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yb
6 years ago10,000+ Views
강남역에서 모임이 있던 날. 일행이 열명정도 되는터라 룸형 주점을 찾고있었는데- 원래 가려던 '꾼'은 역시나 인기가 많아서인지 웨이팅이 한시간이 넘는다고 하더라구요ㅠㅠ 결국 포기하고 나와서 걸어보다가 찾은 곳이 바로 여기였어요. 캐치미라는 귀여운 이름의 술집! 웨이팅이 한시간이 넘는다던 꾼과는 달리 가자마자 바로 방을 안내받을 수 있었어요. 손님이 꽤 많은 것 같긴 했지만 그래도 꾼보다는 덜한듯.... 안주도 꽤 종류가 많았는데, 늦게 온 사람들이 나중에 이것저것 더 시켜보긴 했지만- 사진은 요거 두개밖에 없네요^^;;; 오뎅탕이랑 갈릭탕수육! 갈릭탕수육은 진짜 제대로다 싶을정도로 갈릭향이 강하게 났구요. 튀김옷 바삭하고 너무 두껍지 않고. 괜찮았어요! 오뎅탕같은경우에는 청량고추가 둥둥 뜬게 엄청 보이더라구요. 진짜 얼큰~~한 맛! 나중에 시켰던 것들로는... 오지치즈후라이?였나? 아무튼 치즈 올라간 후렌치후라이 시켰었는데... 위쪽에 크리스피하게 뭔가 달콤한게 올라간 부분들이 있었거든요. 전 고구마 덕후라 그런지 그부분이 맛있더라구요..ㅋㅋㅋㅋ 웨지감자 스타일, 일반 후렌치후라이 스타일, 토네이도 감자 스타일 등 다양한 모양의 감자들이 모여있어서 다들 맛있게 먹었던듯. 그리고 까르보나라 떡볶이도 시켜봤었는데, 이거 괜찮았어요! 양념 맛있게 잘 되어있더라구요 :) 너무 배가불러서 떡 한개만 먹어보고 말았지만, 여기 전반적으로 안주를 꽤 잘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catch 味라는 이름을 괜히 붙인게 아니였나봐요ㅎㅎㅎ 아무튼, 저희처럼 혹시 다른 룸형 주점에서 자리 없어서 쭐레쭐레 되돌아나오신 분들이라면~ 요쪽 캐치미 가보시는것도 나름 좋은 대안이 되지 싶어요^^ 조금 아쉬웠던건 술 종류가 그닥 다양하지 않았다는 점 정도? 수입주류는 맥주 몇종 빼고는 거의 없더라구요. 아무튼, 위치는 지오다노 뒷골목, HO BAR 있는 건물 2층이랍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7
Comment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