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yhailey
10,000+ Views

우리가 몰랐던 이순신 이야기

12 Likes
7 Shares
4 Comments
Suggested
Recent
세계가 인정하는 명장 이순신 장군님 !
내죽음을 적에게 알리지말라.. 이말은 정적(정치적반대세력)을 나타내기도한다네욤..ㅋ 이때 이순신장군이 죽지않고 살아서 속세를 떠나 살았다는 얘기도 있답니다..^^ 어디까지나 추측에서 나온 얘기일터이니.. 발끈은 노노해요!ㅋㅋ
후세의 존경하는 인물 3손가락에 항상드는 멋진분이죠 그래도
선조만 없었더라면 더 편하게 군을 지휘할 수 있었을건데ㅠ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여진족의 주요 전투
가끔 현실이 소설을 뛰어넘는 때가 있다 세계사를 살펴보면 작은 세력에서 대제국을 세운 민족들이 몇몇 있는데.. 여진족은 그것이 2번.. 1번은 20년만에 요와 북송을 멸망시켰고 2번은 80만의 만주족이 1억 5천의 한족을 집어삼킨 사례이다 실제로도 여진족의 전투력을 알려주는 말들도 많은데.. "여진 1만이 모이면 천하가 감당할 수 없다" "말을 탈 땐 용 같고, 서 있을 땐 호랑이 같으며, 성을 오를 땐 원숭이 같고, 물을 건널 때는 수달 같다" "여진 7천이 명나라 10만과 맞먹는다" 여진족의 주요 전투에 대해 살펴보자 1. 금나라 1-1. 출하첨 전투 (1114년) 여진족 3700이 요나라 10만을 격파했다 요나라는 방심 했다지만 여진족의 기습에 패배당한다 1-2. 호보답강 전투 완안 씨가 출하첨 전투에서 승리하자 여진족이 귀부.. 요나라 천조제는 전 병력을 끌고 모아 70만을 이루는데.. 반란이 일어났다는 소식에 회군(?)하는 요나라 70만을 여진족 2만이 공격해 무너트린다 1-3. 송나라 2천 vs 여진족 17명 여진족 사신을 죽이고 공을 세우려는(?) 송나라 장수가 2천명을 이끌고 공격.. 여진족 17명이 이긴다 1-4. 개봉전투 북송이 거란족을 지원하자 격분해 공격 여진+발해+해로 이루어진 6만으로 단숨에 개경을 함락시키고 북송을 멸망시킨다 2. 청나라 2-1. 사르후 전투 누르하치가 세력을 일구자 여진족 9개 부족이 총연합했으나 패배 이후 5개 부족이 멸망당하고 명나라가 개입한다 누르하치는 일단 한 발 물러섰지만 전열을 가다듬고 다시 전투.. 명나라 8만 7천 360 + 조선 1만 2천 835 + 예허 1만 = 11만 213명 vs 후금 1만 1천 전사자 명 4만 5천 조선 9천 후금 2백 교전비 270대 1 2-2. 송산전투 원숭환의 억울한 죽음 이후 명나라 최고 명장은 홍승주가 된다 홍승주는 명을 멸망시킨 이자성을 몇 번이나 패배시켰는데.. 후금이 송산성을 공격하자 홍승주가 구원투수로 13만명을 이끌고 간다 명 13만 vs 청군 2만 5천 (+조선군 2천 5백) 전사자 명나라 5만 3천 783명  후금 0명 (부상 10명. 1명은 조선군에게 팀킬 당함) 조선군 20명 (말은 8-90%가 죽음) 이종격투기카페 펌
한국이 고구려 수당전쟁의 덕을 본 사례
1. 신라 신라가 진흥왕 때 확장을 했지만.. 양면전선의 늪에 빠진다 고구려가 북주-수-당이랑 싸우며 어느 정도 해소되지만 백제의 3만 공격으로도 나름 국력을 총동원해야 했는데.. 이러한 신라 입장에서.. 갑자기 당나라의 대군을 맞이하게 된 건 너무 난이도가 올라갔다 더군다나 백제-백제부흥군과 싸운 뒤 몇 년 쉬지도 못한 데다 어쨌거나 신라 제 1영웅인 김유신도 다 늙은 상황 차라리 고구려가 살아있을 때면 모를까 나당전쟁 타이밍이 안 좋았는데.. 그래도 당나라가 고구려랑 싸운 피해를 복구하지 못하고 토번과도 싸우면서 살아남는다 2. 발해 발해는 고구려의 후계를 자처했지만.. 수-당이 계속 고구려에 집착하는 걸 보고 국호를 '고려'라고도 못한다. 하지만 그래도 고구려의 후계라는 인식은 어느 정도 있었는데.. (말갈이라고 비하했지만) 당나라는 초반 발해의 건국을 막기 위해 병력을 보냈지만.. 실패한 이후 포기한다. 이후 당현종 때 돌궐 2제국이 멸망하고, 토번에 확실히 우위가 된 상황에서도.. 고구려에 집중하다 토번이 강성해지고 결국 돌궐까지 부활한 상황이 재현될까 발해를 공격하지 못한다 3. 고려 말 고려는 무신정변 - 몽골의 침략 - 원간섭기 - 고려말 왜구로 쉴 틈이 없었다 이에 국력이 상당히 저조해졌지만.. 고구려의 방어력을 기억하던 명나라 주원장이 고려를 굳이 공격하지 않길 선택하며 살아남는다 참고로 주원장은 몽골에 멸망 당한 대리가 다시 한 번 세워졌지만 합병, 지금의 원난성이 된다 4. 조선 초 이성계가 반란을 일으킨 상황은 사실 명나라가 공격 오기 참 좋은 타이밍이었지만 고구려를 치다 망하거나 곤란한 상황이 된 수/당을 기억 명나라는 공격을 안 한다 참고로 영락제 당시 베트남도 왕조가 교체되자 명나라에서 그냥 공격 갔는데 조선은 그러지 않았다는 것에서 특별대우(?)가 느껴진다 -- 참고로 고구려 하면 동아시아에서 수나라 100만, 당태종을 막은 이미지가 있었는데.. 조선이 임란 / 병란으로 방어력이 밝혀지자 이후 중국에선 조선을 '고려'라고 안 부름 이종격투기카페 펌
더치페이가 네덜란드하고 무슨 상관?
이제는 거의 우리말로 정착되어 가는 외국어 중 ‘더치페이’란 단어가 있습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순우리말 ‘각자내기’를 사용하자고 권장하고 있지요. 대부분 더치페이(Dutch Pay)가 깍쟁이 네덜란드 사람들이 각자 밥 먹고 술 마신 후 음식값을 1/n로 낸 것에서 유래한 줄 아는데요. dutch가 네덜란드 라는건 거짓입니다. Dutch는 독일(도이칠란트, Deutschland)을 의미합니다. 원래 영국이 유럽대륙의 강국인 독일과 워낙 원수 사이였기에 영국인들은 각자 먹은 값을 따로 내는 건 ‘독일넘들이나 하는 쪼잔한 대접’이라는 비난의 의미를 담아 ‘도이치 트리트(Deutsch Treat)’라 불렀습니다. 이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발음과 스펠링이 어려운 ‘도이치(deutsch)’대신 ‘더치(dutch)’로, ‘트리트(Treat)’ 대신 ‘페이(Pay)’로 바뀌었지요. 그런데 1600년대 네덜란드가 영국과 경쟁적으로 식민지 쟁탈전을 벌이게 되면서 악감정이 독일에서 네덜란드로 옮겨가게 됩니다. 미국 땅 ‘뉴욕’도 원래는 네덜란드 식민지 ‘뉴암스테르담’을 영국이 전쟁으로 빼앗은 거예요. 그런 과정에서 영국인들이 원래는 독일인을 흉볼 때 쓰던 ‘더치페이’란 단어가 네덜란드를 비난할 때 쓰는 말로 변해버린 뒤, 400여 년이나 흘러 원래 dutch가 독일을 의미했다는 사실을 대부분 잊어버린 상태가 된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