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Comment
Suggested
Recent
과거처럼 지들만의 세상을 보장해달라 이거지. 군부대 울타리안에서 온갖 부정부패와 갑질.성추행을 저질러도 묵인되던 그 세상이 그리운거야.개새들이‥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페북
허위학위 최성해 관련 전필건 님 글을 보다 알게된 불편한 진실 윤석열 검찰의 선태적 정의와 조국 죽이기 수사를 위해 최성해와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합리적 의심에 그 무게감을 더해준다. <전필건 페북글> [알립니다] 교육부는 2019년 12월 동양대학교 총장, 학교법인 현암학원 이사 최성해에 대해서 면직 및 임원취임승인취소 처분을 내린바 있습니다. 당시 상황을 분명히 정리합니다. 1. 교육부의 처분은 감사관실 종합감사가 아닌 고등교육정책실의 실태조사 결과로 당해 조사의 범위는 최성해 취임 및 임면 관련입니다. 2. 처분 사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가. 학위 3개 허위로 확인 나. 사립학교법 제54조3 제3항 위반 3. 따라서 '허위학위기재' 부분 등이 처분 사유가 아니라는 '최씨 측 일방적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합니다. 4. 충분한 법리 검토와 자문 등을 거친 후 원칙대로 처분했습니다. 신속히 처리했고 주변의 눈치를 살피지도 않았습니다. 5. 최성해 허위학력과 교비횡령 사건 등은 교육부 '처분 전' 검찰에 고발되었습니다. 고발 '24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무소식 입니다. 대한민국 검찰, 정말 존경합니다! 참고로 최성해는 교육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오는 9월16일 첫 재판이 열립니다. 당해 사건은 종결된 사건이 아닙니다. 사실과 다른 억측과 비난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no title)
"일본 극우 기사를 우리 포털이 왜 홍보?!" 안녕하세요. 김 어준입니다. - '시디에스프레미엄(Credit DefaultSwap=신용파산스왑) 이라는 게 있습니다. - 국가가 빚을 갚지 못하고 부도날 위험을 사고파는 신용파생 상품인데 매일 국가별 외평채 위험도가 수치화 돼서 국제금융 시장에서 거래가 되죠. - 쉽게 말해서 이 수치는 국제시장 투자자의 관점에서 본 국가 신용도를 의미하는데 숫자가 낮으면 신용도가 높은 겁니다. - G7 국가 중에는 미국이 가장 낮습니다.  기축통화인 달러를 언제든 마음대로 찍어낼 수 있는 유일한 국가이니까요. - 한국시간으로 지난 토요일 이 수치가 일본에 역전하고 우리 역사상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G7 국가 중에 미국, 영국, 독일 다음 네 번째로 높은 국가신용도를 우리가 기록하고 있는 거죠. 우리가 지금 이 정도에 와 있습니다. - 그런데 어제  포털 메인엔 일본 산케이와 인터뷰한 우리나라 명예교수 한분의 발언이 실렸어요. 산케이에 의하면 올해 백일세가 되신 그 분은 일본과 아시아의 향후 50년은 일본의 선택에 따라 결정이 될 것이며 한국은 자유가 없어져 북한이나 중국처럼 되면 인간애도 파괴 될 것이기에 정권 교체가 필요 하다고 했다고 합니다. - 그분의 사견은 사견을 전제로 그것대로 존중하고 그리고, 이런 인터뷰를 극우 매체가 실을 이유가 있었다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 일본의 결정이 향후 50년의 아시아 미래를 결정을 한다느니 하는 말들이 지금의 일본은 필요 하겠죠. - 그런데 2021년에 우리에게는 일본 극우 매체의 이런 턱도 없는 이설을 포털을 통해 읽을 이유가 하나도 없다! 김 어준 생각 이었습니다. 감어준생각 Pull 영상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1Z5l0zw1_w
9월 1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 2021/09/01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 1. 민주당 전북도당에 접수된 권리당원 숫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전북도당은 전북 14개 시군에서 접수된 권리당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보다 훨씬 많은 35만여 명으로 내년 민주당 경선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공식 때문이겠지? 아무튼 열심히들 사십니다~ 2. 국민의힘은 “적극적으로 전자발찌 제도 개선에 나섰다면 송파구 연쇄살인의 비극은 일어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보도 똑바로 하라'며 당당하게 발길질하는 연쇄살인범은 누가 만든 것인가"라고 비난했습니다. 누구라고 말하고 싶은데 못 하겠어? 언론의 자유도 있는데 해바바바~ 3. 윤석열 후보는 충북 옥천의 육영수 여사 생가를 찾아 참배했습니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서는 "국민 통합의 관점에서 우리 ‘현 대통령’께서 정략적 고려 없이 잘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거기까지 가서 ‘우리(?) 현 대통령’ 찾는 거 보면 참 애쓴다 애써~ 4. 유승민 후보는 정홍원 선관위원장이 "오직 윤석열 후보만을 위한 경선룰"을 만들고 있다며 "경선판을 깨겠다면 그냥 선관위원장에서 사퇴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으면 공정 경선은 끝장”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검사 출신 선관위원장이 누구 편을 들겠냐? 아마추어처럼 왜 그러지~ 5. 윤석열 후보는 부동산 정책 공약에 대한 여·야 대선주자들의 비판에 대해 “청년과 무주택자의 꿈을 짓밟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캠프는 “청년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일에는 별다른 관심이 없는 모양”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약 베끼기’ 비판에 ‘청년 고통’이라 답하는… 동문서답과 헛소리의 대가~ 6.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가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다음달 27일로 미루고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계속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언론중재법 논란에 대한 그간의 침묵을 깨고 처음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언론의 자유와 거짓 뉴스 허위보도는 분명 다르단 걸 인정하면 될 일~ 7. 앞으로 환자가 전신마취 상태로 수술을 받을 경우 의료기관은 수술실 내부에 CCTV를 의무적으로 설치 운영해야 합니다. 해당 법안은 재석 183명 중 찬성 135명, 반대 24명, 기권 24명으로 법안이 발의된 지 7년 만에 통과됐습니다. 우리나라 국회의원이 183명뿐인가요? 나머지는 세비 왜 받는데? 8. '청년절' 30주년을 맞은 북한은 지금이 "청년운동의 고조기이고 혁명의 앙양기"라며 청년들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세대를 이어 지켜온 소중한 사회주의 우리 집을 대를 이어 떠받드는 억센 기둥이 되자"고 촉구했습니다. 남이나 북이나 MZ세대’ 청년이 핫한 것을 보면 동질감 팍팍 느껴지네~ 9. 국내 연구진이 반도체 소재 중 유일하게 국산화율이 0%였던 ‘구리 도금액’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미국과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던 반도체 공정용 구리 도금액의 원천 기술을 독자 개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게 다 ‘아베’ 덕분 아닐까? 고마워 아베~ 곧 일본에 역수출할 게~ 10. 일주일 사이에 극우 유튜버 ‘생각모듬찌개’는 징역 2년, ‘팩맨TV’라는 채널은 징역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이렇게 실형 판결까지 내려지는 유튜버들에게 정작 유튜브 측이 어떤 조치도 내리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지들이 만든 가이드라인도 지키지 않는 글로벌 기업이라… 참 글로벌하다~ 11. 흔히 하루에 2리터 정도의 물을 마시라고 권장합니다. 특히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 여름철에는 더욱 물을 자주 마셔야 합니다. 물은 신체 대사를 위해 필수적인 요소인 동시에 물만 잘 마셔도 직접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 있습니다. 소변으로 배출되는 노폐물이 장난이 아니거든요… 많이 마시고 많이 빼세요~ 김어준, '법무부 우산' 논란 "황제 의전 아니라 기자 갑질". 경찰, 오세훈 시장 선거법 위반 혐의 서울시청 수 수색. 이준석 방송 30분 전 펑크 "토론 불참" 방송 ‘네 탓 공방'. 유승민 "정홍원, 윤석열 위한 경선룰 제2의 이한구인가". 언론중재법, 사실상 한 달 유예 민주당 “9월 반드시 처리". 이재명 46.8 이낙연 22.5, 윤석열 36.7 홍준표 28.1.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려면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라. -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 9월의 첫날입니다. 하루아침에 여름과 가을을 구분할 수는 없지만, 9월이면 가을을 얘기하게 되는 게 자연스럽다는 생각입니다. 지난여름 코로나로 폭염과 폭우로 힘겨운 시간이었습니다만, 그 가운데도 한 걸음 한 걸음 역경을 딛고 나선 발걸음에 가을의 결실을 맞게 될 것을 확신합니다. 류효상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