상 연구도 제대로 보고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연구진 중 일부는 미국 의학협회에서 거부된 논문을 쓴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고는 약의 승인을 거부했습니다. ​ 하지만, 엄청난 이윤이 걸린 제약회사에서는 켈시 박사에 대한 집요한 로비와 협박을 동원했습니다. 하지만 켈시 박사는 끝까지 자신의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 이후 탈리도마이드는 기형아 출산을 유발한다는 연구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이미 유럽에서는 이 약의 영향으로 12,000명의 기형아가 태어난 후였습니다. ​ 이 일로 인해 켈시 박사는 소신을 지킨 강직한 공무원의 표상으로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공무원에게 주는 최고상을 수여했습니다. 그리고 허술했던 미국의 의약품 허가 제도도 한층 강화되었습니다. ​ 그러나 켈시 박사 본인은 ‘나는 그저 서류를 깔아뭉갠 것 말고는 한 일이 없다.’라고 말하며 겸양을 표했을 뿐입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쉽게 넘기는 일들로 인해 수많은 사고와 때로는 인명의 피해가 생기는 경우가 우리 주변에는 많이 발생합니다. 가장 상식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자신의 자리에서 자기의 역할을 소신 있게 항상 충실하게 행한다는 건 참 어렵고 힘든 일이기도 합니다. ​ 지금 자기 일을 묵묵하고 성실하게 해내고 있는 그런 여러분이 바로 진정한 영웅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소신은 중대하고 갈 길은 멀다. 그것을 각오하고 사명감에 철저하지 않으면 안 된다. – 논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소신#사명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