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smf
5,000+ Views

당신도 당할 수 있다! 전세 사기 극복 실화 -4-


집주인 미친 건가요...?
세상에 미친 집주인 왜 이렇게 많죠?
지난날 이해 안되게 굴던 집주인들이 뇌리를 스쳐간다...
집주인용 또라이되기 교육이라도 따로 있는 걸까요ㅠㅠㅠㅠㅠㅠ
dhsmf
21 Likes
8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좋은 글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당신도 당할 수 있다! 전세 사기 극복 실화 -8-
오늘도 너무 무서운 전세 사기 극복 실화 ㅠㅠㅠ 이전 편들 안 보신 분들은 보고오세요! 1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841 2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855 3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867 4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879 5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903 6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918 7화 https://www.vingle.net/posts/3966935 신속한 전개를 원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꼭 짚고 넘어갈 부분이라 이번화는 정보를 차곡차곡 담아 보았습니다. 부동산에서 전월세 구할 때 만화 전반부 내용을 설명해 주곤 하는데(예문: 근저당이 깔려 있지만 세입자 보증금이랑 합쳐도 공시지가 70%니까 안전한 매물이에요) 이 부분을 잘 이해 못 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그냥 전문가가 그리 말하니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간달까요? 그런데 이 파트를 대충 넘기면 운수 나쁘게 집이 경매에 넘어갈 경우 큰 화를 입게 됩니다. 한 임대인이 건물 전체의 명의를 가진 다가구 주택은 더 복잡하고요. 그래서 어찌 보면 기초 지식이지만 은근 모르시는 분들이 많아 설명을 해보았습니다. 심지어 '나는 전세자금 대출받았으니까 안전하다'라고 생각하시는 경우도 보았는데 은행이 나에게 대출을 해줬다고 집이 넘어갔을 경우 은행이 집주인에게 돈을 받아내는 것은 아닙니다. 그 대출은 오로지 나의 몫이고 내가 전세금을 회수하지 못해도 알아서 갚아야 하는 빚인 것이지요. 소소한 작자의 변이지만, 저 역시 정보성 내용보다는 서사 위주로 푸는 것이 쉽고(만화로 정보를 쉽게 설명하는 것은 공부도 많이 해야 하고 꽤 까다로운 일이에요 크흡) 여러분도 '그래서 어떻게 된 건데?!'하고 궁금해하신다는 것을 잘 알아요! 하지만 애초 저의 창작 목적 중 하나가 '나 같은 피해자가 더는 없었으면'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화를 이렇게 구성한 것이니 저의 마음 알아주시길... 출처
오영수 깐부 치킨 광고 거절한 진짜 이유
기훈= 치킨 광고는 왜 거절한 겁니까. 배우로서의 자리를 지키고 싶다고? 일남= (손사래를 치며) 아니야, 아니야. 완곡히 고사를 하기는 했지만 난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어. 내가 한 말이 아니야. 억울해…. 그 말 때문에 마치 내가 상업적인 것은 전혀 안 하고, 마치 순수 예술만 추구하는 사람처럼 보인 것 같은데…. 전에도 이동통신 광고도 찍고 TV 나 영화도 다 했는데 무슨…. 이순재, 신구 선배가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걱정도 들고…. 그분들도 다 광고 찍고 하는데 내가 뭐라고. 그렇게 써서 내가 아주 이상해졌어. 기훈= 그럼 왜 거절한 겁니까. 일남= 이유가… 구슬치기할 때 자네가 나를 속여서 거의 다 땄잖아. 그걸 알면서도 나는 자네에게 마지막 구슬을 주고 죽음을 선택했지. ‘우린 깐부잖아’ 하며…. 깐부끼리는 내 것, 네 것이 없는 거니까. 서로 간의 신뢰와 배신, 인간성 상실과 애정 이런 인간관계를 모두 녹여 함축한 말이 ‘깐부’야. 작품의 핵심 주제이기도 하고. 난 사람들에게 그 의미를 전달하고 싶어서 혼신의 힘을 다해 깐부 연기를 했어. 그런데 내가 닭다리를 들고 ‘○○치킨 맛있어요’라고 하면 사람들이 깐부에서 뭘 연상하겠어? 그건 작품이 지향하고자 하는 뜻도 훼손시키는 것이고…. 그래서 안 한다고 한 거지. 내가 광고니 뭐니 아무것도 안 하고 오직 배우로서의 길만 걷기 위해서 안 하겠다는 게 아니거든. 기훈= 당신은… 돈이 아쉽지 않습니까. 쉽게 벌어온 삶도 아닐 텐데. 일남= 자네도 벌어봤으니 알 테지. 그게 쉽던가? 내가 왜 돈을 생각하지 않겠나. 집사람이 그러더군. ‘좀 너무하는 거 아니냐’고. 그래도 시간이 지나면서 내 뜻을 이해해줘 다행이지. 요 근래에는 광고가 많이 들어오긴 해. 그래도 할 만한 걸 해야지 들어온다고 다 할 수는 없잖아? 좀 가벼운 광고가 많았거든. 그래서 ‘콘티를 좀 보고 얘기하자’ 이런 식으로 완곡하게 고사한 것도 여러 편이 있어. 지금 얘기가 오가는 것도 있지만…. 내가 광고는 다 안 한다고 한 게 아니야. 단지 내 손으로 ‘깐부’의 의미를 훼손시킬 수는 없다는 거지. 이 분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너무 멋있으시던데 이런 이유때문이었군요. 멋진 어르신... 우린 깐부잖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