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you
10,000+ Views

이번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들 인터뷰 수준




진정한 올림픽 정신

양궁부터 해서 높이뛰기, 펜싱, 사격, 수영, 유도 등 인터뷰를 보면서...
언제부턴가 올림픽을 즐기는 선수들이나 순위에 목숨걸지 않는 국민들도 마인드가 달라진듯

출처 : 이종격투기

정말정말 멋있고 건강해보여서 배우고싶은 마인드네요
얼마나 자기 노력에 자신이 있고 믿음이 있으면..
7 Comments
Suggested
Recent
어떤 경기 종목이던 점수만 따기위해 꽁수 부리고 졸렬한 경기를 한다면 메달을 따도 국민들이 축하를 안할 듯~! 요즘은 국민들 맘가짐도 많이 긍정적으로 바껴서 선수들의 노력을 알기 때문에 메달 유무와 상관없이 경기를 즐기는 맘으로 보는것 같아요🤗🤗
이분인줄
멋있다. 대한민국 선수들!!!!!
인터뷰 하는 선수들은 더 성숙하고 죄송한 맘에 인터뷰 하는데 정작 질문하는 일부 기레기 기자들 때문에 선수만 피보는거 같아 보기가 정말 싫었다는
엘리트 체육에서 생활체육으로 전환해야하는 시점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4살 여자친구와 키스하다 소아성애 혐의로 체포 됐었던 WWE 빅쇼
14살 때 이미 키가 2m가 넘었던 빅쇼는 큰 체격과 관련된 에피소드도 많다. 특히 12살 때 여자친구와 첫 키스를 한 뒤 경찰에 체포된 사연을 담담히 털어놓기도 했다. 빅쇼는 “12살 때 롤러스케이트장에서 나보다 2살 많은 여자친구와 첫 키스를 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경찰들이 왔고 나를 체포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들이 나를 어른으로 오해해서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하더라”며 “너무 무서워서 울면서 ‘저는 도서관 카드밖에 없어요’라고 말했는데 경찰들은 내가 12살이라는 것을 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빅쇼는 “그 일로 인해 여자친구가 창피함을 많이 느꼈고 다시는 나랑 얘기를 안했다”며 “너무 슬픈 첫 키스의 추억이었다”고 말한 뒤 활짝 웃었다. https://m.news.nate.com/view/20210102n01113?sect=spo&list=rank&cate=interest 위치타 주립대 농구팀에서 뛰던 빅쇼군 체포당했던 12세때 빅쇼는 이미 188cm에 100kg가 넘는 거한이었다 다행히 부모님이 오셔서 풀려났다고 ㅊㅊ ㄷㅋ 모야 왜 눈물이 나냐 ㅠ 심지어 빅쇼가 연하였음;;;;; ㄷㄷ 저는 도서관 카드밖에 없어욬ㅋㅋㅋㅋㅋㅅㅂ 이게 고등학교 때라고 함 ㅇㅇ 이거 오른쪽 아래부터 반시계 방향으로 초-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