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in2873
10,000+ Views

왕관 커플링

왕관을 모티브로 했으면 좋겠다는 의뢰인의 요청에 의해 제작중에 있는 커플링입니다. 커플링이 분위기는 비슷하되 모양은 달랐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디자인을 다르게 했네요. 여자분 링은 매년 기념일에 맞춰 스톤을 다르게 세팅해드릴 예정입니다. 절대 헤어질 수 없겠죠?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kkangjun12 완성작 보시고 다시 말씀해 주세요. 물론 주문제작은 가능하십니다.
@chic91s 메세지로 답변드렸습니다.
얼마에요?
@simviolin 메세지 드렸습니다.
가격은 어느정도 하는지 궁금하네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조선왕들 비하인드 스토리.
사도를 위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하다 예전에 북마크에 해놨던 걸 기억해서 오랜만에 다시 읽었는데 재밌네요. 예전에 서핑하다 발견한 블로그인데 사진이 지금은 엑박으로 뜨는게 좀 아쉽네요. 그땐 왕들 얼굴사진 떴었는데. 펌글이 안되서 주소 남길게요. 시간날때 읽어보심 재밌어요~ 후회안합니다. 조선왕들 모두있어요~ 1탄 http://m.blog.naver.com/fuzzycom1/140140173856 2탄 http://m.blog.naver.com/fuzzycom1/140140978982 조선역사 기네스북 1) 7개 국어에 능통했던 신숙주 조선의 영의정을 지낸 범옹 신숙주는 학자로만 평가한다면, 뛰어난 언어학자였으며. 한국 최초의 일본관련 저서인 해동제국기를 저술하는등, 어문학에 많은 족적을 남긴 인물이다. 특히 신숙주는 설총의 이두문자는 물론, 중국어, 몽고어, 여진어, 일본어에 능통했으며, 인도어, 아라비아어까지 터득했던 언어천재. 신숙주의 후손으로는 단재 신채호, 신규식 선댕등이 있다. 조선역사 기네스북 2) 최장수 인물 홍유손 조선역사에 기록된 최장수인물은 바로 홍유손. 홍유손은 76세에 장가를 들었고, 99세에 사망했다. 소위 죽림칠현으로, 속세를 떠한 청담파를 자처한 인물이다. 조선역사 기네스북 3) 왕의 얼굴을 한번도 보지 않고, 정승에 오른 윤증 우암 송시열의 제자로, 당쟁의 한축이었던 윤증. 그는 과거에 응시하지 않았으나 36ㅅ 때 내시 교관부터 공조전랑, 사헌부 지평, 호조참의, 대사헌, 우찬성, 좌찬성, 판돈녕부사까지 관직이 부여되고, 제수 받았으나 응하지 않았다. 어쨋든, 윤증은 한번도 조정에 나가지 않고 왕의 얼굴도 보지 않았음에도 정승이 되는 진기록의 보유자. 조선역사 기네스북 4) 조선의 천재 이율곡 율곡 이이는 아홉번의 과거시험에 모두 장원급제한 초초천재적 인물. 우리 역사상 전무후무한 일이며, 정치, 경제, 국방에 대한 지식도 초월할만큼 많았다고. 조선왕조 기네스 기록 1. 32년동안 세자로 있었던 순종 → 조선의 마지막 왕이었던 순종은 2세때 왕세자로 책봉되었으나, 32년간을 세자 신분으로 지냈다. 2. 죽어서 왕위에 오른 인물 → 덕종 : 수양대군의 아들, 세조 1년에 세자로 책봉되었으나, 즉위전 사망. 인수대비의 남편이었으며, 슬하에는 월산대군, 성종, 명숙공주를 두었다. → 원종 : 선조의 5남. 인조를 비롯한 4남을 둠 → 진종 : 영조의 아들. 사도세자와 4촌, 6세에 책봉되었으나 즉위전 사망. 양자인 정조가 즉위하자 진종으로 추존됨 → 장조 : 사도세자. 정조의 아버지. 1899년 장조로 추존됨 → 익종 : 순조의 아들, 헌종의 아버지 19세 때 대리청정으로 참정하였으나 4년만에 사망 3. 조선왕조 출산 기네스 → 최고의 아들부자 : 세종이 18명의 아들을 두어 가장 많고, 성종이 16명, 2대 임금 정종이 15명이었다 → 최고의 딸부자 : 태종이 17명, 성종이 12명, 중종과 선조가 11명 4. 조선왕조 제위 기네스 → 가장 짧은 기간동안 재위한 임금 : 인종 9개월 → 가장 오랜 기간동안 재위한 인금 : 영조 51년 7개월 → 가장 단명한 임금 : 단종 17세 사망 → 가장 장수한 임금 : 영조 83세 사망
서울 도심속 안티 스트레스 세계문화유산 산책코스 ; 선릉,정릉,종묘
아이들 역사답사 픽업하다가 복잡한 서울 도심속에서 세계문화유산을 만나는 일은 그야말로 '행운'이다. 평상시에 마음먹고 찾기 힘든 곳이 강남 '선정릉'과 종로의 '종묘'이다. 너무나, 너무나, 지극히 가까이 있기에 잊고 지낸 탓 아닐까? 선정릉의 적송과 벛꽃의 아름다움은 이루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 도심속에 이런 숲속, 아니 천국이 있나싶을 정도이다. 종묘의 정전 들어가는 입구 또한 숲속으로 나무들이 울창하여 신록이 우거지기 시작하는 4,5월이면 선정릉과 더불어 산책코스로 나무랄데가 없다. 특히나 종묘의 웅장한 정전을 보고 있노라면 그리스의 파르테논 신전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건축미를 느낄 수 있다.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잠시 휴식을 취하기에 안성맞춤인 도심속 세계문화유산인 선정릉, 종묘를 찾아 떠나보자! 1.선릉, 정릉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현대식 빌딩의 숲에 자리 잡은 삼릉공원 안에 선정릉이 있다. 조선 9대 임금인 성종과 제2계비인 정현왕후의 능인 선릉(宣陵)과 아들 중종의 능인 정릉(靖陵), 이 두 개의 능을 합해서 부르는 이름이 선정릉(宣靖陵)이다. 이 부근은 본래 경기도 광주군 언주면 서학당동이었는데 서울특별시로 편입되면서 현재의 소재지 명칭으로 바뀌었다. 이곳이 능지로 선정된 것은 1495년(연산군 1)에 성종의 능인 선릉이 들어서면서부터였다. 그 뒤 1530년(중종 25) 성종의 제2계비인 정현왕후 윤씨가 죽자 이 능에 안장하였다. 선릉은 왕과 왕비의 무덤이 같은 능역 안에 있기는 하지만 언덕을 달리하는 동원이강릉(同原異岡陵)이다. 선정릉을 입구에서 볼 때 서북쪽에 자리 잡은 묘가 성종의 무덤이고, 건너편 동북쪽 숲 속에 자리 잡은 묘가 왕후의 묘이다. 멀리 떨어져 있기는 하지만 울창한 숲이 이루어져 산책하기 가장 알맞은 능이 바로 선릉이다. *출처 : 《신정일의 새로 쓰는 택리지4》에서 2. 종묘 조선시대 역대의 왕과 왕비 및 추존(追尊)된 왕과 왕비의 신주(神主)를 모신 왕가의 사당. 1963년 1월 18일 사적 제125호로 지정되었다. 총면적 5만 6503평. 서울 종로구 훈정동에 있다. 원래는 정전(正殿)을 가리키며, 태묘(太廟)라고도 한다. 중국의 우(虞)나라에서 처음 시작된 종묘제도는 상(商)·주(周) 시대에는 7대조까지 묘(廟)에 봉안하는 7묘제가 시행되다가 명(明)나라 때에는 9묘제로 바뀌었다. 한국의 경우 종묘에 대한 최초의 기록은 392년(고구려 고국양왕 9)에 보이며, 신라에서는 5묘제, 고려에서는 7묘제로 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5묘제도를 따르다가 중기 이후부터는 치적이 많은 왕은 5대가 지나도 정전에 그대로 모셨으며, 그 밖의 신주는 일정한 기간이 지나면 영녕전(永寧殿)으로 옮겨 모셨는데, 이를 조천(祧遷)이라고 하였다. 종묘의 정전에는 19실(室)에 19위의 왕과 30위의 왕후 신주를 모셨으며, 영녕전에는 정전에서 조천된 15위의 왕과 17위의 왕후 및 의민황태자(懿愍皇太子)의 신주를 모셨다. 신주의 봉안 순서는 정전의 경우 서쪽을 상(上)으로 하고 제1실에 태조가 봉안되어 있고, 영녕전에는 추존조(追尊祖)인 목조(穆祖)ㆍ익조(翼祖)ㆍ도조(度祖)ㆍ환조(桓祖)를 정중(正中)에 모시고 정전과 마찬가지로 서쪽을 상으로 하여 차례대로 모셨다. 이를 소목제도(昭穆制度)라고 한다. 종묘의 조영(造營)은 1394년(태조 3) 12월 태조가 한양(漢陽)으로 천도할 때 중국의 제도를 본떠 궁궐의 동쪽에 영건(營建)을 시작하여 다음해 9월에 1차 완공하였다. 그 뒤 1546년(명종 1)까지 계속되었으며,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다가 1608년(광해군 즉위년) 중건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정전의 남문을 들어서면 문의 동쪽으로 공신당(功臣堂), 서쪽으로 칠사당(七祀堂)이 있고, 곧바로 정전에 이른다. 정전의 서문을 나서면 영녕전의 동문과 이어지고, 영녕전에도 정전과 같이 서문·남문·동문이 있으며, 영녕전의 북동쪽에 제기고(祭器庫)가 있다. 정전의 북동쪽에는 전사청(典祀廳)이 있고, 그 주위에 제정(祭井)·판위대(版位臺)·수복방(守僕房)이 있으며, 정전 남동쪽에 재실(齋室)이 있다. 1995년 유네스코에 의해 해인사 장경판전, 석굴암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출처 :《두산백과》 *사진 : doublebook 김현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