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추-윤갈등·‘검언유착’ 수세 몰린 윤석열, 반전카드 절실했나





손준성 전 대검수사정보정책관이 총선출마한 미통당 김웅에 ‘고발사주’한 싯점은 지난해 4월3일이다.

추미애장관과 윤석열 갈등이 한창이던 때였다. ‘검·언유착의혹’과 처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의혹’으로 윤석열이 수세에 몰린 싯점이다.
반전노린 윤석열 카드라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김요한> 2년 전 요즈음, 조국 법무부 장관을 망신주고 매장하기 위해 자식들 사생활까지 까발리던 언론들, 심지어 젊은 여성 혼자 사는 집까지 찾아가 공포심을 주던 모 기자의 행태를 기억하실 겁니다. 한 달 전, 검찰발 고발 사주 건을 공익제보한 조성은 씨가 무슨 차를 타고 다니는지, 부채가 얼마인지 등까지 세세하게 까발려 '메시지 대신 메신저'를 공격하는 멋진 사례를 시연했던 언론입니다. 그러나 장제원 아들의 사생활에 대해 우리가 아는 것이 있습니까? 곽상도의 아들에 대해서는 또 어떻습니까? 무려 50억을 퇴직금으로 받은 곽상도의 아들이 무슨 차를 타고 다니는지, 옷은 무얼 입는지, 즐겨 찾는 음식점은 어딘지 우리가 알고 있는 게 있습니까? 없습니다. 왜냐하면 언론이 아무런 보도를 해주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정 진영의 사람들에게는 인권 침해를 밥 먹듯이 하는 보도를 일삼고, 반대 진영의 사람들에게는 언론이 방패 역할을 확실히 해주는 것은 오랜 관행입니다. 오해하지 마십시오. 장제원과 곽상도의 아들들 사생활을 까발려 달라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조국 전 장관의 자녀들에 대한 보도 행태가 잘못된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조성은 씨에 대해서도 그렇게 보도하면 안 된다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정치적 진영과 상관없이, 그가 누구든지 간에 언론이 지켜야 할 공적인 한계가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는 것입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4426270627466641&id=100002512424962
(no title)
✅ 하승수 변호사 <태어나기도 전에 농지를 매입한 '홍석현'씨 ?> 앞서 <민중의 소리> 기고문에서 밝힌 것처럼, 중앙일보의 <저격 시리즈>를 계기로 홍석현씨 일가의 재산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인지? 놀랍게도 홍석현씨 본인은 '태아증여'까지 받은 것으로 등기부에 나와 있습니다. 태어나기도 전에 부동산을 물려받은 것입니다. 캡처화면에 나오는 부동산은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소재 농지인데, 홍석현씨가 태어나기도 전에 매매계약을 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홍석현씨의 생일은 1949년 10월 20일이라고 인터넷을 통해서 확인되는데, 홍석현씨가 부동산을 매입한 날짜는 1949년 5월 10일이라고 등기부에 나옵니다. 등기신청은 1957년에 접수된 것으로 나오지만, 등기원인인 매매계약은 1949년 5월 10일에 체결한 것으로 되어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태어나지도 않은 태아가 매매계약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정말 놀랍고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렇게 태어나기도 전부터 재산을 물려받기 시작한 홍석현씨는 자신의 후대에게도 '유아증여'를 통해 '부의 대물림'을 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18개월된 자신의 아들에게는 농지를 대거 매입해줬고, 만 6세/10세의 외손주들에게 수십억원대의 부동산을 증여해 준 것입니다. 이렇게 '부의 대물림'을 하는 기득권중의 기득권자를 저격하지 않고, 무슨 기득권을 저격한다는 것
(no title)
"일본 극우 기사를 우리 포털이 왜 홍보?!" 안녕하세요. 김 어준입니다. - '시디에스프레미엄(Credit DefaultSwap=신용파산스왑) 이라는 게 있습니다. - 국가가 빚을 갚지 못하고 부도날 위험을 사고파는 신용파생 상품인데 매일 국가별 외평채 위험도가 수치화 돼서 국제금융 시장에서 거래가 되죠. - 쉽게 말해서 이 수치는 국제시장 투자자의 관점에서 본 국가 신용도를 의미하는데 숫자가 낮으면 신용도가 높은 겁니다. - G7 국가 중에는 미국이 가장 낮습니다.  기축통화인 달러를 언제든 마음대로 찍어낼 수 있는 유일한 국가이니까요. - 한국시간으로 지난 토요일 이 수치가 일본에 역전하고 우리 역사상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G7 국가 중에 미국, 영국, 독일 다음 네 번째로 높은 국가신용도를 우리가 기록하고 있는 거죠. 우리가 지금 이 정도에 와 있습니다. - 그런데 어제  포털 메인엔 일본 산케이와 인터뷰한 우리나라 명예교수 한분의 발언이 실렸어요. 산케이에 의하면 올해 백일세가 되신 그 분은 일본과 아시아의 향후 50년은 일본의 선택에 따라 결정이 될 것이며 한국은 자유가 없어져 북한이나 중국처럼 되면 인간애도 파괴 될 것이기에 정권 교체가 필요 하다고 했다고 합니다. - 그분의 사견은 사견을 전제로 그것대로 존중하고 그리고, 이런 인터뷰를 극우 매체가 실을 이유가 있었다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 일본의 결정이 향후 50년의 아시아 미래를 결정을 한다느니 하는 말들이 지금의 일본은 필요 하겠죠. - 그런데 2021년에 우리에게는 일본 극우 매체의 이런 턱도 없는 이설을 포털을 통해 읽을 이유가 하나도 없다! 김 어준 생각 이었습니다. 감어준생각 Pull 영상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1Z5l0zw1_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