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ki1215
5,000+ Views

작은집사 껌딱지 아기댕댕이^^


6 Comments
Suggested
Recent
먼가 이상하다ᆢ집산 거 같은데 말을 못알아듣는다ᆢ야도 기어다닌다ᆢ말도 못하는거 같다ᆢ넌 누구냐?
읔!내가좋아하는숙희시랑아가가..!˃̵͈̑ᴗ˂̵͈̑
아기얼굴 세수하네 ㅋㅋ
애기들 넘 사랑스럽!!🤩💕
아따 꼬리 부산한거 보소🥰🤣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날 수 있는 새중 가장 큰, 공룡의 후손 '넓적부리 황새'
넓적부리 황새(Shoebill) 영어 명칭인 슈빌(Shoebill)은 부리가 구두(shoe)를 닮은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포 지역 넓적부리 황새는 아프리카의 파피루스가 무성한 습지에 서식하고 있다. 총 10개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개체수는 5000~8000마리 사이다. 수단, 우간다, 부룬디,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콩고, 중앙아프리카, 르완다, 에티오피아 등에 분포한다. 넓적부리 황새의 신장은 평균적으로 100 cm~140cm에 달한다. 넓적부리 황새가 주로 먹잇감 사냥에 이용하는 가운데 발가락은 18.5cm로 가장 길다. 어릴 때의 깃털은 은빛을 띠지만, 성장할 수록 푸른 계열의 짙은 회색을 띠게 된다. 또한 수명이 다해갈수록 눈동자 색이 금색에서 청색으로 변한다. 먹이 주로 폐어, 폴리프테루스 같은 물고기나 개구리, 물뱀을 잡아먹는다. 드물게는 물새의 병아리나 크기가 작은 동물을 잡아먹기도 한다. 기회가 되면 오리나 작은 악어, 수달도 포식한다. 넓적부리 황새는 단독적으로 생활하며, 다른 개체가 다가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좀 처럼 울지 않으며, 대신 부리의 격렬하게 개폐하여 소리를 내는 클래터링 행위를 통해 디스플레이(구애행동, 영역주장)나 동료에게 신호를 전한다. 사냥할 때는 물고기가 잠시 수면에 떠오르는 틈을 노리다가, 재빠르게 부리로 붙잡은 후 삼켜버린다. 특히 사냥하는 동안에는 몇 시간동안 거의 움직이지 않는게 특징인데, 이는 사냥 대상의 경계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먹이를 소화하는데에는 몇 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여기서 하루 에너지의 30%를 소비하게 된다. 방송에서 넓적부리 황색을 본 이야기를 하는 이 준 머리만? 인사성이 밝은 넓적부리 황새 출처 실제로 만나면... ㄷㄷ
한국에 만들어질 거대 인공해변... ㄷㄷㄷ
↑세계최대 인공해변 조성업체 크리스탈라군이 한국에 온다..... ↑진짜 해변처럼 바다모래등.... 투명한 해변을 자랑해서.. 보트까지 띄울 수 있다 ㄷㄷ 도심속에서 열대의 느낌을 누리기에 좋다 ↑ 겨울철엔 저러한 썬룸을 만들어서... 온천마냥 사용할 수 도 있고 또 깊이도 깊어서 저런 요트? 같은거도 띄운다...ㄷㄷ ↑제일 많이 적용되는곳은 두바이같다. ↑거의 하나의 인공지물처럼 깊기도 깊다... 색깔이 예뻐서 서양사람들이 좋아한다. ↑흙도 해변과 동일한듯. ↑독일 알리안츠 아레나? 거기 앞에 지어지는것같다....ㄷㄷ 그런데 이걸 송도지구에 만든다고한다 ㄷㄷㄷㄷㄷ 이외에도 국내 많은 도시에서 저거 도입하려고 업체와 협약진행중. 부산에만도 3개 협약 진행중인모양이다. 전세계적으로 저거 유치시키려고 난리난 상황.... 뉴욕 허드슨강... 시드니... 등.... 송도에 지어지는 크리스탈라군 조감도인 모양 좀작은느낌?? ↑그런데 저기다가 만든다는 말도 나온다. 실현되면 세계최대? 아닌가싶은데.... 만약 되면 기대된다 ㄷㄷㄷ ↑이게 오리지날 칠레의 세계최초 크리스탈라군 듣보잡 시골동네에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급부상함 ↑호주 시드니 ↑뉴욕 허드슨강 ↑두바이는 아예 사막을 파가지고 강처럼 인공해변 조성중. 그리고 그 주변에 아파트 비싸게 분양하면 파고도남는다고함... ↑실제로 보면 저렇게 진짜 해변이랑 다름없음 한국 곳곳에 지어지게되면 ㄹㅇ 관광객 많이 올듯........ 여름에 놀 곳 도 많구.. 도시갤러리 ㅇㅇ님 펌
최근 일본에서 늘어나고 있다는 유형
바로 어린이방 아저씨(子供部屋おじさん) 이 유형의 사람들이 가진 특징은 1. 내집마련으로 독립해본 경험 없음 2. 어릴때 부모님이 만들어준 방에 쭉 살고있음 3. 취직도 결혼도 못했고 4.부모 집에 눌러앉아 나이들어버린 사람이라고 해 이번에 뉴스에서 나온 쿠라타(40대)의 방이야. 벌써 40대임에도 불구하고, 내집마련해본 경험은 없고, 초딩 무렵에 부모님이 줬던 방에서 생활한다고 해. 20대때부터 현재까지 20년간 알바를 계속하고있다고 하구 부모 집이라 월세도 없고, 국민연금도 있고, 알바도 하고 있어서 한달 13만엔(약 130만원)정도만 알바로 벌어도 넉넉하다고 해. 유일한 취미는 모바일게임 현질과 외식이고 이 생활을 친구들에게 말하면 "야 좀 정신차려"라고 걱정한다고 해. 하지만 쿠라타 씨 자신은 "신경이 쓰이지 않는다"라고 하는데 쿠라타 씨는 그렇게 쭉 아무 생각 없이 살다 최근 TV를 보고 경악했다고 해. 뉴스에서 "어린이 방 아저씨"를 <매우 부끄러운 존재>라고 비난하고 있었던거야. 쿠라타 씨는 그때 처음으로 세상사람들의 평가를 알았다고 해. 실제로 최근 들어서 일본 내에선 "어린이방 아저씨"들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어. 뉴스나 트위터에서 자주 떠들 정도거든. 이건 쿠라다 씨가 인터뷰 마지막으로 해주고 싶다고 한 말이야. "가족들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 편안하게 사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네요. 만약 등떠밀려 취직해서 집을 나갔다면 스트레스로 범죄자가 되었을지도 모르겠죠." "물론 제 삶이 칭찬받을만한 방식은 아니고 누구에게도 권하지는 않겠지만..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것은 우리 집만이 있는게 아니라고 생각해요." "본인이 괜찮다는데 왜 참견하냐. 사람들마다 서로 다른 인생이 있는건데 잘못된 삶이 어딨냐"라는 주장과 "언젠가 부모님이 세상을 떠날텐데 그땐 어떻게 할려고 그러냐"라는 주장 과연 본인이 행복하다면 그걸로 된걸까? 이 두 주장이 최근 일본 내에서 격돌하고 있어. 지구촌갤러리 별에말님 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