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fit
1,000+ Views

여름부터 가을까지 입는 남자 긴팔 코디

안녕하세요 옷누나에요 :)

오늘은 여름부터 가을까지
쭉 입기 좋은 남자의 긴팔 코디 준비해봤어요

여름에도 긴팔 티셔츠를 즐겨 입으시는 분들이 많으신데요
얇고 가벼운 린넨, 슬라브 소재로 제작된 긴팔이라면
정말 다양하게, 꾸준히 즐겨 입기 좋아요 :)

지금부터 천천히 함께 보아요!


1. 슬라브 긴팔
2. 플리츠 긴팔
3. 린넨 긴팔
4. 여름용 니트 긴팔

5. 여름 가디건
7. 맨투맨 및 티셔츠
그리고 두께감이 있는
여름 마지막, 가을 시작 시즌에 입기 좋은 긴팔 티셔츠

이렇게!
다양한 패션 아이템들이 있어요 :)
오늘도 멋지게 당신의 핏을 더해보시길 바랄게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친절한 랭킹씨] 직원 절반이 50대 이상…‘올드맨’이 가장 많은 대기업은
각 기업에는 여러 임직원이 부서, 직급 등으로 나뉘어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다수가 어우러져 있기에 그 안에는 다양한 연령대가 존재할 텐데요. 최근 한국CXO연구소에서 임직원의 연령대 비교가 가능한 대기업 55곳을 분석한 결과(2020년 기준)를 발표했습니다. 분석에 따르면 55개 기업의 전체 임직원 수는 61만 3,400여 명. 이처럼 각 기업을 구성하고 있는 수많은 임직원들의 연령대는 어떻게 분포돼 있을까요?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연령대는 3040세대로 전체의 63.0%인 38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50대 이상이 19.2%(11만 8,000여 명)로 뒤를 이었고, 20대 이하가 17.8%(10만 9,000여 명)로 가장 적었습니다. 기업별로 살펴보면 50대 이상이 상대적으로 많은 기업과 20대 이하가 많은 기업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올드맨이 많은 기업과 영맨이 많은 기업은 어딘지, 올드맨이 많은 기업부터 알아봤습니다. 55개 기업 중 50대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곳은 KT입니다. 임직원 중 50대 이상이 무려 53.3%(2만 2,720명)에 달했습니다. KT의 경우 과거 공기업에서 민영화가 됐기 때문에 장기근속 임직원이 다른 회사 보다 많아 올드맨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현대자동차도 50대 이상이 45.5%(3만 2,759명)로 3040세대보다 많았습니다. 강력한 노조의 힘을 바탕으로 장기근속이 가능한 환경이 만들어졌기 때문으로 판단됩니다. 그렇다면 20대 이하가 가장 많은 기업은 어디일까요? 20대 이하 직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58.3%(1,683명)의 직원이 20대 이하였습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코로나 백신 위탁 생산 등으로 인해 사업이 확장되면서 신규 채용을 꾸준히 진행, 20대 이하 직원의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삼성전기가 20대 이하 직원 비중 50.9%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뒤를 이었습니다. ---------- 국내 주요 기업들의 연령별 구성을 살펴봤습니다. 각 기업의 특성과 현재 상황에 따라 연령 구성에 차이가 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취업을 준비 중인 분이라면 본인의 성향과 맞는 연령 구성을 가진 기업 위주로 구직활동을 해보는 것도 하나의 전략이 될 수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반대로 현재 직장에 다니는 분이라면 본인의 회사는 연령대가 어떻게 구성돼 있는지 확인해보고 다른 회사와 비교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이 가고 싶은 혹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영맨이 많은가요? 올드맨이 많은가요? ---------- 글·구성 : 이석희 기자 seok@ 그래픽 : 홍연택 기자 ythong@ <ⓒ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코너명 및 콘셉트 도용 금지>
홈 스윗 홈
집에 도착한 토요일 오후 거실에 모든 것을 널부러 트려놓고 멍 했어요 어제 놀던 해변도 맛있는 음식들도 ~ 꿈같이 느껴졌고 어떻게 5시간을 또 달려 집에 도착했는지 .... 토요일 오후시간 서울방향은 하나도 밀리지 않았구요 중간중간 반대편 차선 정체를 보며 와 저렇게 밀리면 거제는 꿈도 못꾸지 라는 생각을 하며 시원하게 달려왔어요 그래도 멀긴 멀더라구요 누룽지탕과 교촌 치킨입니다 마지막 맥주 한잔을 마시며 왜용이를 쓰다듬고 있으니 정말 집에온게 실감이 나네요 왜용이는 잘 지내고 있었습니다 근처 아주 가까운 곳에 시누가 살고있어서 중간 봐달라고도 했고 오랫만에 금동이없이 혼자 푹쉬였을거라고 생각해요 집에 도착했더니 구석에서 자다가 슬금슬금 나오더라구요 ㅎㅎㅎㅎ 또 샐러드 인생으로 돌아가야죠 휴가이후에 700g정도가 다시 쪘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의 핫도그 유자꿀빵은 그 꿀빵이 아니였습니다 ;;;;;; 매우 당황 내 꿀빵 ㅜㅜ 유자향이 좋긴하네요 돌아오는 날 갔던 바람의 언덕은 정말 그야말로 관광지였고 2박 3일동안 갔던 곳중 가장 사람이 많은곳이였습니다 (그래도 주차 자리 많고 드문드문 사진찍는정도) 이런 마그네틱 하나에 만원에 팔고있었어요 ㅋㅋㅋㅋ 그 아줌마는 앞에 있는 소품들을 전부 하나에 만원이라고 하더라구요 살까말까했는데 바로 집으로 갈 예정이였어서 그냥 하나 데려왔어요 거제 바람의언덕에서 눈탱이맞은 기억으로 남겠네요 ㅋ 중간에 로터리 클럽에서 거제 관광 활성화라면서 작은 종량제 봉투랑 생수 지도도 나눠주셨습니다 ㅎ 꽤 큰 거제 지도 ㅎ 집에와서 금동이가 한참 가지고 놀았어요 또또 바다바다 를 외치며 ㅎ 엄마도 또또 바다 하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