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ladimir76
1,000+ Views

오뚜기 케챂볶음면 매콤한맛

케챂 출시 50주년 기념이라네요 ㅋ. 너, 나보다 형이었구나…
하, 주라 주라 주라 힘내게 좀 해주라(feat 다비이모)
감튀 있음 짜서 찍어먹겠군요…
건더기 스프 투하…
끓는물에 4분동안 담그고 일루 물을 따라냄… 손뜨거움 완전 주의…
물을 따라내고 액체스프 투하…
잘 비빈후 먹어줌…
맛있네요. 호기심에 먹어볼만 합니다. 그닥 매콤하진 않아요…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유어스 볶음짬뽕면
근래에 국물없는 면식수햏 많이 하는것 같네요. https://vin.gl/p/3464401?isrc=copylink 이 아이도 냉동실에 보관해놨다가 꺼냈습니다. 아, 근데 습관이란 것이 참 무서운게 일단 비닐 벗기고 시작 했답니다. 안벗기고 그대로 전자렌지에 들어가야 되는데 ㅡ..ㅡ 어쩔수 있나요 그냥 벗긴 상태로 전자렌지에 돌렸죠. 근데 머 이상한건 없었답니다. 머 첨 먹어보니 비교대상이 없다보니 ㅋ. 그냥 유니짜장면 전자렌지에 돌렸다나온 비주얼과 흡사했습니다. 슥슥슥 비벼줍니다. 딱딱할것 같은 면발들이 자알 풀리더라구요. 어, 부드럽다. 맵거나 짜지 않고 담백하다. 짬뽕 아닌것 같았어요 ㅎ. 유어스 유니짜장처럼 면발도 탱글탱글 했어요. 천일식품 이라는 곳에서 제조하던데 면은 완전 인정^^ 디저트로 추억의 밀키스 한캔. 이거 두번째 산건데 첫번째 산건 중3이 마셨다고 하더라구요 ㅡ..ㅡ https://youtu.be/xoXt2DvNdrk https://youtu.be/KpTORs8SkCA 캬, 사랑해요 밀키스~~~ 아, 저우룬파 형님 근황이 궁금하네요. 잘 지내고 계시는지… https://youtu.be/XefJGhIVcfk 형님 항상 몸조심하세요… 응원합니다… https://youtu.be/rR9kR5szJf0 저우룬파 형님이 밀키스 찍고 왕쭈시엔 누님이 비슷한 시기에 크리미 광고를 찍었던 기억이… 비슷한 맛으로 암바사가 있었는데 한참 먼저 출시됐는데도 실적은 영 신통찮았던 기억이… 아, 음료수 하나에도 이렇게 추억이 방울방울^^
계란말이엔 화요토닉^^
금욜은 원래 마시는 날… 뭘 마셔볼까 하다가 장식장에 고이 모셔둔 화요 41도가 이번엔 내 차례야 하는겁니다. https://vin.gl/p/3768140?isrc=copylink 두어달전엔 화요 25도로 진행했는데 이번엔 41도로 진행했습니다. 비율은 화요 41 과 토닉워터 1 : 2 로 했습니다. https://vin.gl/p/3945328?isrc=copylink 그저껜 소토닉으로 했었는데 ㅎ 안주로 뭘 할까 한참 고민을 하다가 계란말이로다가… 집에 대파밖에 없어서 대파랑 계란으로 만들기로… 조금 고소해질까해서 마요 넣어줬어요. 마요가 잘 섞이라고 평소보다 더 열심히 저어줬네요 ㅎ 아, 역시 저한테 계란말이는 어려워요 ㅡ..ㅡ 그래도 플레이팅하니 그럭저럭 ㅋ 최종본… 계란말이로는 모자랄까싶어서 콘치즈도 같이 먹으려구요. 유통기한도 얼마 남지 않은것 같아서… 초2가 맛있다면서 반은 먹은듯요 ㅋ 음, 전자렌지에 돌릴걸 그랬나… 좀더 끈끈했음 좋았을텐데… 냉동실에 몸통을 잃어버린 오다리가 많아서 끓는물에 넣어서 해동 겸 육질을 조금 풀어준후 버터와 함께 프라이팬에 구워봤습니다. 조금더 부드러웠음 좋았을텐데… 드뎌 계란말이에 화요토닉 한잔… 음, 41도 화요토닉도 괜찮은데요… 와입은 얼음맥주… 계란말이 맛있다네요… 저도 맥주 한잔… 피자가 먹고싶다던 중3이 배신을 때리는 바람에 생라면 안주로… 전자렌지에 딱 1분만 돌려줬습니다. 라면이 해물 안성이라 스프는 새우탕 스프로다가… 한캔더… 우와 비 진짜 지긋지긋 하네요 흐미…
주말엔 쉬고싶다…
주말엔 쉬고싶은게 인지상정 아니겠습니까… 근데 새벽부터 일이 생겨 출근했다가 중간에 시간이 많이 비어서 집에 와서 잠시 쉬다가 다시 출근했습니다. 하루종일 집에 있던 와입이 따라 나섰습니다. 혼자 산책이나 하겠다며 헤어졌는데 제가 일을 마칠때까지 오질 않더라구요. 일이 오래 걸릴줄 알고 좀 멀리 다녀왔다고 ㅎ. 벌써 저녁시간이 됐네요. 아, 주말이 이렇게 살짝 허무하게 지나가네요. 집에 갈때 문어숙회랑 수육 사서 가려구요. 루틴이네요 루틴 ㅎ 중3은 국물에 밥말아 먹는다네요. 얼마전 단골 삼겹살집에 갔는데 상추값이 너무 올라서 리필은 안된다고 양해를 구하더라구요. 야채값이 많이 오르긴 올랐나봐요. 근데 영진국밥에서는 비싼 상추를 듬뿍 넣어주셨네요 ㅡ..ㅡ 정신없이 지나간 토욜 저녁 와인 한잔으로 마무리 합니다. 초2는 밥상에서도 '산과 식욕과 나' 를 열심히 봅니다. 저보다 더 열심히 보는듯요… 와입은 처제가 준 청귤청으로 하이볼을 만들어 먹네요. 저도 청귤청으로 하이볼 한번 만들어 봅니다. 음, 괜찮은데요. 레몬즙은 따로 안넣고 토닉워터만 넣었습니다. 캔하이볼 넣고 입맛에 맞춰가며 더 만들어 먹었습니다. 주말에 넘 일찍 일어나서 움직여선지 피곤했는데 OCN에서 조커를 해주고 있더라구요. 아, 안보고 지나갈수가 ㅡ..ㅡ
의도치 않았던 베이컨 감자볶음
비가 진짜 억수처럼 쏟아지는 주말이었습니다. 와입이 감자전을 한다길래 맛있게 먹어주겠다고 했지요. 열심히 뚝딱뚝딱 하더니 감자전을 만들어 내더라구요. 계란도 넣어보고 또 치즈도 넣어보며 만들더니 두장 만들고 그만 만들겠다고… 본인 맘에 들지 않았나봐요. 그나마 초2는 싱겁다면서도 만화책 보면서 깨작깨작 먹더라구요. 그러다 갑자기 와입이 저보고 채썬 감자가 많이 남았으니 이걸로 뭐라도 만들어 보라고 하더라구요. 뭘할까 했는데 갑자기 성시경의 유튭에서 봤던 베이컨 감자볶음이 생각나더라구요. 마침 베이컨도 있고해서 한번 만들어 봅니다. 이미 감자는 와입이 썰어놨으니 베이컨 깔고 감자 얹고 소금과 후추로 양념해서 구워주기만 하면 되지 말입니다. 한때 와인 안주로 먹으려고 많이 사놨다가 이젠 보내줘야할 시간이 다되가는 치즈도 넣어줍니다. 파설리로 마무리. 음, 왠지 술안주로 딱일거 같은데요 ㅎ 남아있는 감자랑 치즈, 베이컨 모두 투하… 와입이 계란 남은것도 다 처리하라고해서 다 넣어줬습니다. 아, 이거 비주얼이 왜이리 나가리 분위기냐 ㅋ 첫작품보다 컬러가 좀더 짙게 나왔군요. 성시경이 만든거랑 재료랑 결과물이 조금 다르게 나왔지만 그래도 맛있음 그만이지요. 안주가 술을 부르네요. 초2랑 중3도 열심히 먹네요. 역시 싱거운것 보단 짠게 반찬이든 안주로든 좋은것 같아요 ㅋ 음, 와인 안주로도 괜찮은데 맥주 안주로 좀더 제격인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