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1,000+ Views

[책 추천] 읽는 순간 가슴이 두근거리는 소설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가을 바람이 불면서 괜시리 마음이 설레는 요즘인데요.
오늘은 가을에 읽기만 해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연애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과 함께 설레는 가을날이 되길 바랍니다!

01
매일이 설렘도 없고 무의미하다 느껴질 때
'오늘' 이 순간의 삶이 충만해지는 그녀의 사랑 이야기

유 미 에브리싱
캐서린 아이작 지음 | 마시멜로 펴냄



02
서로를 진정으로 이해한다는 것은 이런 것이 아닐까?
같은 공간에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그들의 로맨스

셰어하우스
베스 올리리 지음 | 살림 펴냄



03
무미건조한 마음 가득 설렘을 충전하고 싶을 때
베스트셀러 소설가와 소설 속 여주인공의 판타지 로맨스

종이 여자
기욤 뮈소 지음 | 밝은세상 펴냄



04
당신의 인생에는 이런 사랑이 있나요?
사랑의 설렘을 다시 깨워주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

마티네의 끝에서
히라노 게이치로 지음 | 아르테(arte) 펴냄



05
바쁘고 복잡한 일상에서 로맨틱한 일탈을 꿈꾸게 될 때
마음을 두근거리게 하는 낭만적인 파리에서의 로맨스

센 강변의 작은 책방
레베카 레이즌 지음 | 황금시간 펴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Chapter 51. 그놈을 뺏겠습니다
전화를 끊었다. 로라는 깊은 생각에 잠겼다. 눈물도 멈추질 않았다. “사랑…이라.” 사랑은 이렇게 헤플 수도, 아플 수도, 가벼울 수도, 별 것 아닐 수도 있었다. 모르는 것이 아니었다. “사랑…한데?” 도헌이 담배를 비벼 끄고 옆에 섰다. 로라의 표정을 살폈다. 흔들린 것인 가, 흔들리고 있는 것인가. 도헌의 주먹에 힘이 들어갔다. “사랑…한다는데.” 그렇게 말하는 로라의 목소리가 힘이 없었다. 아니, 힘이 있을 리가 없었다. 알면서도 도헌은 막막해져 왔다. 이제 선택은 로라의 몫이었다. 로라가 어떤 선택을 내리든 도헌은 존중해주기로 했다. “누나.” 로라는 더 말을 잇지 않았다. 입을 꾹 다물었다. 그러곤 결심한 듯 자리에서 일어났다. “들어가자. 모기 밥…되겠다.” 아무렇지 않은 척, 해보지만. “누나.” 로라의 다리는 후들거리고 있었다. 가냘픈 어깨도 사정없이 흔들리고 있었다. 도헌은 가까이 다가가 로라의 어깨를 감쌌다. “동정하지 마. 난 괜찮으니까.” 그렇게 말하는 로라의 목소리도 떨렸다. 도헌은 화가 치밀어 오르는 듯 했다. “동정이 아니라…” “내일…그 여자…만나서 물어보려고.” 로라는 뒤돌아선 채 엘리베이터 앞에 우두커니 섰다. 눈물이 자꾸만 흘러서 좀처럼 진정이 되질 않았다. “뭐라고…물어볼 건데.” “남자…친구랑…잘 되어 가고 있느냐고.” “두 사람이…사귄다는 건…확신하는 거냐.” "……" "그래서, 그 대답을 듣고나선 어쩔건데." 도헌의 물음에 로라는 스르륵, 주저앉았다. 두 다리에 힘이 탁 풀려 버렸다. “더 묻지…말아줄래….” “…아.” “나…도 지금 뭘.…어떻게 해야할지 하나도 모르겠거든." 그렇게 주저앉은 채, 로라는 하염없이 고개만 숙이고 눈물을 흘렀다. 엘리베이터가 도착했고 문이 열렸지만 로라는 오르지 못했다. 도헌 역시, 그런 로라의 뒤에서 로라를 바라보고 서 있을 뿐이었다. 그렇게 몇 번이 문이 더 열렸고, 닫혔고를 반복했다. 몇몇의 사람들이 타고 내리고를 반복했지만 둘은, 움직일 수 없었다. 도헌은 자신의 셔츠를 벗어 로라의 어깨에 걸쳐 주었다. “뭐…야…흐읍.” “콧물은…닦지 마요…” * * * “헐. 오로라, 눈 왜 저래.” 로준은 아침밥을 먹다 말고 방에서 나오는 로라를 바라보았다. 얻어맞은 듯, 두 눈이 퉁퉁 부어 있는 로라. 로준은 경악하며 도헌을 바라보았다. 도헌 역시, 묵묵부답인 채 로라의 밥을 펐다. “누나, 밥 안 먹어요?” “…….” 대답도 않은 채, 현관을 나서는 로라였다. 도헌은 한숨을 내쉬며 로라의 뒤를 쫓았다. “누나.” “안 먹어.” 그러곤 신발을 신고 그대로 집을 나서버렸다. “너희 싸웠냐?” 싸웠냔 로준의 말에도 도헌은 아무런 대꾸도 할 수 없었다. 두 눈이 퉁퉁 부은 채 힘없이 현관문을 닫고 나가버린 로라의 모습이, 자꾸만, 눈에, 아른 거렸다. * * * 로라는 평소보다 한 시간 더 빨리 가게 문을 열었다. 불도 미처 켜지 못한 채, 로라는 어둑한 가게 안에 우두커니 섰다. “하…뭘 어디서부터…시작해야 할지를…모르겠다.” 얼이 빠진 얼굴로 로라는 카운터 앞에 앉았다. 밤새 얼마나 울었던 지, 퉁퉁 부은 눈은 떠지지가 않았다. 참담한 심정이었다. 마음 한 편엔, 그래도, 라는 끈질긴 미련이 남아 있긴 했다. 그런 자신이 미워졌다. “…….” 로라는 어둑한 매장 안에서 노트북을 켜, 제일 먼저 그 여자의 SNS를 켰다. 밤새, 그 여자의 SNS를 달달 외울 정도로 살피고 또 살폈다. 그녀의 친구 목록은 기태의 친구 목록의 사람들과 겹치기까지 했다. “비참…하다, 오로라.” 남자 친구의 바람 난, 아니 정확히 말하면 첫 번 째 여자의 SNS나 뒤지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초라하기 그지없었다. 그 여자와 기태의 SNS를 뒤지면 뒤질수록 둘 사이가 연인 사이임이 확실해졌고, 또한 자신의 처지 역시 그의 ‘세컨드’임이 확실해졌다. 로라는 다시금 멈춘 듯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하아…흡.” 믿음 때문이었을까, 그는 그렇지 않을 거란. 강한 믿음의 배신이라 그럴 까. 로라의 심장은 갈기갈기 찢기는 기분이었다. 원망해서도 안 되었지만, 그 여자가. 수정이란 그 여자가 너무도 밉고, 싫어졌다. “…아.” 그때. 그 여자의 SNS의 커버사진이 바뀌었다. “…….” 바뀐 여자의 커버 사진을 발견하곤 로라는 노트북을 그대로 덮어버렸다. 더는…그 여자에게…물어볼 필요조차 없어졌다. * * * “정리할 생각…없죠.” 바닷가에 나란히 선 기태와 수정. 어젯 밤의 사랑한단, 기태의 말을 수정은 더 캐묻지 않았다. “나는 그렇거든요.” “…….” “오빠를 다른 사람과 공유할 생각은 추호도 없지만.” “…….” “그렇다고 놓을 생각도 없어.” 수정은 단호했다. 나란히 바닷가에 서서 동트는 하늘을 바라보았다. “아직은 나, 오빨 정리할 마음도, 그럴 생각도, 그럴 준비도 되어 있지 않거든.” “…….” “그 여자를 정리하든, 아님 그 여자도 안고 가든.” 수정의 말에, 기태는 그제야 수정을 돌아보았다. “난 너에게. 헤어지자고 몇 번을 얘기했다.” “…….” “그런데, 싫다고 한 건…너다.” 그게 중요한 것이냐, 되묻고 싶었지만 수정은 입술을 꾹 깨물었다. “지금은 못 놓아요, 어쨌든. 그 여자…오빠 여자 친구 있다는 거, 알고 만나는 거예요?” 수정의 물음에 기태는 머리가 지끈거려 왔다. 한숨을 내쉬며 이마를 짚었다. “나란 존재를 알고도…그 여자가 오빠 곁에 머물려고 할까요?” “머문다고 해서…그걸 사랑이라고 치부하는 너는…도대체, 무슨 꿍꿍이 인거냐.” “내가 말 할까요?” “나서지 마라. 내가 알아서 해.” “나란 존재를 알게 된다면 아마, 떠날 거야.” “…지금 내가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는 사람은 너가 아니라 그 여자다.” 기태의 말에 수정은 눈물이 그렁그렁 한 채,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곤 휴대폰 카메라를 켜 나란히 서 있는 자신과 기태의 발 사진을 찍었다. “뭐해.” “여전히 우린.” “…….” “행복하다는 걸” “…뭐?”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 주려고.” 곧 다정한, 다정하게 보이는 두 사람의 발 사진을 수정은 자신의 SNS 커버 사진에 업로드 했다. 기태는 그런 수정의 SNS를 빤히 내려다보았다. “나 그런 거 싫어 한다고 했다.” “오빠 얼굴 나온 것도 없고, 이름 한 글자도 언급된 것 없으니 안심해.” 기태는 주머니에 손을 푹 찔러 넣곤 돌아섰다. “어디가요!” “돌아가자, 이제.” * * * “누나…오호라 누나.” 도헌의 목소리가 들렸다. 노트북을 덮고서 두 시간이 지나도록 오픈도 하지 않은 채 엎드려만 있던 로라. “들어…가도 돼요?” 입구에서 도헌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들어 가도 되냔 도헌의 말에 로라는 힘겹게 몸을 일으켰다. 머리가 지끈지끈 거렸다. “…….” “헐…누나. 괜찮아?” 두 눈두덩이 빨갛게 부어올라 있었다. 눈도 뜨지 못한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있었다. “열난다. 안 되겠다. 문 닫고 병원부터 가자.” 도헌은 싸온 죽을 카운터 앞에 놓곤 로라의 이마를 짚었다. 불 덩이었다. “언젠간…이렇게 앓고 지나가야 할…거니까. 놔둬, 그냥.” “…누나.” “병원 가서 약 먹고 주사 맞는 다고해서…나아질 것 아니잖아.” “그래도…너무 힘들어 보여요.” “응…힘들어…너무.” “…….” “내 살점들을 다 칼로 도려내는 것 같아.” “…누나.” “차라리…내 머릿 속을 다 도려내주었음 좋겠어. 이 마음도.” “…….” “그 사람에 대한…모든 기억을…다…도려내 주었음 좋겠어.” “…….” “그래 준다면…그럴 수만 있다면…어떤 고통도…감내 할 수 있을 것 같다.” 로라의 말에 도헌은 살며시 로라를 끌어안아 주었다. 너무도 아파하는 로라를 보니, 도헌의 마음도 아파오는 듯했다. “미안…해요, 누나…내가 끝까지…말렸어야 했는데.” 결국 우려했던 것이 현실이 되고 말았고, 역시나 로라는 너무도 아파했다. 모든 걸 예상했던 도헌이었기에 이렇게 아파하는 로라가 자신의 탓인 것만 같아, 마음이 불편해졌다. “미안…은 무슨…. 왜 네가 미안하냐. 됐다.” 하고서 로라는 도헌을 밀어냈다. “그…여자한텐…물어보기로 했어요? 그래서…어떻게 할 건데요. 나도 알아야겠어. 알고 있어야겠어." “…….” “하…. 누나. 누나가 많이 힘들고 어려울 거라는 거 아는데.” “…구 여친이든 어쨌든 간에. 그 새끼는. 아니다, 누나" "알아. 아니라는 것, 너보다 내가 더 잘 알아. 그러니…" " ……" "보채지 마." 로라는 이마를 짚으며 한숨을 내쉬었다. 여전히 꿈만 같고 믿기지않았다. 갑작스레 그에게 이별통보를 받는 것이, 차라리 나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렇다면 이토록 사랑했던 그를 미워하고 저주하진 않아도 되는 것이니까. "우선 몸이 많이 상한 것 같으니, 문닫고 집으로 …" 그때였다. 로라의 휴대폰이 울렸다. 기태였다. "누나." 로라는 기태에게서 걸려온 전화를 받지 못했다. 그대로 휴대폰을 엎어두곤 다시금 고개를 숙여버렸다. 곧, 벨소리는 끊겼다. 괴로워하는 로라를 바라보며 도헌은 입술을 꾹 깨물었다. "못할 것 같음, 내가 얘기해 줄게." " ……" "내가 대신 전화 받아서 다 알아버렸다고, 다 알게 되어버렸다고 …" 그때, 다시금 로라의 휴대폰이 울렸고 로라는 힘없이 전화를 받았다. 착, 가라앉은 로라의 목소리. "네, 선생님." "로라씨, 어디 아파요? 어제보다 목소리가 더 안좋아요." 이 순간에도, 기태가 자신을 걱정해주고 있는 이 순간에도 로라는 이 남자가 그 여자와 함께 있을거란 생각에 미쳐버릴 것만 같았다. 당장이라도 전화로 따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다. 하지만. "네. 몸살이 걸린 것 같아서." "어떡해요 그럼. 나 지금 올라가고 있으니 병원이라도 가 있을래요?" 밤새, 그 여자와 뒹굴었을 그다. 로라는 자꾸만 이 남자가 그 여자와 함께 있는 모습이 눈앞에 그려져 마음이 미어져왔다. 자신을, 여전히, 농락하고 있는 그였다. 로라는 두 눈을 질끈 감고 입술을 달싹였다. "네, 그럼 그렇게 할테니 얼른 오세요, 선생님." "바로 병원으로 갈테니 병원 이름만 알려줘요." "네 … 기다리고 있을게요. 선생님." 그렇게 말하고서 로라는 전화를 끊었다. 그에게 따지기는 커녕, 기다리겠단 말을 한 로라에게 순간적으로 화가난 도헌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오호라, 너 진짜! 그 자식이랑 갈때까지 가보겠다, 이거냐?" 그러자, 로라는 헝클어진 머리를 다시금 질끈 묶으며 파우치를 꺼냈다. "나라고 못할건 없잖아." "뭐?" "내 사랑을, 이 마음을 우습게 보고 짓밟은 대가." " …… " "나도 그냥은 못 넘어가겠다. 나 이렇게 아픈 거, 내 아픈 거에 반의 반만이라도 돌려줘야겠어." "누나. 내가 그 놈 만나지 말라고 했잖아!" "세컨드로 남을거야. 원하는게 그거라면." "누나." "뺏을 거다, 그리고 아프게 짓밟을 거야." 로라는 결심한듯 붉은색 립스틱을 꺼내 발랐다. "세상에서 애인있는 사람 건드리는 년, 놈들이 제일 쓰레기라는 거 알지만. 어쩔 수 없어. 이젠 내가 그 쓰레기가 되어야겠다." * * * 로라의 복수가 시작되는 것인가요.
무슨 책을 읽어야할지 모르겠을 때 참고할만한 독서목록.jpg
오늘 소개해주는 도서목록은 OtvN <비밀독서단> 시즌2의 추천 도서 목록 아무래도 네티즌 투표가 들어가니까 베스트셀러 or 스테디셀러 순위에 있는 책들이 많음 그리고 각 출처 들어가보면 따로 소개해준 TOP 10 이외 TOP 100 순위를 다 볼 수 있음 1. 서울대생은 뭐 읽지? TOP 100 (기준 : 2015년 8월 17일~12월 31일까지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대출 수 순) 10위 : 미시경제학 (2판) - 김영산,왕규호 9위 : 백년의 고독 2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출판사 : 민음사) 8위 : 정글만리 2 - 조정래 7위 : 백년의 고독 1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출판사 : 민음사) 6위 : 경제.경영수학 길잡이 (2010년 4판) -  Kevin Wainwright, Alpha C. Chiang 5위 : 게임이론 - 왕규호 4위 : 젊은이를 위한 인간관계의 심리학 (2004년 판) - 권석만 3위 : 에우리피데스 비극 - 에우리피데스 (출판사 : 단국대학교출판부) 2위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 요나스 요나손 1위 : 정의란 무엇인가 - 마이클 샌델 (아무래도 대학교 도서관이다보니까 전공서적 관련 책들의 대출이 많은듯) 출처 2.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셀럽들은 뭐 읽지? TOP 100 (기준 : '네이버 지식인의 서재'에서 소개된 내용들을 2008년 부터 2016년까지 모두 분석하여 조사) 10위 : 관촌수필 - 이문구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9위 : 거의 모든 것의 역사 - 빌 브라이슨 8위 : 토지 - 박경리 7위 :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 도스토옙스키 (출판사 : 민음사) 6위 :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밀란쿤데라 5위 : 강의 - 신영복 4위 : 서양미술사 - 에른스트 곰브리치 3위 : 생각의 탄생 - 미셸 루스번스타인 2위 : 그리스인 조르바 - 카잔차키스 (출판사 : 열린책들) 1위 : 백년 동안의 고독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출판사 : 문학사상사) 출처 3. 대한민국 군인은 뭐 읽지? TOP 100 (기준 : 2015년 병영 독서 배틀 2위를 수상한 육군 2사단 모 연대의 병영 도서관 대출 순위) 10위 : 스무살, 절대지지 않기를 - 이지성 9위 : 장사의 신 - 우노 다카시 8위 : 수학, 인문으로 수를 읽다 - 이광연 7위 : 처음 읽는 아프리카의 역사 - 루츠 판 다이크 6위 : 역사e season2 - EBS 역사채널 5위 : 대 고구려 역사 중국에는 없다 - 임상선 4위 : 나는 왜 눈치를 보는가 - 가토 다이조 3위 : 스키너의 심리상자 열기 - 로렌 슬레이터 2위 : 행복의 기원 - 서은국 1위 : 미움 받을 용기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출처 4. 시대의 금서 TOP 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군주론 - 니콜로 마키아벨리 (출판사 : 까치) 9위 : 안네의 일기 - 안네 프랑크 (출판사 : 문학사상사) 8위 : 태백산맥 - 조정래 7위 : 나쁜 사마리아인들 - 장하준 6위 : 레 미제라블 - 빅토르 위고 (출판사 : 민음사) 5위 : 아낌없이 주는 나무 - 쉘 실버스타인 (출판사 : 시공주니어) 4위 : 탈무드 - 이동민 (옮긴이) (출판사 : 인디북) 3위 : 1984 - 조지 오웰 (출판사 : 민음사) 2위 : 해리포터 : 마법사의 돌 - J. K. 롤링 1위 : 동물농장 - 조지 오웰 (출판사 : 시공사) 출처 5. 상위 0.1% 독서광들은 뭐 읽지? TOP100 10위 : 혼자 있는 시간의  - 사이토 다카시 9위 : 경영의 모험 - 존 브룩스 8위 : 오베라는 남자 - 프레드릭 배크만  7위 : 라면을 끓이며 - 김훈 6위 : 그림의 힘 - 김선현 5위 : 하버드 새벽 4시 반 - 웨이슈잉 4위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현실너머 편 - 채사장 3위 : 담론 - 신영복 2위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 채사장 1위 : 미움받을 용기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출처 6. 다시 읽고 싶은 교과서 문학 TOP 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봉순이 언니 - 공지영 (출판사 : 오픈하우스) 9위 : 인연 - 피천득 (출판사 : 샘터사) 8위 : 안네의 일기 - 안네 프랑크 (출판사 : 지경사) 7위 : 운수 좋은 날 - 현진건 (출판사 : 사피엔스21 ) 6위 : 토지 - 박경리 5위 : 무소유 - 법정 (출판사 : 휘닉스) 4위 :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출판사 : 이성과힘) 3위 : 어린 왕자 - 생텍 쥐베리 (출판사 : 열린책들) 2위 :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출판사 : 소와다리) 1위 : 소나기 - 황순원 (출판사 : 다림) 출처 7. 영화인의 책 TOP 100 (기준 : 영화인들의 추천을 받은 후, 시청자 투표와 자문단의 추천으로 TOP 100을 최종 선정) 10위 : 공중그네  - 오쿠다 히데오 (배우 차태현 추천) 9위 : 꽃들에게 희망을 - 트리나 폴러스 (출판사 : 시공주니어) (배우 유해진 추천) 8위 : 탈무드 - 이동민 (출판사 : 인디북) (배우 하정우 추천) 7위 : 셜록 홈즈 전집 세트 - 아서 코난 도일 (출판사 : 문예춘추사) (배우 한예리 추천) 6위 : 나무 - 베르나르 베르베르 (배우 유아인 추천) 5위 : 상실의 시대 - 무라카미 하루키 (배우 한예리 추천) 4위 : 미움받을 용기 - 기시미 이치로, 고가 후미타케 (배우 공유 추천) 3위 : 연금술사 - 파울로 코엘료 (배우 고창석 추천) 2위 : 어린 왕자 - 생텍쥐페리 (출판사 : 인디고) (배우 김고은 추천) 1위 : 7년의 밤 - 정유정 (배우 류승룡, 조진웅 추천) 출처 8. 학창시절 몰래 읽어야할 책 TOP 100 ('학창시절에 즐겨보던 책'이라는 의미로 '몰래 읽어야할'이라는 워딩을 사용한 거 같음)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오디션 - 천계영 9위 : 죽은 시인의 사회 - N.H. 클라인바움 8위 : 오만과 편견 - 제인 오스틴 (출판사 : 민음사) 7위 : 가시고기 - 조창인 6위 : 다빈치 코드 - 댄 브라운 5위 : 연금술사 - 파울로 코엘료 4위 : 상실의 시대 - 무라카미 하루키 3위 : 슬램덩크 - 이노우에 타케히코 2위 : 해리포터 시리즈 - 조앤 K 롤링 1위 : 반지의 제왕 - J.R.R. 톨킨 출처 9. 솔로를 탈출시켜 주는 책 TOP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사랑 후에 오는 것들 - 공지영 9위 : 스님의 주례사 - 법륜 8위 : 구해줘 - 기욤 뮈소 7위 :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 배르벨 바르데츠키 6위 : 제인 에어 - 샬롯 브론테 (출판사 : 민음사) 5위 :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 카타야마 쿄이치 4위 : 사랑하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 류시화 3위 :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 존 그레이 2위 : 냉정과 열정사이 - 에쿠니 가오리 1위 : 위대한 개츠비 - F. 스콧 피츠제럴드 (출판사 : 민음사) 출처 10. 책으로 만나는 실존 인물 TOP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우리가 참 아끼던 사람 - 박완서, 호원숙 9위 : 달과 6펜스 - 서머싯 몸 (출판사 : 민음사) 8위 : 체 게바라 평전 - 장 코르미에 7위 : 스티브 잡스 - 월터 아이작슨 6위 : 윤동주 평전 - 송우혜 (출판사 : 서정시학) 5위 : 칼의 노래 - 김훈 4위 : 찰리 브라운과 함께한 내 인생 - 찰스 슐츠 3위 : 반 고흐, 인생을 쓰다 - 빈센트 반 고흐 2위 : 덕혜옹주 - 권비영 1위 : 백석평전 - 안도현 출처 11. 가족과 안 친한 사람들을 위한 책 TOP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딸들이 자라서 엄마가 된다 - 알리야 모건스턴, 수지 모건스턴 9위 : 부모의 자존감 - 댄 뉴하스 8위 : 괴물들이 사는 나라 - 모리스 센닥 (출판사 : 시공주니어) 7위 : 돼지책 - 앤서니 브라운 6위 : 유태인 가족대화 - 슈물리 보테악 5위 :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 윤용인 4위 : 즐거운 나의 집 - 공지영 3위 :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 바바라 오코너 (출판사 : 놀) 2위 : 빨강 머리 앤 - 루시 모드 몽고메리 (출판사 : 세종서적) 1위 : 부모와 자녀가 꼭 함께 읽어야 할 시 - 도종환 출처 12. 자존감을 높여주는 책 TOP100 (기준 : 시청자 및 비밀독서단 선정위원들이 추천 책을 선별한 후 교보문고 투표를 통해 순위를 선정) 10위 :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 양창순 9위 : 너는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 배르벨 바르데츠키 8위 : 자기 앞의 생 - 에밀 아자르 7위 : 인생수업 - 법륜 6위 :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 포리스트 카터 5위 : 여덟 단어 - 박웅현 4위 : 마션 - 앤디 위어 3위 : 강아지 똥 - 권정생 2위 : 완벽하지 않은 것들에 대한 사랑 - 혜민스님 1위 : 데미안 - 헤르만 헤세 (출판사 : 문학동네) 출처 내용출처 tvN <비밀독서단> 본문출처 올해는 책 한권이라도 읽어보고 싶은 책 초보를 위한 추천 도서 목록
Chapter 63. 지켜줄게요.
"뭐하는 짓이야!" 가게 문이 활짝 열리곤 화난 음성이 들렸다. 로라도 수정도 모두 놀란 눈으로 입구를 돌아보았다. 그러자 그곳엔, "오빠!" 기태가 서 있었다. 기태의 등장에 수정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로라는 그런 기태를 물끄러미 응시할 뿐이었다. 그녀의 표정엔 아무런 색깔도 없었다. "나와. 네가 지금 여기가 어디라고 와서 앉아 있어!" 하며 기태는 우악스럽게 수정을 잡아끌었다. 로라는 덤덤히 그런 상황을 지켜보고 있을 뿐이었다. "이 여자였다며? 버젓이 옆에 두고, 날 바보 만들었더라?" 수정은 악을 쓰며 기태를 세차게 노려보았다. 기태는 그런 수정을 바라보지도 않은 채, 상처받은 얼굴로 앉아있는 로라를 내려다보았다. 기태의 시선이 로라에게 향해 있다는 걸 깨달은 수정은,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나와. 너 지금 실수하는 거다." "실수는 내가 아니라 오빠가 하고 있어요." "근데 그게 왜? 네가 뭔데. 이젠 아무것도 아니지 않냐?" 그 어느 때보다 차갑고 냉정한 그였다. 수정은 이번엔 로라를 세차게 바라보았다. "그쪽이 오빠 부른 건가요? 흑기사 노릇이라도 해달라고?" "뭐라…구요?" "아까는 잘도 얘기 하시더만요? 왜 지금은 입 꾹 다문 채 피해자 코스프레 하시나요?" "이봐요!" "사과 못 한다면서요! 어쨌든 당신, 복수니 뭐니 그깟 핑계 대가며 오빠 곁에 남으려 한 건 사실이잖아! 버젓이 내 존재 알아 놓고서도!" 수정의 말에 로라는 자리에서 일어나 수정 앞에 섰다. 수정은 지지 않고 로라를 응시했다. "복수니 뭐니 그깟 핑계는 댔지만." "……" "나 그것 마저도 더러워서 관두고 끝냈습니다. 당신 오빠랑." "……" "정 그렇게 궁금하시면 당신 오빠한테 직접 물어보시던가요." 표정 하나 변하지 않는 로라였다. 기태는 그런 로라만 응시한 채 어찌할 바를 몰랐다. 한 눈에 보기에도 안절부절 못하는 기태를 어이없다는 듯 바라보던 수정은, 자신이 지금껏 알던 기태가 아닌 듯 낯설게 느껴졌다. "오빠…내가 알던 오빠…맞아?" "……" "대체 왜 이러는 건데…어? 왜 이러는 거냐구요!" 수정이 울부짖으며 기태의 가슴팍을 주먹으로 내려쳤다. 그런 수정을 여전히 거들떠도 보지 않고 기태는 연신 무표정의 수정을 바라보며 한숨만 내쉬었다. "미안합니다. 정말 미안합니다, 로라씨." 수정이 울부짖을수록, 기태는 더욱 로라만 바라보았다. 그런 기태가 원망스러운 수정이었다. 그런 로라가 괘씸한 수정이었다. "왜 저 여자한테 사과를 해? 같이 즐겼잖아! 같이 행복했잖아!" "조용히 하지 못해?!' "사과는 나한테 해야 하는 것, 아냐?" "왜지? 난 너에게 충분히 내 마음 설명했고." "……" "이별까지 고했지만, 떠나지 못한 건 내가 아니라 너 아니냐." 로라는 싸늘한 눈빛으로 기태를 올려다보았다. 자신의 앞에서 아웅다웅하는 둘의 모습이 이내 보기 싫어졌다. "사과 하려면 네가 해야지. 너 때문에 내가 로라씨를 잃게 된건데." "뭐…? 나 때문에 잃어…?" "그만들 하세요. 나가주세요." "이봐요, 오로라씨. 그렇게 당당할 입장 아니거든요? 나 참, 어이가 없어서." "못 당당할 이유는 뭐죠? 나, 그 쪽에게는 화내고 싶지 않습니다. 돌아가 주세요." "타이밍이 안 좋았던 겁니다, 로라씨." 돌아서는 로라를 향해 기태가 애원했다. "오빠!" "타이밍이 안 좋았을 뿐. 정말 로라씨에겐 티끌의 거짓 감정은 없었습니다." "타이밍이라…" 로라는 타이밍을 운운하는 기태를 싸늘한 시선으로 돌아보며 타이밍이란 세 글자를 낮게 읊조렸다. "그 개 같은 타이밍 때문에." "……!" "나는 내 사랑을 배신당해야 했고." "……." "그 개 같은 타이밍 때문에." "……" "사랑도 배신당했는데, 사과까지 해야 하네요." "…로라씨." "그만." 로라는 미간을 잔뜩 찌푸리며 한 걸음 다가오는 기태를 피해 한 걸음 물러났다. “그만 하세요.” “…….” “충분하잖아.” “…….” “내 꼴 우습게 만들었고, 나 아프게 만들었고.” “……” “그래서 그만하겠다고, 당신 손 놓은지 오래고.” “…….” “그런데 당신이야 말로, 이별을 고한 날 떠나지 못하고 있는 거잖아.” “……” “그래서 그런 당신 때문에.” “…….” “나는, 나와 당신을 헤어지게 만든 그 여자에게.” “……!” “미안하다, 사과까지 해야 하고.” “…….” “나도 억울해 죽겠는데! 욕까지 들어 먹고 있잖아. 비참하지 않아, 내 꼴이?” “…로라씨.” “그 이름도 더는, 부르지 마.” “…….” “그만해…제발…그만 해줘.” 애원하듯 그리 말하는 로라의 검은 눈동자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혔다. 울지 않기 위해 애썼다. 여기서 울고 싶진 않았다. 울어도, 이 둘이 없는 곳에서 울고 싶었다. 여기서 눈물까지 보인다는 건 로라의 자존심이 허락지 않는 일이었다. 기태는 그런 로라를 죄스런 마음으로 응시하다, 이내 눈물이 뿌옇게 차오르는 그녀를 애써 바라보지 않았다. 대신 수정의 손을 우악스럽게 잡아끌며, 그녀의 말대로 그녀를 혼자 두게 하려 했다. “가자.” “못 가.” “양수정!” “똑바로 말 해. 오빠도 여기서 똑바로 말하세요.” “뭐를 대체!” “이 여자랑 끝내겠다고!” “아니, 못 해.” “오빠!” “결혼도 하지 않겠다, 너희 아버지께 직접 말씀도 드렸고!” “…….” “내 마음도 확고한데! 대체 너는 왜!” “……” “왜…날 이렇게 힘들게 하는 거냐.” 기태가 그렇게 수정에게 윽박을 지르고 있던 그 때, - 땡그랑. 굳게 닫혔던 가게 문이 열렸다. 로라는 황급히 떨어지는 눈물을 손등으로 문지르며 입구를 응시했다. 수정과 기태 역시, 서로를 응시하던 날카로운 시선을 거두곤 땡글아, 소리가 나는 입구를 바라보았다. 그런데 “왜 자꾸 너희.” “……!” “내 여자 친구 괴롭히냐.” “…구도발.” “죽을래?” * * * “어머니…, 어떡하면 좋죠. 도헌이 마음…완전히 돌아선 것 같은데요.” 지혜는 입술을 악물며, 한숨을 내쉬었다. 도헌의 친모 역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찻잔을 들어 한 모금 마셨다. “저리 냉정할 땐, 지 애비를 똑 닮았다니까.” “…….” “그래도 걱정 마라, 지혜야. 시간이 지나면 저 녀석 다시 너한테 돌아갈 것이니까. 삼 년이란 시간이 얼마나 길고 큰 시간인데.” “…….” “지금이야 네가 괘씸해서 저리 냉정하게 대하는 거지만, 또 달라. 시간이 지나고 네 허전함을 느끼면 다시 연락 올 거니.” “…….” “걱정 말고 있어.” “예…어머니.” 지혜는 고개를 끄덕이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리곤 연신 도헌이 사라진 문 쪽을 바라보며 로라의 얼굴을 떠올렸다. 자신 대신 이젠 도헌의 옆에 있는 그 여자의 얼굴. “그런데 집에선 뭐라고 하시니? 이 사실…아셔?” “아뇨. 아직 도헌이…귀국한 것도 몰라요.” “…다행이다. 사돈어른 아시면…괜히 걱정만 하시지.” “신경 써 주셔서 감사합니다.” “무엇을. 사돈어른께서 우리를 신경 써 주신 게 얼만데. 앞으로도 모르시게 네가 알아서 잘 둘러대. 결혼은 어떻게든 할 수 있게 할 테니.” 지혜는 그런 도헌의 친모 얼굴을 빤히 바라보았다. “도헌이 이번 달 유학 생활비…” “어?” “어제 집에서 주셨어요. 어머니 계좌로 입금해드릴게요.” 지혜의 말에 도헌의 친모는 멋쩍은 미소를 지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사실은 도헌의 유학 경비며, 매달 생활비를 지혜 집에서 꼬박꼬박 도헌의 모에게 주고 있었다. 도헌의 집안 사정이 어려운 것은 아니었으나, 그 돈을 도헌의 친모는 받아 챙기고 있었던 것이었다. 당연, 지혜 집안에선 도헌이 지혜와 결혼할 사이니 돈을 챙겨주는 것을 당연한 일이라 여기고 있었다. 자신의 딸이 그토록 좋아하는 남자니, 딸을 봐서라도 챙겨주는 것이었다. “미안하구나.” “…아니에요, 늘 그랬듯 도헌이는 절대…절대 모르게 해야 해요. 이번에 이런 일까지 터졌는데, 어머니가 그 돈 받으시는 거 알면…” “당연하지. 성질 머리 더러운 그 자식 알면 집 안이 발칵 뒤집어 질 건데.” “그런데…아버님께선…” 지혜는 조심스레, 도헌의 아버지를 물었다. 그러자 도헌의 친모는 흐음…, 헛기침을 하며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어찌해서 네 일을 알게는 되었다만…반응이 좋진 않으시지.” “…어떡해요, 어머니.” “그래도 그 양반은 내가 밀어 붙이면 되니까 걱정 마.” “…애써 주셔서…감사합니다. 죄송하구요.” 지혜는 한숨을 내쉬었다. 도헌의 친모가 아님 이젠 와장창 끝이 나 버릴 사이. 지혜는 그것을 잘 알고 있었기에 돈으로라도 도헌의 친모를 매수해야만 했다. 그것이 진정 사랑이 아닌 줄 알면서도…, 그것의 결말은 처참할 것 역시 알면서도. * * * “구도헌씨.” 도헌은 싸늘한 눈빛으로 저벅저벅 가게 안으로 들어서더니, 이내 눈물범벅이 된 로라 곁에 섰다. “하여튼. 나만 없으면 일이 생겨요.” “…….” “이러니 내가 우리 자기를 두고 일을 볼 수가 없지.” “…….” “이 아줌마는 뭐야. 아~. 차 선생, 퍼스트?” 무례할 수도 있는 그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으며 도헌은 수정을 향해 고갯짓을 해버렸다. “이봐요! 퍼, 퍼스트라니요!” “왜. 세컨드인가? 아니잖아?” “이보세요!” “아. 영어가 맘에 안 들어서? 오케이. 첫 째 여자. 됐습니까?” “구도발. 그만 해.” 도헌의 말에 수정은 금세 얼굴이 붉어졌다. 그리곤 말끔한 모습의 도헌을 위 아래로 훑더니 기태를 올려다보는 수정이었다. “오로라씨 남자 친구 분 같은데. 오빠도 알고 있었어?” “알다마다. 님 남친이 나랑 오순도순 같이 먹으라고 저 김밥 싸준 건데?” 도헌은 피식 웃으며 기태가 준 도시락 통을 가리켜 보였다. 그러자 수정은 그런 도헌을 한 번 흘겨보더니 이내 기태가 한심하다는 듯 입을 열었다. “아니 오빤 대체 무슨 생각으로…”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에 대한 궁금증 해소는 나가서 해주시겠습니까?” “뭐라구요?” “난 우리 자기랑 점심 먹어야 해서. 그럼.” 하며 도헌이 수정의 등을 떠밀었다. 그러자 기태는 그런 도헌을 싸늘한 시선으로 바라보더니 이내 발걸음을 옮기며 나지막이 로라를 향해 읊조렸다. “미안합니다. 로라씨.” 도헌은 그런 로라를 돌아보았다. 그러자 로라는 무표정한 얼굴로 코끝이 빨개진 채 땅바닥만 응시하고 있었다. 도헌은 그런 로라의 손을 꼭 잡았다. “……?” “울지마요.” “…안 울거든?” “앞으론 쟤네가 못 괴롭히게.” “…….” “내가 옆에서 꼭 지키고 있을테니까.” * * *
Chapter 44. 나에게 더는 다가오지 마.
로라는 거실 바닥에 쭈그리고 앉아 눈물을 뚝뚝 흘렸다. 팔목이 빨갛게 부어 있었다. 팔목이 아려왔지만 그 보다 마음이 더 아려왔다. “왜…나한테…승질이야…나쁜 자식이.” 로라는 눈물을 훔치며 빨갛게 부어 오른 팔목을 바라보았다. 속이 상했다. 왜 저렇게 자신에게 화를 냈는지, 왜 구도발은 차 선생님에게 그토록 부정적인 것인지. 그리고 왜…왜, 저 자식이 화를 내는 게 마음에…걸리는 것인 지. 로라는 굳게 닫힌 도헌의 방문을 한껏 노려보며 자신의 방으로 들어섰다. 그러곤 책상에 엎드려 엉엉, 소리 내어 울었다. “으어어엉, 왜…왜 나한테 그래!” 그렇게 소리 내어 엉엉 울기를 십분이 지났을까. 로라는 뻘개진 눈으로 서랍을 열었다. “…….” 그때, 그 손님이, 오늘 아침에 기태의 병원 앞을 서성이던 그 여자가 선물해주었던 손수건이 눈에 들어왔다. 로라는 입술을 깨물곤 그 손수건을 꺼냈다. “현재를…즐겨라…” 의미심장했다. 이상하게 마음에 걸렸다. 로라는 미간을 찌푸린 채 그 손수건을 한참이나 내려다보았다. 그냥, 과거도 미래도 아무것도 생각 말고 현재만 즐기란 말인가. 로라는 입술을 꾹 깨물었다. 그러곤 조금 전, 도헌이 화를 내며 자신에게 내뱉었던 말들을 다시금 되새겨 보았다. “…여자 없을 것 같냐고?…, 여자 친구 있는 지 없는 지도 모르고 만난 거 아니냐고?” 여자 친구가…당연히 없으니 자신을 만났을 거라 생각했다. 순서가 뒤 바뀌긴 했지만, 여자 친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만날만한 그런 쓰레기는 아니라고, 로라는 생각했다. “그럴…사람이 아니라는 건 세상에 없다지만…정말…정말 선생님만큼은….” 로라는 입술을 꾹 깨물었다. 두 눈이 빨개지도록 울고 나니, 속이 어쩐지 후련한 듯하기도 했다. 로라는 그 손수건을 손에 꼭 쥐었다. 무엇 때문에 그렇게 멋있는 사람과 연애를 하고 있는 이 행복한 순간에 그토록 자신이 울어야 하는 지. “믿고 싶은 거…믿어만 버리고 싶어서라는 거…알잖아, 너도.” 괜히 도헌이 미웠다. 사랑하면 모든 것을 믿어 주고 싶고 믿어 버리고만 싶다는 걸, 지도 잘 알면서. 왜 자신한테만 그렇게 모질게 말하는 것인 지. 도헌이 있는 방 쪽으로 눈을 흘겼다. 그런데 마음이, 쉽사리 나아지질 않았다. 자신에게 화를 낸 구도헌에 대한 원망보단, 왜 그런 말을 한 것인지, 마음이 뒤숭숭해졌다. “선생님이 아니라고 했잖아. 지금은 선생님이 내 남자 친구인 걸.” 그러면 믿어 주어야 했다. 그보다, 믿고 싶었다. 차기태였기에. 다른 이도 아닌 차기태였기에. 자신이 한 눈에 반해버렸고, 자신의 마음을 단번에 빼앗아갔던 이었기에. 바람둥이 전 남친에게 아프게 데이고 난 후에 만난이라, 더욱 그랬다. 젠틀 하고 매너 있는 행동과 말투. 그리고 다정하고 자상한 성품. 서툴렀지만, 그래도 어색하고 차가움이 물씬 풍기는 사람이었지만 자신에게만큼은 한없이 다정해지는 사람. “…하지만.” 로라는 입술을 깨문 채, 손수건을 다시금 내려다보았다. “넌…너는 진짜 정체가…뭐니.” 로라의 마음이 어지러웠다. 불안하기도 했고, 찜찜해져 오기도 했다. “구도발이…내게 그런 말을 그냥 해 줄 일은 없어. 구도발은…” 좀 전에 자신을 꼭 끌어안아 주었던 도헌의 모습이 눈앞에 생생하게 그려졌다. 그리고 다시금 쿵쿵, 뛰기 시작하는 자신의 심장. 로라는 며칠 전부터 구도헌과 마주하면 심장이 뛰는 자신의 이상증세를 헤아려 보며, 그 여자가 준 손수건을 꾹 쥐었다. “구도발 역시 내게 소중한 사람이야. 나한테 그냥, 그저 그런 걸로 섣부르게 상처를 줄 리가 없지.” 미안해요, 선생님. 나 선생님의 마음을 의심해 보아야 할 것 같아요, 속으로 읊조리며 로라는 여전히 세차게 내리고 있는 빗줄기를 젖은 눈동자로 바라보았다. * * * “이상하지 않냐, 정말.” “어련히 알아서 만날라고? 그리고 또 쓰레기 만나도 오로라 몫이지, 너보고 책임지라고 안 하잖아.” “방관하는 것 같잖냐.” 집 앞, 포장마차에서 로준과 도헌은 마주보고 앉아 술잔을 기울였다. 그렇게 오로라에게 화를 내고 난 뒤, 마음이 편치 않은 도헌이었기에 쉽사리 잠에 들지 못했다. 그래서 뒤숭숭한 마음에 귀가하던 로준에게 연락을 해 술 한 잔을 하고 있었다. “너가 왜 방관하는 것 같은데.” “그 새끼한테…여자가 있었거든.” “…진심?” “전 여친인 지, 현 여친인 지는 나도 잘 모르겠어서. 섣불리 오로라한테 얘기는 못 해줬었다.” 그렇게 말하며 도헌은 괴로운 듯 술잔을 입에 털어 넣었다. “아직도 있는 것 같아?” “아니. 내가 정리 하고 만나라고 말하긴 했었거든. 그래서 지금은 정리한 듯싶은데.” “그럼 됐지, 뭐. 미처 정리 못 하고 오로라 만났다고 하더라도 지금 잘 하면 됐지.” “…….” “그리고 그 남자 몇 번 마주치긴 했는데. 오로한테 진심인 것 같던데.” “…….” “오로라도 진심으로 좋아하는 듯 보였고.” 로준은 도헌의 빈 잔에 술을 채워주었다. 로준이 애써 그렇게 도헌의 마음의 짐을 덜어주려 했지만, 도헌의 표정은 아까보다 더 굳어 있었다. “…내가 보기에도 그래. 그 남자도 진심으로 오호라, 생각해주는 것 같고.” “…….” “여자가 많아 보이긴 했지만. 뭐 다 능력 있고 잘생겼으니 그런 거겠지. 깔끔해 보이긴 했는데, 그래도 영 찝찝해서 말이다.” “…동생인 나보다 더 극성이다, 진짜.” “…그러니까. 나 왜 이렇게 오지랖이냐?” 도헌은 그렇게 말하며 피식, 차갑게 웃었다. “니 심성이 착해서 그렇지 뭐. 철없는 오로라가 니 깊은 맘을 알 길은 없을 테고.” “아까…오호라한테 소리 질렀어. 손목도 아프게 잡아 끌어버렸고.” “…….” “답답해서. 나 혼자만 이렇게 답답한 가 싶어, 화도 나고.” “…….” “걱정되기도 하고. 그런데 내가 왜 이렇게 까지 하나 싶어, 이해가 안가기도 하고.” “…….” “왜 둘 사이에 끼어서 사서 고생인 지, 내가 한심하기도 하고.” 괴로운 듯 보였다. 도헌은 거푸 술잔만 비워댔다. 여전히 세차게 내리고 있는 빗줄기를 멍하니 바라보며, 아까 오로라와 함께 우산을 쓰고 순대를 사러갔던 그 길을 회상했다. “더는…그러지 말아야겠다. 신경 쓰지 말아야 겠다. 생각하지 말아야 겠다.” “…….” “내게 경고 아닌 경고 했던 그 남자 말처럼. 더는 오호라의 일에 신경을 안 쓰는 게, 맞는 건데.” “…….” “그런데 나 왜…그게 안 되냐.” 천둥소리에 화들짝 놀라 자신의 품에 와락 다가왔던 오로라의 모습이, 그리고 눈을 동그랗게 떠선 초롱초롱하게 자신을 올려다보던 오로라의 눈망울이, 그리고 자신의 뺨을 타고 흐르던 빗방울을 손으로 닦아주던 오로라의 손길이, 여전히 눈앞에 선명한 듯 했다. 구도헌은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며, 오로라의 모습을 눈앞에서 떨쳐내려 했다. “너….” 오로준은 그런 도헌을 빤히 바라보다 굳은 표정으로 도헌을 향해 입을 열었다. “설마, 오로라.” “…….” “좋아하는 것 아니냐.” “뭐?” “너…오로라 좋아하는 거 아니지?” 로준의 질문에 도헌은 순간 굳었다. 이 마음이, 이 걱정이, 이 오지랖 넘치는 감정이. “…내가 오로라를 좋아한다고?” * * * 집으로 돌아온 둘은, 곧장 방으로 향했다. 먼저 씻는다며 로준이 화장실을 차지했고 도헌은 알딸딸해져 오는 술기운에 다시금 불 꺼진 주방으로 돌아왔다. “…다 식었네.” 도헌은 식탁위에 오로라와 먹기 위해 차려놓았던 식어버린 순대와 떡볶이를 멍하니 내려다보며 미간을 찌푸렸다. 내가 아까 너무 심했나, 도헌은 입술을 꾹 깨물었다. 그러더니 저벅저벅 닫혀있는 로라의 방 문 앞으로 다가가 주머니에서 무언가를 꺼냈다. “…미안. 아깐 화내서 미안해요.” 세찬 빗소리만이 거실을 가득 메웠다. 마음이 먹먹해져 왔다. 도헌은 주먹을 꾹 쥔 채, 로라의 방문 앞에 편의점에서 사 온 멍 든 곳에 바르는 연고를 내려놓았다. “더는…더는…다가가지 않으려고….” “…….” “그러니…누나도 더는…다가오지 마라.” 그렇게 혼잣말로 읊조리며 다시금 방으로 돌아가기 위해 도헌이 발걸음을 돌렸는데. 삐걱-, 로라의 방문이 조심스레 열렸다. “내가 언제 다가갔다고 그러냐?” “…안 잤어요?” 퉁퉁 부운 눈으로 로라가 방문을 빼꼼히 열어 도헌을 바라보았다. 그런 로라의 부운 눈을 보니, 도헌의 마음이 아려왔다. “손목…괜찮아?” 도헌은 멀찌 감치서 로라의 손목을 바라보며 물었다. 평소 같았음 로라의 손목을 덥석 쥐곤 자신이 약을 발라주었겠지만, 이젠 그러기 쉽지 않았다. 도헌의 말에 로라는 입술을 삐죽이며 도헌을 향해 빨갛게 부어 오른 손목을 올려다 보였다. “이게 괜찮아 보이냐? 나쁜 자식 같으니라고…손해배상 청구할 거…” “미안.” “…….” “미안해요, 누나.” “…….” “앞으론…화도 안 내고…누나 아프게도 안 할게요.” “…야.” “방 문 앞에 약 사다 놨어요. 발라요.” 하고 도헌이 다시금 등을 돌렸다. 로라의 마음이 아려왔다. 풀이 죽은 채, 등을 돌리는 도헌을 향해, 이번엔 로라가 성큼성큼 다가갔다. 그러곤 도헌의 옷깃을 슬며시 쥐었다. “배고픈데.” “……?” “순대 먹자, 우리.” 자신에게서 멀어지려는 도헌에게, 이젠, 이번엔 로라가 먼저 다가섰다. * * *
제 5 장. 달(月)의 기운이 흩어지다!
“아악-.” 잠자리에 누웠던 윤화가 외마디 비명을 내지르며 벌떡, 몸을 일으켰다. 식은땀에 흥건히 젖은 채였다. 윤화는 거친 호흡을 내뱉으며 가슴을 움켜쥐었다. “달…달의 기운이…흩어지려해. …이를 어쩐담.” 윤화는 더듬더듬 초를 찾았다. 윤화의 비명에 마루에 누워있던 노인은 황급히 문을 열었다. “무슨 일인 게야?” “악몽을 꾸었어.” “…….” “안…좋아. 기운이…좋지 않아.” 오늘이 좌상댁과 약조한 꼭 열흘이 되기 이틀 전 날이었다. 이미 두 아가씨의 운명을 본 윤화는 오늘 무화산을 떠나기 위해 미리 짐을 꾸려놓은 상태였다. 약조한 날까지 좌상 댁에 답을 드리려면 적어도 오늘 출발해야 했다. 식은땀을 뻘뻘 흘리며 넋이 나간 사람처럼 윤화는 마루로 뛰쳐나왔다. “아가씨들의 운명을…가로 막고 있는 게 더 있었어.” “…뭐?” “그 날. 그 저잣거리에서 마님을 뵈었을 때 국모의 기운을 지닌 분의 운명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쌍생아라는 것. 달의 기운이 두 개였다는 것.” “…….” “그것인 줄로만 알았는데.” “…….” “아니었어, 할아버지.” “…….” “내가 미처 보지 못한 검은 기운이 있었어.” 윤화는 맨발로 뛰쳐나와 아직 검푸른 새벽녘의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오늘 좌상댁에 답을 드리러 사람을 보낸다 했지.” “…….” “내가 가마.” “할아버지.” 윤화는 노인의 말에 가쁜 숨을 몰아쉬며 노인을 돌아보았다. 뒷짐을 진 채, 윤화 곁에 선 노인은 검푸른 하늘을 올려다보며 입을 열었다. “중헌 일 아니냐.” “할아버지, 그치만.” “서찰만 그 댁에 무사히 전해주면 된다하지 않았느냐.” “…그렇지만.” “네 어미의 처녀시절의 연서도 네 아비에게 내가 은밀히 전해주고 했었지. 걱정 붙들어 매.” 노인은 가벼운 농으로 두려움에 떨고 있는 윤화의 긴장을 풀어주려 했다. 윤화는 슬픔과 두려움에 가득 찬 눈으로 노인을 바라보았다. “혹여나 그 서찰이 다른 이의 손아귀에 넘어간다거나 전해주지 못하게 되면 큰일 아니냐.” “아냐. 내가 직접 가야겠어.” “그러다 네가 변이라도 당한다면.” “…….” “그것은 니가 그리 귀히 여기는 그 분들 모두에게 해가 되는 일 아닐 게냐.” “할아버지….” 노인의 고집을 꺾기는 어려워 보였다. 불길한 기운이 자꾸만 엄습해 와 윤화는 어찌할 바를 모른 채 떨기만 했다. 난생 처음 느껴보는 흑(黑)의 기운에, 윤화는 떨기만 할 뿐이었다. 하지만 노인은 윤화가 겪고 있는 무녀로서의 이 고초를 이미 자신의 처였던, 윤화의 외조모에게서 종종 보았기에 낯설지 않았다. “흑의 기운이든, 정의 기운이든. 그 모든 기운을 받아내고 견뎌내고 이겨내야 하는 것이 무녀인 너의 몫, 아니더냐.” “할아버지.” “나도…네가 네 할미처럼 무녀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노인은 자신의 손녀에게 한 번도 털어놓지 않았던 속내를 오늘에서야 드러냈다. 윤화는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눈으로 자신의 할아버지를 올려다보았다. 주름이 깊게 팬 얼굴이 윤화의 속을 더욱 아프게 내려치는 듯했다. “하지만 네 말대로, 네 할미의 말대로 다 연유가 있겠지.” “…….” “그리고 내가 그 서찰을 그 댁에 전해주려고 마음먹은 데에도 다…연유가 있지 않겠느냐.” 노인의 말에 윤화는 한숨을 푹 내쉬었다. “날이 밝는 대로 서찰을 써서 줄게, 할아버지.” “…….” “정말…무사히…아무 탈 없이 좌상 댁에 전해드리고…와야 해.” “예끼, 이 놈! 네 할배를 그리 만만히 보는 것이냐? 이래봬도 소싯적에 산 속 도적놈들은 내가 다 때려잡았다, 이눔아!” “할아버지….” 노인은 껄껄껄 웃으며 윤화의 등을 어루만졌다. 어느덧 무화산 저 너머로 뉘엿뉘엿 해가 밝아 오고 있었다. * * * “예상이 빗나갔어.” “…….” “달의 기운을 받으신 분은 채랑 아가씨가 아니라.” “…….” “채희 아가씨였어.” 윤화는 정수를 떠 놓은 상 앞에 예를 갖추고 앉아 치성을 드리다, 입을 열었다. 그러곤 붓과 노란 화선지 한 장을 꺼내 좌상 댁에 전할 서찰을 써내려갔다. ‘마님, 예측이 빗나갔사옵니다. 둘 째 아기씨인 채희 아가씨가 국모가 되실 운입니다. 이 서찰을 받는 즉, 채랑 아가씨를 이 곳 무화산, 제 처소에 머물게 하소서. 세자빈 간택이 있고 난 후, 초하룻 보름달이 환히 뜨는 밤이, 세자저하와 세자빈의 합궁일이 될 것이옵니다. 그 날의 보름달의 충만한 기운을 채희 아가씨와 채랑 아가씨가 각자의 자리에서 맞으신다면 두 분의 운명은 제자리를 찾을 것이옵니다. 이 서찰은 즉시 태워 없애주셔요. 저는 무화산을 떠나 치화산으로 거처를 옮길 생각입니다. 부디, 다시 마님을 뵙는 그날 까지 안녕, 또 안녕하시옵소서.’ 그렇게 서찰을 쓰고 난 후, 윤화는 다시금 두 손을 모아 예를 갖추어 자신이 모시고 있는 신께 절을 했다. 노인은 그런 윤화의 뒤에서 모든 걸 체념한 얼굴로 하늘만 바라보고 섰다. “할아버지. 다 되었어.” “먼저 치화산으로 떠나 있거라.” “싫어. 할아버지가 예 당도하면 같이 떠날 것이야.” “만일을 대비하자는 것이다. 만일 내가 변을 당한다면 그것은 필시 이 서찰의 존재나 너와 나의 행보를 꿰뚫고 있는 이가 있다는 말일 텐데.” “…….” “그자들이 너를 가만히 살려 둘 것 같으냐?” “할아버지 왜 자꾸 그런 재수 없는 소리만 하는 거야! 누가 우리 목숨 줄을 노리기라도 한 단 말이야?” “네 할머니는 항상 그래왔다. 이런 위험한 일을 풀고자 할 땐, 항상 최악의 경우까지 생각하고 행했다. 알고서 미리 대비하자는 것이 나쁜 것은 아니지 않느냐.” “그렇지만….” “곧 뒤따라 갈 터이니 딴 곳으로 새지 말고 곧장 치화산으로 향하기나 해.” 노인은 윤화가 건넨 서찰을 받아 낡은 도폭 소맷자락에 푹, 넣곤 망설임 없이 걸음을 옮겼다. 자꾸만, 연신, 윤화의 마음이 불안하기만 했다. “할아버지! 꼭 바로 뒤따라야 해! 알았지?!” “알겠다고 이눔아! 얼른 짐이나 싸!” 뒤도 돌아보지 않고 성큼성큼 산을 내려가는 노인의 뒷모습에서 윤화는 오래도록 눈을 떼지 못했다. * * * “약조한 날이 오늘이지요.” 좌상 댁, 정경 채화는 마른 침만 꼴깍 꼴깍 삼키며 마당을 왔다, 갔다 불안에 떨었다. “부인.” “왜이리 불안한 것일까요.” “믿어봅시다, 운명을.” 좌상은 채화의 어깨를 감싸 안았다. 방에선 이미 채비를 끝낸 두 아기가 누워있었다. 둘 중 하나는 오늘 이 집을 떠나 기약 없는 그 날까지 무화산에서 지내야만 했다. 정경은 한숨을 푹 내쉬며 안채로 들어와 두 아기를 보듬었다. “미안하구나. 따뜻한 밥 지어 맥이고, 예쁜 옷 지어 입혀서 그렇게 오래오래 행복하게 함께…살고 싶었는데…” “…….” “부족한 어미라…, 이리도 못난 어미라…미안하구나, 내 새끼들.” 채화는 두 아기를 보듬고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어찌하였든, 둘 중 하나와는 이별인 날이었으니. 곱게 싸놓은 보따리를 먹먹한 눈동자로 내려 보던 채화는 마른 침을 삼켰다. 약조한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었다. “벌써 신시가 되었는데, 아직 아무 소식도 없으니…” 좌상은 안채로 들어서며 근심 가득한 얼굴로 둘 째, 아기인 채희를 내려다보았다. 오늘 이 곳에 아무도 당도하지 않는다면 윤화가 예언한대로 첫 째인 채랑이 국모의 운을 타고난 아이고, 둘 째 아기인 채희가 이곳을 떠나야 했다. 이미 예견된 운명이었지만…, 좌상은 심란하기만 했다. “아무래도…” “…….” “채희가…떠나야 할 운명인가 봅니다.” 좌상은 담담한 척, 그 말을 내뱉었지만 마음이 착잡해져오는 것을 막을 도리는 없었다. 좌상은 아무것도 모른 채 곤히 잠들어 있는 채희를 조심스럽게 안아 올려, 하염없이 채희를 내려다보았다. “아가…참으로 기구한 운명이구나.” 어느덧 좌상의 눈동자에도 뿌연 눈물이 드리웠다. * * * 무화산을 떠난 지 이틀 째 되는 날, 노인은 부지런히도 걷고 걸었다. 끼니조차 거른 채, 제 시간 안에 좌상 댁에 당도하기 위해 묵묵히 걸었다. “이 서찰을 무사히…전해드려야 할 텐데.” 어느덧 날이 뉘엿뉘엿 저물고 있었다. 시간은 신시를 지나 유시를 향해 가고 있었다. 추운 겨울이라, 해가 짧았다. 이제 도성까지 한 고개만 넘으면 되었다. 노인은 도포 소맷자락 속에 담긴 서찰을 다시금 더듬으며 깊은 산 속으로 들어섰다. 밤공기가 차가웠다. 내일 눈이라도 한바탕 내릴 참인지, 달빛을 밤 구름이 뿌옇게 에워싼 듯 했다. 옷깃을 여미며 노인은 오로지 구름이 쌓인 뿌연 달빛에 의존한 채, 어두운 산길을 걷고 또 걸었다. 그 때, “바스락.” 바스락, 낙엽 밟는 소리가 들려왔다. 노인은 걷던 걸음을 멈추어 섰다. 등 뒤로 식은 땀 한 줄기가 슥, 흘렀다. 좋지 않은 예감이 몰려왔다. 노인은 그대로 멈춘 채, 뒤를 돌았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 노인은 발걸음을 다시 옮겼다. 아까보다 더 빠른 걸음으로. 그리고 그런 노인의 뒤를 따르기 시작하는 분주한 발 소리 하나. 무언가 잘못 되었다는 것을 직감한 노인이었다. 노인은 서찰이 든 도포 소맷자락을 꾹 쥔 채, 내달리기 시작했다. 낙엽과 빈가지가 노인의 다급한 발자락에 스쳐 바스락 바스락 다급한 소리를 내었다. 그리고 그 뒤를 맹렬히 따르는 검은 그림자! 노인은 숨이 턱 끝까지 차올랐다. 내달리고 또 내달렸다. 이 고개만 넘으면, 이 고개만 넘어 저잣거리에만 당도한다면 몸을 숨길 방도가 있을 테였지만. “허억-허억-허억-” 이 어둠이 내린 숲에서 노인은 그저 독 안에 든 쥐일 뿐이었다. 노인의 거친 숨소리가 숲을 가득 매웠다. 그리고 순간, 노인이 있는 힘껏 내달리다 그만 돌부리에 걸려 넘어지고 말았다. “으윽-!” 그리고 노인이 예상한대로 노인이 넘어져 숲속을 뒹굴자 그런 노인의 목에 서늘한 칼이 겨누어졌다. 노인은 가쁜 숨을 몰아쉬며 자신에게 칼을 겨누고 있는 자를 올려다보았다. 주위에 불빛 한 점 없는 탓에 얼굴이 또렷이 보이지 않았지만 건장한 사내인 듯 했다. “누구냐! 원하는 게 무엇이냐!” 노인은 거친 숨을 몰아쉬며 뒷걸음질 쳤다. “내 놓거라, 그 서찰을.” “…무, 무슨 서찰을 말이냐, 이놈아!” 노인이 발뺌하자, 자객은 더욱 노인의 목에 칼을 깊숙이 들이밀었다. 노인은 마른 침을 살피며 눈동자를 이리저리 굴렀다. “그 무당 년이 준 서찰을 내놓으란 말이다. 그 서찰을 들고 대체 어디로 향하고 있던 게지?” “누구의 사주를 받고 이러는지 모르겠으나! 짚어도 한참을 잘 못 짚었소이다! 내겐 서찰 따위는…!” “너는 어차피 죽게 되어있다. 끝까지 발뺌하고 그 서찰을 내놓지 않는다면 너는 내 손에 죽을 것이고, 그 서찰을 내놓지 않고 도망을 간다 해도, 내 손에 죽게 될 것이다.” “…….” “니가 살 길은 오직 하나. 그 서찰을 내게 넘겨주는 것 뿐.” “…….” “그 서찰을 내게 넘긴다면 니가 그 서찰을 들고 어디로 향하고 있었는 지는 궁금해 않겠다. 목숨 또한 살려줄 것이다.” 노인은 잠시 망설이더니 복면을 쓴 자객을 올려다보았다. 그러곤 더듬더듬 자리에서 일어나 나무에 기댔다. 마른 침을 삼키며 두 눈을 질끈 감았다. “윤…화야….” 노인은 비통한 표정으로 손녀의 이름을 나지막이 불렀다. “이것을 내어줄테니…그럼…약조하시오. 내 손녀만큼은…손녀만큼은 꼭 살려주시오.” “약조하지.” 그리고 노인은 벌벌 떨며 소맷자락 속 서찰을 꾹, 쥐었다. * * *
초스압) 미드에 겁나게 나온다는 단골표현 600개.jpg
001. 지난 학기 기말시험 잘 봤어? Did you ace your finals last semester? 002. 마디마디가 쑤신다. I'm aching in the joints. 003. 몸살이 났다. My body aches all over. 004. 내숭 좀 그만 떨어. Stop acting coy. 005. 불난 집에 부채질합니까? Are you adding fuel to the fire? 006. 한국에서는 태어나자마자 한 살이에요. Koreans add a year as soon as babies are born. 007. 그는 그 문제를 처리해야만 한다. He must address the problem. 008. 우리는 다음 주 금요일까지 모임을 연기하였다. We adjourned the meeting until next Friday. 009. 조심하셔야 합니다. I advise you to be cautious. 010. 저는 유난히 겨울을 타요. Winter affects me a lot. 011. 그만한 시간을 낼 수가 없었다. I could not afford the time. 012. 걔들은 진짜 사이가 나빠. They agree like cats and dogs. 013. 저는 쇠고기를 못 먹습니다. Beef doesn't agree with me. 014. 눈코 뜰 새 없이 바쁩니다. I'm in a situation that doesn't allow me a moment to blink. 015. 제가 하겠습니다. Allow me. 016. 상황에 따라 사정은 변하게 마련이다. Circumstances alter cases. 017. 너 때문에 짜증이 난다. You're very annoying. 018. 너한테는 해당되지 않는다. It doesn't apply to you. 019. 지정석이 없습니다. There is no arranged seating. 020. 제시간에 도착한 손님은 거의 없었다. Few guests arrived on time. 021. 그 자식 스스로 무덤을 팠군. He asked for it. 022. 내 욕심이 너무 과한 건가요? Am I asking for too much? 023. 다른 사람한테도 알아보지 그러세요? Why don't you ask someone else? 024. 그 사람한테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봤다. I asked him point‐blank. 025. 제 무덤 제가 판다더니... Ask for troubles. 026. 넘겨짚지 마세요. Don't assume too much. 027. 그는 못들은 척 하고 있었다. He assumed to be deaf. 028. 그냥 건성으로 다녔어요. I attended half‐heartedly. 029. 어느 대학에 다니십니까? Which college are you attending? 030. 그 여자의 어디가 그렇게 마음에 드세요? What is so attractive about her? 031. 수업을 청강해도 되겠습니까? Can I audit your class? 032. 내가 몇 살로 보입니까? How old do you think I am? 033. 정말 잘도 지껄여대는구나! What a good talker you are! 034. 사람 얕보지 말라구. Who do you think I am? 035. 아직 여자친구 없지? You are still between girls, right? 036. 있는 그대로의 너를 사랑해. I love you just the way you are. 037. 그 사람은 사고뭉치예요. He is accident‐prone. 038. 그 사람은 정신을 놓고 다녀요. He is absent‐minded. 039. 너 전화 받았을 때 잠이 덜 깼었니? Were you half asleep when you picked up the phone? 040. 단번에 질려. The sample is ample. 041. 뒷맛이 안 좋아요. The aftertaste is bad. 042. 아마 좀 서먹서먹할 거예요. It will probably be a bit awkward. 043. 왼손으로 글 쓰기 힘들지 않아요? Isn't it awkward writing with your left hand? 044. 저는 복숭아 알레르기가 있어요. I'm allergic to peaches. 045. 할부됩니까? Is financing available? 046. 그럴 때도 됐지. It's about time. 047. 모든 것이 다 들통 났다. Everything is all abroad. 048. 그는 학교 2년 선배예요. He is two years ahead of me in school. 049. 그녀가 멀리 간 게 아니었으면 좋겠네요. I hope she's still around. 050. 그는 세상 물정에 밝아요. He has been around. 051. 면접이 얼마 남지 않았네. The job interview is just around the corner. 052. 뭐도 약에 쓰려면 없다니까. It's never around when you need it. 053. 감쪽같아요. It's as good as new. 054. 굉장히 기뻐하더군. She was as pleased as punch. 055. 그 여잔 칼 같다니까! She is as sharp as a razor! 056. 그게 당신 한계예요. That's as far as you can go. 057. 당신 고집불통이군요. You're as stubborn as a mule. 058. 보기만큼 그리 나쁘진 않아요. It's not as bad as it seems. 059. 비싼 만큼 그 값을 하는군요. It's as good as it costs. 060. 세상은 마음먹기 나름이다. The world is as you take it. 061. 소문만 요란했어요. It wasn't as good as it was made out to be. 062. 저 정신 멀쩡해요. I'm as sober as I can be. 063. 외모보다 속이 중요하다. Handsome is as handsome does. 064. 그 여자는 프랑스어에 능통하다. She is at home in French. 065. 그는 영어가 아주 능수능란하다. He's terribly at home in English. 066. 그의 행방이 오리무중이다. He is at large. 067. 너는 약방의 감초처럼 꼭 낀다. You seem to be at everything. 068. 뭐든지 시켜만 주십시오. I am at your service. 069. 범 없는 골에는 토끼가 스승이라. When the cat's away, the mice will play. 070. 사랑하는 사람과 떨어져 있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 중의 하나죠. Being away from 0someone you love is one of the hardest things in the world. 071. 집에서 떠나 있는 동안 좀더 자주 가족들에게 전화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I wish I could have called my family more often while I was away from home. 072. 추가로 하시는 겁니까? Is this in addition? 073. 그 사람은 말뿐이에요. He's all mouth. 074. 그건 네가 알 바 아니다! That's my affair! 075. 그건 딴 얘기다. That's another pair of shoes. 076. 그건 비교가 될 수 없어. That's apples and oranges. 077. 그건 우리 비장의 카드야. It's our ace in the hole. 078. 그는 늙었어도 재미있는 사람이다. He is an amusing old party. 079. 남의 일 같지 않네요. I feel as if their hardship is mine. 080. 뒤풀이가 있어요. There is a small party afterwards. 081. 수지는 맞겠는가? What's the angle? 082. 우리 형제는 한 살 차이 밖에 안 나. My brother and I are only a year apart. 083. 이게 좋기는 뭐가 좋아. This is anything but good. 084. 사인해 주세요. May I have your autograph? 085. 치통이 너무 심해요. I have such an awful toothache. 086. 찬성자 다수로 가결되었다. The ayes have it. 087. 길고 짧은 것은 대 보아야 안다. It's hard to tell the difference only by theirappearances. 088. 올해 공로상은 누가 받았나? Who won the life‐time achievement award this year? 089. 죽으나 사나 또 일하러 가야지. Now back to the grind. 090. 무슨 일이 있어도 물러서지 않겠어. I'm not going to back down. 091. 기대에 어긋나지는 않을 겁니다. It won't backfire. 092. 내 친구는 한국에서 배낭여행을 하고 있어요. My friend is backpacking around Korea. 093. 존이 내 뒤통수를 쳤어. I'm back‐stabbed by John. 094. 조용히 해! 지금 집중해야 한단 말야. Bag it! I'm trying to concentrate. 095. 당신 또 헛다리짚었어요. You barked up the wrong tree again. 096. 사장에게 호된 꾸중을 들었다. I was bawled out by the boss. 097. 그 사람 몇 시에 온다고 그랬지요? What time did he say he would be here? 098. 10대라는 이유만으로도 죽을 맛입니다. Being a teenager is tough enough. 099. 겉으로는 사나워 보여도 알고 보면 따뜻한 사람이에요. His bark is worse than his bite. 100. 굼벵이도 구르는 재주는 있다. All things in their being are good for something. 101. 그는 건장하다. He is buff. 102. 그는 참 원기왕성하다. He is full of beans. 103. 정말 멋지군요. This is breathtaking. 104. 나 그렇게 만만한 사람 아니야. I wasn't born yesterday. 105. 내가 네 뒤에서 지켜보고 있을게. I am right behind you. 106. 너는 욕심이 너무 지나쳐. Your eyes are bigger than your stomach. 107. 당신 한국말 참 많이 늘었군요. Your Korean is much better now. 108.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Second thoughts are best. 109.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 As the twig is bent, so grows the tree. 110. 많은 사람들이 고향으로 내려갑니다. Many people are homeward bound. 111. 숨이 차서 더 이상 못 가겠어요. I'm too breathless to go any farther. 112. 이 정도도 어디예요. This is better than nothing. 113. 이것은 썩는 건가요? Is it biodegradable? 114. 이제 살 것 같아요. That's much better. 115. 잠깐 어디 좀 다녀올게요. I'll be right back. 116. 콩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안 믿어요. Even if it were true, I still wouldn't believe you. 117. 태어날 때부터 잘하는 사람은 없어요. No one is good from the beginning. 118. 약간 치사한 방법이긴 하다. It's a little bit below the belt. 119. 그의 계획은 흠잡을 데가 없습니다. His plan is beyond challenge. 120. 그는 경쟁에서 뒤쳐져 있어요. He is in the back of the pack. 121. 제 눈에 안경이다. Beauty is in the eye of the beholder. 122. 무슨 종입니까? What breed is it? 123. K씨는 거물급 바이어다. Mr. K is a big buyer. 124. 개망나니 짓 좀 그만 할 수 없니? Can't you just stop being a bull in a china shop? 125. 공포영화는 항상 흥행이 보증된다. A horror movie is always good box office. 126. 그 사람 폐인 다됐어. He's a basket‐case. 126. 그 사람 폐인 다됐어. He's a basket‐case. 127. 그건 쓸 데 없는 짓이다. That's no bottle. 128. 그것은 버릇없는 짓이다. That's no way to behave. 129. 그래, 네 맘대로 해봐라. OK! You are the boss. 130. 그런 이름 가진 사람 여기 없는데요. There's no one here by that name. 131. 제가 오늘 하루 당신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I'm your buddy for the day. 132. 나는 집안의 말썽꾸러기예요. I'm the black sheep of the family. 133. 난 영화광이야. I am a big‐time movie buff. 134.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다. Behind every great man, there is a great woman. 135. 내 말이 그 말이야. You bet I do! 136. 네가 쓰기에는 어려운 단어구나. That's a very big word for you. 137. 다 너 때문이야. It's all because of you. 138. 넌 완전 빈털터리야. You're stone broke. 139. 뒤통수를 한 대 얻어맞은 기분입니다. It is a big blow. 140. 말도 안 돼! It's all bunk! 141. 말도 안돼. It's baloney. 142. 선례를 따르는 것이 안전하다. The beaten road is the safest. 143. 세상일이 다 그런 겁니다. That's the way the ball bounces. 144. 식은 죽 먹기였지요. That was a no‐brainer. 145. 알맹이가 없잖아요? Where's the beef? 146. 왜 이래, 정신 나갔어? What's the big idea? 147. 이것은 전화위복의 계기일지도 모른다. Maybe it's a blessing in disguise. 148. 잔고가 얼마죠? What's my balance? 149. 잘 샀다. It's a good buy. 150. 참 시원섭섭하다. It's kind of a bittersweet thing. 151. 내기는 그만 두겠네. The bet's off. 152. 그는 매우 정확하다. He's on the beam. 153. 나는 선생님에게 찍혔어요. I'm on the teacher's bad side. 154. 넌 이제 찬밥 신세야. You're on the back burner now. 155. 발등에 불 떨어졌구나. Your butt is on fire. 156. 그 사람 미쳤어. He is round the bend. 157. 꼬리가 길구나. Born in a barn. 158. 걷는 것보다 빠르다. It beats walking. 159. 그들을 이길 수가 없다면 그들과 손을 잡아라. If you can't beat them, join them. 160. 나도 몰라요. Beats me. 161. 이 가격보다 더 좋을 순 없다. You can't beat the price. 162. 이리저리 말 돌리지 말고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Stop beating around the bush. 163. 이제 한국 사람이 다 되셨군요. You have become Koreanized. 164. 팔이 안으로 굽는다. Charity begins at home. 165. 어떻게 인간의 탈을 쓰고 그럴 수가 있지? How can he be human and behave that way? 166. 이거 정말 황당하네. I can't believe it. 167. 과연 그렇군. You bet your life. 168. 단속을 잘하면 잃는 법이 없다. Fast bind, fast find. 169. 나 나쁜 사람 아니야. I won't bite you. 170. 송충이는 솔잎을 먹어야 한다. He bit off more than he can chew. 171.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 Once bitten, twice shy. 172. 누구 구두를 더 닦아야 하죠? Whose else should I be polishing? 173. 네 책임이 아니야. I don't blame you. 174. 아니, 이럴 수가! God bless the mark! 175. 곧 잠잠해질 것이다. It will soon blow over. 176. 그는 엄청 화를 낼 겁니다. He'll blow his top. 177. 쓸데없는 소리하지 마! Stop blowing your own horn! 178. 일 그르치지 마라. Don't blow it. 179. 자화자찬하지 마세요. Don't blow your own trumpet. 180. 결국 결론이 뭐라는 거예요? What does it all boil down to? 181. 급할수록 돌아가라. A watched pot never boils. 182. 임기응변. I borrow from Peter to pay Paul. 183. 나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지 마. Don't boss me around. 184. 너무 신경쓰지 마! Don't let it bother you. 185. 조용히 해! Bottle it! 186. 저는 지금 치아교정을 하고 있습니다. I have braces on my teeth. 187. 고정관념을 깨라. Let's break the mold. 188. 그는 두려움으로 식은땀을 흘린다. He breaks out in a cold sweat. 189. 나 빈털털이야. I'm damn broke. 190. 나쁜 짓을 하면 벌받아. Who breaks pays. 191. 난리가 나다. All hell broke loose. 192. 모기를 보고 칼을 뺀다. Break a fly on the wheel. 193. 세금 때문에 등골이 휜다구요. Taxes are breaking our backs. 194. 이 차는 길이 잘 들어 있다. This car is well broken in. 195. 제인이 톰을 떠나자 톰은 가슴이 무너졌다. Jane broke Tom's heart when she left him. 196. 타고난 천성은 어쩔 수 없다니까. What is bred in the bone will come out in the flesh. 197. 전 모유를 먹고 자랐어요. I was breast‐fed as a child. 198. 그 얘기는 꺼내지도 마세요. Don't even bring that up. 199. 놓친 게 있으면 설명해 주세요. Please bring me up to speed. 200. 누가 집안의 경제권을 갖고 있지요? Who brings home the bacon? 201. 당신이 먼저 그 말을 꺼냈잖아요. You brought it up first. 202. 몸만 오세요. Bring yourself. 203. 빨래를 걷는 게 좋겠네요. I'd better bring in the laundry. 204. 이곳은 음식물 반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You're not allowed to bring food in here. 205. 나 오늘 도시락 싸 가지고 왔어. I brown‐bagged it today. 206. 나는 영어를 복습해야 해. I have to brush up on my English. 207. 오늘 귀찮게 하지마, 나 피곤해. Don't bug me today! I'm tired. 208. 그녀는 몸매가 좋다. She is built well. 209. 친한 사이에도 예의는 지켜야 한다. To preserve friendship, one must build walls. 210. 담배 좀 빌릴까요? May I bum a cigarette? 211. 제가 아무래도 무리를 하고 있는 것 같아요. I'm burning the candle at both ends. 212. 나는 배수의 진을 쳤다. I burned my boats behind me. 213. 너 때문에 영어가 고생이다. You butcher the English language. 214. 그는 어느 편에 붙는 것이 이익인지 알고 있다. He knows which side his bread is buttered on. 215. 사탕발림 좀 그만 해. Stop buttering me up!. 216. 그 집 헐값에 샀어. I bought the house for a song. 217. 그런다고 넘어갈 줄 알아? I can't be bought. 218. 난 그 생각에 동의할 수 없었어. I didn't buy it. 219. 나는 많이 취했어요. I'm pretty buzzed. 220. 제발 좀 가 줘. Buzz off. 221. 법대로 하세요. Do it by the book. 222. 입에서 악취가 풍기는구나. You have bad breath. 223. 마음껏 즐깁시다. Let's have a ball! 224. 뻐드렁니가 있어요. I have buck teeth. 225. 일이 많이 밀려 있어요. We've quite a backlog. 226. 전화 감이 머네요. I can barely hear you. 227. 전 당신 기운을 북돋아주려고 했어요. I was trying to give you a boost. 228. Mr. Kim이 우리를 위해서 많은 배려를 해줬는데 사임했다니 참 아쉽군요. It is a pity that Mr. Kim has resigned. He was very considerate to us. 229. 잘못 짚어도 한참 잘못 짚었다. It is not even close. 230. 가는 날이 장날이네요. That is purely coincidental. 231. 그건 좀 비겁한 거 아닌가요? It's just cold feet, isn't it? 232. 그 여자는 사람이 차분하고 꼼꼼하다. She is calm, collected and meticulous. 233. 그는 통통하다. He is chubby. 234. 기회는 이때다. The coast is clear. 235. 남의 눈치볼 필요 없어요. Don't be so conscious of others. 236. 내 적성에 안 맞는 일이야. I'm not cut out for this. 237. 너는 마당발이다. You're well connected. 238. 저는 뭘 하든 조심해야 돼요. I have to be careful what I do. 239. 당신하고는 말이 통하는군요. Our thoughts are compatible. 240. 말은 쉽죠. Talk is cheap. 241. 말이 씨가 된다. Be careful what you wish for. 242. 몇 시쯤이 편하세요? What time is convenient for you? 243. 아, 그거 참 귀에 쏙 들어오는 말이네. Hey, that's catchy. 244. 알아들었어? Is that clear? 245. 유치하군. You're so corny. 246. 특별히 맞췄어요. It's custom‐made. 247. 휴, 아슬아슬했다. Whew! That was close. 248. 그 꼬마는 완전히 격리되어 있어요. The kid is in a cocoon. 249. 그 사람은 활발한 친구야. He is a cheery party. 250. 그건 최고중의 최고다. It's the cream of the crop. 251. 그것은 내 취향이 아니다. That's not my cup of tea. 252. 그는 꽤 괴짜다. He is quite a character. 253. 그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He's in a continual slump. 254. 그는 농땡이꾼이다. He is a clock watcher. 255. 그래서 조건이 뭡니까? What's the catch? 256. 나는 그것을 책임 회피라고 생각해. I think it's a cop‐out. 257. 나는 뭐든 닥치는 대로 읽는 사람이다. I'm a compulsive reader. 258.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It's not my call. 259. 넌 너무 따지는 게 단점이다. Your problem is that you're too critical. 260. 다른 속셈이 있다! There's a catch! 261. 단 둘이서 즐거운 시간을 즐기세요. Two's company, three's a crowd. 262. 누가 과목을 담당하시나요? Who is your course instructor? 263. 마음만으로도 고맙습니다. It's the thought that counts. 264. 맥주와 땅콩은 음식 궁합이 안 맞는대요. That beer and peanuts are a bad combination. 265. 민방위 훈련을 하는 거예요. It's a civil defense drill. 266. 아마 걔는 그 소식을 이미 들었을 거야. Chances are he has already heard the news. 267. 예쁜 아가씨구나! She is a chicken! 268. 이 곳은 좀 으스스하네요. This place is kind of creepy. 269. 이 근처에 술집이나 바가 있습니까? Are there any clubs and bars around here? 270. 이 문제에는 함정이 있다. There is some catch in this question. 271. 이거 장난이 아닌데. It's not child's play. 272. 이게 네 몫이야. Here's your cut. 273. 접시에 이가 나갔어요. There is a chip in this dish plate. 274. 조건이 뭐죠? What's the catch to it? 275. 어떤 함정이 있나? What's the catch? 276. 그는 날아오를 듯이 행복하다. The man is on cloud nine. 277. 당신은 언제나 트집을 잡는군요. You are always on my case. 278. 글이 두서가 없어요. This writing is poorly constructed. 279. 너 마음이 콩 밭에 가 있구나? Your head is up in the clouds, isn't it? 280. 엎드려 절 받기. Begging for a compliment. 281. 그러고 보니 그러네요. I guess you can call me that. 282. 진찰 받을 차례가 되시면 호명을 하겠습니다. When it's time for you to see the doctor, I'll call out your name. 283.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를 욕하다. The pot calls the kettle black. 284. 전화를 걸어서 알아보시겠어요? Do you want to call and find out? 285. 출석을 부르겠습니다. I'll call the roll. 286. 긴장을 푸세요. Calm your nerves. 287. 당신은 작년에 해고당했어요. You were canned last year. 288. 그는 틀림없이 당신을 그리 좋아하지 않았어요. He must not have cared much for you. 289. 더 드실래요? Care for seconds? 290. 뭐 어때. Who cares! 291. 저는 그런 것에 신경 쓰지 않아요. I don't care about them. 292. 특별히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있나요? Do you care for any particular food? 293. 비행기에 직접 가지고 탈 짐입니다. I'll carry it on board myself. 294. 혹시 어느 서점에 가면 있을지 아세요? Do you happen to know which other bookstore may carry it? 295. 네 꿈을 빨리 실현시켜라. You cash in your dreams! 296. 그 성냥은 불이 켜지지 않는다. The match will not catch. 297. 그냥 어깨 너머로 배웠어요. I just caught on by observing. 298. 어젯밤에 밀린 잠을 잤다. I caught up on my sleep last night. 299. 나중에 봐요. Catch you later. 300. 난 그런 옷은 죽어도 안 입어! I wouldn't be caught dead wearing something like that! 301. 생각지도 않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It caught me off guard. 302. 오랜만에 만나 회포를 풀었다. We got caught off after a long time. 303. 저는 환절기에 기침을 많이 해요. I cough a lot when the seasons change. 304. 함께 커피를 마시면서 서로의 근황에 대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We catch up on each other's lives over a cup of coffee. 305. 과당경쟁 때문에 서로 제살 깎아먹기식 영업을 하고 있다. Fierce competition has caused a price war. 306. 너 여전하구나. You haven't changed a bit. 307. 제 버릇 개 못 준다. A leopard cannot change his spots. 308. 그녀는 여동생을 파티에 데리고 갔다. She chaperoned her sister to the party. 309. 그 친구 귀가 큰 게 특징이야. He's characterized by his big ears. 310. 얼마죠? How much do you charge? 311. 나는 아내 몰래 바람 피운 적이 없다. I never cheat on my wife. 312. 그가 프로젝트를 끝냈는지 알아볼게요. I'll check if he's finished working on the project. 313. 그럼 언제 다시 찾아뵐까요? Then when should I check back with you? 314. 이 가방을 몇 시간 맡기려고 합니다. I need to check my bags for several hours. 315. 그만둬! Cheese it! 316. 껌 씹을 때 소리 내지 마세요. Please chew your gum quietly. 317. 이제 와서 꽁무니 빼지마. Don't chicken out. 318. 돈을 모아서 선물하자. Let's chip in and buy her a present. 319. 게임을 위해 편을 가르자. Let's choose sides for the game. 320. 이왕이면 다홍치마! Other things being equal, choose the better one. 321. 나는 베로니카라는 세례명을 받았다. I was christened Veronica. 322. 미안하지만 뒷정리 좀 부탁합니다. I'm sorry, but could you clean up after me? 323. 우린 죽이 잘 맞아요. We click very well together. 324. 화장실 변기가 막혔어요. The toilet bowl is clogged. 325.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 When God closes the door, somewhere he leaves a window open. 326. 당신이 신조어를 만들어 냈군요. You coined the word. 327. 우리는 그를 체포할 겁니다. We'll collar him. 328. 3시 30분쯤에 오실 수 있겠어요? Could you come over about three‐thirty for us? 329. 이것 마저 하고 갈게요. I'll come after I finish what I'm doing. 330. 그녀는 정신이 오락가락해. Her mind comes off and on. 331. 그는 주체하지 못할 정도로 돈이 많아요. He's got money coming out his ears. 332. 그는 차츰 타락해버렸다. He gradually came down in the world. 333. 금강산도 식후경. In any situation, eating comes first. 334. 나는 그들이 내년에 후속 편을 선보일 거라고 들었다. I've heard that they will be coming out with a sequel next year. 335. 나는 생각나는 대로 썼다. I wrote what came to mind. 336. 그 얘긴 나중에 하자. I'll come to that later. 337. 사랑니가 한 개 올라오고 있다. One of my wisdom teeth is coming in. 338. 누워서 침 뱉기. Curses, like chickens, come home to roost. 339. 다른 사진들을 보세요. 거기는 제가 아주 잘 나왔답니다. Look at the other pictures. I came out pretty well in those. 340. 돈은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거죠. Money comes and goes. 341. 될 대로 되라지. I don't care how it comes to an end. 342. 뚜껑을 열어봐야 알죠. We won't know until the results come out. 343. 만사형통이야. Everything is coming up roses. 344. 매우 유용하게 써먹을 수 있을 거야. It will come in very handy. 345. 빨리 되는 게 뭔가요? What comes out fast? 346. 뭔가 좋은 방도가 떠올라야 할 텐데. I hope we come up with something. 347. 본색이 나오기 시작하는군요! You're coming out! 348. 사돈 남 말하네. You guys come from the same batch. 349. 실밥이 터졌어요. The seam has come undone. 350. 어제 당신이 저를 심하게 꾸짖었어요. You came down pretty hard on me yesterday. 351. 어제 사진 찍은 것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대요. None of the photographs I took yesterday came out. 352. 어째서 그렇게 됩니까? How comes it? 353. 여러분, 정숙해 주시기 바랍니다. Everyone, please come to order. 354. 옛정을 생각해서, 부탁이야. Come on, for old time's sake. 355. 오늘은 몸이 아파서 출근을 못 하겠습니다. I can't come in to work today because I'm sick. 356. 우리들은 이 곳에 견학 왔어요. We came here on a field trip. 357. 유명하면 유명세를 치르죠. Stardom comes with a price tag. 358.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셨길 바랍니다. I hope you came through this storm okay. 359. 이런 기회가 어디 흔한가요? Opportunities like this don't come often. 360. 이제야 제 말을 알아듣는군요. Now you know where I'm coming from. 361. 참 많은 일을 겪으셨네요. You've come a long way. 362. 부디 참석하셔서 자리를 빛내 주세요. Please come and give life to the event. 363. 형제 중 몇 번째세요? Where do you come in your family? 364. 그 정도면 괜찮다. Can't complain. 365.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아요. I can't concentrate on my work. 366. 한눈 팔지 마세요. Concentrate on what you're doing. 367. 당신은 강 건너 불 구경하듯 하네요. You act like it doesn't concern you. 368. 무슨 일로 전화했는지 물어보세요. Ask him what the call is concerning. 369. 그 일은 자네 형편대로 하게. Consult your own convenience in the matter. 370. 나는 참지 못해 웃고 말았다. I couldn't control my muscle. 371. 나는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다. I cooled my heels. 372. 술이 깨게 냉수를 마셔라. Cool your coppers. 373. 사진 사람수대로 뽑아주세요. Copy these negatives according to the number of people, please. 374. 이 노래를 녹음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copy the song for me? 375.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요. Consider yourself lucky, it could have been worse. 376. 3달러에 상당하는 물건은 어떤 게 있나요? What do you have that costs three dollars? 377. 그 차는 굉장히 비쌀 텐데요. That car would cost you a fortune. 378. 나는 사업에 한 밑천 톡톡히 들였지요. My business cost me a great fortune. 379.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The postage costs more than the goods. 380. 비싼 만큼 그 값을 하는군요. It's as good as it costs. 381. 엄청나게 비쌀 거예요. It will cost you an arm and a leg. 382. 감지덕지해야죠. We should count our blessings. 366. 한눈 팔지 마세요. Concentrate on what you're doing. 367. 당신은 강 건너 불 구경하듯 하네요. You act like it doesn't concern you. 368. 무슨 일로 전화했는지 물어보세요. Ask him what the call is concerning. 369. 그 일은 자네 형편대로 하게. Consult your own convenience in the matter. 370. 나는 참지 못해 웃고 말았다. I couldn't control my muscle. 371. 나는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다. I cooled my heels. 372. 술이 깨게 냉수를 마셔라. Cool your coppers. 373. 사진 사람수대로 뽑아주세요. Copy these negatives according to the number of people, please. 374. 이 노래를 녹음해 주시겠어요? Could you copy the song for me? 375.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요. Consider yourself lucky, it could have been worse. 376. 3달러에 상당하는 물건은 어떤 게 있나요? What do you have that costs three dollars? 377. 그 차는 굉장히 비쌀 텐데요. That car would cost you a fortune. 378. 나는 사업에 한 밑천 톡톡히 들였지요. My business cost me a great fortune. 379.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The postage costs more than the goods. 380. 비싼 만큼 그 값을 하는군요. It's as good as it costs. 381. 엄청나게 비쌀 거예요. It will cost you an arm and a leg. 382. 감지덕지해야죠. We should count our blessings. 383. 고객은 한분 한분 모두 소중합니다. Every customer counts. 384. 넌 몇까지 셀 수 있니? How high can you count? 385. 인원을 점검해 봅시다. Let's count noses. 386. 티끌 모아 태산. Every little bit counts. 387. 나는 내 의도를 숨기고 싶지 않다. I don't want to cover up my tracks. 388. 담요를 잘 두르세요. Make sure you cover yourself with the blanket. 389. 혀에 혓바늘이 났어요. My tongue's covered in a rash. 390. 그는 늘 나를 웃게 만든다. He always cracks me up. 391. 그는 벼락치기로 시험공부를 하고 있다. He's cramming for his exam. 392. 오늘 너희 집에서 자도 되냐? Can I crash at your place tonight? 393. 그는 소란을 피웠습니다. He created a diversion. 394. 저를 위해 기도해 주실 거죠? Cross your fingers for me, will you? 395. 그들은 절반을 요구했다. They cried halves for it. 396. 뭐가 그렇게 절실히 필요한데요? What are you crying for? 397. 콩으로 메주를 쑨다 해도 네 말은 믿지 않겠다. You've cried wolf too many times. 398. 그녀는 선생님으로 적격이예요. She is cut out to be a teacher. 399. 뭘 그만해? 내 말 안 끝났어. Cut what out? Let me finish! 400. 분수에 맞는 생활을 해라. Cut your coat according to your cloth. 401.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로 싸우다. Cut each other's throat. 402. 헛소리 집어 치워! Cut the crap! 403. 형식적인 절차는 생략합시다. Let's cut the red tape. 404. 그 사람은 아주 뻔뻔스럽다. He has cool cheek. 405. 그 사람은 저한테 푹 빠졌어요. He has a crush on me. 406. 그는 이목구비가 뚜렷하게 생겼어요. He has clear‐cut features. 407. 다리가 저려요. I have a cramp in my leg. 408. 충치가 두 개 있습니다. You have two cavities. 409. 대신 조건이 있어요. However, I have one condition. 410. 사실은 성형수술을 좀 했어. The truth is, I've had a little cosmetic surgery. 411. 오리무중이야. I don't have a clue. 412. 우리 정말 건설적인 대화를 나누고 있는 것 같지 않아요? Don't you think we're having a constructive conversation? 413. 이심전심. To have the right chemistry. 414. 컵에 이가 빠졌어요. This cup has a chip. 415. 용기 잃지 말아요! Keep your chin up! 416. 날 설득시켜 보세요. Convince me. 417. 그들은 시장을 독식하려 한다. They are trying to corner the market. 418. 그 사람도 별 수 없구나. He is no different. 419. 그야말로 천편일률적이다. It's downright monotonous. 420. 목이 칼칼해요. My throat is dry. 421. 실천에 옮길 수 있어요! 할 만 하겠네요. That's doable! 422. 오늘은 불쾌지수가 높은 날이다 Today's discomfort index is very high. 423. 이건 1회용입니다. This is disposable. 424. 이것만 안 건드리면 아무 일 없는 거죠? Will everything be okay as long as I do not disturb that? 425. 어제까지 밖에서 지냈기 때문에 집사람한테 면목이 없다. I'm in the doghouse with my wife since I stayed out last night. 426. 우리 회사는 요즘 구조조정 중입니다. Our company is in the middle of downsizing. 427. 그는 기본적으로 괜찮은 사람이지만 나하고는 맞지 않는다. He's basically a decent person, but we're not compatible. 428. 그는 지독한 심술쟁이야. He's a dog in the manger. 429. 그때가 좋았어. Those were the days. 430. 이미 엎질러진 물이야. There is nothing you can do about it. 431. 산 넘어 산입니다! It's been one disaster after another! 432. 수학은 나 같은 사람에게는 쥐약이야. Math is death on people like me. 433. 썩어도 준치. A diamond on a dunghill is still a diamond. 434. 상의에 비듬이 떨어졌다. There is dandruff on your jacket. 435. 좋아, 약속했어. It's a date. 436. 좋아요, 찬성입니다. It's a deal. 437. 출산일이 언제지? When is her baby due? 438. 힘든 하루였네요! What a day today was! 439.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You're beating a dead horse. 440. 말도 안 돼! I'll be damned! 441. 그녀는 다른 것도 잘 하지만, 춤도 잘 추었다. She danced very well, to say the least. 442. 그건 식은 죽 먹기야. Dealing with it is a breeze. 443. 저 놈, 혼 좀 내줘라! Deal him hard measure! 444. 가위 바위 보로 정하자. Let's decide by rock, scissors, paper. 445.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그의 입대는 연기되었다. His military service was deferred until he finished college. 446. 날씨가 좋아질 때까지 여행을 연기해야 한다. We must delay our journey until the weather improves. 447. 기꺼이 가겠소. I shall be delighted to come. 448. 실적을 올려라. You must deliver. 449. 전 아르바이트로 신문배달을 하고 있어요. I am delivering newspapers as a part time job. 450. 우리 상사는 기대치가 아주 높아요. My boss demands a lot from me. 451. 맥빠지는 소리 좀 하지 마세요. Don't be so depressing. 452. 그는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었다. The war deprived him of the lower limbs. 453. 당신은 스스로를 외향적이라고 생각하세요, 아니면 내성적이라고 생각하세요? Would you describe yourself as outgoing or more reserved? 454. 그녀는 당분간 무시당할 만해요. She deserves cold eyes for a while. 455. 정말 못 봐주겠네. It deserves what she does! 456. 이제 월급을 올려줄 때가 됐다고 생각지 않으세요? You don't think that I deserve a raise by now? 457. 당신은 나에게 과분해요. I don't deserve you. 458. 도대체 제가 왜 이런 대접을 받아야 하나요? What did I do to deserve that? 459. 한가지 선행은 다른 선행을 낳는다. One good turn deserves another. 460. 감정적으로 구는 것은 딱질색이에요. I despise the emotional stuff. 461. 이 필름 현상하는 데 시간이 얼마나 걸립니까? How quickly can you develop this film? 462. 노름으로 재산을 탕진해서는 안된다. Don't dice away your fortune. 463. 곧은 나무 먼저 찍힌다. The good die young. 464. 그 버릇 어디 가겠니? Old habits die hard. 465. 죽으면 죽는 거지. I die, I die. 466. 창피해서 죽는 줄 알았어요. I thought I'd die of embarrassment. 467. 그 여자는 막무가내야. She always digs her heels in. 468. 나 그거 정말 좋아해. I really dig it. 469. 너 공부를 본격적으로 시작해! Dig into your studies! 470. 또 옆길로 새고 있군. He is digressing again. 471. 그것 때문에 기죽지 말아요. Don't be discouraged by it. 472. 수업 빼먹고 나랑 나이트 가자. Ditch your class and go to a disco with me. 473. 그 상자를 의자 대신 쓰면 되겠다. The box will do for a seat. 474. 그 정도면 됐다. That should do it. 475. 그것은 백해무익해요. It will only do you harm. 476. 그는 일을 주먹구구식으로 한다. He does his work catch‐as‐catch‐can. 477. 그 사람들도 공짜로 하는 것은 아니다. They don't do it for nothing. 478. 꾸준히 노력하면 성공한다. Steady does it! 479. 안 하면 너 각오해! Do it or else! 480. 넌 도대체 못 하는 게 뭐니? What can't you do? 481. 네가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가 있냐? How could you do that to me? 482. 늘 많은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I appreciate everything you've done for me. 483. 단추를 끼워라! Do up your coat! 484. 뾰족한 수가 없잖아. What can we do? 485. 성형수술을 받더니 그녀 얼굴이 확 달라졌군. Her cosmetic surgery really did something for her. 486. 참을 만큼 참았다. That does it. 487. 더 철저하게 마무리하는 게 어때? Why don't you do up brown? 488. 요즘 어때? Doing okay? 489. 우리는 그때 속은 겁니다. We were done in that time. 490. 이만하면 그 녀석도 꼼짝 못하겠다. That will do his business. 491. 자, 이제 됐다. There, that's done! 492. 조심해서 찬찬히 하라고. Easy does it. 493. 집안 일은 해도 해도 끝이 없다. A woman's work is never done. 494. 한 잔 했으면 좋겠다. I could do with a drink. 495. 무슨 일인데 그렇게 근사하게 빼 입었니? What are you all dolled up for? 496. 그는 내 일까지 1인 2역을 해. He doubles as my works. 497. 봉지를 두 겹으로 싸 드릴까요? Should I double‐bag it? 498. 터놓고 이야기합시다. Let your hair down. 499. 먼저 현금을 얼마나 내놓아야 합니까? How much down? 500. 십 년 공부 도로아미타불. Ten hours of work down the drain! 501. 세미나가 끝날 줄을 모르더군요. The seminar dragged on and on. 502. 그는 마지막 숨을 거두었다. He drew his last breath. 503. 이 차는 잘 우러난다. This tea draws well. 504. 제비뽑기로 하자. Let's draw to see who goes first. 505. 한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The year is drawing to a close. 506. 이것이 꿈인가요, 생시인가요? Am I dreaming or am I awake? 507. 한번 밤새워 마셔 보자. Let's drink the night away. 508. 거절할 수 없게 만드시는군요. You drive a hard bargain. 509. 그는 2타점 2루타를 쳤다. He drove in two runs with a double. 510. 바가지 좀 그만 긁어라. Stop driving me batty. 511. 그 녀석은 하나를 가르쳐주면 열을 안다. Drop a hint, and he will understand everything. 512. 아빠가 저를 여기에 데려다 주셨어요. My dad dropped me off here. 513.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습니다. My jaw dropped. 514. 중간고사 전에 과목을 취소해야 합니다. You should drop a class before midterm. 515. 질문을 회피하지 마세요! Don't duck the question! 516. 5년 동안 사귄 여자친구에게 차였다. I was dumped by my girlfriend of five years. 517. 작은 일에 연연하지 말아요. Stop dwelling on the little things. 518. 1회용 컵 있나요? Can I have a disposable paper cup? 519. 그건 내가 찜 해놨어. I have dibs on this. 520. 그것은 일석이조이다. It has a double advantage. 521. 김군은 늘 무표정한 얼굴이야. Mr. Kim has a dead pan always. 522. 순산하길 기도할게요. I hope you have an easy delivery. 523. 남은 음식 좀 싸 주세요. Can I have a doggy bag? 524. 일회용 반창고 있습니까? Do you have any disposable bandages? 525. 잘 자, 내 꿈 꿔. Meet me in your dreams. 526. 더 이상 못 참겠다! Enough is enough! 527. 등잔 밑이 어둡다. It's easy to miss what is in front of you. 528. 미안하면 다야? Sorry isn't enough. 529. 빨간 테가 눈에 확 띄네요. Those red frames are really eye‐catching! 530. 성격이 둥글둥글하다. She is easygoing. 531. 여기 서비스는 확실합니다. The service here is exceptional. 532. 요즘 정유업계가 불경기인 것 같아요. These days life isn't easy for those in the oil business. 533. 이 소설은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을 유지한다. The novel is entire in tone. 534. 전 아무거나 잘 먹습니다. Whatever, I'm easy to please. 535. 피장파장입니다. We're even. 536. 그분은 안 가보신 데가 없습니다. He's been everywhere. 537. 그녀는 나의 전처야. She is my ex. 538. 그는 남에게 잘 속는다. He is an easy mark. 539. 꼴불견이에요. Something is an eyesore. 540. 내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지경이다. There aren't enough hours in the day. 541. 너는 듣던 대로구나. You're everything they say you are. 542. 늦잠 잔 건 지각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어. Sleeping in is not an excuse for being late. 543. 엎어치나 메치나 마찬가지잖아요. Either way, the result is the same. 544. 통하는 게 없다. There is no electricity. 545.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기이다. I'm on the edge of my seat. 546. 일 때문에 꼼짝 못하겠어요. I'm up to my ears in work. 547. 넌 요새 밥값은 하고 지내니? Are you earning your keep? 548. 내 손에 장을 지지겠다. I'll eat my hat. 549. 너무 귀여워서 깨물어 주고 싶어. He is so cute that I want to eat him up. 550. 군것질하지 말아요. Don't eat between meals. 551. 남김없이 드십시오. Eat up! 552. 마루가 더 이상 깨끗할 수는 없어. You could eat off the floor. 553. 무슨 힘든 일 있니? What's eating you? 554. 이 과자는 파삭파삭하다. This cake eats short. 555. 잘못했으면 솔직히 시인해야 해. You have to eat crow if you are wrong. 556. 이게 웬 망신이야? I'm so embarrassed. 557. 눈꼴 사나워요. It's embarrassing to watch. 558. 그러다가 큰 코 다쳐요. You'll end up embarrassing yourself. 559. 우리는 전화번호를 교환하게 되었다. We ended up swapping our telephone numbers. 560. 이렇게 맛있게 먹어본 지도 참 오래 됐네요. I haven't enjoyed food like this in a long time. 561. 잘 먹었습니다. I really enjoyed the meal. 562. 말이 그렇다는 것이죠. I'm just exaggerating a bit. 563. 그 책은 기대보다 훨씬 좋았다. The book exceeded my expectations. 564. 왜 그렇게 기분이 좋아요? What are you so excited about? 565. 가셔도 좋습니다. You're excused. 566.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Nothing can excuse this. 567. 그분이 돌아오시려면 적어도 한 시간 이상은 걸릴 것 같습니다. He's not expected to be in for at least another hour or so. 568. 이제 알만 하군요. That explains it. 569. 내 반지에 눈독들이지 말아요. Stop eyeing my ring. 570. 그녀는 음악에 대해 잘 알아. She has an ear for music. 571. 그는 돈밖에 없다. He has nothing in his pocket except money. 572. 그 자식 지독하게 뻔뻔스러워. His manners are too familiar. 573. 그런 목소리는 백 년에 한 번 나올까말까 해요. A voice like that is few and far between. 574. 시치미도 잘 떼시는군요. You're very good at telling fibs. 575. 부모님께 건방지게 굴지 마라. Don't be fresh to your parents. 576. 수강 신청이 꽉 찼어요. The class is full. 577. 저는 부족한 점이 많아서 안 돼요. I'm afraid I'm not fit to do that. 578. 저는 식성이 까다로운 편이에요. I am very fussy about foods. 579. 정말 화가 나네요. It's so frustrating. 580. 화면이 흔들려요. The screen is fuzzy. 581. 나는 할 일을 다 했다. I'm home free. 582. 그 사람은 집세가 많이 밀려 있다. He is far back on his rent. 583. 십년 공부 도로아미타불. All the pains were for nothing. 584. 난 절대 울지 않아. Crying is not for me. 585. 저를 찾으면 없다고 해 주세요. If it's for me, say I'm not here. 586. 친구 좋다는 게 뭐예요. That's what friends are for. 587. 그 사람은 좀체 남의 말을 믿지 않는다. He's from Missouri. 588. 위기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The fat is in the fire. 589. 김빠진 맥주 마시는 기분이네. It's like drinking flat beer. 590. 이건 아주 쉬워. This is a foolproof plan! 591. 그 파티는 완벽한 실패작이었어요. The party was a fiasco. 592. 그건 사기도박이다. It's a fixed game. 593. 그것은 대단찮은 과실이었다. It was a fault on the right side. 594. 대부분은 그저 기분 좋을 때 만나는 친구들이죠. Most of those are just fair weather friends. 595. 세상에 공짜는 없다. There's no free lunch in this world. 596. 세상에 널린 게 여자예요. There are a lot of fish in the sea. 597. 옥에 티로군요. It's a fly in the ointment. 598. 일기예보에서 뭐라고 하니? What was the forecast? 599. 저희는 '수'자를 돌림자로 합니다. From my family and my generation, Su is the fixed name. 600. 탈의실은 어디입니까? Where's the fitting room?
[책 추천] 삶을 향한 메세지가 담긴 소설 5
안녕하세요!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입니다. 오늘은 책에서 인생을 배울 수 있는 소설 5권을 소개합니다. 이 책들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무심코 지나쳤던 삶의 이야기와 깨달음을 발견해보는 건 어떨까요? 01 절망뿐인 삶에서 그들을 구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절망을 걷던 두 여자의 만남과 인생을 그린 이야기 렌트 콜렉터 캠론 라이트 지음 | 밝은미래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2 우리의 인생은 어떻게 흘러가고 있을까? 절망 속에서 위트를 잃지 않는 기적 같은 인생 이야기 청소부 매뉴얼 루시아 벌린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이 책 자세히보기> 03 우리는 어떤 과거를 지나 지금에 당도한 것일까? 세대를 지나 켜켜이 쌓여온 어쩌면 우리 모두의 이야기 밝은 밤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4 오늘, 우리는 무엇을 놓치며 살아가고 있을까? 함께 살아가는 법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들의 이야기 천 개의 파랑 천선란 지음 | 허블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05 세상의 그늘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날까?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언어로 위로하는 작은 이야기들 환한 숨 조해진 지음 | 문학과지성사 펴냄 이 책 자세히 보기> 지금 플라이북 앱에서 또 다른 책 무제한으로 추천받기! 클릭!>
Chapter 56. 좋게 말할 때, 헤어져 주라.
“아 뭔 그런 이상한 요구를.” “……?” “뭘 믿고 그렇게 당당하게 한데?” “아 해줘! 해줘! 해줘야만 해. 나 정말 더는 못 만나겠어.” “…차 씨?” “아까 그 여자 막 우는데 나 왜 눈물 나냐? 나도 엄연히 피해자잖아! 씨-!” “피해자라….” “내 남자친구인 척 해줘. 차 씨 앞에서만. 그래야 순순히 헤어져 줄 것 같아.” 로라는 입술을 삐죽 내밀며 자리에 털썩 앉았다. 야속했다. 자신도 위로받아야 마땅할 처지였다. 그런데, 세컨드 주제에 퍼스트를 걱정해주고 있다니. “피해자지만.” “……?” “뺑소니지?” “뭐…?” “꽝! 하고 사고를 냈음.” “…….” “자수를 해야지.” “…….” “누난 방금. 모른 척, 휙- 달려버린 거잖아.” “…야!” 도헌은 그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도헌의 말에 로라는 뒤통수를 세게 얻어맞은 듯 어안이 벙벙해졌다. 멍한 표정으로 도헌을 물끄러미 올려다보았는데. “뭐해?” “어, 어?” “밥 먹으러 가야죠, 자기.” 자기, 자기! 자기란 말에 로라는 화들짝 놀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자기? 너 방금 자기랬지? 어?!” “그래. 자기요.” “예쓰! 너 내 자기 해주기로 했다? 난중에 딴 말 하면 안 돼! 알았지?!” 로라는 폴짝폴짝 뛰며 기뻐하다 이내 와락, 도헌을 끌어안았다. 도헌은 화들짝 놀라며 로라를 밀어 냈는데, 다시금 로라는 도헌을 세게 끌어안았다. “어허! 내외하나 자기!” “이거 왜이래요! 스킨십은 불가거든요?!” “야! 이게 뭔 스킨십이야!” “대신! 딱, 차 씨랑 헤어질 때 까지만 입니다! 알았어요?!” “당근이다! 더 연애 하자고 매달려도 내가 싫어, 임마.” * * * 둘은 모처럼 고기 집에서 포식을 하고 배를 두드리며 병원으로 향했다. “나 근데 퇴원해도 될 것 같지 않냐?” “그러니까. 애초부터 나일론 환자였어.” “그래도 그 날은 엄-청 아팠다니까?”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며 둘은, 병원 엘리베이터 앞에 섰다. “내일, 퇴원해도 되겠다고 선생님께 말씀 드려야 겠다.” “열은 이제 안나요?” 하고 자연스럽게 도헌이 로라의 이마에 손을 짚었는데, 그때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로라씨.” “아.” 기태가 엘리베이터 안에서 도헌과 로라를 바라보고 있었다. 왠지 모르게 다정해 보이는 둘. 로라는 입술을 질끈 깨물곤 자신의 이마를 짚고 있는 도헌의 손목을 쥐었다. “선생님.” “…기다리다 안 와서 이제 가려던 참이었는데.” 기태는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곤 도헌을 올려다보았다. 도헌은 무표정한 얼굴로 기태를 바라보곤 이내 싸늘하게 시선을 거두었다. 곧, 자신의 옆에서 떨떠름한 표정으로 기태를 올려다보고 있는 로라를 응시했다. “할 말 있다 하지 않았어요?” “어? 아…어.” “먼저 올라가 있을게요.” 하고서 도헌은 로라의 등을 가볍게 두드려주곤 엘리베이터에 올라섰다. 기태는 주머니에 손을 찔러 넣은 채 자신의 옆에 성큼 다가와 선 도헌을 아니꼽다는 듯, 바라보았다. “안 내립니까?” “…….” “그럼 닫힘, 버튼 누르고.” 하고서 도헌이 닫힘 버튼을 누르기 위해 검지를 뻗자, “내가 대체 어디까지.” “…….” “당신의 건방을 받아주어야 할지, 도통 감이 안 잡혀서 그러는데.” “…….” “당신이 페이스를 조절할래요. 아님…나한테 그 적정선을 말 해줄래요.” 기태는 싸늘하게 도헌을 바라보았다. 도헌 역시 기태의 말에 차갑게 기태를 바라보곤 피식, 실소를 터뜨렸다. “페이스도, 적정선도. 다 성가 시는 듯한데.” “…….” “내리기나 하시죠. 난 지금 그쪽이 엘리베이터에서 안 내리는 것부터가 성가시니까.” 도헌과 기태는 서로를 죽일 듯이 노려보고 있었다. 로라는 그런 기태를 빤히 보고 있다, 나지막이 기태를 불렀다. “선생님.” “…….” “드릴 말씀이…있습니다.” 기태는 고개를 돌려 로라를 바라보았다. 다 죽을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자신에게 할 말이 있다고 하는 로라를 바라만 보았지만, 기태는 이미 그 말을 들은 것만 같았다. 자신도 모르게 쓴 웃음을 지으며 기태는 고개를 숙였다. “그 말씀…” “…….” “안 드려도, 난 이미 받은 것 같은데.” * * * “죄송해요. 그만 만나야 할 것 같습니다.” 로라는 그 말을 내뱉으며 기태에게 정중히 고개를 숙여 보였다. “이유, 물어봐도 될까요.” 의외로 덤덤한 목소리의 기태였다. 때문에 로라는 오히려 당황하며 기태를 올려다보았다. 알고 있었다는 듯, 기태는 표정 변화 하나 없이 로라를 내려다보았다. “더 이상 선생님을 만나지 못할 것 같습니다.” “그 만나지 못할 것 같다에, 저 구도헌씨가 연관되어 있는 겁니까.” 그 말을 내뱉는 기태의 목소리가 조금, 떨렸다. 로라는 입술을 꾹 깨물었다. 계약 아닌, 계약 비스무리한 가짜 연애를 도헌에게 제의한 것 역시 기태와 헤어지기 위해서였다. 로라는 마음을 굳게 먹고 기태를 올려다보았다. “예.” “…두 사람 연애라도 하는 겁니까?” “아직은 시작 안 했습니다. 곧 하려구요.” “…….” “선생님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만나려고 합니다. 양다리는 아니니, 노여워 마시구요.” 그 말에 뼈가 담긴 듯하였다. 기태는 한 쪽 눈썹을 찡그렸다, 폈다. ‘양다리’ 굳이 그 단어를 선택하여야 했을까. 기태는 입술을 깨물었다. 원래 똑똑하고, 자신의 주장이 뚜렷한 그녀였으니 다부진 목소리로 헤어짐을 고하는 이번 역시, 그녀의 진심일 것이고 바람일 것이었다. 기태는 가만히 로라를 내려다보았다. 아무런 대답도 않고, 자신의 얼굴만 뚫어져라 쳐다보는 기태의 시선이 부담스러, 로라는 흠, 흠 헛기침을 하며 그의 대답을 재촉하였다. “양다리는 아니다.” “…….” “그렇다면 지금은 제가 로라씨의 남자 친구겠네요.” 어쩐지 그 말을 하는 기태의 어투가 많이 삐뚤어져 있는 듯하였다. ‘기분 탓이겠지…?’ 하며 기태를 빤히 올려다보았는데, ‘핏.’ 핏? 갑자기 그가 피식, 웃어 버린다. 웃어 버린다?! “저기…” “그럼 내가 못 헤어지겠다 하면.” “……?” “로라씨도 구도헌씨와 만나지 못하는 것 아닙니까? 양다리는 아니라고 했으니.” “이봐요, 차 선생님. 그게 무슨.” “로라씨에겐 이유가 생겼을지 모르겠지만, 저에게는 이유가 없습니다. 로라씨를 놓쳐야 할.” ‘아니 이 자식이…퍼스트까지 있는 주제에 뭐? 이유가 없어?!’ 당장이고 네 놈의 실체를 까발리고 싶지만!, 로라는 한 템포 참으며 침을 꼴깍 삼킨다. “놓치고, 안 놓치고 가 아니라요.” “…….” “헤어지자고 저는 지금 이별을 통보하고 있어요. 선생님께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 우리의 관계를 대화로 풀고자 함이 아니라요.” “…네, 그래요. 나 역시도 통보하고 있는 겁니다.” “……?” “못 헤어지겠다구요.” 이 무슨 기가 막힌 상황인가! 로라는 어이없다는 듯, 콧방귀를 끼며 기태를 세차게 올려다보았다. “헤어지자구요. 헤어져 주세요. 쫌.” 이별도 구걸해야 한다니. 로라는 자신의 사랑이 참으로 눈물겹다, 생각했다. 그래도 내가 진심으로 사랑했던 이였기에 이별만큼은 정중하게 하고 싶었다. 똥차가고 벤츠 왔다, 한 때는 너무도 행복했고 미래를 그리며 설레어 했던 사랑이었기에 이별만큼은 추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 그쪽의 양다리도, 나의 세컨드 신분도 모두 접어두고 사랑했고 좋았던 그 기억만 묻은 채 마무리 짓고 싶었다. 그런데, “나에겐 그럴 이유가 없어서요. 그럼.” 그 말을 내뱉고 휙, 돌아서는 기태. 끝까지 로라를 자극하는 그 ‘놈’이었다. 그때, 우지끈-, 로라의 이성의 끈이 부서져 버렸다. “이봐.” “……?” “좋게 말할 때 깔끔하게 끝냈음 좋잖아.” “…….” “왜 사람을 이렇게 비참하게 만들어?!” 로라는 악을 쓰며 기태에게 달려들었다. 기태는 무표정한 얼굴로 뒤를 돌아 로라를 바라보았는데, 로라는 야무지게 주먹을 쥐곤 있는 힘껏 그의 배를 내려쳤다. “윽!” 기태는 배를 쥐곤 털썩, 주저앉았다. “세컨드로도 모자라, 셋 째, 넷 째, 줄줄이 소시지처럼 몇 명을 더 달아놔야!” “……?” “그 때 놔 줄거냐? 니 퍼스트처럼?” “무슨…말을 하고 있는 겁니까, 지금.”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겁니까, 지금?!” 기태는 벙찐 표정으로 로라를 올려다보았고, 로라는 기가 찬다는 듯 한껏 쳇! 하고 콧방귀를 뀌어주곤 있는 힘껏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네 놈 양다리의 실체를 내가 말하고 있는 중이다, 지금!” * * * 그어느연재사이트보다 빙글러분들이더편하고 가까운듯한느낌은,,,멀까효*^^* 장마시작인데ㅠ건강조심합시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