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ts
50,000+ Views

Magazine view –CRACKER-

6월 호는 표지부터 심상치 않았다. 어렸을 적 즐겨봤던 “월리를 찾아라”에서 영감을 받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서점에서는 포장 비닐이 싸여 있어서 펼쳐 볼 수가 없었다. 그림책 같았던 표지는 글쓴이의 호기심을 자극했고, 결국 그 호기심에 굴복해 구매했다. 알고 보니 국내 최초의 스트리트 패션 잡지였다. 그림책이라고 비하했던 모습을 반성하고 경건한 마음으로 페이지를 넘겼다. Couple – 잡지의 첫 컨텐츠가 커플을 소개한다는 것은 조금 의아했다. 그들만의 스토리와 스타일 사진, 스타일 정보가 있다. 좋아 보인다. 하지만 한 페이지 분량의 이 컨텐츠는 잡지의 서막에 불과하다는 것이라는... Good morning meal – 간단한 요리법을 소개했다. 그렇다고 직업이 요리사인 사람들이 소개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에 더 친근했고, 소소했다. 이런 표현이 적절할지는 모르겠지만 글을 읽고 뭔가 따뜻한 느낌이 들었다(읽고 와 닿지 않을 수 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다.). Boy’s world - ‘나이 들지 않는 두 소년’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다. 두 소년(?)의 사진과 그 사진을 찍었을 때의 상황(하고 있는 것, 스타일 소개)이 페이지에 담겨 있다. Tell me everything –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었던 컨텐츠이다. 가지고 있는 아이템들을 소개하면서 자신의 취향을 보여준다. 마치 그 사람의 옷장을 보고 있는 느낌이다. 웃긴 건 아이템에 관한 코멘트가 아주 현실적이다. “나는 좋은데 왜 싫어하지..?” 대개 이런 뉘앙스이다. 그리고 아래쪽에 있는 ‘주변인의 속마음’은 정말 직설적이다. ‘줘도 안 입는다’ ‘무슨 자신감으로 입는지 모르겠다’ ‘이런 걸 진짜 착용하긴 하는가’ 등 “솔직하게 얘기해줘”라는 컨텐츠의 부제에 아주 적합한 코멘트이다. 글쓴이도 보면서 이해 안되는 아이템도 있긴 했지만, 괜찮다고 생각되는 아이템도 몇몇 보였다. Attack your wardrobe – 잡지의 이름에 잘 부합하는 컨텐츠 같다. 인터뷰와 함께 자기 옷장에 있는 아이템들을 착용한 사진들로 가득 차 있다. 잡지를 구매하기 전, 제목만 보고 이런 형식의 컨텐츠가 대부분을 차지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이 부분 분량이 적었고, 개인적으로 이 컨텐츠의 분량을 늘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된다. STYLING Champions League – 이번 6월 호의 메인 컨텐츠일수도 있고 매월마다 이 부분의 비중이 클 수도 있다. 잡지의 2/3 페이지 정도를 차지한다. 50명의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그리고 잡지 표지에서 보였던 수많은 캐릭터들이 이 50명을 캐릭터화 한 것이라는 걸 알 수 있다. 각각의 스타일링 한 것으로 만들어진 캐릭터는 볼수록 귀엽다. 패션 포인트 같은 부분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컨텐츠의 질은 풍부했다. TUNE & FRUITS – 크래커와 같이 포장되어 있었다. 일본 스트릿 사진 전문 잡지라고 소개되어 있다. 일본 특유의 개성 넘치는 패션들이 인상 깊다. 우리나라와는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 충동적으로 구매했지만 잘 샀다고 느낀다. 이 잡지가 마음에 든 이유는 요즘 트렌드를 정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른 잡지들은 트렌드 흐름을 소개하고, 그에 맞춰서 아이템을 제시하거나 스타일링 제안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크래커는 다르다. 크래커에서는 사람들의 개성을 볼 수 있고, 개성의 다양성을 자유롭게 표현한다. 그 점이 크래커의 강점이라고 생각된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을 꼽자면, 각 컨텐츠의 분량에 있어서 불균형이 꽤 컸다는 점이다. 물론 6월 호에서만 이런 것일 수도 있다고 생각된다. 홈페이지에서 크래커는 특정한 콘텐츠의 틀 없이 매월 다른 주제를 다룬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7월 호가 더욱 기대된다. 잡지 가격도 그리 부담스럽지 않다. 고민 없이 잡지를 구매할 수 있었던 점이라고 할 수 있다. 너무 궁상맞아 보이는가? 어찌 됐건, 글쓴이도 보면서 패션에서 개성의 중요성을 다시금 느꼈다. 이 잡지를 읽고 난 다음에는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옷장을 열게 될 것이다. 안 믿긴다면 서점에 가서 크래커를 구매해볼 것!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잡지정보좀 주세요! 정기구독하고싶네요
@qkrwltjr12 웬만한 서점에는 다 구비되어 있더라고요 가격은 6500원입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번 사면 100년은 입는다! 가을 아우터 추천
매년 가을 옷 사는 거 부담스럽지 않아...? (돈 많으면 맬구~~~) 이젠 한번 사면 유행 타지 않고 100년은 입을 수 있는 가을 아우터를 추천해 줄게 ㅎㅎ 데님자켓 우리가 아는 데님은 광부들의 작업복이 쉽게 찢어지자 개발된 원단으로, 청바지하면? 리바이스! 바로 리바이스 창시자가 처음 만들었지!!! 그렇게 젊은이들에게 반 문화적인 상징으로 자리잡게 되면서 지금까지 큰~~~~인기를 받고 있어 (집에 데님 의류 없는 사람 없지...??) 아우터 ▶ 21FW 오버사이즈 데님 자켓 미드블루 C90062 863 상의 ▶ 미니멀 심볼 분또 티셔츠 화이트 하의 ▶ FILA 휠라 아플리케 에프 로고 조거 (FS2FPD3128X_BEG) 신발 ▶ [CLARKS] WALLABEE 왈라비 26155515] 모자▶ 러너스 네이비 얠로우 볼캡 JNHE1F813N2 아우터 ▶ [HIS] 남녀공용 그린 워싱 데님 초어 자켓 HZJU1C803E2 상의 ▶ [HIS] 남녀공용 퍼플 h로고 울캐시미어혼방 니트 HZSW1C802U2 하의 ▶ 와이드핏 코듀로이 팬츠_ET4MPT911_CM 신발 ▶ [CLARKS] WALLABEE 왈라비 26155515 항공점퍼 항공점퍼는 명칭 답게 파일럿들을 위한 점퍼로 개발되었쥐! 말 그대로 입니다. 항공이여서 항공, 재킷이여서 재킷입니다 (이수근 빙의) 군인 아저씨들도 알았던걸까? 실용성과 무난한 디자인으로 군 복무가 끝난 예비군들은 자신이 사용한 항공점퍼를 가지고 나가면서 군용점퍼가 아닌 일반 패션의류로 판매되기 시작했어 ㄷㄷ 아우터 ▶ CB REVERSIBLE MA-1 JACKET (KHAKI) 상의 ▶ 4XR 323태그 : 더블 포켓 세미 오버핏 셔츠 하의 ▶ [ASIA] 면트윌 테이퍼드 캐주얼 롱팬츠 (NORMAL BEIGE) CKPA1F523I2 신발 ▶ 21SS 척테일러 컨버스 하이탑 AZ-K112-001-2 모자 ▶ 내셔널 플래그스 볼캡(블랙) 아우터 ▶ 오버사이즈 MA-1 항공 점퍼 자켓 MFZPD001-KK 상의 ▶ 기자포켓롱슬리브티셔츠화이트LF1FKN0501 하의 ▶ 팀버랜드 남성 Ripstop 팬츠 라이트카키_TB0A2D655901 신발 ▶ 러프넥 12 베이브 ▼코디 제품 보러가기▼ https://www.stylecrew.co.kr/?affiliate=naver_DA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