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baYa
5,000+ Views

바다속의 돌고래를 촬영하기 위해 만들어진 카메라 퀄리티

아프리카 동부 모잠비크의 바다.
우리가 돌고래하면 흔히들 떠오르는 병코 돌고래


가다가 대왕 조개 발견..


대왕 조개 안에서 뭐가 나옴... 앵무조개.... 2마리..


흥미를 느끼는지 유심히 본다


사실 이거 둘 다 카메라임 ㅋㅋㅋㅋㅋ
돌고래를 촬영하기 위한 카메라


앵무조개 카메라가 보는 시점.jpg


이런 위장 카메라의 장점


태어난지 몇주되지 않은 엄마 뱃속에 있던 자국이 아직 몸에 그대로 남아있는
작은 아기 돌고래를 관찰할 수 있다는 점.
아기있는 엄마 돌고래는 인간 주변에 웬만해서는 가까이 안가니까요


그리고 바닥에는 가오리 1마리...


얘도 카메라.... 바닥에서 병코돌고래를 쫓아다니며 촬영함


그리고 물위에는 거북이 한마리....


가 아니라 사실 얘도 카메라..

(말 안해줬음 진짜 거북이인줄)


둘 다 거북이 카메라가 보는 시점.jpg
돌고래 눈매가 ㅋㅋㅋ 누가 그린거 같음 ㅋㅋㅋㅋㅋ


한편 중앙 아메리카 부근의 어느 바다..
돌고래 한마리가 보임...


은 얘도 사실 카메라. 시속 25km의 속도를 낼 수 있음.
지금 사진에 보이는 돌고래는 병코 돌고래가 아니라 얼룩 돌고래..

얼룩 돌고래는 돌고래 중에서도 유일하게 회전 점프를 즐겨하는 돌고래임
물론 다른 돌고래들이 회전 점프를 안한다는건 아니지만 얘들은 회전 점프가 주된 점프


요런 점프~🐬


이젠 뭐 말 안해도 알겠죠? 얘도 카메라임.


입 안의 렌즈로 촬영함
돌고래 카메라가 수면 쪽에서 촬영을 담당한다면
이 가짜 참치 카메라는 수중+돌고래 무리 사이에서 촬영을 함


이런 식으로 무리에 끼여서 촬영
저 돌고래들 얼룩 돌고래임..


참치 카메라의 시점.jpg


산호초 사이에 오징어 한마리 등장🦑


이제 말 안해도 알듯.. 카메라임


오징어 카메라의 시점.jpg


저 물고기는 다 크면 크기 2미터에 몸무게 100kg이 넘는다는 감자바리


문제는...
오징어가 주된 먹이ㅋㅋㅋㅋㅋㅋㅋㅋ


ㅌㅌㅌ💦💦💦

시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상탈출 해서 다행히 잡아먹히진 않았음.
(거북이나 가오리에 비해 오징어는 먹이로 하는 해양생물들이 몇몇 있어서 이런 탈출기능 탑재가 필요 ㅋㅋㅋ)

개빠르네..


죽다 살아남🦑


이 참치 카메라가 밝혀낸 게 뭐냐면


일반적으로는 돌고래는 소규모 무리를 이루고 산다고 알려졌는데
깊은 바다에서는 무리가 모이고 모여서 수백마리들이 뭉쳐서 이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사실을 밝혀냄.
쟤들은 얼룩 돌고래... 한 앵글에 다 못담음..
이거 다큐 나레이터 말로는 약 3천마리가 뭉쳤다고 함


촬영중인 거부기


마지막은

주변에서 사랑을 나누던 거북이 커플이 있었는데
암컷 거북이가 교미 도중 거북이 카메라한테 관심을 가짐
몇분 동안 거북이 카메라 주변을 서성이다가 돌아갔다는 후문


5 Comments
Suggested
Recent
야 야~교미중 다른거부기한데 관심은 너무한거 아니니?😑
진짜 리얼하다 ㅋㅋㅋ
@qudcjf555 뭔가 댓글쓰고보니 어둠의 다크니스 운명의 데스티니같은 느낌나넹
@qudcjf555 😁😁😁🤣🤣🤣
돌고래 점프 개 멋있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끼리코는 귀가 좋을까오?? 안 좋을까오??
코끼리는 몸도 크고 코도 크고 꼬추도 크고 귀도 크다 아프리카끼리코의 귀는 길이만 1m 둘래는 3m다 귀가 크면 당연히 청각이 좋지 않을까? 싶고 실제로도 코끼리는 귀가 좋다는 이미지가 널리 퍼져있다 근데 문제는 끼리코의 귀가 정말 좋은지 의문이 생긴다는 거시다 사실 끼리코의 귀는 소리를 잘 듣기에 전혀 좋은 형태가 아니다 보면 알겠지만 그냥 부채형인데 주름도 없고 평평하기까지하다 이런 형태는 소리를 모아서 들을 수가 없다 고양이, 여우같이 소리를 잘 듣는 생물을 보면 그냥 귀가 크기만 한 게 아니라 정밀한 형태를 하고 있다 안에 쑤우욱 손가락 들어갈 거 같은 움푹한 형태에 복잡한 주름에 털까지 나있다 이건 전부 바깥에서 오는 소리를 모아서 증폭시켜서 잘 듣기 위해 진화한 형태이다 끼리코한텐 하나도 없는 특성이다 끼리코의 귀가 커진 이유는 사실 청각 때문이 아니라 방열 때문인데 큰 동물은 크다는 것만으로 체온이 엄청나게 발산된다. 끼리코가 몸에 털이 거의 없는 것도 이 체온 때문에 스스로 수육이 되는걸 막기 위해서다. 열은 표면적이 넓을수록 식히기가 쉬워지기 때문에 방열판 용도로 귀가 크게 진화한 것이다 그러니 코끼리가 딱히 귀가 좋지는 근데 그것도 아니다 끼리코는 분명 귀가 좋다 200km 밖에서 비가 오는 소리를 듣고 목욕하러 행군을 시작할 정도다 코끼리가 내는 주파수는 사람은 들을 수도 없는데 다른 코끼리들은 몇킬로미터 밖에서 잘만 듣는다 자기들끼리 노래를 불러주거나 인간의 음악도 즐길 수 있다 구조적으론 분명 귀가 좋을 수가 없는데 존나 좋은 것이다 혼란! 그래서 최근에 나온 연구 중 하나는 끼리코가 보조적인 청각을 활용하는게 아니냐는 것인데, 그 보조귀가 뭐냐면 코랑 발바닥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소리는 진동이기 때문에 딱히 귀로 듣지 않아도 지면을 타고 전달된다. 기찻길에 귀 대면(실제로 하면 안 됨 ㅎ) 그냥 귀로는 안 들려도 수십킬로미터 밖에서 칙칙폭폭 마흐행 열차가 간다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것처럼 경우에 따라서는 그냥 공기 중 소리보다 훨씬 멀리 간다 그리고 끼리코는 발바닥이랑 코가 엄청 예민함 끼리코들이 발바닥이랑 코를 땅에 비벼대면서 진동을 감지하고 그걸 골도음, 뼈로 통해 소리를 받아들이는건 아니냐는 것이다 코끼리 아조씨는 코가 손이고 발은 귀구나 별 상관없는 얘긴데 코끼리 코가 길어진건 의외로 별볼일 없는 이유인데 머리통이 너무 크고 무거워서 움직이기 힘들어서 코가 발달된 것이다 또 존나 상관없는 얘긴데 코끼리는 꼬추가 가장 복잡하게 진화된 포유류 중 하나고 성욕도 존나 강하다 최대 1.8m까지 자라는 엄청난 대물인건 뭐 덩치 때문에 가능하고 꼬추가 촉수처럼 독자적으로 운동이 가능하다 왜냐면 덩치가 너무 커서 교미 도중에 몸을 격렬하게 움직이면 몹시 힘드니까 꼬추가 혼자 움직여야 되거든. 끼리코처럼 꼬추가 발달되지 않은 코뿔소의 경우에는 하도 힘들어서 나이가 좀만 들면 교미가 불가능해진다. 농담 아니고 이거 때문에 멸종한 코뿔소종도 있음 코뿔소 강간해 죽인다는건 워낙 유명한 얘기고 가끔은 자동차도 덮친다. 크기만 대충 맞으면 아무거나 상관없나벼 (출처) 코(추)가 손이고 발이 귀인 끼리코아저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