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us68
500+ Views


✅진혜원 검사


[곳간, 공기청정기, 예산 우선순위]
재경부장관이 여러 차례 나라의 곳간이 비어가고 있고,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은 어렵다고 얘기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서민들과 공감대가 없으면 굳이 그렇게 생각할 수 있기는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no title)
✅ 하승수 변호사 <태어나기도 전에 농지를 매입한 '홍석현'씨 ?> 앞서 <민중의 소리> 기고문에서 밝힌 것처럼, 중앙일보의 <저격 시리즈>를 계기로 홍석현씨 일가의 재산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인지? 놀랍게도 홍석현씨 본인은 '태아증여'까지 받은 것으로 등기부에 나와 있습니다. 태어나기도 전에 부동산을 물려받은 것입니다. 캡처화면에 나오는 부동산은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소재 농지인데, 홍석현씨가 태어나기도 전에 매매계약을 한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홍석현씨의 생일은 1949년 10월 20일이라고 인터넷을 통해서 확인되는데, 홍석현씨가 부동산을 매입한 날짜는 1949년 5월 10일이라고 등기부에 나옵니다. 등기신청은 1957년에 접수된 것으로 나오지만, 등기원인인 매매계약은 1949년 5월 10일에 체결한 것으로 되어 있는 것입니다. 어떻게 태어나지도 않은 태아가 매매계약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정말 놀랍고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이렇게 태어나기도 전부터 재산을 물려받기 시작한 홍석현씨는 자신의 후대에게도 '유아증여'를 통해 '부의 대물림'을 해 주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18개월된 자신의 아들에게는 농지를 대거 매입해줬고, 만 6세/10세의 외손주들에게 수십억원대의 부동산을 증여해 준 것입니다. 이렇게 '부의 대물림'을 하는 기득권중의 기득권자를 저격하지 않고, 무슨 기득권을 저격한다는 것
(펌) Instagram
<황희석 페북 글 나머지 부분> 문제는 이것이 진실의 전부가 아니라는 점이다. 특별한 혜택(?)을 받은 사람이 곽상도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때 요직을 차지했거나 잘 나가던 요인들이 줄줄이 등장한다. 그 중 딸이 거액의 아파트를 반값에 공급받았다는 박영수 특검에 나는 주목한다.  박영수 특검은 왜 하필 곽상도와 마찬가지로 화천대유에서 특별한 혜택을 받았을까? 나도 전석진 변호사의 추론과 같다. 바로 최태원 회장의 사면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사면로비에 대한 수사를 덮는 것의 대가가 오갔을 가능성이 크다. 요약하자면 곽상도는 최순실을 거쳐 최태원의 사면로비를 성공시킨 대가로, 박영수는 최순실과 최태원의 사면로비 수사를 덮는 대가로 각자 특별한 혜택을 받았을 것으로 의심이 든다는 것이다.  “최태원 - 곽상도 - 최순실 - 박영수”  물론 이 연결고리 상하좌우에 또다른 사람들이 연루되었을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 예를 들어 최순실의 변호인으로 활약했던 이 모 변호사도 화천대유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들은 이렇게 이익동맹을 맺어왔던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또다른 한 명을 빼놓을 수 없다. 바로 윤석열이다.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이 최순실과 최태원의 사면로비 의혹을 모를 리 없고, 그것이 슬그머니 덮힌 배경 역시 모를 리 없다. 박영수 특검도 받은 듯한데, 최태원과 최순실의 사면로비를 덮는 대가로 윤석열은 특별한 혜택을 아무 것도 받지 않았을까? 그럴 사람이 아닌데? 물론 받더라도 자기 이름으로 받지는 않았겠지. 그러면 누구? 별 생각이 다 든다. 별별 생각이.