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h72928
1,000+ Views

아름다운 동반자

새로운 부부가 태어나는 결혼식 날,
아버지의 팔짱을 끼고 아름다운 신부가 입장하는데
신부가 한쪽 다리를 절면서 들어왔습니다.
다른 쪽보다 짧은 다리를 이끌고 힘겹게
신랑 앞에 거의 다 왔을 무렵 갑자기 신부가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하객들과 신부 아버지는 당황해했고
신부는 그 자리에서 어쩔 줄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때 신랑이 달려 나오더니 신부의 손을
힘차게 잡아 일으켜 팔짱을 켰습니다.
그리고 늠름하게 신부와 같이 걸어가서는
주례자 앞에 섰습니다.
주례가 시작되고 몇 분 지나자
신랑은 자신의 한쪽 발을 웨딩드레스 밑으로 살며시 들이밀어
신부의 짧은 발을 자기 발등 위에 올려놓고는
얼굴 가득 미소를 짓고 있었습니다.
그 장면을 본 하객들은 두 사람의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그 자리에 참석한 친구 중의 한 명도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결혼식을 보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부부가 신혼여행을 다녀왔을 때
그 친구가 그 가정을 방문하여 이야기를 나누면서
결혼 앨범을 보고 있었습니다.
결혼 앨범에서 메모지 한 장이 떨어졌는데
그 친구는 그 메모지에 적힌 메모를 보고
또 한 번 크게 감동을 받았습니다.
거기에는 이렇게 적혀있었습니다.
“제가 늘 기쁨으로 당신의 한쪽 다리가 되겠습니다.
만일 그렇게 하지 못한다면 당신과 내가 진실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내 한쪽 다리를
절개해 달라고 기도하겠습니다.”
이철환 작가의 책 ‘연탄 길’ 중 한 이야기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모든 사람들에겐 부족한 부분이 있습니다.
특히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주고 다독거려주는
평생의 동반자를 만나 서로의 지지대가 되어주기로
약속하는 것이 바로 결혼입니다.
그렇게 결혼을 해서 부부가 되면
같은 곳을 바라보며 먼 미래를 향해 여정을 떠나는
배와 같다고 했습니다.
때로는 등대가 되어주고, 돛도 되어주며
그렇게 의지하며 인생의 종착역을 향해
함께 달려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만이 사랑할 수 있고,
이전에 그 누구도 우리만큼 사랑할 수 없었으며,
이후에 그 누구도 우리만큼 사랑할 수 없음을 믿을 때
진정한 사랑의 계절이 찾아온다.
– 요한 볼프강 폰 괴테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지켜야 할 마음 5가지
시시때때로 변하는 마음이지만 살면서 지켜야 할 마음과 버려야 할 마음이 있다고 합니다. 지켜야 할 첫 번째 마음은 모든 것을 믿는 마음인 신심(信心)입니다. ​ 두 번째는 대심(大心)으로 모든 것을 담을 수 있는 여유로운 마음이며 세 번째는 동심(同心)을 지켜 같은 생각을 가지고 보폭을 맞춰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무의 마음입니다. ​ 네 번째로는 작은 소리와 가르침에도 귀 기울이고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보며 회초리로 자기 발을 때릴 줄 아는 겸손한 마음인 겸심(謙心)이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티끌보다 칭찬을 먼저 발견하고 칭찬을 아끼지 않아 작은 이를 큰 사람으로 만드는 칭심(稱心)입니다. ​ 반대로 버려야 할 5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스스로 피곤하고 불행하게 만드는 원망하는 마음 원심(怨心). 자신이 귀한 존재임을 잊게 만드는 의심(疑心). 큰 사람의 바탕인 큰마음을 막는 소심(小心). 모든 관계에 해가 되는 교만한 교심(驕心). 처음과 끝이 다른 변심(變心). 어떤 마음을 먹는지에 따라 행동이 달라지는 것뿐만 아니라 삶의 방향이 달라집니다. 즉, 얼굴을 삶의 이력서라고 한다면 마음은 삶을 이끄는 표지판과 같습니다. ​ ‘모든 것은 오직 마음이 지어낸다’라는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를 기억해 어떤 마음을 지키고, 버릴지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 ​ # 오늘의 명언 문제는 목적지에 얼마나 빨리 가느냐가 아니라, 그 목적지가 어디냐는 것이다. – 메이벨 뉴컴버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마음가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아버지와 아들의 낚시
낚시를 좋아하는 아버지와 아들이 마을의 외딴 저수지에서 낚시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몇 시간을 낚싯대 앞에 앉아 있었지만 물고기 한 마리도 잡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결국 부자(父子)는 빈손으로 낚시를 마무리하려는 순간, 아들의 낚싯대에 큰 물고기가 걸렸습니다. ​ 아들은 무척이나 신난 목소리로 아빠에게 자랑했습니다. 아버지는 흐뭇해하며 건져 올린 물고기를 보았는데, 배가 볼록한 것이 알이 가득했습니다. ​ 하지만 어종 보호를 위해 산란 어종 낚시를 금지하고 있었기에 아버지는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 “이 물고기는 알이 가득해 잡을 수 없겠구나. 아쉽지만, 풀어주고 그만 가자.” ​ 그러자 아들은 펄떡이는 물고기를 보고 울먹이며 말했습니다. ​ “아무도 없는데 그냥 가져가면 안 돼요? 이렇게 큰 물고기를 처음 잡았잖아요.” ​ 그러나 아버지는 단호하게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 “아무도 없다고 규칙을 어기는 건 스스로를 속이는 것이란다.” ​ 아들은 아버지의 말에 아쉬운 마음을 뒤로한 채 물고기를 풀어주곤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 그 후 세월이 흘러 사업가로 크게 성공한 아들은 언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성공 비결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 “저는 이제껏 정직하게 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특히, 어릴 적 아버지와 낚시하며 배운 정직의 원칙이 오늘의 저를 있게 만들었습니다.” 원칙과 정직은 누가 보든 안 보든 내가 손해를 보든 이익을 보든 어떤 상황에서도 마음이 바르고 곧은 것을 말합니다. 당장 눈앞의 이익을 손해 보는 것 같아 보여도 그렇게 원칙과 정직을 지키는 사람이 세상을 바꿉니다. ​ ​ # 오늘의 명언 부유할 때 원칙을 지키기는 쉽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가난할 때 원칙을 지키는 일이다. – 레이 크록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원칙#정직#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세월의 흔적.jpg
피사의 사탑 올라가는 계단 금속제 무늬가 다 닳아버린 놀이공원의 바닥 이발사가 의자를 중심으로 오랜 세월 왔다갔다한 흔적 오랜 세월 은행 창구앞에서 대기했던 수많은 사람들이 대리석 바닥에서 머물렀던 흔적 손톱이 길었던 의 흔적 똑같은 인형을 산 엄마가 1985년 아들에게 준 인형과 새로 태어난 손주에게 줄 인형을 창고에서 꺼내서 나란히 둔 모습 수백년간 이탈리아 로레토 성지에서 순례자들이 무릎으로 기어간 흔적 3년간 쓴 바세린 통과 새로 구입한 통 수없이 종이에 베인 상처가 남은 팩시밀리 오랜 세월 바람에 흔들리며 나무 울타리에 쓸린 흔적을 남긴 풀 시간이 지나면서 변해간 1센트 동전 수도승이 20년간 기도한 자리 티베트 고원에 자리 잡은 한 사원. 이곳에는 일흔 살의 수도승 화치(Hua Chi)씨의 깊은 신앙심이 만들어 낸 ‘특별한 흔적’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나무 바닥에 새겨진 발바닥 형상. 20년 동안 매일 수천 번씩 절을 하자 저절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인터뷰[화치/수도승] “첫 해 동안에는 하루에 2000~3000번 무릎을 꿇으며 기도를 올렸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요즘에는 매일 1000번 정도만 무릎을 꿇고 절을 합니다.” 가장 깊게 파인 곳은 화치 씨의 엄지발가락 아랫부분이 닿는 부분으로, 깊이가 3cm나 됩니다. 화치 씨의 발자국은 젊은 수도승들에겐 큰 자극제입니다. #인터뷰[겐덴 다지/수도승(29세)] “매일 이곳에 와서 나무에 남겨진 발의 흔적을 바라봅니다. 이 발자국을 보면 저도 제 발자국을 남길 수 있도록 열심히 기도를 올려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화치 씨가 남긴 발자국은 오래도록 사원에 남아, 많은 수도승들에게 귀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어루만지고 간 프라하의 개 차에 탄 개가 늘 하던 습관 흔한 대중교통 승객들의 위치선정 왼손잡이와 오른손잡이의 비율 차 들어오는 소리가 들리면 늘 주인을 반기던 자리 헬스장 사람들의 중량 선호도 출처 수도승의 발자국에서는 깊은 감동이 ㅠㅠ
리더의 덕목, 용기
적과 치열한 전쟁 중이던 어느 나라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부하로부터 적에게 중요한 고지를 빼앗겼다는 보고를 받았습니다. 이 소식을 듣자 사령관은 전쟁에서 질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그의 얼굴은 급격히 굳어졌습니다. ​ 그리고 다음 전략을 생각하기 위해 잠시 집으로 왔는데 그의 침울한 표정에 부인이 물었습니다. ​ “당신 표정이 왜 그래요? 무슨 안 좋은 일이라도 생긴 건가요?” ​ 불안함에 의기소침해진 사령관은 전쟁에서 중요한 고지를 빼앗긴 사실을 부인에게 말하자 부인이 대답했습니다. ​ “저는 지금 중요한 고지를 빼앗긴 것보다 더 안 좋은 것을 보고 있어요.” ​ 깜짝 놀란 사령관이 그게 무슨 일인지 부인에게 물었습니다. ​ “그건 바로 당신의 표정이에요. 빼앗긴 고지는 다시 찾으면 되지만, 사령관인 당신이 용기를 잃고 의기소침해 있으면 부하들이 누굴 믿고 따르겠어요. 지도자는 어떤 상황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는 자세를 보여 줘야 하잖아요.” 성공의 성패는 무엇 때문에 할 수 없는 게 아니고, ‘할 수 있다’는 용기가 없을 뿐입니다. 그래서 리더에게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용기’는 구성원의 사기를 돋우고 어떠한 상황도 맞설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두려움에 맞서는 것, 그것이 용기다.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 것, 그것은 어리석음이다. – 토드 벨메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리더의덕목#용기#두려움#인생#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만남
정채봉 작가의 에세이 ‘만남’에 다음과 같은 만남의 종류가 있습니다. 시기하고 질투하고 싸우고 원한을 남기게 되는 만남입니다. 이런 만남은 오래 갈수록 더욱 부패한 냄새를 풍기며 만나면 만날수록 비린내가 나는 만남입니다. – 생선 같은 만남 – ​ 풀은 쉬 마르고 꽃은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처럼 오래가지 못합니다. 피어있을 때는 환호하지만 시들게 되면 버려지는 만남입니다. – 꽃송이 같은 만남 – ​ 반갑지도 않고 즐겁지도 않고 그렇다고 싫은 것도 아니지만, 만남의 의미가 순식간에 지워져 버리는 시간이 아까운 만남입니다. – 지우개 같은 만남 – ​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라는 말처럼 힘이 있을 때는 지키고 힘이 다 닳았을 때는 던져 버리는 가장 비천한 만남입니다. – 건전지와 같은 만남 – ​ 상대가 슬플 때 눈물을 닦아주고 그의 기쁨이 내 기쁨인 양 축하하고 힘들 때는 땀도 닦아주는 가장 아름다운 만남입니다. – 손수건과 같은 만남 – 지금 우리는 어떤 만남을 하고 있습니까? 만남은 인생의 행복과 불행을 결정하기도 하며 사람의 삶을 변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 인생에 있어 제일 중요한 일은 축복된 만남을 가지는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만나면 좋고, 함께 있으면 더 좋고, 헤어지면 늘 그리운 사람이 되자. – 용혜원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만남#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가수 이적이 딸을 위해 직접 쓴 동화책
옛날 옛날, 먼 우주에 작은 별이 하나 살고 있었어요 그래서 작은 별은 항상 외로워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어디에선가 불로 된 꼬리를 지닌 혜성이 하나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반가운 마음에 "혜성아, 안녕! 나랑 친구가 되어줄래?" 하고 물었어요. 하지만 혜성은 대답도 없이 쏜살같이 날아가 버렸어요. 작은 별은 너무 섭섭하고 외로워서 엉엉 울고 말았어요. 그리고 다시 작은 별은 긴 시간을 혼자 지내야 했어요. 그렇게 72년이 지난 뒤... 멀리서 그 때 그 혜성이 또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깜짝 놀랐어요. 그런데 잘 들어보니 혜성이 날아오며 뭔가 막 소리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작은 별을 스쳐지나가며 혜성이 외쳤어요. "지난 번엔 미안했어! 너무 빨리 지나가느라... 그래. 우리 친구가 되자!" 혜성은 엄청난 속도로 멀어지며 덧붙였어요. "다음 번에, 72년 뒤에 또 만나!" 그러고는 금세 사라져 버렸어요. 하지만 혼자 남겨진 작은 별은 더 이상 외롭지 않았답니다. 아주 가끔씩이기는 하지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생겼으니까요. 작은 별과 혜성은 다시 친구를 만날 생각에 언제나 두근두근 설레며 우주에서 빛날 수 있었답니다. 끝. 만든 이유가 딸이 좋아하는 친구가 이사를 가서 딸이 슬퍼하니까 만들어준거래여 ㅠㅠㅠㅠㅠ 지짜 넘 좋네여 왜 내가 감덩이냐구여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